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정엄마와 통화를 한후 드는 기분

살림살이 | 조회수 : 2,444
작성일 : 2013-01-10 10:42:40
제가 며칠후 이사를 합니다.
집을 줄여 가는거라ㅡ경제적 이유는 아니고 거리상의이유로ㅡ요즘 짐정리를 하고 있습니다.
아침에 날씨가 춥다고 전화를 하는데 엄마가 " 필요없는것들은 다 버리고가라. 그놈의 그릇 쪼가리, 책쪼가리들도 다버리고 볼사람도 없는데 책쪼가리들은 싹다버려라" 하는데 갑자기 짜증이 확 나서 서둘러 전화를 끊었습니다.
저희집 그릇별로 없습니다
그냥코렐 몇개랑 기본적인 냄비들 뿐입니다
컵도 짝안맞는 머그컵들 정도
책도 보통집들정도 입니다.
이말은 제가 살림이 그리 많지 않다는 설명입니다.
살림은 오히려 두분만 사시는 엄마집이 저희 서너는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맨날 다버리고 살라는말.
특히 ~ 쪼가리 란 말을 들을 때마다 정말 짜증이 물밀듯 올라옵니다.
물론 화도내고 뭐라 하기도 했지만 또저러네요.
갑자기 버리려던 물건까지 쪼가리 취급인거 같아서 버리기 망설여질정도로요
IP : 112.224.xxx.19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히려
    '13.1.10 10:49 AM (118.91.xxx.218)

    부럽네요..... 쿨하게 싹~ 버리라고 말씀하시는게 신기해요. 저희 집 어른들은 그 반대이거든요.

    수십년전 옷부터, 사은품으로 받아온 진짜 플라스틱 쪼가리들 조차 버리면 죄 짓는거라고

    협박하십니다. ㅠ.ㅠ

  • 2. 알것같아요
    '13.1.10 10:52 AM (1.236.xxx.67)

    저희역시 살림도 단촐하고 작은 평수에 단촐하게 삽니다.
    저희보다 살림살이가 2배 이상은 많고 두배 넘게 넓은 집에 사시면서
    과소비로 생활하시는(홈쇼핑에서 광고하는물건은 시댁에 다 있어요.)
    시부모님들이 맨날 저만 보면
    "집 넓혀가지 마라."
    "낭비하지 마라."
    라는 얘기를 달고 사십니다.
    그래서 짜증나고 화가 날때도 있었어요.
    저는 요즘 왠만한 집들보다 더 알뜰하게 살고 있거든요.
    그런데 요즘 들어 그런 생각이 드네요.
    결국 본인들 이야기구나.
    며느리인 내게 말할 뿐이지만 실상은 자기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역시 아직도 그런 얘기 들으면 울컥합니다.
    아직 내공이 모자라서인지 울컥하지 않을 방법을 찾아봐야겠어요.
    이사 잘하세요.^^

  • 3. 친정엄마
    '13.1.10 11:11 AM (211.246.xxx.41)

    스트레스 너무 받아서 만나면 1시간 만에
    헤어지고 싶은 사람도 있어요 ㅠ

  • 4. 부자인나
    '13.1.10 11:27 AM (211.203.xxx.82)

    어릴때부터 우리앞에서 항상 아빠흉보고 지금 까지도 흉보고 욕하고 합니다
    그런데 갈수록 엄마가 더 이상한 사람같고 그런네요
    친정가서 아빠에게 살갑게 할려고 해도 엄마 눈치가 보입니다
    진짜 엄마는 나이가 들수록 욕심만 차서 기분이 별로 입니다 .

  • 5. 전 너무 못됐나봐요.
    '13.1.10 11:31 AM (211.234.xxx.21)

    저희 엄마도 가끔씩 그 소리 하시거든요.
    제가 책 욕심이 많아 책을 많이 사고, 많이 읽어요. 읽은 책 계속 읽는 스타일이라서.
    책쪼가리 어쩌구 저쩌구 하면 저도, 엄마한테 쓰지도 않는 그릇 쪼가리는 왜 쟁여놓고 살아?
    그러면서 똑같이 되받아쳐요.

  • 6. .................
    '13.1.10 11:35 AM (125.136.xxx.30)

    저도 ㅠ.ㅠ 엄마랑 통화하고나면 뭔 걱정거리는 그렇게많이생기고 사는건 하나도 재미도없고
    그저 가슴에 돌덩어리하나 올려놓은 심정....... 전화와도 그냥 그래요
    찾아오시면 더 우울해집니다. 울엄니 주위를 더 우울하게하는 특성이있어요.

  • 7. ...
    '13.1.10 7:50 PM (116.123.xxx.57)

    4식구라 28평이 좁다고 하면 충분히 넓다고 버럭버럭 우기면서 노인 둘이 57평 살면서 좁다고 합니다.
    우리엄마는...무슨 심리인지 정말 모르겠네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219 중학생 딸아이가 다이어트 하는데요 항상 19:17:45 7
1224218 장미상가 뽀빠이분식 몇시에 여는지 아시는분? .. 19:14:48 37
1224217 82 CSI님들께 여쭤요. 작가이름 찾아주세요. 00 19:13:08 50
1224216 방금 임은수 보셨어요?? 넘 잘하고 이쁘네요 ^^ 2 ... 19:12:06 170
1224215 연로한 엄마가 페결핵이시라는데... 1 딸 엄마 19:09:53 148
1224214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합니다. 6 gg 19:06:04 230
1224213 유영선수 넘 잘하네요 2 민트 19:05:04 202
1224212 연아 연기 끝났나요??? 19:03:22 139
1224211 부모랑 자식간에는 시간이 약이라는말이 해당이 안되는걸까요..ㅠㅠ.. 1 ... 19:01:22 221
1224210 근데 연아양 얼굴이 약간 변한 거 같지 않으세요? 17 아리오 19:00:16 1,335
1224209 발색 잘되는 예쁜 아이새도 좀 추천해주세요 4 메이크업 19:00:02 189
1224208 [설문] 이재명 이명박 이명희 3대 사회악 민주의식조사 3 세상이 밝아.. 18:54:57 154
1224207 침대와 한 몸..놀다오고..ㅜㅜ 4 엄마 18:52:21 669
1224206 오랜만에 힐 사려는데요 오랜만에 18:46:20 94
1224205 대학 신입생 화장 하는 학생들이 더 많나요? 8 oooooo.. 18:39:42 465
1224204 이계인씨 나온 예능은 1분도 못 보겠어요ㅜㅜ 4 늑대와치타 18:37:53 1,062
1224203 헐 연아 선수 미쳤네여 15 ........ 18:35:50 3,613
1224202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글 줌인줌아웃에 올렸어요. 4 비갠 풍경 18:34:20 258
1224201 포만감 위주 유지식단 제 나름 비법이에요. 3 일생다이어트.. 18:31:20 942
1224200 세무사 기장료도 비용으로 잡나요? 3 이름 18:31:04 333
1224199 40대 중반 머리숱 유지하고 계시나요 8 .... 18:28:11 1,225
1224198 밥하기귀찮아요.ㅠㅜ애들이랑 저녁뭐 드세요? 15 hippos.. 18:25:43 1,462
1224197 민주당아 니들이 이재명 리스크 먼저 알고 있었잖아!!! 7 오유펌 18:25:31 371
1224196 발코니에 깻잎 키울 때 이런 화분도 물받침이 필요할까요? 2 깻잎 18:20:38 228
1224195 오이지 담그려면 항아리사야하나요? 5 .. 18:18:28 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