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늦깎이로 시작한 장 담그기 약이 되는 사리장 흉내 내보다.

| 조회수 : 5,578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10:34:14

노란 메주콩으로 메주 만들어 기본 된장, 집간장 만들기만 해도 다행인 사람이

우연히 쥐눈이콩(약콩) 된장과 간장이 약이 된다는 글을 읽고

심하진 않지만 비염, 위염, 아토피 시작하는 가족이 있다보니

내친김에 어제 쥐눈이콩 메주로 장 담갔답니다.

 

왼쪽 채에 있는 한약재는 유근피라고 느릅나무 뿌리껍질이에요.

알로에 진 처럼 어찌나 미끄덩 끈적이는지 뜰채에 액이 막을 칩니다.

건조 메주의 무게가 얼추 2kg이라 6리터 물에 유근피 90g을

2시간 달였다 식혔다가 다시 2시간 달였어요.

 

유근피 끓인 물은 붉은 색이지만 무미, 무취에요.

나중에 물을 조금 500ml 더 넣었으니 염도는 19보메 되겠어요.

 

햇볕에 말렸다가 저녁이면 들여오고

 

식품건조기로 좀 말렸다가 건조가 적당하다 싶어 멈췄어요.

균열 사이로 메주균이 아주 약간 누른 빛도 보이고

나중에 맛을 봐야 알겠지만 제 코엔 맛있는 냄새가 납니다.

못보신 분들은 쥐눈이콩 메주 만들기 과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6&cn=&num=1504287&page=1

 

저 하얀 균이 좋대서 세척은 안 하고 고초 부스러기만 잘 털어냈어요.

원래의 사리장 레시피엔 유황오리, 밭마늘, 유근피 달인 물에

죽염으로 염수를 만들어 붓는다는데 참고만 하기로 했지요.

건조 흑마늘 90g 넣어서 유황 넣는 흉내만 낸 셈이죠.

 

일반 메주 장 가르듯이 갈라 3년은 숙성시켜야 한답니다.

사리장(간장)을 공복에 수시로 1티스푼 먹거나 바르면 잘 듣는다네요.

 

올 해 장 담그기는 이걸로 끝이네요.

메주콩 4kg, 각종 서리태 모음 콩 1.6kg, 쥐눈이콩 2kg으로

3번의 장을 담그니 마음이 뿌듯합니다.

나중에 된장 만들 때는 그 1/10 의 마른 메주콩을 가루로 만들어 넣으면 맛이 더 좋대요.

 

*아래는 일부 퍼온 글입니다.

인산 김일훈(1909~1992) 선생은
일제강점기 때 함경도 지방의 산촌에서 일본군을 피해 잠시 거주하셨는데
그 지역 사람들이 먹을 것이 변변치 못했음에도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 것을
의아하게 여기다가 느릅나무를 발견했다.
산촌 사람들이 이른 봄부터 느릅나무 새순으로 죽도 끓여먹고 차도 마시고 달여도 마시고
막걸리도 해 먹고 잔치 때는 느릅나무 떡까지 먹는 것을 보고 연구했다고 한다.
위 내용은 강판권의 <나무열전>에 나온다.

 

느릅나무 수피는 비염을 비롯해 소화기계통, 종창과 기에 관계된 나무이므로
전체적으로 혈액과 기의 흐름과 관련 있다고 보인다.
느릅나무 수피는 뿌리, 가지, 잎 등 뽕나무처럼 버릴 것 한 군데도 없는 나무다.
한방에서는 '코나무'라고도 불린다.  
 

인산 김일훈 선생은 느릅나무를 일컬어 활인영목(活人靈木),
즉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이 만들어주신 약(神藥)이라고 했다.
요즘은 암환자들이 많이 찾는다고 해서 고가의 제품으로 생산되기도 한다.
느릅나무 뿌리껍질을 유근피라 하는데 보리차 처럼 끓여 마시면 좋다.
유근피를 달인 물은 색은 붉지만 무미, 무취다.



 

프리스카 (kumran60)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아지 키우며 텃밭 일구다 딴 일을... http://www.mongcamping.com/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candy
    '13.3.7 11:15 AM

    반가워요~^^

    • 프리스카
      '13.3.7 11:20 AM

      네, 반갑습니다.
      오늘 봄비도 살짝 오고 드디어 봄이 오네요.^^

  • 2. J-mom
    '13.3.7 11:28 AM

    정말로 정말로 몸에 좋은 된장이네요...
    외국에서 가장 아쉬운게 된장이거든요...

