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신생아데리고 장거리~

나쁜엄마 | 조회수 : 1,230
작성일 : 2013-01-10 01:14:38
첫째아이 4살 둘째아가 23일되었네요
오늘 장거리 이동을 해야해요
버스타고 한시간 십분 택시타고 기차타고 택시 친정~
어른도 힘든 일정이죠 택배는 벌써 친정집에 도착했구요

둘째낳고 우울증이 생겼어요
큰아이가 조금만 잘못해도 버럭~
손까지 올라가서 엉덩이도 두어번때렸네요
둘째가 젖먹고도 밤새 울고 그럼 화가 ㅜㅠ나구요
밤낮이 바뀐아가때문에 아침에 일어나질 못하네요

이러다 큰일 날것같아 친정가려고 맘을 먹었네요
택시타고 서울역가자니 십일만원이라네요
ㅜㅠ 포기하고 동생이 같이 가준다고해서
친정가는데 태어난지 23일된 소중한 아가 괜찮겠죠 ㅜㅠ
제가 너무 못난엄마같아요
신랑이 너무 바빠 서울역까지 데려다줄 ㅜㅠ 여건이 안되구요




친정가는걸 포기하는게 좋을까요
이대로 있다가는 큰일날것같아서 결정한건데 ㅜㅠ
맘이 너무 힘드네요 ㅜㅠ

동생이다 생각하고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182.212.xxx.19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0 1:22 AM (1.244.xxx.166)

    저도 조리원 이주하고 친정 차 세시간타고 갔었어요.
    오죽하면 그러실까 싶어 마음이 짠하네요.
    같이가준다는 동생 있어 정말 다행 입니다.

  • 2. 명랑1
    '13.1.10 1:23 AM (175.118.xxx.55)

    지금 많이 힘들죠ᆞ몸조리 할 시기에 애둘 보느라 많이 힘들거예요ᆞ아마 엄마도 적응 안되고 가족들 다 서툴고 힘든시기예요ᆞ누군가의 도움 받을 수 있음 받으세요ᆞ좀 아니 많이 마음에 여유가 생겨요ᆞ둘째는 춥기도하고 아직 먼거리 힘들겠지만 엄마가 푹 안고 조심조심 가면 괜찮을거예요ᆞ많이 춥데요ᆞ아이들 따뜻하게 입히고 잘다녀오세요ᆞ이모가 같이 가니 그나마 다행이네요ᆞ

  • 3. ..
    '13.1.10 1:32 AM (141.0.xxx.179)

    아웅 남일같지않아 저도 맘이 짠하네요..넘 어린 신생아라 추위 조심하시고 다녀오세요..출산후 누군가의 도움이 있는것과 없는것의 차이는 정말 큽니다..

  • 4. 흠흠..
    '13.1.10 1:32 AM (1.225.xxx.189)

    저도 둘째 돌 지났는데도 원글님글 읽고 갑자기 눈물이 나네요. 밤낮이 뒤바뀐 아기라..
    진짜 힘들죠. 아기는 예뻐도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하루가 한달같고 한달이 1년같은 시기..
    혹시 모유 먹이신다면 괜찮을듯 싶어요.
    엄마 초유 먹고, 초유성분으로 그때가 최강 면역을 지니고 있으니까요.
    그래도 혹시 모르니 꽁꽁 싸매고, 손같은 부위 자주 닦으시구요.

  • 5. 요리는 어려워
    '13.1.10 2:18 AM (125.180.xxx.206)

    동생이기차타고 친정까지같이가시나요?
    4살딸하나있어 기차타고 가끔가는데 화장실왔다갔다해야하고
    지갑챙겨야하고..멀꾸준히줘야하고..가만히안있고..
    잠들면안고내려야하고..하나도힘들거든요..
    동생이역까지만가는거라면..
    친정엄마오시라고하셔서같이내려가시는것도좋으실듯..
    오래걸리더라도무궁화나새마을이나을꺼같구요..
    어른도KTX타면귀가멍한지라..
    저도친정이시골이라 친정서애낳고 산후조리하다 24일됐을때차로올라왔는데..
    의사가괜찮다고는했어요..

  • 6. 저...
    '13.1.10 8:27 AM (121.147.xxx.224)

    기차역까지만이라도 택시로 가시면 안될까요.
    이 추운 때에 여러번 갈아타고 그 동안 밖에 아이가 노출되고 그러면
    신생아도 산모도 너무 안좋을 것 같아요. 네살 아이도 감기걸리기 딱이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922 온갖 잡일 시달리는 방송작가들, '막내'라 부르지 마세요 방송 17:25:27 2
1126921 나를 우습게 보는 남자.. 3 ㅡㅡ 17:20:22 98
1126920 결혼 팔자라 하지만 ~ 13 ㅎㅎ 17:15:30 380
1126919 박완서 선생님 젊은 시절 참 고왔네요 2 겨울 17:15:22 191
1126918 오리털말고 세탁기에 막 돌릴수 있는 패딩있나요? 2 세탁기 17:11:25 84
1126917 하~ 수능성적에 충격받은 아들과 댓글 읽을게요 16 ㅡ ㅡ 17:08:41 885
1126916 고추장 흰 곰팡이 어떻게 하나요? 3 감사합니다 17:08:21 128
1126915 약사분들 혹시 인보사라는 약 아시나요? 1 인보사 17:06:37 73
1126914 식욕억제 성공할렴 휴 4 계속 16:59:26 393
1126913 34평살다 28평왔는데.. 5 dd 16:58:45 1,460
1126912 돌아가신 할머니가 자꾸 꿈에 나와요 1 보고싶다 16:56:50 190
1126911 아파트에서 개인과외 불법인가요? 7 ... 16:56:47 572
1126910 난데 없이 아토피 000 16:56:46 86
1126909 정치후원금 안찬 분 알려주세요 8 민주당 16:56:05 184
1126908 아파트 동대표는 이권이많은가요? 4 궁금 16:54:22 377
1126907 알바하는곳 회식 꼭가야하나요 8 원글이 16:49:43 391
1126906 셀린느 러기지백 1 가방추천 16:48:18 372
1126905 여자 서른 여섯결혼 흔한가요 3 d 16:47:26 490
1126904 얼마전에 책인지 시인지 추천한거 찾고 싶어요 질문 16:46:00 71
1126903 애기낳고 3달됐는데요 무릎이.. 4 클난네ㅠ 16:43:57 311
1126902 크리스마스 카드 우편으로 받으면 어때요? 1 크리스마스 16:43:53 115
1126901 이혼대비해서 골드바로 바꿀까하는데요 16 훗날 16:43:52 1,653
1126900 정시 여쭤봐요. 3 고3맘 16:43:01 365
1126899 아일랜드는 미남미녀가 많은가봐요 3 ㅇㅇ 16:41:22 371
1126898 자식 앞세운 부모 6 16:33:26 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