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늦깎이로 시작한 장 담그기 약이 되는 사리장 흉내 내보다.

| 조회수 : 6,043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10:34:14

노란 메주콩으로 메주 만들어 기본 된장, 집간장 만들기만 해도 다행인 사람이

우연히 쥐눈이콩(약콩) 된장과 간장이 약이 된다는 글을 읽고

심하진 않지만 비염, 위염, 아토피 시작하는 가족이 있다보니

내친김에 어제 쥐눈이콩 메주로 장 담갔답니다.

 

왼쪽 채에 있는 한약재는 유근피라고 느릅나무 뿌리껍질이에요.

알로에 진 처럼 어찌나 미끄덩 끈적이는지 뜰채에 액이 막을 칩니다.

건조 메주의 무게가 얼추 2kg이라 6리터 물에 유근피 90g을

2시간 달였다 식혔다가 다시 2시간 달였어요.

 

유근피 끓인 물은 붉은 색이지만 무미, 무취에요.

나중에 물을 조금 500ml 더 넣었으니 염도는 19보메 되겠어요.

 

햇볕에 말렸다가 저녁이면 들여오고

 

식품건조기로 좀 말렸다가 건조가 적당하다 싶어 멈췄어요.

균열 사이로 메주균이 아주 약간 누른 빛도 보이고

나중에 맛을 봐야 알겠지만 제 코엔 맛있는 냄새가 납니다.

못보신 분들은 쥐눈이콩 메주 만들기 과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6&cn=&num=1504287&page=1

 

저 하얀 균이 좋대서 세척은 안 하고 고초 부스러기만 잘 털어냈어요.

원래의 사리장 레시피엔 유황오리, 밭마늘, 유근피 달인 물에

죽염으로 염수를 만들어 붓는다는데 참고만 하기로 했지요.

건조 흑마늘 90g 넣어서 유황 넣는 흉내만 낸 셈이죠.

 

일반 메주 장 가르듯이 갈라 3년은 숙성시켜야 한답니다.

사리장(간장)을 공복에 수시로 1티스푼 먹거나 바르면 잘 듣는다네요.

 

올 해 장 담그기는 이걸로 끝이네요.

메주콩 4kg, 각종 서리태 모음 콩 1.6kg, 쥐눈이콩 2kg으로

3번의 장을 담그니 마음이 뿌듯합니다.

나중에 된장 만들 때는 그 1/10 의 마른 메주콩을 가루로 만들어 넣으면 맛이 더 좋대요.

 

*아래는 일부 퍼온 글입니다.

인산 김일훈(1909~1992) 선생은
일제강점기 때 함경도 지방의 산촌에서 일본군을 피해 잠시 거주하셨는데
그 지역 사람들이 먹을 것이 변변치 못했음에도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 것을
의아하게 여기다가 느릅나무를 발견했다.
산촌 사람들이 이른 봄부터 느릅나무 새순으로 죽도 끓여먹고 차도 마시고 달여도 마시고
막걸리도 해 먹고 잔치 때는 느릅나무 떡까지 먹는 것을 보고 연구했다고 한다.
위 내용은 강판권의 <나무열전>에 나온다.

 

느릅나무 수피는 비염을 비롯해 소화기계통, 종창과 기에 관계된 나무이므로
전체적으로 혈액과 기의 흐름과 관련 있다고 보인다.
느릅나무 수피는 뿌리, 가지, 잎 등 뽕나무처럼 버릴 것 한 군데도 없는 나무다.
한방에서는 '코나무'라고도 불린다.  
 

인산 김일훈 선생은 느릅나무를 일컬어 활인영목(活人靈木),
즉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이 만들어주신 약(神藥)이라고 했다.
요즘은 암환자들이 많이 찾는다고 해서 고가의 제품으로 생산되기도 한다.
느릅나무 뿌리껍질을 유근피라 하는데 보리차 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
유근피를 달인 물은 색은 붉지만 무미, 무취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candy
    '13.3.7 11:15 AM

    반가워요~^^

    • 프리스카
      '13.3.7 11:20 AM

      네, 반갑습니다.
      오늘 봄비도 살짝 오고 드디어 봄이 오네요.^^

  • 2. J-mom
    '13.3.7 11:28 AM

    정말로 정말로 몸에 좋은 된장이네요...
    외국에서 가장 아쉬운게 된장이거든요...