    맛난 된장만 있으면 그냥 두부만 넣고 끓여도 맛있는데 말이죠..^^

    • 프리스카
      '13.3.7 11:32 AM

      제 딸도 그럴려나요.
      뒤늦게 아토피 가끔 있다고 하길래 주려고 만들었어요.^^

  • 3. 베고니아
    '13.3.7 1:36 PM

    프리스카님 글은 꼭 읽게 되는군요^^; ㅋㅋ
    사리장이 저에게 필요한 약이? 될 거 같기도 하네요.

    용기를 내어
    만들어 봐야겠어요 ^^ (넘어려울거같기도ㅜ)

    • 프리스카
      '13.3.7 1:58 PM

      네, 감사해요.^^
      전국에 제자분들의 사리장 관련 카페나 쇼핑몰도 많던데 후기는 좋더군요.
      3년의 세월이 필요하니깐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낫겠어서 저도 만들었어요.
      보통의 메주와 만들기 과정 같으니깐 해보세요.^^

  • 4. 콩새사랑
    '13.3.7 8:30 PM

    프리스카님!!
    가만보면~~요것 조것 ...
    못하시는게 없으신것같아요
    글구 참 부지런하신것같구요 ^^*

    • 프리스카
      '13.3.7 9:51 PM

      콩새사랑님에 비하면 소꼽장난이에요.^^

  • 5.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755 여름을 보내며.. ^^ 11 양파궁뎅이 2014.09.17 4,457 3
41754 추석, 동해바다 그리고 시금장 뉴스 이미지삽입13 천상연 2014.09.16 4,364 6
41753 제철 전어와 새우, 그리고 천리장(생선주의!) 29 백만순이 2014.09.15 7,570 5
41752 수다와 호박씨 까는 시골아낙 이미지삽입36 시골아낙 2014.09.12 8,957 9
41751 오랜만에~노후의 울집 건강식단입니다. 이미지삽입16 제주안나돌리 2014.09.12 11,955 3
41750 명절 나물이 많이 남았나요? 이미지삽입12 미모로 애국 2014.09.11 10,530 8
41749 어른 밥 보다 아기 이유식 재료 선택이 더 힘드네요... 10 2nani 2014.09.10 4,446 1
41748 (키톡데뷔) 저도 추석을 맞아.. 처음 글써봅니다. 이미지삽입9 Faith21 2014.09.09 7,679 7
41747 낫또와 달걀을 얹은 미역냉면비빔국수와 적양배추 절임 2 유르니 2014.09.05 7,738 1
41746 치킨육수 4 Oldmadam 2014.09.04 7,900 2
41745 추석 명절음식 대표메뉴 갈비찜만드는법!! 이미지삽입16 leo88 2014.09.03 14,831 3
41744 처음글을 써봅니다. 이미지삽입31 제빵머쉰 2014.09.01 11,877 6
41743 싸리버섯 따고 요리하기..능이버섯 이미지삽입13 돌미나리 2014.08.30 9,500 2
41742 전주빙수와 맨날 그밥상 시리즈 25 백만순이 2014.08.29 13,956 5
41741 수다와 소박한 찬장 속 양념들과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72 시골아낙 2014.08.27 17,724 12
41740 시금장 아세요? 그리고 빙수원정대 이미지삽입39 천상연 2014.08.26 11,751 10
41739 초간단 명란젓비빔밥 & 우거지된장국 이미지삽입8 밀라니스타 2014.08.24 11,726 5
41738 묵은 집밥 - 비빔국수, 제육낚지볶음, 고등어시래기조림, 홍합탕.. 이미지삽입166 somodern 2014.08.22 27,917 28
41737 결혼하고 나서 해먹은 음식들^^ (스압) 이미지삽입23 비비드키친 2014.08.21 15,652 7
41736 오리에게 짐을 (개 사진) 이미지삽입44 연못댁 2014.08.21 13,507 15
41735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53 시골아낙 2014.08.20 12,615 9
41734 여름생존기 이미지삽입25 조아요 2014.08.18 11,919 6
41733 아이디어 급구 이미지삽입96 연못댁 2014.08.18 17,230 14
41732 오밤중에 스파게티 해 먹은 게 자랑~ 이미지삽입8 광년이 2014.08.18 8,583 3
41731 오랜만에 왔어요 이미지삽입72 귀연벌꿀 2014.08.17 14,192 18
41730 집에서 맛나게 차려먹었던 음식들(+밖음식들) 이미지삽입18 귤우유 2014.08.15 16,762 3
41729 시원한 레모네이드 이미지삽입7 컵케익두개 2014.08.14 8,003 2
41728 수다와 만만하지만 든든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27 시골아낙 2014.08.12 16,671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