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만추 보신분 결말 좀 얘기해주세요

궁금 | 조회수 : 6,353
작성일 : 2013-01-10 12:13:06
현빈 탕웨이 주연 만추 녹화해서 봤는데요.
끝부분이 잘려서 완전 궁금하네요.
애니가 2년후 출소해서 그 안개낀 휴게소에서 기다리는거 맞죠?
여기 게시판 검색해보니 훈은 못만난거 같은데..
결말 기억나시는분 부탁 좀 드립니다~~~
IP : 125.177.xxx.19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못만났겠죠
    '13.1.10 12:15 PM (14.34.xxx.157)

    훈은 살인범으로 감옥에 있을테니....
    애나는 기다리면서도 아는 것 같아요

  • 2. 게시판 검색해보니
    '13.1.10 12:22 PM (125.177.xxx.190)

    어느 분이 애니가 독백을 하더라 하던데 뭐라 했는지 기억나세요?
    얼마 안남은거 같은데 거기서 딱 잘려서리..

  • 3. 슈맘
    '13.1.10 12:27 PM (121.178.xxx.98)

    만추 여운이 아직 까지 남아있어요
    저도 처음에 애나가 모르고 나가서 기다리는것 같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윗댓글님처럼 알면서도 가는것같어요
    추억을 더듬고 꺼내보고 그립고 아쉬운 감정들
    더많은시간이 흘러 언젠가 만나게 되겠지요
    오늘문득 설거지 하다가 만추 생각에 빠졌는데
    이글보니 재밌네요

  • 4. 감성적이고 좋았어요
    '13.1.10 12:31 PM (125.177.xxx.190)

    사실 지난 추석에 녹화한건데 그 때 보고 오늘 다시 봤거든요.
    두번째 보니 스토리 더 잘 이해되고 저는 더 좋았어요.
    훈은 여자의 감성을 잘 이해하고 다독거려줄 수 있는 멋진 남자더라구요.
    누님 만나고 하는 일은 불량스러운 거 같지만요..ㅎ
    훈과 애니가 서서히 사랑을 느끼는 과정 표현을 참 잘 했다고 생각해요. 저절로 빨려들었네요.

  • 5. 궁금
    '13.1.10 12:38 PM (222.232.xxx.90)

    보려다 못 본 영화 중 하나라서 정말 궁금했는데
    요번 참에 꼭 찾아서 봐야 겠네요.
    김태용 감독님과 탕웨이의
    열애의 기미를 그 영화에서 찾아볼 심산도 있고.

  • 6. 윗님ㅎㅎ
    '13.1.10 12:45 PM (125.177.xxx.190)

    김태용 감독과 열애의 기미 하나도 못찾아요~ㅎㅎ
    근데 탕웨이가 매력적이라는건 알 수가 있죠. 안꾸며도 그 분위기 여전하네요.

  • 7. 훈이 호스트쟎아요
    '13.1.10 2:48 PM (110.32.xxx.180)

    호스트니 당연 여자 잘 이해하고 다독거려야죠, 기본 스킬인데... ^^;

    감옥 가서 못 오는 거였군요,
    전 살해당해서 못 오는줄 알았어요.

  • 8. 어머나
    '13.1.10 2:53 PM (125.177.xxx.190)

    훈이 호스트였어요??
    직업이 호스트라고는 생각안하고 그냥 돈많은 누님 만난거라고만 생각했는데..

  • 9. 한국말로 통화하는 씬에서
    '13.1.10 7:23 PM (110.32.xxx.180)

    '그런거 무서우면 이런 일 어떻게 하냐?'
    라고 하는 대사가 있더군요.

    탕웨이 좋아해서 두 번 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61 매매가 떨어진 강남 아파트 나와 1 .. 02:43:08 62
1310960 강아지가 코 골면 정말 나이든 거예요? . 02:35:49 27
1310959 이쟤명과 강용석 파트너 02:28:39 48
1310958 박스포장 칼로 열다가 배송받은 가방이 찢어졌어요ㅜ 8 지혜 좀 주.. 02:25:36 272
1310957 잇단 '집값 담합신고'…절반이 "인터넷카페·부녀회가 주.. 1 !! 02:24:06 71
1310956 야간개장 임정은 집 어딘가요? 2 02:02:46 143
1310955 자식은 자식인생 나는 내인생 이럴래도 2 선배님들 01:47:13 336
1310954 지인에게 반찬을 받아서 반찬통을 돌려주어야 하는데 무엇을 넣어보.. 3 .. 01:46:19 440
1310953 신체 특징 주장해서 맞춘다고 해도 11 ,,,, 01:20:53 456
1310952 전자기기 직구시 모델별 1개만 들여올수 있다고???? 1 전자기기? 01:20:50 76
1310951 김여사 외모와 옷 평가... 이제 좀 솔직해 집시다! 39 국밥 01:11:41 1,705
1310950 퀴즈) 가을걷이냐, 가을 거지냐…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돌입 ㅇㅇ 01:04:18 111
1310949 마크롱 부인 머리는 가발일까요? ... 01:02:13 259
1310948 숭실대 잘 아시는분~~ 5 숭실대 00:56:20 616
1310947 버리는게 이렇게 쉬운것을.. 5 무기력 00:55:08 1,263
1310946 82쿡 나빠요... 2 ... 00:54:37 470
1310945 지고트라는 여성의류 브랜드 6 00:54:24 803
1310944 아이생일 다가오니 또 기억이 나네요 서운 00:54:21 263
1310943 붙는 얇은 니트티에 어울리는 하의는 2 숙명 00:49:59 327
1310942 이제 솔직하게 살려구요 2 X 00:39:00 821
1310941 문정동, 오뎅(어묵)집 다녀왔어요..ㅎㅎㅎ 1 zzz 00:34:34 670
1310940 멜론(음원사이트)에 이제 mp3다운만받는 이용권은 없나요? 3 ㅇㅇ 00:30:32 409
1310939 신세계몰에서 병행수입하는 프라다 가방이나 지갑은 진품이죠? 5 Jh 00:22:33 943
1310938 김정숙여사 샤넬재킷 입었네요 10 ... 00:21:30 2,332
1310937 발시려운건 혈액순환 문제인가요 8 ... 00:16:49 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