    맛난 된장만 있으면 그냥 두부만 넣고 끓여도 맛있는데 말이죠..^^

    • 프리스카
      '13.3.7 11:32 AM

      제 딸도 그럴려나요.
      뒤늦게 아토피 가끔 있다고 하길래 주려고 만들었어요.^^

  • 3. 베고니아
    '13.3.7 1:36 PM

    프리스카님 글은 꼭 읽게 되는군요^^; ㅋㅋ
    사리장이 저에게 필요한 약이? 될 거 같기도 하네요.

    용기를 내어
    만들어 봐야겠어요 ^^ (넘어려울거같기도ㅜ)

    • 프리스카
      '13.3.7 1:58 PM

      네, 감사해요.^^
      전국에 제자분들의 사리장 관련 카페나 쇼핑몰도 많던데 후기는 좋더군요.
      3년의 세월이 필요하니깐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낫겠어서 저도 만들었어요.
      보통의 메주와 만들기 과정 같으니깐 해보세요.^^

  • 4. 콩새사랑
    '13.3.7 8:30 PM

    프리스카님!!
    가만보면~~요것 조것 ...
    못하시는게 없으신것같아요
    글구 참 부지런하신것같구요 ^^*

    • 프리스카
      '13.3.7 9:51 PM

      콩새사랑님에 비하면 소꼽장난이에요.^^

  • 5.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306 오랜만에 직딩아저씨의 도시락시리즈입니다... ^^;; - >.. 새로운글 이미지삽입5 부관훼리 2015.03.30 376 1
42305 봄 느낌 물씬나는, 오렌지 금귤 샐러드... (?) 새로운글 이미지삽입24 나우루 2015.03.30 3,303 6
42304 [샌드위치 래시피] 매운 닭가슴살버거 이미지삽입10 성여사 2015.03.30 3,167 3
42303 얌운센과 함께 하는 봄날 17 살림열공 2015.03.29 4,104 6
42302 확장 82쿡 놀이 (쓸데없는 스압과 개이야기 있음) 이미지삽입45 연못댁 2015.03.29 6,549 7
42301 압축 82쿡 놀이 이미지삽입75 순덕이엄마 2015.03.28 11,920 17
42300 수다 이미지삽입52 시골아낙 2015.03.27 7,155 9
42299 요리할때 도움받는 사이트 정리해봤어요~ 굴전이랑 슬라피조도 딱!.. 17 핫초코후 2015.03.27 5,435 6
42298 버섯요리 시리즈 첫 번째 - 두부버섯스테이크 15 흐르다 2015.03.27 4,603 3
42297 평범에도 못미치는 밥상^^;; 이미지삽입31 찬미 2015.03.26 9,014 7
42296 도전, 팥빵~! 이미지삽입24 먼나라 2015.03.26 6,306 5
42295 두부전골, 간단 콩나물볶음등 우리집 밥상 이미지삽입32 고독은 나의 힘 2015.03.24 12,350 11
42294 늦어서 죄송한 주말술상^.^ 이미지삽입36 조아요 2015.03.24 9,942 5
42293 마늘쫑 페스토 만들어 보세요. 이미지삽입23 kjw 2015.03.24 5,289 4
42292 남도 꽃소식 44 백만순이 2015.03.24 8,039 9
42291 쇠머리 찰떡 35 반전댁 2015.03.24 7,879 7
42290 봄에 먹고사는 이야기 ~~~~~ 이미지삽입25 주니엄마 2015.03.23 7,908 5
42289 터키디저트 바클라바 만들기 다시 올려요~(레시피 추가) 이미지삽입16 라메사 2015.03.23 5,415 5
42288 다이어트 이미지삽입39 행복 2015.03.23 9,098 7
42287 어떡하죠.. 그만 따라잡히고 말았어요... 이미지삽입26 양사장님 2015.03.23 10,354 6
42286 코펜하겐 노마 부럽지 않은.. 이미지삽입82 순덕이엄마 2015.03.23 14,457 16
42285 제철 만난 딸기로 딸기식초 만들고 있어요. 이미지삽입8 아리 2015.03.20 5,714 1
42284 토마토 쥬스 이미지삽입19 진달래7 2015.03.20 7,735 8
42283 오랜만에 서울도시나들이 그리고 저녁요리 이미지삽입12 핫초코후 2015.03.20 9,283 4
42282 이런 평범하고 쉬운 음식들이 그리워 질거에요 21 잇시빗시 2015.03.20 9,115 4
42281 친정어무이 양파된장비법 알려주신 분을 공개수배합니다!(봄나물밥상.. 47 백만순이 2015.03.20 14,064 5
42280 용기 내서 간만에 물김치 들고 왔어여. 이미지삽입38 김명진 2015.03.20 5,969 6
42279 장아찌 국물이랑 놀기 이미지삽입69 둥이모친 2015.03.20 6,764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