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영화 예스맨 다들 알고계시나요~? 전 완전 재밌게 봤던영화인데 ㅎ

fasfsdf | 조회수 : 976
작성일 : 2013-01-10 00:17:10

오래전부터 보려고 했던 영화 ' 예스맨 ' 은 2008년 개봉작이니 4년이나 지난 다음에 봤네요;;; 암튼 봤으니 다행ㅎㅎ

전 짐 캐리 (Jim Carrey)하면 생각나는 영화는 고등학교때 학교에서 보여줬던 '트루먼 쇼'에요. 그때 짐캐리는 제게 참 강한 인상을

남겼었죠... 평범하게 생겼지만 정말 어떤 역할이던 소화할수 있는 진정한 전천후 배우가 아닌가 싶습니다.

또 볼만한 영화는 캐이트 윈슬랫과 함께한 '이터널 선샤인'이 있지요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예스 맨' 보다는 훨 진지하지만 인간의 사랑에 대한 해석은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예스 맨 (Yes Man, 2008)

미국

짐 캐리(Jim Carry), 주이 디샤넬 (Zooey Deschanel)

우리는 흔히 바쁘지 않으면서도 누가 만나서 뭘 하자고 하면 마냥 핑계를 댄다. "미안하지만 내가 일이 생겨서..."

그렇다고 집에 혼자 머무른다고 뭘 하는것도 아니지만 지루하게 시간을 보내고 그렇게 나날들을 보내버린다. 이는 서구적인 것일까?

아닌것 같다... 그렇다면 20대들에게만 나타나는 현상인가...아니다.

생각해보면 점차 어른이 될수록 '거짓말'이 늘고 핑계도 많아지는것 같다. 어린시절때 시간있을때 누가 놀자고 하는데 바쁜척하며

둘러댄적은 분명히 없었다...

감독은 이런 어른들의 "핑계병"(?)을 꼬집는것 같다. 사실 하고싶은건 거의 할수있는 어른...그러나 현실은 마음의 문은 굳게 닫히고

도전적인 생각은 찾아보기 힘들어보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뭐가 어디부터 잘못되었다는 것인가?


영화가 말해주는 해결책은 간단하다...

"예스"

우리가 수많은 기회를 날려버리며 시간을 허비하는것은 "노"를 입에 달고 다니는것으로부터 시작된다.

물론 현실적으로 봤을때 몇몇 과장된 부분은 있지만 짐 캐리가 연기하는 주인공의 삶은 "예스" 라고 말하는 순간부터

이성관계, 직장에서의 성공, 이웃관계, 친구들과의 관계, 개인의 행복까지도 완전히 변화된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면 된다". 살아가면서 참 지긋지긋하게 듣는 말이지만 막상 듣고 어떻게 일상을 변화시켜야 하는지는 모를 수도 있다.

'예스 맨'을 보면 '예스'라고 말하는 것의 진정한 힘, 누구나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것도 일단 부딛혀 보면 된다는 것을 배우게 된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사람은 자신의 한계를 경험하면서 "못해, 나는 할 수 없어"라는 말을 스스로에게 더 빈번하게 하지 않나 싶다.

아직 자신이 젊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편견쯤은 깰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 댓글확인 해보세요 ㅎ

IP : 124.51.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fasfsdf
    '13.1.10 12:17 AM (124.51.xxx.17)

    혹시나 예스맨 영화를 보고싶으신분들은 http://www.sge.wo.to 가보시는것도 괜찮아용 ~

  • 2. 꾸지뽕나무
    '13.1.10 12:21 AM (175.223.xxx.163)

    저도 재밌게 봤던 기억있어요~~~^^
    당시 짐캐리가 한국어 배우고 한국말쓰는거 나와서 화재였죠~~

  • 3. fasfsdf
    '13.1.10 12:46 AM (124.51.xxx.17)

    그쵸 !!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30 한쪽 신발이 약간 큰데 방법 없을까요? .... 08:52:27 9
1129029 단기간에 스트레스로 찐 살 어찌해야하나요? 속상 08:51:21 20
1129028 문재인 케어, 환자의 치료권과 병원의 적정수익 보장으로 '사람이 먼.. 08:51:18 8
1129027 큰 강아지가 추우니까 자리 보전하네요 1 ... 08:47:23 125
1129026 가족사진 카드...어떻세요? 1 연말연시 08:39:48 96
1129025 춘천 잘 아시는분 1 .. 08:31:49 79
1129024 연예인들 안밝혀진 마약 엄청나게 많을걸요 우리가 몰라.. 08:27:34 402
1129023 어제 못봤는데 재방송 언제해요 ㅠ 9 나혼자산다 08:17:50 1,005
1129022 오버나이트 생리대 중 최고는 무엇인가요? 5 생리대 08:06:23 599
1129021 대통령이 가셨던 식당 기레기처벌 08:04:56 255
1129020 방송마다 기자폭행만 외치느라 11 기레기들 08:04:05 597
1129019 요가매트 추천 좀 해주세요 3 . . 07:59:21 115
1129018 이런 남자 있을까요? 주진형 07:48:26 244
1129017 개인정보보호 위반법으로 고소를 당했어요 7 Ddd 07:35:52 1,467
1129016 한의사선생님 계신가요? ar 07:31:54 165
1129015 은행의 입출금 통장은 1 82cook.. 07:30:41 279
1129014 다스뵈이다 4회에서 김어준이 제안한 댓글공작캡쳐운동 4 82님들께 .. 07:25:15 551
1129013 미국 학교 겨울방학 시작하면 한국으로 돌아갈건데요 5 귀국 07:13:33 850
1129012 노령견 항암치료 에대해서 문의드려요~ 5 장미 07:12:09 384
1129011 펌) 기레기 번역기래요.ㅋㅋ 11 기레기 06:59:06 1,334
1129010 친정엄마와 여행갑니다 5 miruna.. 06:30:07 1,037
1129009 아이의 시험실수와 거짓말 3 머플리 06:29:31 916
1129008 불륜을 아름답게 그린 국내영화 뭐가 있나요? 6 영화 06:01:48 1,651
1129007 자려고 누우면코가 매울때 2 ........ 06:00:49 501
1129006 여자들이 신아영을 싫어하는 이유가 25 안타깝 05:34:10 5,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