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TV 맛집프로그램에 육수내면서 양파망에 재료넣어 끓일때

불감증 | 조회수 : 3,046
작성일 : 2013-01-10 10:37:57

TV 맛집프로그램 보면 주방 보여주잖아요.

육수에 비법이 있다면서  육수내는거 보여줄때 양파망에 재료넣고 하루종일 국물 낸다고 하고..

한술 더떠 그걸 플라스틱 바가지로 퍼내는거 보면서 미치겠어요 ㅠㅠ

전자렌지로 몇초 몇분 플라스틱 용기에 데워도 환경호르몬이 나온다는데..

나일론 재질의 양파망.. 플라스틱 바가지 플라스틱 거름망을 서슴없이 펄펄 끓는 육수에 넣더라고요..

그걸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보여주고.. 오히려 깨끗하게 위생적으로 잘한다고 칭찬해주는

프로그램보면 화나고 짜증납니다.

 

 

IP : 211.237.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라*
    '13.1.10 10:42 AM (223.62.xxx.70)

    저만 그런거 아니군요
    저도 그 양파망 플라스틱바가지 완죤 구역질나요
    유명레스토랑 주방에서 음식만드는거 나오던데
    코팅냄비인데 전부다 까져서 알루미늄 다 나온데다가
    기름넣고 음식만드는데 참 보면서 거시기하더라구요
    그냥 냄비하나사지..
    묵이나 그런거 펄펄끓는거를 플라스틱판에 부어서 식히는것도 우엑이예요

  • 2.
    '13.1.10 10:42 AM (1.225.xxx.126)

    무지 공감~~~~~!

  • 3.
    '13.1.10 10:43 AM (58.236.xxx.20)

    맞아요
    저는 티비에서 남자요리사들 손등과 손가락 위에 털이 숭숭난
    손으로 음식 만드는 모습에 완전 비위 상해요
    특히 그손으로 나물 주무를때 우엑~~
    수염안 다듬지말고 면도칼로 손등 털도 좀 다듬지
    싶어요

  • 4. 저두 그거 보면서
    '13.1.10 10:44 AM (183.102.xxx.64)

    식약청에 전화해서 제발 교육 좀 시키든지 단속 좀 하라구 연락하고 싶어요. 묵 만들면서 플라스틱 틀에 뜨거운 거 쏟아 만들질 않나 그런거 보면 혈압 올라요.

  • 5. jjiing
    '13.1.10 10:48 AM (211.245.xxx.7)

    미칠것 같은 일인 추가!
    까페에서 빵데워줄때 비늘만 열어서 돌릴때!

  • 6. 기본적 위생관념 제로
    '13.1.10 10:50 AM (116.41.xxx.238)

    좀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금방 알 수 있는것을..

  • 7. ...
    '13.1.10 11:02 AM (58.126.xxx.62)

    전 고무장갑으로 음식 막 하는 거요. 고무는 괜찮나요? 특히 김치 담글 때 그 고무장갑.

  • 8. 케공감
    '13.1.10 11:16 AM (203.247.xxx.20)

    아, 저 집 맛집이구나....하는 생각이 아니라,
    저 집은 절대 가지 말아야 할 집이구나 ... 합니다.

  • 9. anj
    '13.1.10 11:36 AM (1.231.xxx.157)

    뭐 어쩌겠어요.
    외식인데..
    집밥처럼 하는건 기대 하지말아야죠
    식당하는 사람 아니에요.. 편드는것도 아니구요.

  • 10. 빨간고무대야는
    '13.1.10 11:59 AM (118.216.xxx.135)

    어떠세요?
    일반가정에서도 많이 사용하지만 전 그것도 참 우웩이던데
    폐비닐로 만든는거 아닌가요?

  • 11. ...
    '13.1.10 11:59 AM (175.194.xxx.96)

    그래서 외식을 못해요
    나름 깔끔한 대형식당에 20일정도 설거지 알바 해보니
    깔금하긴 한데 그게다 세제더만요
    세제를 어마어마하게 들이 붓는 수준으로 설거지하고
    그걸 또 잘 헹구지지도 않아요
    수세미도 이것 저것 막 섞어서 쓰고....읔

  • 12. 우리동네
    '13.1.10 1:39 PM (61.253.xxx.20)

    전 줄서서 먹는 유명 냉면집에서 본 거에요. 큰 솥에 면을 삶는데 그 안에서 면과 함께 펄펄 끓고 있는 플라스틱 소쿠리.. 진짜 못견디겠더라구요.
    여름이라 주방 뒷문이 열려 있어 다 보였는데도 사람들은 관심 없는 듯 했어요. 지금도 줄 먹는 집ㅇ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 02:47:51 79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4 ... 02:37:05 159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4 02:21:14 212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175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206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24 궁금 01:49:37 785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621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05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7 춥다추워 01:12:50 645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11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315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902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270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328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934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490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93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8 ... 00:45:23 1,235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2 .. 00:42:02 2,038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8 깜빵 00:40:11 1,713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7 세끼 00:38:01 1,338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11 .... 00:29:54 727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7 예비중 00:28:58 284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8 .. 00:28:24 583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