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 한겨레

저녁숲 | 조회수 : 1,094
작성일 : 2013-01-10 11:17:44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2013.01.09 19:06

 

 

시인의 말은 핍박받는 이들의 무기다. 가난한 이들의 위로이며 소외당한 이들의 벗이다. 말로 말미암아 이들은 다시 일어서고, 저항하고, 앞으로 전진한다. 그의 말마따나 시와 문학은 고통의 산물이고, 시인이 시대의 아픔에 누구보다 예민한 까닭은 여기에 있다. 그런 시인의 맨 앞줄에 새겨진 이름 가운데 하나가 김지하다. 그의 글은 황토에 선연한 땀과 피의 긴장 속에서 튀어나와 독재자와 부역자의 가슴을 향해 날아가는 화살이었다. 치명성으로 말미암아 그는 사형 선고를 당해야 했다. 당대인들은 그 앞에서 숨죽여 몸서리쳤다.

 

그런 그의 말은 어느 날 가난하고 억눌린 이들, 불의에 맞서는 이들에게 수치심이 되었다. 시대의 절망이 강요한 산화를 두고 죽음의 굿판으로 몰아붙였다. 요즘엔 그 자신을 옭아맸던 빨갱이 공산당 따위의 말을 마구잡이로 날린다. 황토를 떠나 허공을 맴돌던 그의 말이 언제부턴가 권력의 추력을 받아 가난한 이들의 가슴을 향하게 된 것이다. 물론 치명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고통을 외면하고 슬픔을 잊은 말이 힘을 가질 순 없기 때문이다. 권력의 요설은 한갓 현혹이고, 협박, 깡통, 쥐새끼, 똥꾸멍, 찢어죽여… 따위의 말은 ‘오적’과 ‘비어’의 말 그대로지만, 맥없이 코앞 시궁창에 박히는 것은 그런 까닭이다.

 

그가 신앙하는 후천개벽과 여성시대의 도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내공에 대한 믿음 따위를 무작정 비난할 순 없다. 신념은 신념대로 존중해야 한다. 여성성에 대한 판단을 놓고 논란은 있겠지만, 시비를 일도양단할 순 없다. 변신을 안타까워할 순 있지만 훼절이라 매도할 수도 없다. 그러나 그의 졸렬한 증오와 마구잡이 가해는 참기 힘들다. 누군가는 그에게 서푼짜리 분노를 집어치우라고 했다지만, 요즘 그가 토해내는 공연한 분노는 서푼 값어치조차 없다. 상생을 말하면서 저 혼자 옳다 우기고, 섬김을 말하면서 섬기지 않는다고 분노하고, 한때 서운했던 감정 때문에 평생을 저주하는 그의 말들이 어찌 한푼 값어치나 있을까.

 

그 자신도 말했듯이, ‘오적’ 이후 말이 육신이 되고 힘과 희망이 되는 그런 시를 그는 쓰지 않았다. 그러니 ‘시인 김지하’는 아주 오래된 전설 속의 이름이다. 하지만 몇몇 시편과 그로 말미암은 수난은 한 시대의 가시면류관으로 우리 기억에 각인돼 있다. 설사 오늘날 그의 말들이 수치스럽다 해도, 그 이름을 쉽게 지울 수 없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그래도 이제 그를 책갈피에 묻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다시 오늘의 아픔을 담아낼 오늘의 말과 시인을 찾아 나서야 할 것 같다.

 

 

 

 

 

 

IP : 118.223.xxx.2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3.1.10 12:08 PM (211.246.xxx.209)

    창비 영인본 살 때 외판사원이 슬쩍 끼워준 시집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폴 엘뤼아르를 읽을 때 자꾸 겹쳤던 이름 김지하. 한겨레가 많이 참으며 글썼구나 싶은 기분, 몇 번이고 자기 원고를 읽고 또 읽으며 썼구나 싶은 기분. 옛 김지하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의.

  • 2. 바이
    '13.1.10 4:03 PM (1.236.xxx.103)

    내 마음은 너를 잊은 지 오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12 수상포기한 최민수(옛날꺼예요) 1 ... 19:22:51 56
1128811 부정출혈이 뭔가요? 생리불순 19:22:46 14
1128810 요코트 살집있는 여자가 입으면 미울까요? .. 19:21:58 43
1128809 이마트에서 물건가격 변동 이마트 19:21:32 27
1128808 청와대, 한중 정상회담. 결과 120점 평가 OoOo 19:19:14 59
1128807 삼겹살 김치볶음..매일먹어도 괜찮을까요? 1 강빛 19:17:47 150
1128806 가장 세월에 역행한 것 같은 여배우 5 889 19:17:44 278
1128805 지인이 바람피다 걸려 맞았는데요 7 ... 19:14:06 756
1128804 시진핑 사람 좋아보이지 않나요? 4 걍잡담 19:13:44 133
1128803 아이가 주차된차를 긁었는데 4 sara 19:08:05 505
1128802 장조림.. 고기 사이사이에 낀 기름 어떻게하세요? 4 ... 18:57:20 296
1128801 우현 , 대단한 분 이엿구나. ^0^ 8 ------.. 18:55:39 942
1128800 문재인 대통령님 방중, 한국언론에 절대 안나오는 7 좋아요 18:54:30 413
1128799 지옥에 사는거같아요ㅡ 7 ~~ 18:54:04 781
1128798 다음펀드?에 신청한 문재인대통령님 달력이 안올까 걱정되요 4 달력 18:53:39 99
1128797 한중 국빈만찬 사진 풀렸어요 7 사진이다 18:52:29 733
1128796 미니쉘 저만 몰랐나요? 7 ㅇㅇ 18:50:15 1,260
1128795 드라마 흑기사에서 5 ㅎㅎ 18:48:47 326
1128794 논술예비 1 수험생 18:48:07 198
1128793 심마담 배후 도대체 누굴까요? 4 ..., 18:47:49 895
1128792 고집센 남자와 결혼하면 펼쳐질 미래 알려주세요 15 ㅇㅇ 18:42:01 731
1128791 혈압약을 먹어도 안 떨어지는 혈압은.. 6 ... 18:39:29 441
1128790 강순의 백김치나 석박지 드셔보신분 6 ... 18:30:40 756
1128789 청와대기자단 해체청원 9 ㅇㅇㅇ 18:28:31 328
1128788 펌) 폭행당한 기자 이런 분이시네요ㅠㅠ.jpg 17 .... 18:27:55 2,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