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부모님 병원 모시고 가기

기막힌 | 조회수 : 2,165
작성일 : 2013-01-10 10:08:08
시부모님 두 분 다 고령에 편찮으세요 합가해서 살다가 시누이 한 분이 이혼해서 돌아오는 바람에 2년 전에 분가했어요 그 시누이 외에도 시누이들 많고 시동생도 둘이나 있어요 그런데 합가해서 사는 동안에는 전적으로 제가 병원 모시고 다녔어요 그 때는 한 달에 한 번 정도였는데 지난 1년 동안 자주 편찮으셔서 시누이들과 번갈아가며 모시고 다녔어요 다만 병원비는 저희가 다 부담해요 남편이 병원비 얘기만 나와도 제게 입도 떼지 못하게 해서 말도 못해요 시동생 한 분은 지방에 살고 한 분은 가까이 사는데 아이가 어리다는 이유로(7세,3학년) 그 동서는 전혀 상관하지 않아요 제 아이들도 1학년,5학년이에요 저희집과 병원, 시댁이 다 멀어 아침에 나가면 빨리 와도 5~6시인데 둘째는 큰 애 올 때까지 혼자서 기다려요 시누이들은 자식들이 다 장성해서 제일 어린 조카가 고등학생이에요 그래도 정확히 돌아가며 모시고 가요 시댁에 사는 시누이는 이혼 후 자기 마음대로 사느라 부모님이 병원 다니는 건 신경도 안써요 다들 불쌍하다고 아무 말도 안해요 밤새고 다음날 낮이 되도록 자고 있어도 시어머니는 밥 해서 먹이려고 기다리세요 그 시누이 50살이 넘은 나이인데 그냥 대책없어요 직업도 가질 생각이 없구요 얼마전에 시부모님 상태 안좋아지셔서 2박3일 병구완하고 집에 와서 몸살이 났어요 토하고 설사하고 39도 넘는 고열에 이틀을 앓았는데 그 날이 제가 시어머니 병원 모시고 가는 날이었어요 너무 아파서 시누이 한 분께 대신 부탁드렸고 잘 다녀오셨어요 아픈 동안 병원 데리고 가지도 않고(고열로 걷기도 힘들어서 버스 타려고 기다리는데 아이 친구 엄마가 지나가다 발견하고 병원에 같이 가줬어요) 집안일 손도 까딱 안해서 나는 죽도 못먹으면서 세끼 밥상 꼬박 차려 먹였는데 오늘 아침 그러네요 하필 어머니 병원 가시는 날 아프냐고..꾀병 아니었냐고..기막혀서 너무 아파 링거까지 맞고 왔다 했더니 자기 모르게 영양주사 맞고 다니냐고 그러다가 프로포폴 같은 것도 맞게 된다고..참 저런 인간과 왜 지금까지 살아왔는지..내가 미친#이구나 생각만 들어요
IP : 175.114.xxx.1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진짜..
    '13.1.10 10:12 AM (61.74.xxx.155)

    남편 입 꼬매드리고 싶네요

  • 2. ..
    '13.1.10 10:16 AM (115.178.xxx.253)

    글만 읽어도 정말 짜증이 밀려옵니다.

    님 남편같은 스타일은 묵묵히 잘하면 모릅니다.

    앞으로 한 100배쯤 생색내세요 그래도 아마 원글님 하신것의 십분의 일쯤 알거에요

    정말 괴씸하네요. 다른 잘해주는 부분이라도 많으시기를

  • 3. 그러니까,,
    '13.1.10 10:19 AM (121.134.xxx.102)

    맨밑의 말들은,
    남편이 그렇게 말했다는 거죠?

    원글님한테 원인이 있어요.

    너무 아플때,,뭐하러 남편 세끼 밥상을 꼬박 차려줍니까?
    밥상 꼬박 꼬박 차려주니,
    꾀병으로 보이는 겁니다.

    아프면 솔직하게,,몸져 누우세요.
    끙끙 심하게 아픈 내색을 하세요.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살림 팽개치고 앓아 눕고,,얼른 회복한 뒤에 살림 다시 잘 하세요.

    하루종일 아프면서도,
    남편 있을 때는 벌떡 일어나서 할 일 다 해주니,
    꾀병으로 보이는 겁니다.

