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 한겨레

저녁숲 | 조회수 : 1,115
작성일 : 2013-01-10 11:17:44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2013.01.09 19:06

 

 

시인의 말은 핍박받는 이들의 무기다. 가난한 이들의 위로이며 소외당한 이들의 벗이다. 말로 말미암아 이들은 다시 일어서고, 저항하고, 앞으로 전진한다. 그의 말마따나 시와 문학은 고통의 산물이고, 시인이 시대의 아픔에 누구보다 예민한 까닭은 여기에 있다. 그런 시인의 맨 앞줄에 새겨진 이름 가운데 하나가 김지하다. 그의 글은 황토에 선연한 땀과 피의 긴장 속에서 튀어나와 독재자와 부역자의 가슴을 향해 날아가는 화살이었다. 치명성으로 말미암아 그는 사형 선고를 당해야 했다. 당대인들은 그 앞에서 숨죽여 몸서리쳤다.

 

그런 그의 말은 어느 날 가난하고 억눌린 이들, 불의에 맞서는 이들에게 수치심이 되었다. 시대의 절망이 강요한 산화를 두고 죽음의 굿판으로 몰아붙였다. 요즘엔 그 자신을 옭아맸던 빨갱이 공산당 따위의 말을 마구잡이로 날린다. 황토를 떠나 허공을 맴돌던 그의 말이 언제부턴가 권력의 추력을 받아 가난한 이들의 가슴을 향하게 된 것이다. 물론 치명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고통을 외면하고 슬픔을 잊은 말이 힘을 가질 순 없기 때문이다. 권력의 요설은 한갓 현혹이고, 협박, 깡통, 쥐새끼, 똥꾸멍, 찢어죽여… 따위의 말은 ‘오적’과 ‘비어’의 말 그대로지만, 맥없이 코앞 시궁창에 박히는 것은 그런 까닭이다.

 

그가 신앙하는 후천개벽과 여성시대의 도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내공에 대한 믿음 따위를 무작정 비난할 순 없다. 신념은 신념대로 존중해야 한다. 여성성에 대한 판단을 놓고 논란은 있겠지만, 시비를 일도양단할 순 없다. 변신을 안타까워할 순 있지만 훼절이라 매도할 수도 없다. 그러나 그의 졸렬한 증오와 마구잡이 가해는 참기 힘들다. 누군가는 그에게 서푼짜리 분노를 집어치우라고 했다지만, 요즘 그가 토해내는 공연한 분노는 서푼 값어치조차 없다. 상생을 말하면서 저 혼자 옳다 우기고, 섬김을 말하면서 섬기지 않는다고 분노하고, 한때 서운했던 감정 때문에 평생을 저주하는 그의 말들이 어찌 한푼 값어치나 있을까.

 

그 자신도 말했듯이, ‘오적’ 이후 말이 육신이 되고 힘과 희망이 되는 그런 시를 그는 쓰지 않았다. 그러니 ‘시인 김지하’는 아주 오래된 전설 속의 이름이다. 하지만 몇몇 시편과 그로 말미암은 수난은 한 시대의 가시면류관으로 우리 기억에 각인돼 있다. 설사 오늘날 그의 말들이 수치스럽다 해도, 그 이름을 쉽게 지울 수 없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그래도 이제 그를 책갈피에 묻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다시 오늘의 아픔을 담아낼 오늘의 말과 시인을 찾아 나서야 할 것 같다.

 

 

 

 

 

 

IP : 118.223.xxx.230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3.1.10 12:08 PM (211.246.xxx.209)

    창비 영인본 살 때 외판사원이 슬쩍 끼워준 시집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폴 엘뤼아르를 읽을 때 자꾸 겹쳤던 이름 김지하. 한겨레가 많이 참으며 글썼구나 싶은 기분, 몇 번이고 자기 원고를 읽고 또 읽으며 썼구나 싶은 기분. 옛 김지하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의.

  • 2. 바이
    '13.1.10 4:03 PM (1.236.xxx.103)

    내 마음은 너를 잊은 지 오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813 이케아 배송비가 59,000원이네요. 1 켁켁 01:14:28 433
1314812 방탄 RM 믹스테잎 나왔어요. 2 ..... 01:14:10 116
1314811 편의점 로또 판매 회수, 기재부 ‘사실과 달라’ 1 .. 01:11:11 120
1314810 시골집에 개들이 계속 짖는 이유가 뭘까요? 3 ㅇㅇ 01:10:18 220
1314809 이문세 "故이영훈과 불화설, 안티 루머…진실 통한다 생.. 일문세 01:08:37 310
1314808 옷장 속 옷 어째야 해요? 2 과감 01:02:55 365
1314807 전 신한생명운세가 잘맞아요 2 00:50:28 648
1314806 밥 먹으면 소화가 안되는데 1 소화 00:46:49 203
1314805 첫사랑? 만나다 2 .. 00:45:23 395
1314804 경제관념이 부족한 남친 2 .. 00:44:47 292
1314803 똑바로 앉는 게 왜이리 힘들까요? 6 아놔 00:42:33 324
1314802 회사원의 미래..?! 1 00:40:50 156
1314801 7세 남아들... 원래 투닥투닥 하는건지... .. 00:39:18 137
1314800 묵주기도 질문 있어요 4 ㅇㅇ 00:36:35 241
1314799 우리엄마와 딱 똑같은 엄마가 있네요 1 책광고아님 00:35:50 714
1314798 뇌경색이 지나는 중이라는 말이 무슨 의미일까요? 힘들다 00:35:21 226
1314797 정치하는 엄마들 멋있네요 2 00:29:57 294
1314796 집착 질투 때문에 삶이 힘들어요 3 질투싫다 00:27:29 594
1314795 로또 판매권도 뺏나…편의점주들 반발 2 힘들어 00:27:13 523
1314794 피카소 네루다 카잘스 2 전우용 00:26:44 202
1314793 조성아 대왕쿠션하고 베지톡스 클린저 써보신 분 계세요? ㅇㅇ 00:26:18 104
1314792 잊고 있던 사람이 갑자기 꿈에 나타난 적 있으세요? 3 00:22:15 360
1314791 경기도에서 공기좋고 아이키우기 좋은곳이 어딜까요? 10 오즈 00:13:21 1,231
1314790 귀신같이 회복중인 국가경쟁력 순위 4 좋네 00:10:11 711
1314789 대기업에서 50 전에 퇴직하면 뭐하나요? 6 ㄸㄱ 00:06:45 1,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