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나이 마흔에 톰보이 스타일 어떠세요??

바로나 | 조회수 : 1,930
작성일 : 2013-01-10 00:13:39

일부러 그렇게 입으려고 하는 건 아닌데...

편하게 편하게 하다보니 점점 스타일이 톰보이가 되어가요..

사실 톰보이라는 말도 안어울리는 것 같고 그냥 남자스타일?? ㅡㅡ

 

주로 입는 아이템이..

바지는 블랙진이나 카고, 짙은 인디고청바지

상의는 무조건 티, 후드집업, 체크셔츠, 어쩌다 니트

겉옷은 사파리, 야상, 라이더 이런 식이고요..

가방도 요새는 가벼워서 칸켄만 메고 다니네요..

모자도 방울달린 비니 주로 많이 쓰고요..

신발은 나이키 스케이트보드화 나 요샌 어그부츠도 가끔 신고요..

헤어스타일은 짧은 보브컷 (컷트와 짧은 단발의 중간쯤?)

 

외출하려고보면 핑크매니아인 7살 딸이 저더러 엄마 남자같다..고 해요..;;;;

예전엔 그래도 플레어스커트에 가디건 타이즈에 플랫슈즈 요런 것도 잘 입었거든요..

근데 요새는 진짜 안입어지네요.. 뭐 추워서 그런것도 있지만..

 

남들 눈에 어려보이려고 발악한다거나 (그럴 의도 진짜 없거든요..;;)

너무 무신경하게 하고 다니는 걸로 보여질라나요?

그래도 뭐 짧은 스커트에 니삭스신고 막 그러는거 아니니 누가 흉볼 스타일은 아닌거죠? 그쵸? ;;;;

 

IP : 118.46.xxx.1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해피
    '13.1.10 12:35 AM (118.37.xxx.204)

    저는 50넘엇는데도 그렇게 입어요.
    비니도 쓰고요.바지는 면바지나 청바지뿐이 없어요.
    겨울에 기모바지 입구요.
    앞에 주름잡힌 바지나 반짝거리는 블라우스를 입기가 힘들어요.
    어느 순간에는 스타일 고정된게 안좋은점도 많아요.
    스스로 쑥스러워서 스타일바꾸기가 어려워지네요.

  • 2. 단정하고
    '13.1.10 3:41 AM (111.118.xxx.36)

    좋은데..
    치렁치렁 스타일을 워낙 안 좋아해서요.
    부담스러운 스타일은 연로하셨음에도 기~~인 생머리ㅜㅜ에요. 개성일텐데 저는 못 견딜정도로 못 봐주겠더라구요.

  • 3. 어느순간
    '13.1.10 7:03 AM (24.103.xxx.168)

    내나이 45살 거울을 들여다 보고 정말 긴머리를 너무 오래 헀다 싶어서 과감하게 싹둑 잘라버렸습니다.
    헤어 스타일도 옷도 나이에 맞게 해야지......40대 중반에 긴머리 제가 봐도 답답해 보이더라구요.

    제가 한참 힘들때 인생이 잘 풀린 여자분들 보니........머리 스타일이 하나 같이 단정하고 깔끔해서
    저도 그렇게 해보려고 노력중입니다.

  • 4. OK
    '13.1.10 8:18 AM (175.120.xxx.236)

    곧 60이지만 그렇게 입고 다녀요
    화장도 안하고 외출이라고는 운동하러 갈때 뿐이니까요
    예쁜 옷을 좋아해서 드레스룸이 하나로눈 부족하지만요 ^ ^
    묵는 옷이 많네요 ㅠㅠ
    남편이나 내가 모모한 위치에 있어 격식을 갖추어야 하는 경우가 많다면야...
    캐주얼도 급이 있지요 ??
    좀 신경 쓰인다면 조금만 변화를 주어 보셔요
    청바지에 클래식한 자켓 입는거 좋아합니다

  • 5. ㅡ.ㅡ
    '13.1.10 10:28 AM (1.238.xxx.94)

    그냥 톰보이인 사람도 살아요 걍 남자얼굴
    남의 눈치보지말고 편한대로 하고 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01:56:50 21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2 지겨워라 01:54:11 25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2 ㅂㅂ 01:50:50 31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56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188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3 열좀식히세요.. 01:32:31 206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6 ㅇㅇ 01:23:29 182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3 광화문 01:20:50 279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5 .... 01:13:44 264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6 세상참좁네 01:10:07 803
1129504 고구마 말랭이를 먹으면 속이쓰려요 2 01:03:25 270
1129503 일드에서 여자 벗으라는 설정요 9 00:57:05 750
1129502 시진핑으로부터 바둑판 선물받는 문 대통령.jpg 9 좋으시겠다... 00:47:17 681
1129501 화장한후 피부가 건조해서 쩍쩍갈라진다면 어떻게해야될까요? 10 ㅜㅜ 00:44:23 843
1129500 옵션열기 알밥들 미쳐 날뛰고있어요 7 후후 00:42:26 440
1129499 이명박 수사하라 시위 1 ... 00:38:02 225
1129498 정우성 잘생겼다 언제까지 먹힐 것 같나요 24 .... 00:36:35 1,609
1129497 거부하는 남자친구... 5 ㅜㅜ 00:36:16 950
1129496 신혼 때는 정말 다 좋나요? 3 써리원 00:35:33 811
1129495 일산 엄청 춥네요 7 주부 00:34:57 1,101
1129494 결국 가난한 사람들의 문제라 달라지질 않나보네요 4 권역센타 00:33:18 752
1129493 소고기 좋아하는데.. 갈아놓은 소고기는 어디든 누린내가 심하지 .. 1 간고기 00:32:31 219
1129492 지금 맛난거 드시는 분들 뭐드세요? 5 혼자는 싫어.. 00:30:19 478
1129491 내 가슴도 미어집니다. 대통령님 1 임시정부 00:24:53 704
1129490 이국종 교수님 6 ... 00:23:51 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