  • 4. ㅇㅇ
    '13.1.10 10:23 AM (211.237.xxx.204)

    그러게요...
    그런 인간하고 사는게.. 참.. 스스로 그런마음 드실만 하긴 하네요..
    근데 그렇게 만든건 원글님 책임도 있어요.
    힘들다 해야 힘든줄 아는 인간하고 살면서 계속 별말 안하고 하신거잖아요 ㅠㅠ

  • 5. 원글
    '13.1.10 10:24 AM (175.114.xxx.164)

    그러니까님..아파서 누워 있으면 옆에 와서 그래요 아파서 밥도 못차릴 정도야? 아주 짜증스러운 말투로요 그렇다고 하면 죽을 병도 아닌데 하루 종일 일하고 온 남편 밥도 안차리는게 말이 되냐고 계속 불편하게 해요 누워있어도 편치가 않아요 애들 밥도 나몰라라해서 어쩔 수 없이 기어가서 밥 차려야 애들 먹일 수가 있어요 남편은 돈 버는 유세가 대단하고 집안 일 범주에 들어가는 일을 하는 걸 억울해해서 한 적이 없어요 새벽2시에 가습기 물 떨어졌다고 자는 저를 깨워서 물 받아오라고 시키는 인간이에요

  • 6. qqqqq
    '13.1.10 10:25 AM (211.222.xxx.2)

    원글 읽으면서 제일 먼저 든 생각은 "그렇게 아픈데 왜 세끼밥상을 꼬박 차려주지?" 였어요
    아프면 티좀 내세요

  • 7. ㄴㅇㄴ
    '13.1.10 10:29 AM (76.246.xxx.9)

    아프면 가서 입원하세요.
    돈 걱정 마시고요.
    원글님 입원비 아껴봐야
    원글님댁 재산 안됩니다.

    남자들 단순해요
    아프다~ 돈없다. 달고 사세요.
    제가 다 속상하네요.

  • 8. ㅇㅇㅇ
    '13.1.10 10:31 AM (182.215.xxx.204)

    본인잘못이 커요
    남편은 원래 그런사람이라 해줘야되는건 됐구요
    깨어나세요

  • 9. ...
    '13.1.10 10:59 AM (59.16.xxx.146)

    앞으로 아프면 당당히 입원하세요. 부끄러운 말이지만 우리 남편도 우리 시댁도 님네랑 비슷한 과인데 저도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10. 아프면 그냥 입원하세요.
    '13.1.10 12:05 PM (211.234.xxx.21)

    밥 대신 빵 며칠 먹는다고 사람 죽지 않아요.
    아프면서 왜 밥을 차려주세요? 밥 차려주는거 보니 죽을 정돈 아닌가보다.
    남편분이 그렇게 생각하기 딱 좋은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245 전세는 세입자가 도배하나요? ... 13:36:11 2
1225244 전신 안마기 사용해 보신 분 좋으신가요? 2 ........ 13:30:59 51
1225243 매일 식욕조절 못해서 다이어트 실패하네요. 도대체 13:30:53 59
1225242 진미령의 내가 난생 처음 여자가 되던 날 ㅇㅇ 13:28:05 282
1225241 중1딸 영수 학원 계속 보내야 할까요?? 9 궁금이 13:24:06 188
1225240 졸업후 월삼백 프리랜서 보장해주는 1 ㅇㅇ 13:23:40 153
1225239 등에 담걸렸는데요ㅠㅠ 1 .. 13:23:28 82
1225238 손사장님께 드루킹이 부인한테한짓 보도해달라고 4 ㅅㄴ 13:23:06 286
1225237 비일본인: 한국 대통령들의 뒤끝 -> 한국인은 폭력적 1 판단근거? 13:21:22 145
1225236 초보운전...도로에 나오지 말아라? 9 13:19:39 246
1225235 그래서 혜경궁김은 누구냐고요 9 밝히라 13:18:58 164
1225234 기자회견을 했었네요(방금 끝났어요) 2 방탄 13:17:55 519
1225233 정치드루킹, 文정부 비판욕설까지 순위조작..댓글 50개 내용 첫.. 4 아이스폴 13:16:32 288
1225232 제가 속이 좁은 걸까요ㅠㅜ 5 ㅇㅇ 13:15:23 337
1225231 아직 풍계리 소식 없는거죠? 3 궁금 13:13:49 160
1225230 주말부부에 리스면.... 2 ;;; 13:13:14 441
1225229 정준X씨 한테 인사했다가.... 17 ... 13:12:35 1,741
1225228 사람 고쳐쓰는 거 아니라는 말이요 8 13:09:36 558
1225227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폴에 가기로 했나보네요 10 ........ 13:05:29 963
1225226 막대아이스크림 중에서 4 시원 13:05:00 225
1225225 민주당 반노만큼 편하게 정치하는 세력있을까요 8 지금 정치판.. 13:02:01 185
1225224 이재명시장은 대선후보로서 감정조절능력에 하자가...유시민팩폭 11 일베아웃 13:00:59 389
1225223 30代 적극투표층 30.5%P 확 늘었다… ‘보수궤멸’ 가능성 2 ㅇㅇ 12:59:55 297
1225222 의자 등쿠션 어떤거 사용하세요? .. 12:59:43 59
1225221 조현아 남편 박종주씨 형이 운영하는 병원 아세요? 1 궁금 12:59:35 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