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늦깎이로 시작한 장 담그기 약이 되는 사리장 흉내 내보다.

| 조회수 : 6,56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10:34:14

노란 메주콩으로 메주 만들어 기본 된장, 집간장 만들기만 해도 다행인 사람이

우연히 쥐눈이콩(약콩) 된장과 간장이 약이 된다는 글을 읽고

심하진 않지만 비염, 위염, 아토피 시작하는 가족이 있다보니

내친김에 어제 쥐눈이콩 메주로 장 담갔답니다.

 

왼쪽 채에 있는 한약재는 유근피라고 느릅나무 뿌리껍질이에요.

알로에 진 처럼 어찌나 미끄덩 끈적이는지 뜰채에 액이 막을 칩니다.

건조 메주의 무게가 얼추 2kg이라 6리터 물에 유근피 90g을

2시간 달였다 식혔다가 다시 2시간 달였어요.

 

유근피 끓인 물은 붉은 색이지만 무미, 무취에요.

나중에 물을 조금 500ml 더 넣었으니 염도는 19보메 되겠어요.

 

햇볕에 말렸다가 저녁이면 들여오고

 

식품건조기로 좀 말렸다가 건조가 적당하다 싶어 멈췄어요.

균열 사이로 메주균이 아주 약간 누른 빛도 보이고

나중에 맛을 봐야 알겠지만 제 코엔 맛있는 냄새가 납니다.

못보신 분들은 쥐눈이콩 메주 만들기 과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6&cn=&num=1504287&page=1

 

저 하얀 균이 좋대서 세척은 안 하고 고초 부스러기만 잘 털어냈어요.

원래의 사리장 레시피엔 유황오리, 밭마늘, 유근피 달인 물에

죽염으로 염수를 만들어 붓는다는데 참고만 하기로 했지요.

건조 흑마늘 90g 넣어서 유황 넣는 흉내만 낸 셈이죠.

 

일반 메주 장 가르듯이 갈라 3년은 숙성시켜야 한답니다.

사리장(간장)을 공복에 수시로 1티스푼 먹거나 바르면 잘 듣는다네요.

 

올 해 장 담그기는 이걸로 끝이네요.

메주콩 4kg, 각종 서리태 모음 콩 1.6kg, 쥐눈이콩 2kg으로

3번의 장을 담그니 마음이 뿌듯합니다.

나중에 된장 만들 때는 그 1/10 의 마른 메주콩을 가루로 만들어 넣으면 맛이 더 좋대요.

 

*아래는 일부 퍼온 글입니다.

인산 김일훈(1909~1992) 선생은
일제강점기 때 함경도 지방의 산촌에서 일본군을 피해 잠시 거주하셨는데
그 지역 사람들이 먹을 것이 변변치 못했음에도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 것을
의아하게 여기다가 느릅나무를 발견했다.
산촌 사람들이 이른 봄부터 느릅나무 새순으로 죽도 끓여먹고 차도 마시고 달여도 마시고
막걸리도 해 먹고 잔치 때는 느릅나무 떡까지 먹는 것을 보고 연구했다고 한다.
위 내용은 강판권의 <나무열전>에 나온다.

 

느릅나무 수피는 비염을 비롯해 소화기계통, 종창과 기에 관계된 나무이므로
전체적으로 혈액과 기의 흐름과 관련 있다고 보인다.
느릅나무 수피는 뿌리, 가지, 잎 등 뽕나무처럼 버릴 것 한 군데도 없는 나무다.
한방에서는 '코나무'라고도 불린다.  
 

인산 김일훈 선생은 느릅나무를 일컬어 활인영목(活人靈木),
즉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이 만들어주신 약(神藥)이라고 했다.
요즘은 암환자들이 많이 찾는다고 해서 고가의 제품으로 생산되기도 한다.
느릅나무 뿌리껍질을 유근피라 하는데 보리차 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
유근피를 달인 물은 색은 붉지만 무미, 무취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andy
    '13.3.7 11:15 AM

    반가워요~^^

  • 프리스카
    '13.3.7 11:20 AM

    네, 반갑습니다.
    오늘 봄비도 살짝 오고 드디어 봄이 오네요.^^

  • 2. J-mom
    '13.3.7 11:28 AM

    정말로 정말로 몸에 좋은 된장이네요...
    외국에서 가장 아쉬운게 된장이거든요...

