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늦깎이로 시작한 장 담그기 약이 되는 사리장 흉내 내보다.

| 조회수 : 6,66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10:34:14

노란 메주콩으로 메주 만들어 기본 된장, 집간장 만들기만 해도 다행인 사람이

우연히 쥐눈이콩(약콩) 된장과 간장이 약이 된다는 글을 읽고

심하진 않지만 비염, 위염, 아토피 시작하는 가족이 있다보니

내친김에 어제 쥐눈이콩 메주로 장 담갔답니다.

 

왼쪽 채에 있는 한약재는 유근피라고 느릅나무 뿌리껍질이에요.

알로에 진 처럼 어찌나 미끄덩 끈적이는지 뜰채에 액이 막을 칩니다.

건조 메주의 무게가 얼추 2kg이라 6리터 물에 유근피 90g을

2시간 달였다 식혔다가 다시 2시간 달였어요.

 

유근피 끓인 물은 붉은 색이지만 무미, 무취에요.

나중에 물을 조금 500ml 더 넣었으니 염도는 19보메 되겠어요.

 

햇볕에 말렸다가 저녁이면 들여오고

 

식품건조기로 좀 말렸다가 건조가 적당하다 싶어 멈췄어요.

균열 사이로 메주균이 아주 약간 누른 빛도 보이고

나중에 맛을 봐야 알겠지만 제 코엔 맛있는 냄새가 납니다.

못보신 분들은 쥐눈이콩 메주 만들기 과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6&cn=&num=1504287&page=1

 

저 하얀 균이 좋대서 세척은 안 하고 고초 부스러기만 잘 털어냈어요.

원래의 사리장 레시피엔 유황오리, 밭마늘, 유근피 달인 물에

죽염으로 염수를 만들어 붓는다는데 참고만 하기로 했지요.

건조 흑마늘 90g 넣어서 유황 넣는 흉내만 낸 셈이죠.

 

일반 메주 장 가르듯이 갈라 3년은 숙성시켜야 한답니다.

사리장(간장)을 공복에 수시로 1티스푼 먹거나 바르면 잘 듣는다네요.

 

올 해 장 담그기는 이걸로 끝이네요.

메주콩 4kg, 각종 서리태 모음 콩 1.6kg, 쥐눈이콩 2kg으로

3번의 장을 담그니 마음이 뿌듯합니다.

나중에 된장 만들 때는 그 1/10 의 마른 메주콩을 가루로 만들어 넣으면 맛이 더 좋대요.

 

*아래는 일부 퍼온 글입니다.

인산 김일훈(1909~1992) 선생은
일제강점기 때 함경도 지방의 산촌에서 일본군을 피해 잠시 거주하셨는데
그 지역 사람들이 먹을 것이 변변치 못했음에도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 것을
의아하게 여기다가 느릅나무를 발견했다.
산촌 사람들이 이른 봄부터 느릅나무 새순으로 죽도 끓여먹고 차도 마시고 달여도 마시고
막걸리도 해 먹고 잔치 때는 느릅나무 떡까지 먹는 것을 보고 연구했다고 한다.
위 내용은 강판권의 <나무열전>에 나온다.

 

느릅나무 수피는 비염을 비롯해 소화기계통, 종창과 기에 관계된 나무이므로
전체적으로 혈액과 기의 흐름과 관련 있다고 보인다.
느릅나무 수피는 뿌리, 가지, 잎 등 뽕나무처럼 버릴 것 한 군데도 없는 나무다.
한방에서는 '코나무'라고도 불린다.  
 

인산 김일훈 선생은 느릅나무를 일컬어 활인영목(活人靈木),
즉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이 만들어주신 약(神藥)이라고 했다.
요즘은 암환자들이 많이 찾는다고 해서 고가의 제품으로 생산되기도 한다.
느릅나무 뿌리껍질을 유근피라 하는데 보리차 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
유근피를 달인 물은 색은 붉지만 무미, 무취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andy
    '13.3.7 11:15 AM

    반가워요~^^

  • 프리스카
    '13.3.7 11:20 AM

    네, 반갑습니다.
    오늘 봄비도 살짝 오고 드디어 봄이 오네요.^^

  • 2. J-mom
    '13.3.7 11:28 AM

    정말로 정말로 몸에 좋은 된장이네요...
    외국에서 가장 아쉬운게 된장이거든요...

