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늦깎이로 시작한 장 담그기 약이 되는 사리장 흉내 내보다.

| 조회수 : 5,876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10:34:14

노란 메주콩으로 메주 만들어 기본 된장, 집간장 만들기만 해도 다행인 사람이

우연히 쥐눈이콩(약콩) 된장과 간장이 약이 된다는 글을 읽고

심하진 않지만 비염, 위염, 아토피 시작하는 가족이 있다보니

내친김에 어제 쥐눈이콩 메주로 장 담갔답니다.

 

왼쪽 채에 있는 한약재는 유근피라고 느릅나무 뿌리껍질이에요.

알로에 진 처럼 어찌나 미끄덩 끈적이는지 뜰채에 액이 막을 칩니다.

건조 메주의 무게가 얼추 2kg이라 6리터 물에 유근피 90g을

2시간 달였다 식혔다가 다시 2시간 달였어요.

 

유근피 끓인 물은 붉은 색이지만 무미, 무취에요.

나중에 물을 조금 500ml 더 넣었으니 염도는 19보메 되겠어요.

 

햇볕에 말렸다가 저녁이면 들여오고

 

식품건조기로 좀 말렸다가 건조가 적당하다 싶어 멈췄어요.

균열 사이로 메주균이 아주 약간 누른 빛도 보이고

나중에 맛을 봐야 알겠지만 제 코엔 맛있는 냄새가 납니다.

못보신 분들은 쥐눈이콩 메주 만들기 과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6&cn=&num=1504287&page=1

 

저 하얀 균이 좋대서 세척은 안 하고 고초 부스러기만 잘 털어냈어요.

원래의 사리장 레시피엔 유황오리, 밭마늘, 유근피 달인 물에

죽염으로 염수를 만들어 붓는다는데 참고만 하기로 했지요.

건조 흑마늘 90g 넣어서 유황 넣는 흉내만 낸 셈이죠.

 

일반 메주 장 가르듯이 갈라 3년은 숙성시켜야 한답니다.

사리장(간장)을 공복에 수시로 1티스푼 먹거나 바르면 잘 듣는다네요.

 

올 해 장 담그기는 이걸로 끝이네요.

메주콩 4kg, 각종 서리태 모음 콩 1.6kg, 쥐눈이콩 2kg으로

3번의 장을 담그니 마음이 뿌듯합니다.

나중에 된장 만들 때는 그 1/10 의 마른 메주콩을 가루로 만들어 넣으면 맛이 더 좋대요.

 

*아래는 일부 퍼온 글입니다.

인산 김일훈(1909~1992) 선생은
일제강점기 때 함경도 지방의 산촌에서 일본군을 피해 잠시 거주하셨는데
그 지역 사람들이 먹을 것이 변변치 못했음에도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 것을
의아하게 여기다가 느릅나무를 발견했다.
산촌 사람들이 이른 봄부터 느릅나무 새순으로 죽도 끓여먹고 차도 마시고 달여도 마시고
막걸리도 해 먹고 잔치 때는 느릅나무 떡까지 먹는 것을 보고 연구했다고 한다.
위 내용은 강판권의 <나무열전>에 나온다.

 

느릅나무 수피는 비염을 비롯해 소화기계통, 종창과 기에 관계된 나무이므로
전체적으로 혈액과 기의 흐름과 관련 있다고 보인다.
느릅나무 수피는 뿌리, 가지, 잎 등 뽕나무처럼 버릴 것 한 군데도 없는 나무다.
한방에서는 '코나무'라고도 불린다.  
 

인산 김일훈 선생은 느릅나무를 일컬어 활인영목(活人靈木),
즉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이 만들어주신 약(神藥)이라고 했다.
요즘은 암환자들이 많이 찾는다고 해서 고가의 제품으로 생산되기도 한다.
느릅나무 뿌리껍질을 유근피라 하는데 보리차 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
유근피를 달인 물은 색은 붉지만 무미, 무취다.



