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늦깎이로 시작한 장 담그기 약이 되는 사리장 흉내 내보다.

| 조회수 : 6,718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10:34:14

노란 메주콩으로 메주 만들어 기본 된장, 집간장 만들기만 해도 다행인 사람이

우연히 쥐눈이콩(약콩) 된장과 간장이 약이 된다는 글을 읽고

심하진 않지만 비염, 위염, 아토피 시작하는 가족이 있다보니

내친김에 어제 쥐눈이콩 메주로 장 담갔답니다.

 

왼쪽 채에 있는 한약재는 유근피라고 느릅나무 뿌리껍질이에요.

알로에 진 처럼 어찌나 미끄덩 끈적이는지 뜰채에 액이 막을 칩니다.

건조 메주의 무게가 얼추 2kg이라 6리터 물에 유근피 90g을

2시간 달였다 식혔다가 다시 2시간 달였어요.

 

유근피 끓인 물은 붉은 색이지만 무미, 무취에요.

나중에 물을 조금 500ml 더 넣었으니 염도는 19보메 되겠어요.

 

햇볕에 말렸다가 저녁이면 들여오고

 

식품건조기로 좀 말렸다가 건조가 적당하다 싶어 멈췄어요.

균열 사이로 메주균이 아주 약간 누른 빛도 보이고

나중에 맛을 봐야 알겠지만 제 코엔 맛있는 냄새가 납니다.

못보신 분들은 쥐눈이콩 메주 만들기 과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6&cn=&num=1504287&page=1

 

저 하얀 균이 좋대서 세척은 안 하고 고초 부스러기만 잘 털어냈어요.

원래의 사리장 레시피엔 유황오리, 밭마늘, 유근피 달인 물에

죽염으로 염수를 만들어 붓는다는데 참고만 하기로 했지요.

건조 흑마늘 90g 넣어서 유황 넣는 흉내만 낸 셈이죠.

 

일반 메주 장 가르듯이 갈라 3년은 숙성시켜야 한답니다.

사리장(간장)을 공복에 수시로 1티스푼 먹거나 바르면 잘 듣는다네요.

 

올 해 장 담그기는 이걸로 끝이네요.

메주콩 4kg, 각종 서리태 모음 콩 1.6kg, 쥐눈이콩 2kg으로

3번의 장을 담그니 마음이 뿌듯합니다.

나중에 된장 만들 때는 그 1/10 의 마른 메주콩을 가루로 만들어 넣으면 맛이 더 좋대요.

 

*아래는 일부 퍼온 글입니다.

인산 김일훈(1909~1992) 선생은
일제강점기 때 함경도 지방의 산촌에서 일본군을 피해 잠시 거주하셨는데
그 지역 사람들이 먹을 것이 변변치 못했음에도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 것을
의아하게 여기다가 느릅나무를 발견했다.
산촌 사람들이 이른 봄부터 느릅나무 새순으로 죽도 끓여먹고 차도 마시고 달여도 마시고
막걸리도 해 먹고 잔치 때는 느릅나무 떡까지 먹는 것을 보고 연구했다고 한다.
위 내용은 강판권의 <나무열전>에 나온다.

 

느릅나무 수피는 비염을 비롯해 소화기계통, 종창과 기에 관계된 나무이므로
전체적으로 혈액과 기의 흐름과 관련 있다고 보인다.
느릅나무 수피는 뿌리, 가지, 잎 등 뽕나무처럼 버릴 것 한 군데도 없는 나무다.
한방에서는 '코나무'라고도 불린다.  
 

인산 김일훈 선생은 느릅나무를 일컬어 활인영목(活人靈木),
즉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이 만들어주신 약(神藥)이라고 했다.
요즘은 암환자들이 많이 찾는다고 해서 고가의 제품으로 생산되기도 한다.
느릅나무 뿌리껍질을 유근피라 하는데 보리차 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
유근피를 달인 물은 색은 붉지만 무미, 무취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andy
    '13.3.7 11:15 AM

    반가워요~^^

  • 프리스카
    '13.3.7 11:20 AM

    네, 반갑습니다.
    오늘 봄비도 살짝 오고 드디어 봄이 오네요.^^

  • 2. J-mom
    '13.3.7 11:28 AM

    정말로 정말로 몸에 좋은 된장이네요...
    외국에서 가장 아쉬운게 된장이거든요...

