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adhd치료 잘하는 병원 소개해주세요..수원이나 분당,용인...

^.^ | 조회수 : 2,119
작성일 : 2013-01-10 00:47:25

제 아이가 세브란스 진료를 마쳤어요.

아기때 경기로 진료를 봐왔고, 이제 완치되고 재발위험도 없어 소아신경과는 안봐도 된답니다.

다만, 경기약 끊은 뒤부터 집중력 약을 세번정도 바꿔가며 복용했는데 그닥 효과가 없으니

거주지 가까운 소아정신과에 내원하라고 그동안의 치료자료를 받아오긴 했는데..

여긴 천안이고 전 용인이나 수원, 분당 쯤으로 다녔으면 합니다.

올해 학교갈 아이가 집중을 너무못합니다.

학습할 때 봐야할 곳은 안보고 얼굴을 쳐다보고있다든가,

시작하자마자 몸을 꼬고, 집중도 못하곤 하고..

지시를 정확히 수행하지 못해서 여러번 풀어서 설명해줘야 한다든가 해서 진이 빠져요.

공부를 싫어라하기도 하고.. 칭찬해주면 금새 잠간 집중력 좋아집니다. 아주잠간..

집에서는 감정조절이 힘들고, 상황파악이 잘 안되고, 왜곡된 사고가 심해요.

, 공격행동은 없고, 과잉행동은 있지만.. 집에서 유난히 심하고, 기관에서는 눈치껏 앉아있고, 활동도 눈치껏 따라합니다.

지능, 언어, 인지, 사회성 등이 다 낮은 편입니다.-검사에서는요.. 검사자체도 잘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눈치껏 하니 지능은 그닥 표가 나지 않습니다.

선생님들께 잘 듣는 말이 집중할땐 잘한다고 집중력이 아쉽다고 합니다.

관건은 정서와 발달문제로 거주지에서 여러치료를 받고있지만, 현재는 집중력에 효과있는 약을 찾는 일이에요.

세브란스샘께서도 거기에 초점맞추셨구요. 학교갈 아이니.. 세번째 약 바꾸고도효과 없던 차에 뇌파결과가 좋아서 더이상 신경과 샘께는 진료가 끝났으니 내원 편한 소아정신과에서 집중력 약 처방을 권하신 거구요.

그런데 전 참 여러가지로 어려운 아이여서 - 정서문제(불안감, 경계, 피해의식)- 소아정신과 진료보며 약 먹이는 문제가 참 어려워 보여서

병원 선택에 어려움이 있네요..

도움 부탁드립니다. 꼭요..

이 어려움을 여태껏 치료실 이용하며 해결되지 않는상황이 답답합니다.

IP : 1.228.xxx.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0 12:50 AM (121.161.xxx.142)

    수원이면 오은영 선생님 병원 찾아보세요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에 나오는 분이고 예약까지 한참 걸린다고 알고있어요

  • 2. 카부츠
    '13.1.10 12:51 AM (59.8.xxx.22)

    안녕하세요
    티브이에 나오는 (sbs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오은영선생님 병원이 수원 아주대 앞에 있다고 들었어요
    아는 분 아이도 이병원에 다니는데 그래도 좋은거 같다고 하네요.순서가 좀 많이 기다리나 봐요
    (사람이 많아서요)

  • 3. 원글
    '13.1.10 12:57 AM (1.228.xxx.30)

    오은영 샘은 상담에서 끝나는거 아닌가요?
    맞는 약 찾을때까지 지속적인 진료를 봐주나요?

  • 4. 건강한찐빵
    '13.1.10 1:03 AM (118.34.xxx.65)

    저두 거기 추천하려 했는데 벌써 다들 하셨네요

  • 5. 대기
    '13.1.10 1:06 AM (124.54.xxx.17)

    맞는 약 찾을 때까지 지속적인 진료를 봐주는 건 맞는데
    대기가 많을 수는 있어요.

    요즘은 경기가 안좋아서 접수가 바로 되는지 모르겠는데
    tv에 나오시다 보니 대기 길다고 알고 있어요.

  • 6. 원글
    '13.1.10 9:10 AM (1.228.xxx.30)

    30분 상담에 10만원인 그 곳말고 다른 곳 없어요?
    전 지금도 치료비압박이 심하고 대기도 4개월 이상이나 기다려야 하니 대기 4개월은 마니 심하네요.
    첨부터 예약도 안되고, 내원, 상담, 오은영진료예약, 그다음 진료. 절차가 어째 대형병원보다 더 복잡하고 오래걸려요..

    ㅠㅠ 에궁. 힘들어요

  • 7. ..
    '13.1.10 9:43 AM (112.170.xxx.82)

    유명한 선생님이라고 아이와 잘 맞는 보장이 있는것도 아닌데 집 근처에서 자주자주 찾아볼 수 있는 병원을 고르시는게 어떨지.. 가는데 부담없는것도 중요한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81 심심해서 주식얘기 ㅇㅇㅇ 00:04:16 31
1226280 나혼자산다 신입회원은 혼자안산다 00:02:53 88
1226279 자폐 증상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ㆍㆍ 00:02:32 35
1226278 美인디애나주 중학교서 총격…2명 부상·용의자 체포 1 ... 00:02:07 45
1226277 남편 옆 기침환자가 결핵이었다는데... ... 2018/05/25 149
1226276 독전 15세던데 중등 아이와 보기 어떤가요? 1 뮤뮤 2018/05/25 71
1226275 자녀 교육에 대한 회의가 들 때 2 dd 2018/05/25 298
1226274 종전선언은 1 ㅇㅇㅇ 2018/05/25 322
1226273 장거리 연애 상담입니다. 2 로즈 2018/05/25 191
1226272 자한당 하는 짓 보면 혼수성태 홍발정 컨츄리고고 7 정치 나 모.. 2018/05/25 224
1226271 최저임금 인상 여파…외식업계 무인주문기 설치 봇물 5 2018/05/25 625
1226270 부모님이 제 앞에서 언쟁 벌이실때 모른척 해도 되죠? 6 ㅇㅇ 2018/05/25 406
1226269 고등학교 1.2 학년부터 유학을 가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요?.. 5 §§ 2018/05/25 382
1226268 연인사이의 거리라는게 중요한거군요 6 깨달음 2018/05/25 823
1226267 밤샘토론. 푸하하 9 나경원 2018/05/25 1,330
1226266 꽃길만 걸으시라고 해놓고 이게 꽃길인가요? 7 .... 2018/05/25 1,020
1226265 고소해요 5 .자한당것들.. 2018/05/25 507
1226264 아까 북미회담 꿈 글 써주신 분 6 ㅇㅇ 2018/05/25 1,355
1226263 주방일하다보면 2 ㅇㅇ 2018/05/25 537
1226262 하여튼 자발태기없는 넘 5 나무안녕 2018/05/25 522
1226261 달라이 라마의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 1 peace 2018/05/25 643
1226260 임은정 검사님 안미현 검사님 정말 존경합니다. 4 세상을 바꾸.. 2018/05/25 273
1226259 대학생 남동생 고민이 귀엽(?)네요 3 프리지아 2018/05/25 943
1226258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못하신분 13 인사 2018/05/25 514
1226257 숲속의 작은집 적응하니까 볼만하네요 4 ... 2018/05/25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