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가 한 말이 몇년동안 안잊혀지고 증오만 불타올라요.ㅠㅠ

치유될까? | 조회수 : 2,760
작성일 : 2013-01-10 01:11:17

친한친구....였어요.

6년전인가 제 남자첫조카가 4살때쯤...

 

저한테 몇번을 그렇게 말하더군요.

(너네 조카 징그러...)

(너네 조카 징그러...)

직접 본적도 없고 사진으로 봤는데 그냥 느낌이나 얼굴이 징그럽다는 ....하아....

 

 

너무 소중한 첫 조카...조그만 남자애한테 징그런 느낌이라며

몇번을 저한테 그렇게 말하는데...

그 당시 아무런 대응을 못한 나도 후회되고

감히....소중한 내 조카에게 그런말을 지껄인게 6년쯤 지난 지금도 용서가 안됩니다.

 

그 말한것이 발단이 되어 친구와 사이를 유지하면서도 제 마음에 앙금이 많았는지

그뒤로 조금조금 쌓여서 지금은 친구를..걔를...증오하는 단계까지 온거 같습니다.

 

갚아주고 싶어요....어떻게 갚죠?

저...마음에 한이 되서...갚아주고 싶은데...맘이 답답해요.

 

 

 

IP : 61.109.xxx.1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굴이
    '13.1.10 1:18 AM (223.62.xxx.28)

    징그럽다는 조카사진 카톡으로 100장 보내고 너~~~무 사랑스러워서 죽겠다고 자꾸 해보세요... 애기한테 징그럽다는 말을 하는 징글징글하고 이상한 사람를 왜 친구라고 부르나요?? 제가 대신 욕 해드릴께요.못배워먹은x 같은이라구...

  • 2. 아이고, 참;;
    '13.1.10 1:20 AM (211.58.xxx.79)

    일단 그 친구, 이상하고 나쁜 사람 맞네요.

    하지만 그걸 그렇게 오래 묵혀두고 증오를 쌓아둔 님도 이상해요.

    친한 친구에게, 그 때를 놓쳤다고 해도 "그 생각이 도무지 떠나질 않네" 하면서 얘기 꺼내는 게

    왜 그렇게 어려웠나요? 이건 앞으로 살면서 힘들 일이 많아질 성격이에요.


    갚아줄 게 뭐 있어요. 사실대로 말하고 털어버리세요.

    너 그 말 한 게 너무 기분 나빠서 앞으로 상종하고 싶지 않다. 어린애한테, 그것도 친구 조카에게

    그게 무슨 짓이냐? 너는 마음이 참 나쁜 사람이다.

    어차피 때리기를 하겠어요,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걸겠어요? 증거가 있는 것도 아닌데.

    저 얘기 하는 것도, 형용사를 아무리 험악하게 써봤자 유치한 깡패들 쌍욕 대결도 아니고,

    뭐 하겠어요? 님이 그렇게 해서 마음이 풀린다면 그것도 나쁘진 않겠지만.


    사람이 하루살이도 아니고, 그 하루에 다 해결하지 못했다고 세상 끝나지 않아요.

    마음 편하게 먹고, 더 이상 마음 속에 증오를 쌓지 마세요. 그리고, 조카 더 사랑해 주시고요. ^^

  • 3. 진짜 징그러운 꼴~
    '13.1.10 2:04 AM (111.118.xxx.36)

    부지부식간에 놓치고 넘긴 말이나 태도가 두고두고 가슴에 남는 경우, 저도 가끔 있어요.
    떠올릴 때마다 부글부글~~
    가족간에도 그런 경우 있더라구요.
    결혼해 각자 살면서 명절날이나 한 번 보게되는 사촌 오빠가 툭 던진 한 마디에 상처 받아서 끙끙~ 앓다가 오빠를 미워하게 될 것 같아서 뜬금없는 전화로, 막 따졌었던 적이..ㅠㅠ
    결과는요....
    저의 참패ㅠㅠ 오빤 기억도 못 하고 진심으로 그 말이 갖는 의미가 아닌 놀리는 말로 무심코 뱉었던 말이었던것을 말끝머리만 잡고 혼자서 그랬던 거..
    대부분이 그런 일 일 수 있어요.
    어린 조카와 악감정이 쌓일만큼의 여지가 없었잖아요. 당사자 머리속에 징그럽다는 말이 지칭하는 어떤 형상이 있었겠고, 무심코 나온 말일거에요.