    맛난 된장만 있으면 그냥 두부만 넣고 끓여도 맛있는데 말이죠..^^

  • 프리스카
    '13.3.7 11:32 AM

    제 딸도 그럴려나요.
    뒤늦게 아토피 가끔 있다고 하길래 주려고 만들었어요.^^

  • 3. 베고니아
    '13.3.7 1:36 PM

    프리스카님 글은 꼭 읽게 되는군요^^; ㅋㅋ
    사리장이 저에게 필요한 약이? 될 거 같기도 하네요.

    용기를 내어
    만들어 봐야겠어요 ^^ (넘어려울거같기도ㅜ)

  • 프리스카
    '13.3.7 1:58 PM

    네, 감사해요.^^
    전국에 제자분들의 사리장 관련 카페나 쇼핑몰도 많던데 후기는 좋더군요.
    3년의 세월이 필요하니깐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낫겠어서 저도 만들었어요.
    보통의 메주와 만들기 과정 같으니깐 해보세요.^^

  • 4. 콩새사랑
    '13.3.7 8:30 PM

    프리스카님!!
    가만보면~~요것 조것 ...
    못하시는게 없으신것같아요
    글구 참 부지런하신것같구요 ^^*

  • 프리스카
    '13.3.7 9:51 PM

    콩새사랑님에 비하면 소꼽장난이에요.^^

  • 5.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34 95차 봉사후기) 2017년 12월 카루소식 감자탕 3 행복나눔미소 2018.01.10 5,075 4
43033 밥꽃 마중 오크라꽃 30 차오르는 달 2018.01.04 6,759 2
43032 오이선 레서피 추가했어요: 여러분의 상상력이 필요한 송년모임 음.. 26 소년공원 2018.01.03 14,851 7
43031 (오랜만에 와서 죄송~ㅎㅎ)탄수화물 폭탄!(스압 또 죄송!) 40 벚꽃11 2018.01.02 12,655 4
43030 밥꽃 마중 열두번째--깨꽃 6 차오르는 달 2018.01.01 4,644 2
43029 꼬막의 추억 37 쑥과마눌 2017.12.31 8,221 5
43028 대게를 실수없이 쪄먹는법 (울진과 영덕앞바다 대게만) 11 어부현종 2017.12.28 8,817 6
43027 연말 이웃들과 저녁한끼/손님초대 10 myzenith 2017.12.28 9,916 3
43026 메리 크리스마스~ 35 소년공원 2017.12.25 11,818 8
43025 후배네와의 송년디너 20 에스더 2017.12.24 13,322 4
43024 조청 11 이호례 2017.12.23 6,647 7
43023 아들 저녁 수육대박 9 arbor 2017.12.21 11,754 5
43022 올해도 힘차게 마무리 합시다 25 테디베어 2017.12.15 13,296 7
43021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60 만년초보1 2017.12.10 14,436 10
43020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4 행복나눔미소 2017.12.05 7,849 12
43019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21 에스더 2017.11.26 14,548 4
43018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3 heartist 2017.11.26 13,007 3
43017 살아가기........ 27 초록 2017.11.24 13,917 9
43016 저녁-내용 추가 20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5,720 5
43015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4 프레디맘 2017.11.13 20,641 9
43014 닭다리 구워서 카레속으로 아들저녁 4 arbor 2017.11.10 11,195 4
43013 93차 봉사후기) 2017년 10월 쫄깃쫄깃 토종닭으로 볶음탕 .. 7 행복나눔미소 2017.11.08 7,146 6
43012 국화꽃향기가 그윽합니다~ 27 백만순이 2017.11.06 12,679 11
43011 중2 아들아침 ㅎㅎ 24 arbor 2017.11.03 19,860 5
43010 가을 속으로 25 테디베어 2017.10.31 12,788 7
43009 충격과 공포의 크림카레우동 17 야미어멍 2017.10.25 16,126 6
43008 최근에 만든 음식사진들이예요~ 34 myzenith 2017.10.24 21,280 2
43007 도시락 시리즈~~~ 12 초록 2017.10.20 19,168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