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원주택을 지금 사도 괜찮을까요?

... | 조회수 : 3,068
작성일 : 2013-01-10 10:22:35
개 여섯마리 끌고 이사다니느라 지친 아줌마입니다.
지금까지는 그냥 농가주택이나 전원주택 전세 살았었는데
이제는 정착하고 싶어요.... 커다란 개 끌고 매번 새집에다 울타리 세우는 게
너무 힘들고 비용이 많이 들어서요.

근데
요즘 아파트는 시세가 떨어져서 돈 있는 사람들도 집 안사고
전세만 산다고 하잖아요?
이 마당에 땅사서 집 짓는 건 나중에 큰 손해를 보는 일인지
망설여 지네요.

기존의 마당있는 집을 사던, 땅 사서 신축하던 그냥 더 지켜봐야 할까요?
IP : 210.222.xxx.77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0 10:30 AM (112.154.xxx.7)

    괜찮다고보는데요, 전 전원주택도있거든요. 46평,7평정도되는데
    주택은 이거저거 손보는게 많아야한다는거 감안하시구요. 난방비도 겨울에50만원씩나옵니다
    20평대로 작게 지으면 난방비도 적긴하겟지요. 그리고 뭐 고장나서 사람한번 부르면 3만원씩이고
    이런 안좋은점이있다는건 알고계세요

  • 2. ^^
    '13.1.10 10:32 AM (116.34.xxx.197)

    전원을 꿈꾸며 지으셨다가~ 다시 서울로 오시는 분들도 꽤 있어요~
    이런집들은 작자가 생기면 많이 네고 가능~
    저희 시부모님도 강화에 가셨다 ~ 많이 손해보고 파셨어요.

  • 3. 저 김포에
    '13.1.10 10:48 AM (183.102.xxx.64)

    200평 대지에 32평 전원 지어 지난달에 입주했어요. 저두 애견 2마리 키우는데 아무리 짖어도 신경쓸일 없어 속이 시원해요. 저희 집 옆으로 이사오세요. 200평 단지에요.

  • 4. ...
    '13.1.10 10:53 AM (210.222.xxx.77)

    좋으시겠어요. 거기 평당 시세가 얼마나 되는지 여쭤봐도 되나요?

  • 5. ^^
    '13.1.10 11:00 AM (14.47.xxx.204)

    한가지만 보세요. 개들 끌고 편히 살것인가 아님 집을 가지고 본전을 생각할 것인가.
    저도 개끌고 전원주택에서 살고 있습니다. 어린나이에 집지어 경기도로 들어간다니깐
    난리더군요. 그돈으로 강남에 아파트를 사야지 하면서... 저 주판 안튕겼습니다. ;;;;;
    제 일신의 평안만을 목적으로 밀어붙였더니 돈은 안붙어도 속은 편합니다.
    벌써 십년을 살았더니 집이 돈을 달라는데 살만큼 살다가 아주 다시 지을까 생각중입니다.
    그때 땅값의 세배? 네배정도 상승했다는데 그래봤자 서울집값 오르는거에 비하겠습니까?
    그렇지만 오르진 않아도 떨어지는일은 없더군요. 그냥 쥐꼬리만큼이라도 꾸준히 상승하는게
    토지가격인거 같습니다. 하다못해 개녀석들 껴안고 텐트라도 칠 내땅이 있으니 참 맘이 편합니다. ^^

  • 6. 어제
    '13.1.10 11:07 AM (121.190.xxx.242)

    베스트에 집값폭락 글 보니까
    고층 아파트가 문제지 저층이나 주택은 나쁜거같지 않게 얘기하더라구요.
    그글 찾아보세요.

  • 7. ....
    '13.1.10 12:44 PM (118.219.xxx.196)

    전세로사세요전원생활이안맞는사람도많아요사고후회하느니경험삼아세살아보세요

  • 8. 단독주택살려면
    '13.1.10 3:10 PM (211.224.xxx.193)

    남자가 기계를 잘 다룰줄 아는 사람이어서 뭐 고장나면 혼자 뚝딱뚝딱 고칠줄 알고 여자도 조금 부지런해 억척스런데가 있어야 스트레스 받지 않고 살 수 있어요. 단독은 아파트에 비해 손이 많이 가거든요.

  • 9. 강아지가 중요하다면^^
    '13.1.10 8:33 PM (59.9.xxx.181)

    전 주택에서 강아지들 맘대로 짖고 살라고 하고싶네요.
    강쥐 많으면 세 주는것 꺼리는 사람많으니 눈치보지말고
    적당한 가격에 집도 꼼꼼 살펴보고 내집에 산다에 1표.
    대신 주택은 진짜 남자가 부지런해야 푼돈이 덜 들어가더군요.
    아니면 내가 기술을 익혀서 직접 하던지 ... 하여튼 좋은집 사시길 기도할게요.^^

  • 10. .....
    '13.1.10 10:52 PM (125.133.xxx.144)

    저 김포에 님! 김포 어느 동네신지 알려 주실 수 있나요? 저도 관심있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240 시아버지 장례끝 이혼합니다. 2 궁금 07:55:20 786
1312239 식기세척기 세제 뭐 사용하시나요? 사용후 얼룩때문에 ㅜㅜ 식세기 07:54:52 29
1312238 퇴사했는데 이렇게 해도 될까요? 10 ㄹㄹ 07:48:51 360
1312237 스포츠마사지 받아보신분 ~~ 질문 07:47:27 48
1312236 25년전 피아노 가격 아시나요? 9 페이백 07:43:16 262
1312235 요즘 자주 먹는 것들(무늬만 다이어터) 2 저도 07:42:12 287
1312234 친구가 없어서 아이가 학교에 가기 싫어하는데 1 행운보다행복.. 07:37:38 254
1312233 영어 듣기가 약한 학생은 듣기연습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듣기 07:37:17 67
1312232 하이마트 사번 추천인 등록 해드려요.(냉무) 정옥진 07:24:58 111
1312231 키큰(168 이상) 분들 바지 어디서 사세요? 6 궁금 07:18:23 423
1312230 美연준, 금리 추가인상 기조 재확인..얼마나 올릴지엔 이견 3 미국금리 07:12:03 389
1312229 국내 천주교 성당...꼭 가보라고 추천해 주실 곳 있으세요? 10 비신자..... 07:01:16 844
1312228 라마코트랑 캐시 100 코트랑 더 따뜻한건 1 코트 06:10:02 653
1312227 지금 산티아고 순례길이에요. 6 순례자 05:54:28 2,142
1312226 자랑심한 지인 두신 분 계세요? 9 갑남을여 05:28:02 2,132
1312225 외톨이 9 ... 05:16:10 1,052
1312224 별 고민은 아닌데.. 3 만날까 말까.. 04:53:05 604
1312223 가족단톡방 탈퇴한 동생들때문에 엄마가 너무 충격이 크세요 ㅠㅠ 35 도티 04:27:11 5,539
1312222 인중 예쁜 여자 연예인 6 인중 04:01:26 1,751
1312221 팬은 아니였어도 추구하는게 같았네요. 3 행복이란 03:22:50 811
1312220 성호 긋는 문재인 대통령님 6 .. 03:00:57 2,100
1312219 식기세척기 고민하다가 질렀어요 11 ㅇㅇ 02:53:07 890
1312218 사립유치원 크게 알린 박용진의원!!! 5 관심가던 02:50:31 893
1312217 자다가 한번씩 꼭깨어 다시 잠못드는 갱년기증상 11 .. 02:39:35 1,864
1312216 이번 정권에서 k tv시청율이.. 4 .. 02:28:20 1,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