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혹시여자가 남자 수영복 입어도

도배해~ | 조회수 : 3,091
작성일 : 2013-01-10 10:41:30

여행 한번 가려다 여기 게시판 도배 하겠네요.

음..몇개나 올리는지..죄송 ^^;;

어제 저녁에 검정색 랩스커트(반바지)

이게 66 이였나봐요. 예전에 입던거라. 배가 얼마나 볼록 나오는지 ㅠㅠ

앞에 랩으로 가려서 배는 글케 안 보여요.

근데 무쟈게 작은게 티가 나요 ㅠㅠ

아들한태 엄마 어떠냐 했더니 ㅠㅠ (예비초 5)

엄마..넙적다리가 이상하다고 ㅠㅠ

사람들이 다 처다 볼꺼라고 ㅠㅠ

엄마랑 나랑 키는 비슷한데 엄마 넙적 다리는 왜 그러냐고

수영복 입지말라네요.

그러면서 무슨 개그가 있나요? 옷 입는 개그??

개그 하냐고 ㅠㅠ 나쁜놈의시끼..

남자 수영복을 사서 통이랑 길이를 적당하게 줄여 입으면 어떨까요???

아..나도 세련되고 이쁘게 입고 싶네요.

래쉬가드에 이쁜 바지를 입을래도 여자 바지는 다 짧고 이놈의 배는 어쩔..

물속에서 나오면 축 저지는 그 후질그레한 옷은 싫고 그래서 수영복을 입어야겠고~

아~~ 괴롭다~.

IP : 218.146.xxx.2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요즘
    '13.1.10 10:43 AM (58.231.xxx.80)

    이쁜거 많이 나와요 뚱뚱한 사람 배 다가리는 수영복도 나오고
    그냥 평상복 같은 수영복 많은데 한번 찾아보세요

  • 2. jjiing
    '13.1.10 10:47 AM (211.245.xxx.7)

    저도 남편꺼 입고 위엔 비키니 상의에 남방걸치니 넘 편하더라구요.
    울남편이 날씬이라서 그리 커보이지 않더라구요^^

  • 3. 좋겠다
    '13.1.10 10:47 AM (175.118.xxx.55)

    집에서 수영복입고 있으니 당연 몸매만 보이고요ᆞ바다에서 입으심 그리 신경안써요ᆞ제일 예쁘고 화려한거 사셔서 눈딱감고 입으세요

  • 4. 웨이크보드
    '13.1.10 11:05 AM (111.118.xxx.36)

    할 때 입는 무릎길이의 통넓은 5부나 6부바지요.
    그런 스타일로 입으세요.
    세련되고 이뻐보여요.
    저희 자매는 재수없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아무리 처먹어도 살이 ㅠㅠ 헐렁한 상의에 보드복을 해변패션으로~
    이 차림이 말라서 초라한 몸뚱아리 커버하는데에도 짱이지만 살집이 있는 분들 입으면 부티나고 세련돼 보여요.
    보잉스탈 선글라스도 좋고 해변이면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로 매치해주시면 진짜 짱이에요.
    웨이크보드복은 원색이나 형광으로 화려할수록 이뻐요^^

  • 5. 웨이크보드
    '13.1.10 11:21 AM (218.146.xxx.217)

    저희 아들이 좀 그렇죠~ ㅋㅋ
    저도 이쁘게 화려한거 좋아해요~. 근데 ㅠㅠ

    저 웨이크도드님~. 찾아보니 딱 이쁘네요.
    근데 다 숏밖에 없어요.
    죄송하지만 링크좀 아시면 . 부탁드려요~.

    제 살좀 나눠 드릴수있는데~~

  • 6. 찾았어요~
    '13.1.10 11:36 AM (218.146.xxx.217)

    무릎길이 있네요.
    감사합니다..화려하고 이쁘네요.
    래쉬가드도 화려한거 사서 입고 갈래요 푸하하
    아들놈아..엄마 넙적다리 가려지는 수영복 찾았다..요놈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15 고민 01:45:37 546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2 연기법 01:45:10 348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87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41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20 ..... 01:19:32 1,885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353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113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374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7 중딩 00:57:00 574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6 꺙꺙이 00:46:57 999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562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929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5 .. 00:38:53 490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67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2 ... 00:33:59 1,317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1,005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798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57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84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9 tmgvj 00:10:09 4,787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408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70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2 ^^ 00:06:04 815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924
1223850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33 차라리낫지 00:03:58 4,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