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정엄마와 통화를 한후 드는 기분

살림살이 | 조회수 : 2,428
작성일 : 2013-01-10 10:42:40
제가 며칠후 이사를 합니다.
집을 줄여 가는거라ㅡ경제적 이유는 아니고 거리상의이유로ㅡ요즘 짐정리를 하고 있습니다.
아침에 날씨가 춥다고 전화를 하는데 엄마가 " 필요없는것들은 다 버리고가라. 그놈의 그릇 쪼가리, 책쪼가리들도 다버리고 볼사람도 없는데 책쪼가리들은 싹다버려라" 하는데 갑자기 짜증이 확 나서 서둘러 전화를 끊었습니다.
저희집 그릇별로 없습니다
그냥코렐 몇개랑 기본적인 냄비들 뿐입니다
컵도 짝안맞는 머그컵들 정도
책도 보통집들정도 입니다.
이말은 제가 살림이 그리 많지 않다는 설명입니다.
살림은 오히려 두분만 사시는 엄마집이 저희 서너는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맨날 다버리고 살라는말.
특히 ~ 쪼가리 란 말을 들을 때마다 정말 짜증이 물밀듯 올라옵니다.
물론 화도내고 뭐라 하기도 했지만 또저러네요.
갑자기 버리려던 물건까지 쪼가리 취급인거 같아서 버리기 망설여질정도로요
IP : 112.224.xxx.19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히려
    '13.1.10 10:49 AM (118.91.xxx.218)

    부럽네요..... 쿨하게 싹~ 버리라고 말씀하시는게 신기해요. 저희 집 어른들은 그 반대이거든요.

    수십년전 옷부터, 사은품으로 받아온 진짜 플라스틱 쪼가리들 조차 버리면 죄 짓는거라고

    협박하십니다. ㅠ.ㅠ

  • 2. 알것같아요
    '13.1.10 10:52 AM (1.236.xxx.67)

    저희역시 살림도 단촐하고 작은 평수에 단촐하게 삽니다.
    저희보다 살림살이가 2배 이상은 많고 두배 넘게 넓은 집에 사시면서
    과소비로 생활하시는(홈쇼핑에서 광고하는물건은 시댁에 다 있어요.)
    시부모님들이 맨날 저만 보면
    "집 넓혀가지 마라."
    "낭비하지 마라."
    라는 얘기를 달고 사십니다.
    그래서 짜증나고 화가 날때도 있었어요.
    저는 요즘 왠만한 집들보다 더 알뜰하게 살고 있거든요.
    그런데 요즘 들어 그런 생각이 드네요.
    결국 본인들 이야기구나.
    며느리인 내게 말할 뿐이지만 실상은 자기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역시 아직도 그런 얘기 들으면 울컥합니다.
    아직 내공이 모자라서인지 울컥하지 않을 방법을 찾아봐야겠어요.
    이사 잘하세요.^^

  • 3. 친정엄마
    '13.1.10 11:11 AM (211.246.xxx.41)

    스트레스 너무 받아서 만나면 1시간 만에
    헤어지고 싶은 사람도 있어요 ㅠ

  • 4. 부자인나
    '13.1.10 11:27 AM (211.203.xxx.82)

    어릴때부터 우리앞에서 항상 아빠흉보고 지금 까지도 흉보고 욕하고 합니다
    그런데 갈수록 엄마가 더 이상한 사람같고 그런네요
    친정가서 아빠에게 살갑게 할려고 해도 엄마 눈치가 보입니다
    진짜 엄마는 나이가 들수록 욕심만 차서 기분이 별로 입니다 .

  • 5. 전 너무 못됐나봐요.
    '13.1.10 11:31 AM (211.234.xxx.21)

    저희 엄마도 가끔씩 그 소리 하시거든요.
    제가 책 욕심이 많아 책을 많이 사고, 많이 읽어요. 읽은 책 계속 읽는 스타일이라서.
    책쪼가리 어쩌구 저쩌구 하면 저도, 엄마한테 쓰지도 않는 그릇 쪼가리는 왜 쟁여놓고 살아?
    그러면서 똑같이 되받아쳐요.

  • 6. .................
    '13.1.10 11:35 AM (125.136.xxx.30)

    저도 ㅠ.ㅠ 엄마랑 통화하고나면 뭔 걱정거리는 그렇게많이생기고 사는건 하나도 재미도없고
    그저 가슴에 돌덩어리하나 올려놓은 심정....... 전화와도 그냥 그래요
    찾아오시면 더 우울해집니다. 울엄니 주위를 더 우울하게하는 특성이있어요.

  • 7. ...
    '13.1.10 7:50 PM (116.123.xxx.57)

    4식구라 28평이 좁다고 하면 충분히 넓다고 버럭버럭 우기면서 노인 둘이 57평 살면서 좁다고 합니다.
    우리엄마는...무슨 심리인지 정말 모르겠네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17 중국지도자를 보면 부모의 영향력이 ㅇㅇ 19:34:07 3
1128816 민주당, 헌법에 '토지 공개념' 명시 추진 ... 19:33:54 4
1128815 503 중국방문 보도를 찾아보니까 정말 화끈했네요.jpg 쓰레기 19:29:14 117
1128814 의무소방원 들어보셨나요 호박고구마 19:27:56 39
1128813 비발디 파크에 분위기있게 커피마실 데가 있나요? 2 어쩔 수 없.. 19:26:07 48
1128812 수상포기한 최민수(옛날꺼예요) 1 ... 19:22:51 192
1128811 부정출혈이 뭔가요? 2 생리불순 19:22:46 118
1128810 요코트 살집있는 여자가 입으면 미울까요? .. 19:21:58 126
1128809 이마트에서 물건가격 변동 이마트 19:21:32 95
1128808 청와대, 한중 정상회담 결과 120점 평가 2 OoOo 19:19:14 112
1128807 삼겹살 김치볶음..매일먹어도 괜찮을까요? 2 강빛 19:17:47 325
1128806 가장 세월에 역행한 것 같은 여배우 8 889 19:17:44 609
1128805 지인이 바람피다 걸려 맞았는데요 11 ... 19:14:06 1,260
1128804 시진핑 사람 좋아보이지 않나요? 5 걍잡담 19:13:44 258
1128803 아이가 주차된차를 긁었는데 4 sara 19:08:05 674
1128802 장조림.. 고기 사이사이에 낀 기름 어떻게하세요? 4 ... 18:57:20 351
1128801 우현 , 대단한 분 이엿구나. ^0^ 8 ------.. 18:55:39 1,111
1128800 문재인 대통령님 방중, 한국언론에 절대 안나오는 8 좋아요 18:54:30 495
1128799 지옥에 사는거같아요ㅡ 8 ~~ 18:54:04 972
1128798 다음펀드?에 신청한 문재인대통령님 달력이 안올까 걱정되요 4 달력 18:53:39 120
1128797 한중 국빈만찬 사진 풀렸어요 7 사진이다 18:52:29 885
1128796 미니쉘 저만 몰랐나요? 7 ㅇㅇ 18:50:15 1,459
1128795 드라마 흑기사에서 6 ㅎㅎ 18:48:47 391
1128794 논술예비 1 수험생 18:48:07 243
1128793 심마담 배후 도대체 누굴까요? 6 ..., 18:47:49 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