 

프리스카 (kumran60)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아지 키우며 텃밭 일구다 딴 일을... http://www.mongcamping.com/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candy
    '13.3.7 11:15 AM

    반가워요~^^

    • 프리스카
      '13.3.7 11:20 AM

      네, 반갑습니다.
      오늘 봄비도 살짝 오고 드디어 봄이 오네요.^^

  • 2. J-mom
    '13.3.7 11:28 AM

    정말로 정말로 몸에 좋은 된장이네요...
    외국에서 가장 아쉬운게 된장이거든요...

    맛난 된장만 있으면 그냥 두부만 넣고 끓여도 맛있는데 말이죠..^^

    • 프리스카
      '13.3.7 11:32 AM

      제 딸도 그럴려나요.
      뒤늦게 아토피 가끔 있다고 하길래 주려고 만들었어요.^^

  • 3. 베고니아
    '13.3.7 1:36 PM

    프리스카님 글은 꼭 읽게 되는군요^^; ㅋㅋ
    사리장이 저에게 필요한 약이? 될 거 같기도 하네요.

    용기를 내어
    만들어 봐야겠어요 ^^ (넘어려울거같기도ㅜ)

    • 프리스카
      '13.3.7 1:58 PM

      네, 감사해요.^^
      전국에 제자분들의 사리장 관련 카페나 쇼핑몰도 많던데 후기는 좋더군요.
      3년의 세월이 필요하니깐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낫겠어서 저도 만들었어요.
      보통의 메주와 만들기 과정 같으니깐 해보세요.^^

  • 4. 콩새사랑
    '13.3.7 8:30 PM

    프리스카님!!
    가만보면~~요것 조것 ...
    못하시는게 없으신것같아요
    글구 참 부지런하신것같구요 ^^*

    • 프리스카
      '13.3.7 9:51 PM

      콩새사랑님에 비하면 소꼽장난이에요.^^

  • 5.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89 지난해 이것 저것(1부 새로운글 이미지삽입30 순덕이엄마 2015.01.31 1,154 13
42088 풋마늘, 오징어 다리 등 새로운글6 마리여사 2015.01.30 1,627 3
42087 어머니샷? 블로거 샷? 빨간펜 선생님.. 나와주세요~ 이미지삽입24 이겔맘 2015.01.29 6,034 5
42086 석류는 이렇게... 이미지삽입28 소금빛 2015.01.29 7,337 5
42085 안주, 흡입, 배터짐, 성공적. 36 육절금 2015.01.29 8,661 11
42084 흑설탕팩 만들기의 부작용 이미지삽입60 순덕이엄마 2015.01.28 19,197 20
42083 지난 2개월 동안 해 먹은 것들 이미지삽입46 페스토 2015.01.28 7,251 8
42082 키톡과 함께한 10년 회고전 49 백만순이 2015.01.28 7,612 9
42081 고기소년과 어머니샷 31 어림짐작 2015.01.28 5,431 6
42080 그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어머니샷: 남편과 아이와 내 도시락 45 소년공원 2015.01.28 7,589 14
42079 드디어 입성 !!!! 이미지삽입47 phua 2015.01.27 7,975 10
42078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5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12,064 14
42077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60 양사장님 2015.01.26 14,221 8
42076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39 준&민 2015.01.25 10,039 12
42075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92 비바 2015.01.25 8,609 31
42074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60 백만순이 2015.01.24 12,073 11
42073 애기 토스트의 비밀 22 프레디맘 2015.01.24 12,473 12
42072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48 튀긴레몬 2015.01.24 9,365 12
42071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7,980 8
42070 나 찾았수? 79 단추 2015.01.23 12,521 20
42069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1,013 27
42068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6 백만순이 2015.01.23 10,683 10
42067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50 열무김치 2015.01.23 9,388 11
42066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1 발상의 전환 2015.01.23 8,703 39
42065 ....... 38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8,511 13
42064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8 열무김치 2015.01.22 7,864 12
42063 짠지일보 기다리다 엉겁결에 키톡 데뷔합니다. 이미지삽입55 송내주부 2015.01.22 6,291 15
42062 키톡 복습과 패러디 ^^ 이미지삽입50 시간여행 2015.01.22 6,660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