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TV 맛집프로그램에 육수내면서 양파망에 재료넣어 끓일때

불감증 | 조회수 : 3,088
작성일 : 2013-01-10 10:37:57

TV 맛집프로그램 보면 주방 보여주잖아요.

육수에 비법이 있다면서  육수내는거 보여줄때 양파망에 재료넣고 하루종일 국물 낸다고 하고..

한술 더떠 그걸 플라스틱 바가지로 퍼내는거 보면서 미치겠어요 ㅠㅠ

전자렌지로 몇초 몇분 플라스틱 용기에 데워도 환경호르몬이 나온다는데..

나일론 재질의 양파망.. 플라스틱 바가지 플라스틱 거름망을 서슴없이 펄펄 끓는 육수에 넣더라고요..

그걸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보여주고.. 오히려 깨끗하게 위생적으로 잘한다고 칭찬해주는

프로그램보면 화나고 짜증납니다.

 

 

IP : 211.237.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라*
    '13.1.10 10:42 AM (223.62.xxx.70)

    저만 그런거 아니군요
    저도 그 양파망 플라스틱바가지 완죤 구역질나요
    유명레스토랑 주방에서 음식만드는거 나오던데
    코팅냄비인데 전부다 까져서 알루미늄 다 나온데다가
    기름넣고 음식만드는데 참 보면서 거시기하더라구요
    그냥 냄비하나사지..
    묵이나 그런거 펄펄끓는거를 플라스틱판에 부어서 식히는것도 우엑이예요

  • 2.
    '13.1.10 10:42 AM (1.225.xxx.126)

    무지 공감~~~~~!

  • 3.
    '13.1.10 10:43 AM (58.236.xxx.20)

    맞아요
    저는 티비에서 남자요리사들 손등과 손가락 위에 털이 숭숭난
    손으로 음식 만드는 모습에 완전 비위 상해요
    특히 그손으로 나물 주무를때 우엑~~
    수염안 다듬지말고 면도칼로 손등 털도 좀 다듬지
    싶어요

  • 4. 저두 그거 보면서
    '13.1.10 10:44 AM (183.102.xxx.64)

    식약청에 전화해서 제발 교육 좀 시키든지 단속 좀 하라구 연락하고 싶어요. 묵 만들면서 플라스틱 틀에 뜨거운 거 쏟아 만들질 않나 그런거 보면 혈압 올라요.

  • 5. jjiing
    '13.1.10 10:48 AM (211.245.xxx.7)

    미칠것 같은 일인 추가!
    까페에서 빵데워줄때 비늘만 열어서 돌릴때!

  • 6. 기본적 위생관념 제로
    '13.1.10 10:50 AM (116.41.xxx.238)

    좀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금방 알 수 있는것을..

  • 7. ...
    '13.1.10 11:02 AM (58.126.xxx.62)

    전 고무장갑으로 음식 막 하는 거요. 고무는 괜찮나요? 특히 김치 담글 때 그 고무장갑.

  • 8. 케공감
    '13.1.10 11:16 AM (203.247.xxx.20)

    아, 저 집 맛집이구나....하는 생각이 아니라,
    저 집은 절대 가지 말아야 할 집이구나 ... 합니다.

  • 9. anj
    '13.1.10 11:36 AM (1.231.xxx.157)

    뭐 어쩌겠어요.
    외식인데..
    집밥처럼 하는건 기대 하지말아야죠
    식당하는 사람 아니에요.. 편드는것도 아니구요.

  • 10. 빨간고무대야는
    '13.1.10 11:59 AM (118.216.xxx.135)

    어떠세요?
    일반가정에서도 많이 사용하지만 전 그것도 참 우웩이던데
    폐비닐로 만든는거 아닌가요?

  • 11. ...
    '13.1.10 11:59 AM (175.194.xxx.96)

    그래서 외식을 못해요
    나름 깔끔한 대형식당에 20일정도 설거지 알바 해보니
    깔금하긴 한데 그게다 세제더만요
    세제를 어마어마하게 들이 붓는 수준으로 설거지하고
    그걸 또 잘 헹구지지도 않아요
    수세미도 이것 저것 막 섞어서 쓰고....읔

  • 12. 우리동네
    '13.1.10 1:39 PM (61.253.xxx.20)

    전 줄서서 먹는 유명 냉면집에서 본 거에요. 큰 솥에 면을 삶는데 그 안에서 면과 함께 펄펄 끓고 있는 플라스틱 소쿠리.. 진짜 못견디겠더라구요.
    여름이라 주방 뒷문이 열려 있어 다 보였는데도 사람들은 관심 없는 듯 했어요. 지금도 줄 먹는 집ㅇ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 02:14:57 13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18 고민 01:45:37 584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3 연기법 01:45:10 369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90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41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20 ..... 01:19:32 1,940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360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113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378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7 중딩 00:57:00 581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7 꺙꺙이 00:46:57 1,010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569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938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5 .. 00:38:53 491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67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3 ... 00:33:59 1,326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1,015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803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59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88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9 tmgvj 00:10:09 4,812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409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75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2 ^^ 00:06:04 822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