    통 크게 잊으세요.
    아님 만회할 수 있도록 친구에게 기회를 주시던가요~~

    왜 울 조카가 징그럽더냐, 그게 할 소리냐 나쁜년아~
    왜 넌 내 조카를 모욕하고 나를 지옥속에 빠트리느냐.
    이게 친구냐. 서로 뭐든 나누는게 친구니까 내 지옥불, 네가 가져야만 한다....
    너희 조카 다 줄세워라. 덕담 찐하게 쏴줄테니 내 심정 너도 느껴야한다, 서로 공평해지자~

    친구니까 먼저 툭~ 기분 상했다고 하세요.사과해야 사과는 아니잖아요.^^

  • 4. ...
    '13.1.10 10:24 AM (121.139.xxx.160)

    그 친구 참 못됐네..어찌 남의 귀한 자식이고 조카인 어린 아이에게 그런말을 뱉을수가...
    저라면 짜증나서 못만날것 같아요.

  • 5. ...
    '13.1.10 11:10 AM (39.116.xxx.108)

    친구라는 그여자
    조카는 없어요?
    똑같이 해주면 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462 잠시 후 봉하가야 되는데... 1 비가오네요... 08:42:30 103
1224461 몰입 댓글달아주신분.... 1 몰입 08:40:28 102
1224460 맞선으로 만나면 늦어도 1년 내에 결혼해야 하나요? 3 ... 08:39:49 149
1224459 청계천.인사동 주변 잘아시는분 계실까요? 1 제주사람 08:39:36 32
1224458 24개월된 조카 선물로 아이패드 어떨까요? 8 파랑노랑 08:36:05 248
1224457 일베 이재명 아웃이 눈앞에 보입니다 - 좀 더 힘을 냅시다 9 혜경궁집회 08:26:33 440
1224456 수더분한 남자가 좋다는걸 이제야 알았네요 7 ^^ 08:26:10 649
1224455 파마를 했는데 머리 한번 감고 다 풀렸다면 어떻게 하시나요? 5 08:20:45 426
1224454 저렴하고 좋은 운동화 있을까요? 5 강빛 08:19:17 332
1224453 요즘 오이 짱 맛있네요 1 제이니 08:16:41 231
1224452 도자기컵에 금(착색) 생기는것... 1 .. 08:16:34 113
1224451 북적북적 연휴가 끝나고 허전한 집 3 ㆍㆍㆍ 08:12:48 513
1224450 소음신고는 어디에 해야하나요 1 ㅅㅇ 08:05:03 281
1224449 양아치 중의 상양아치 범죄 집단. 1 ㅋㅋ 08:00:31 284
1224448 어제피디수첩 배명진교수는.. 12 ㄴㄷ 07:53:02 1,818
1224447 우리집 중 2 6 ㅎㅎ 07:50:33 850
1224446 왜 도람뿌라고 부르게 된건가요? 8 밀크 07:50:04 919
1224445 총리님이 답답한 지지자심정을 아시는건가요? 혜경궁 07:48:38 250
1224444 어라운드뷰로 달아보신분 블랙박스 07:45:26 103
1224443 기일 새벽에 역겹게 또 노무현팔이를 한다 (이병철 페북) 16 찢재명축낙선.. 07:36:35 1,017
1224442 중학생 아이가 아침마다 배가아프다고,,,, 4 07:29:18 558
1224441 주5일 오전 가사도우미는 어디까지 일 하시나요. 직접고용? 어.. 4 ... 07:20:06 827
1224440 이읍읍 수준 보소 35 이읍읍 제명.. 07:15:19 1,817
1224439 재수생 7 나도 재수생.. 07:12:25 619
1224438 배추김치 담글때 양념을 좀 숙성시키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는..?.. 6 ,,,, 07:08:54 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