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맘맞는 사람이 없으면

아픔 | 조회수 : 853
작성일 : 2013-01-10 00:51:28

그뿐 아니라

비아냥거리고 까기만하고

물어봐도 대답도 안해주고......

보통 분위기가 그러는데요ㅠㅠㅠㅠㅠㅠㅠ

 

참 슬프고 허망하고 그러네요

나한테 머가 있었나 싶은게

그래도 가족이라고 심적으로 아직까지 붙잡고 싶었나 싶은게

내가 천하 바보처럼 느껴지고요

저같은 사람 있나요??

 

 

 

IP : 123.143.xxx.16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안아드릴게요.
    '13.1.10 2:33 AM (111.118.xxx.36)

    제가 다정한 성격이 못 돼서 자라면서 바로 밑에 동생이 상처를 많이 받았나 보더라구요.
    최근에 알게 됐어요.
    거죽만 여자라..말도 툭툭하고..참 못 됐어요 저.
    미안해요. 님같이 여린 분들에게 의도하지않게 상처를 입히고 사는 족속으로서 사과 드릴게요.
    동생의 상처를 들여다볼 기회가 있었는데...어찌나 눈물이 나던지..
    어디 동생뿐이었겠어요? 알게 모르게 상처를 많이 주는 스타일들이 있어요 저처럼..제 사과로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셨기를 바랍니다.

  • 2. 윗님~
    '13.1.10 2:45 AM (123.143.xxx.166)

    감사합니다. 따뜻한 분이시군요!!!
    눈물나게 고맙습니다. 좋은 일 많이 생기시길 빌어요!!!!!

  • 3. 다독다독~~
    '13.1.10 11:42 AM (111.118.xxx.36)

    날씨 추워요. 감기 안 걸리게..^^

  • 4. ...
    '13.1.10 12:13 PM (39.116.xxx.108)

    알게 모르게 님처럼 가족에게 당하고 사는 사람들 있어요
    전생이 있나 몰라도 전생의 업인가 여기지만
    어차피 어떤 인연으로 이어졌지만
    가족이란 이름에 연연하지 마세요
    가족보다 차라리 남이 나은 사람들도 있으니까요
    마음 추스리고 자신의 인생을 즐겁게 사실 생각하세요

  • 5. 점셋님
    '13.1.10 6:19 PM (123.143.xxx.166)

    너무 고통스러워서 말로 다 못하겠어요
    달라도 너무 다르고 제 생각에 염치도 너무 없고.........
    죽도록 아파서 누워있다 다시 일어났어요
    다시 살고 싶어요 고통스럽지 않게
    아니 이제는 치이지 않게요
    힘을 내 볼게요!
    감사합니다.~~ 복받으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758 공개수업 갔는데 우리 아이가 젤 덜떨어져 보이던..ㅠㅠ 4 익명맘 23:14:04 339
1226757 크록스 신발 무슨 재질로 만든건가요?? ........ 23:12:54 58
1226756 사기결혼 당했다고 글썼던 사람입니다 3 ... 23:12:40 666
1226755 문대통령이 저 바쁜 와중에도 힘을 잃지 않는 이유 9 미국오소리 23:09:24 570
1226754 부평은 번화가 인가요? 24시간 음식점 술집 많은가요? 1 인천 23:07:57 120
1226753 나라를 걱정하는 이재명 12 ... 23:05:41 445
1226752 식당에 혼자 탕수육 먹으러 가면 이상할까요? 11 얌얌 23:04:52 507
1226751 미스트리스 3 .. 23:02:35 253
1226750 '양예원 성추행 의혹' 스튜디오 실장, 동종 전력 2차례 확인 5 ㅇㅇ 23:01:44 662
1226749 11시 화살기도합니다 14 마그네슘철분.. 23:01:32 718
1226748 지하철에서 딸 뻘되는 애한테 욕 먹었네요.. 12 ... 23:01:16 1,220
1226747 분당 산부인과(임신준비) 추천 좀 해주세요 아무쪼록 22:59:04 64
1226746 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 5 ㅇㅇㅇ 22:57:44 691
1226745 랑방 핸드백 이상할까요? 4 ㄴㅇㄹ 22:56:34 369
1226744 순대-간 핫라인이 진짜였군요 ㄷㄷ 14 역시당신은 22:54:10 1,782
1226743 우리 일반 가정에서도 하루아침에 경제가 망하거나 좋아지지는 않는.. 1 ... 22:53:53 455
1226742 남편과 정치인을 두고 말다툼을 할줄 18 miru 22:50:05 1,233
1226741 인터넷선 없으면요!! Tv 설치할.. 22:49:56 106
1226740 자세 때문에 배가 나오는 것 같아요 9 ... 22:48:05 791
1226739 신부전 강아지 키우는 분들 있으신가요? 5 ..... 22:46:29 162
1226738 문프에게 우리의 힘을 몰아줍시다~~~ 20만 가즈아!!! 8 아마 22:41:59 727
1226737 내일도 조계사나 봉은사에 연등이 달려 있을까요? 3 연등 22:41:34 360
1226736 오늘 사위 생일인데요 8 장모 22:41:18 885
1226735 인연이 올 시기가 있나요? 6 어렵다 22:40:51 560
1226734 판단이 안서는 동기 3 ㅇㅇ 22:40:40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