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영화 예스맨 다들 알고계시나요~? 전 완전 재밌게 봤던영화인데 ㅎ

fasfsdf | 조회수 : 986
작성일 : 2013-01-10 00:17:10

오래전부터 보려고 했던 영화 ' 예스맨 ' 은 2008년 개봉작이니 4년이나 지난 다음에 봤네요;;; 암튼 봤으니 다행ㅎㅎ

전 짐 캐리 (Jim Carrey)하면 생각나는 영화는 고등학교때 학교에서 보여줬던 '트루먼 쇼'에요. 그때 짐캐리는 제게 참 강한 인상을

남겼었죠... 평범하게 생겼지만 정말 어떤 역할이던 소화할수 있는 진정한 전천후 배우가 아닌가 싶습니다.

또 볼만한 영화는 캐이트 윈슬랫과 함께한 '이터널 선샤인'이 있지요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예스 맨' 보다는 훨 진지하지만 인간의 사랑에 대한 해석은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예스 맨 (Yes Man, 2008)

미국

짐 캐리(Jim Carry), 주이 디샤넬 (Zooey Deschanel)

우리는 흔히 바쁘지 않으면서도 누가 만나서 뭘 하자고 하면 마냥 핑계를 댄다. "미안하지만 내가 일이 생겨서..."

그렇다고 집에 혼자 머무른다고 뭘 하는것도 아니지만 지루하게 시간을 보내고 그렇게 나날들을 보내버린다. 이는 서구적인 것일까?

아닌것 같다... 그렇다면 20대들에게만 나타나는 현상인가...아니다.

생각해보면 점차 어른이 될수록 '거짓말'이 늘고 핑계도 많아지는것 같다. 어린시절때 시간있을때 누가 놀자고 하는데 바쁜척하며

둘러댄적은 분명히 없었다...

감독은 이런 어른들의 "핑계병"(?)을 꼬집는것 같다. 사실 하고싶은건 거의 할수있는 어른...그러나 현실은 마음의 문은 굳게 닫히고

도전적인 생각은 찾아보기 힘들어보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뭐가 어디부터 잘못되었다는 것인가?


영화가 말해주는 해결책은 간단하다...

"예스"

우리가 수많은 기회를 날려버리며 시간을 허비하는것은 "노"를 입에 달고 다니는것으로부터 시작된다.

물론 현실적으로 봤을때 몇몇 과장된 부분은 있지만 짐 캐리가 연기하는 주인공의 삶은 "예스" 라고 말하는 순간부터

이성관계, 직장에서의 성공, 이웃관계, 친구들과의 관계, 개인의 행복까지도 완전히 변화된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면 된다". 살아가면서 참 지긋지긋하게 듣는 말이지만 막상 듣고 어떻게 일상을 변화시켜야 하는지는 모를 수도 있다.

'예스 맨'을 보면 '예스'라고 말하는 것의 진정한 힘, 누구나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것도 일단 부딛혀 보면 된다는 것을 배우게 된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사람은 자신의 한계를 경험하면서 "못해, 나는 할 수 없어"라는 말을 스스로에게 더 빈번하게 하지 않나 싶다.

아직 자신이 젊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편견쯤은 깰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 댓글확인 해보세요 ㅎ

IP : 124.51.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fasfsdf
    '13.1.10 12:17 AM (124.51.xxx.17)

    혹시나 예스맨 영화를 보고싶으신분들은 http://www.sge.wo.to 가보시는것도 괜찮아용 ~

  • 2. 꾸지뽕나무
    '13.1.10 12:21 AM (175.223.xxx.163)

    저도 재밌게 봤던 기억있어요~~~^^
    당시 짐캐리가 한국어 배우고 한국말쓰는거 나와서 화재였죠~~

  • 3. fasfsdf
    '13.1.10 12:46 AM (124.51.xxx.17)

    그쵸 !!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28 말 끝마다 진보주의자들은....하고 말하는 강사 진보 10:46:08 47
1227527 연합뉴스 기자... 1 ㅇㅇㅇ 10:43:47 109
1227526 저희가 병원비 보탰으면 이런건 시누가 하는 게 맞지 않나요 4 ... 10:41:30 292
1227525 오늘82좀 실망..양승태얘기 안하시네요ㅜ 4 ㄱㄴㄷ 10:41:21 93
1227524 삼계탕 노하우 전수해주세요 2 먹자 10:38:01 103
1227523 몸에(등) 잡티가 많이생겼어요 노화현상인가요?ㅠ 3 노화? 10:37:46 288
1227522 혜경궁 김씨 신문광고를 할게 아니고 2 눈팅코팅 10:35:33 149
1227521 금요일밤부터 오늘 출근전까지 잠만잔사람. ........ 10:35:30 128
1227520 남경필 후보 관련해서 이 두가지는 댓글 조심하세요. 7 찢주목 10:35:15 146
1227519 어이없는 외국인 이주자들의 주장 3 ㅂㅂㅅ 10:31:49 239
1227518 숫자5를 4개, 사칙연산, 괄호 가능 이용하여 답이 8이 나오게.. 4 순콩 10:30:33 126
1227517 회사에 일이 너~~무 없을때 어떻게 하세요? 2 ... 10:30:11 301
1227516 시댁과 같은 지역 살면서 자주 안가시는분 계신가요? 16 할수있다 10:26:40 544
1227515 확 변신하고싶은데 나이드니 아무것도... 2 오후 10:26:27 278
1227514 연말정산못했을 경우에 이번에 해도 되요?(기타소득 이미신고) 3 ... 10:25:54 95
1227513 창문형에어컨 이렇게 사용해도 괜찮을까요? 8 ㅇㅇ 10:24:39 172
1227512 남대문 그릇도매상가 나마야 10:23:55 99
1227511 골다공증약... 6 kocico.. 10:20:11 175
1227510 엄마가 녹색입홍합을 찾으시는데... 10 관절 10:18:25 430
1227509 그나마 이안나가는 밥그릇추천 부탁드려요~ 3 ㄱㄱㄱ 10:18:09 182
1227508 둘 중 하나만 선택한다면 82 10:18:00 79
1227507 조정치 아빠 마음 5 .... 10:16:52 762
1227506 양평동이나 영등포 쪽 사시는분 계실까요 3 혹시 10:15:06 170
1227505 고딩 야간 간식 5 .. 10:14:55 330
1227504 골수우파 어르신이 하신 말씀 6 ... 10:13:46 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