    맛난 된장만 있으면 그냥 두부만 넣고 끓여도 맛있는데 말이죠..^^

  • 프리스카
    '13.3.7 11:32 AM

    제 딸도 그럴려나요.
    뒤늦게 아토피 가끔 있다고 하길래 주려고 만들었어요.^^

  • 3. 베고니아
    '13.3.7 1:36 PM

    프리스카님 글은 꼭 읽게 되는군요^^; ㅋㅋ
    사리장이 저에게 필요한 약이? 될 거 같기도 하네요.

    용기를 내어
    만들어 봐야겠어요 ^^ (넘어려울거같기도ㅜ)

  • 프리스카
    '13.3.7 1:58 PM

    네, 감사해요.^^
    전국에 제자분들의 사리장 관련 카페나 쇼핑몰도 많던데 후기는 좋더군요.
    3년의 세월이 필요하니깐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낫겠어서 저도 만들었어요.
    보통의 메주와 만들기 과정 같으니깐 해보세요.^^

  • 4. 콩새사랑
    '13.3.7 8:30 PM

    프리스카님!!
    가만보면~~요것 조것 ...
    못하시는게 없으신것같아요
    글구 참 부지런하신것같구요 ^^*

  • 프리스카
    '13.3.7 9:51 PM

    콩새사랑님에 비하면 소꼽장난이에요.^^

  • 5.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807 견과류 강정만들기 (쉬워요) 5 소금빛 2017.02.27 2,247 4
42806 제주살이 식단공개 (스압) 29 벚꽃동산 2017.02.27 5,950 4
42805 압력솥에 최단 시간 메주콩 삶는 법 - 사진 추가 17 프리스카 2017.02.26 1,294 2
42804 막장 담갔어요^^ 13 복주아 2017.02.24 3,193 3
42803 3일이면 완성 - 메주 띄우는 방법 39 프리스카 2017.02.20 3,358 4
42802 정월장 장담그기 - 처음부터 끝까지 수제작 16 프리스카 2017.02.19 3,362 5
42801 하얀 식혜만들기 - 발견 18 프리스카 2017.02.19 5,322 4
42800 대보름 나물 이야기 & 동치미 만들기 16 솔이엄마 2017.02.17 6,783 5
42799 음식 알레르기를 자각한 직원의 직원식 29 광년이 2017.02.14 12,225 3
42798 어느 바람부는 날의 브런치 16 쑥과마눌 2017.02.14 9,225 3
42797 황태채 구이 12 소금빛 2017.02.13 6,913 2
42796 약이 되는 보리고추장 담그기 기록용 20 프리스카 2017.02.11 4,550 1
42795 삼시세끼 먹고 살기 18 시카고댁 2017.02.10 12,677 6
42794 [84차 봉사 후기] 2017년 1월 첫메뉴는 떡국이었습니다^^.. 12 행복나눔미소 2017.02.09 4,729 6
42793 쉬운 잡채 55 소금빛 2017.02.08 11,861 12
42792 뒤늦은 설날 음식 이야기 30 소년공원 2017.02.08 9,361 2
42791 82가 맺어준 친구와 나누는 삶 34 맑은물 2017.02.06 11,779 5
42790 쉽게 전통방식 찹쌀고추장 담그기 40 프리스카 2017.02.06 6,826 3
42789 예고한 수제 피자요 10 요보야 2017.02.05 8,302 1
42788 새살림 식단공개 (스압주의) 56 벚꽃동산 2017.02.04 15,378 8
42787 안녕하세요 저도 곧 키친 토크 사진 글 올릴려구요- 두둥 커밍 .. 4 요보야 2017.02.03 4,686 2
42786 달달구리가 있는 삶 21 쑥과마눌 2017.02.03 9,399 5
42785 봄을 기다리며 8 테디베어 2017.01.31 7,507 2
42784 솔이네 설날 지낸 이야기 28 솔이엄마 2017.01.30 12,507 12
42783 오늘 저녁 메뉴~ 40 시간여행 2017.01.23 17,338 10
42782 양갱과 스테이크 몇가지 61 만년초보1 2017.01.20 15,808 7
42781 그동안 먹고 산것. 13 루덴스 2017.01.18 13,641 2
42780 밑반찬 두 가지: 호박조림과 두부콩나물 14 소년공원 2017.01.15 13,830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