    맛난 된장만 있으면 그냥 두부만 넣고 끓여도 맛있는데 말이죠..^^

  • 프리스카
    '13.3.7 11:32 AM

    제 딸도 그럴려나요.
    뒤늦게 아토피 가끔 있다고 하길래 주려고 만들었어요.^^

  • 3. 베고니아
    '13.3.7 1:36 PM

    프리스카님 글은 꼭 읽게 되는군요^^; ㅋㅋ
    사리장이 저에게 필요한 약이? 될 거 같기도 하네요.

    용기를 내어
    만들어 봐야겠어요 ^^ (넘어려울거같기도ㅜ)

  • 프리스카
    '13.3.7 1:58 PM

    네, 감사해요.^^
    전국에 제자분들의 사리장 관련 카페나 쇼핑몰도 많던데 후기는 좋더군요.
    3년의 세월이 필요하니깐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낫겠어서 저도 만들었어요.
    보통의 메주와 만들기 과정 같으니깐 해보세요.^^

  • 4. 콩새사랑
    '13.3.7 8:30 PM

    프리스카님!!
    가만보면~~요것 조것 ...
    못하시는게 없으신것같아요
    글구 참 부지런하신것같구요 ^^*

  • 프리스카
    '13.3.7 9:51 PM

    콩새사랑님에 비하면 소꼽장난이에요.^^

  • 5.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952 밥꽃 마중10--땅콩꽃 5 차오르는 달 2017.08.23 1,254 1
42951 여주돼지고기볶음 16 에스더 2017.08.15 9,160 1
42950 여름이 가기 전에 베트남 스타일로 아이스 커피 한 잔 할까요? 10 터크맨 2017.08.13 9,097 2
42949 캐나다 구경과 신학기 도시락 이야기 31 소년공원 2017.08.12 10,696 4
42948 90차 봉사후기] 2017년 7월 칼쏘냉면과 목살양념구이 (부제.. 8 행복나눔미소 2017.08.11 5,025 5
42947 NYC Restaurant Week (길어요) 31 hangbok 2017.08.08 10,031 3
42946 남편의 밥상 5 천안댁 2017.08.05 14,156 2
42945 중고딩 방학 # 삼시세끼 14 솔이엄마 2017.08.04 14,056 6
42944 따라하기 7 hangbok 2017.08.04 9,047 2
42943 여름이좋아요 자랑질 16 이호례 2017.07.31 13,496 5
42942 탄수화물에 대한 욕망. 21 터크맨 2017.07.29 12,813 2
42941 명왕성 잠시 탈출 카운트다운 25 소년공원 2017.07.29 9,050 3
42940 솔이엄마의 다이어트 100일, 성공? 실패? 55 솔이엄마 2017.07.20 18,600 4
42939 오이고추된장무침과 브런치유감 22 백만순이 2017.07.20 12,649 3
42938 알쓸신잡 김영하의 커피포트를 보고 지름 46 쑥과마눌 2017.07.20 17,133 5
42937 준비...바로... 16 hangbok 2017.07.18 8,754 5
42936 꼬맹이들 도시락과 꽃들 23 로아로아알 2017.07.13 15,411 6
42935 중2아들과 우리집밥..런던조카의 민박집밥 23 테디베어 2017.07.12 17,048 2
42934 밥꽃 마중 9 양파꽃 11 차오르는 달 2017.07.12 5,909 2
42933 14편수냄비에 1인분 밥하기 누룽지 만들기 12 프리스카 2017.07.11 6,705 1
42932 프레쉬 베리 코블러 30 소년공원 2017.07.11 7,317 7
42931 냄비밥 레시피 정착 18 프리스카 2017.07.10 9,303 5
42930 자게 파기름 뚝배기 계란찜 후기입니다~ 17 프리스카 2017.07.08 14,681 2
42929 89차 봉사후기) 2017 6월의 후기 낙지한마당 (부제:꼬마군.. 9 행복나눔미소 2017.07.07 3,963 7
42928 ↓파기름계란말이, 깻잎찜 실습...그리고 브루스케타 25 백만순이 2017.07.07 12,082 5
42927 파기름 계란말이 and 뚝배기 계란찜 67 흠흠 2017.07.07 21,373 13
42926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0 에스더 2017.07.06 9,446 3
42925 왕초보를 위한 부추 부침개와 라면 조리 자격증 :-) 31 소년공원 2017.07.05 12,308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