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 마흔에 톰보이 스타일 어떠세요??

바로나 | 조회수 : 1,967
작성일 : 2013-01-10 00:13:39

일부러 그렇게 입으려고 하는 건 아닌데...

편하게 편하게 하다보니 점점 스타일이 톰보이가 되어가요..

사실 톰보이라는 말도 안어울리는 것 같고 그냥 남자스타일?? ㅡㅡ

 

주로 입는 아이템이..

바지는 블랙진이나 카고, 짙은 인디고청바지

상의는 무조건 티, 후드집업, 체크셔츠, 어쩌다 니트

겉옷은 사파리, 야상, 라이더 이런 식이고요..

가방도 요새는 가벼워서 칸켄만 메고 다니네요..

모자도 방울달린 비니 주로 많이 쓰고요..

신발은 나이키 스케이트보드화 나 요샌 어그부츠도 가끔 신고요..

헤어스타일은 짧은 보브컷 (컷트와 짧은 단발의 중간쯤?)

 

외출하려고보면 핑크매니아인 7살 딸이 저더러 엄마 남자같다..고 해요..;;;;

예전엔 그래도 플레어스커트에 가디건 타이즈에 플랫슈즈 요런 것도 잘 입었거든요..

근데 요새는 진짜 안입어지네요.. 뭐 추워서 그런것도 있지만..

 

남들 눈에 어려보이려고 발악한다거나 (그럴 의도 진짜 없거든요..;;)

너무 무신경하게 하고 다니는 걸로 보여질라나요?

그래도 뭐 짧은 스커트에 니삭스신고 막 그러는거 아니니 누가 흉볼 스타일은 아닌거죠? 그쵸? ;;;;

 

IP : 118.46.xxx.1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해피
    '13.1.10 12:35 AM (118.37.xxx.204)

    저는 50넘엇는데도 그렇게 입어요.
    비니도 쓰고요.바지는 면바지나 청바지뿐이 없어요.
    겨울에 기모바지 입구요.
    앞에 주름잡힌 바지나 반짝거리는 블라우스를 입기가 힘들어요.
    어느 순간에는 스타일 고정된게 안좋은점도 많아요.
    스스로 쑥스러워서 스타일바꾸기가 어려워지네요.

  • 2. 단정하고
    '13.1.10 3:41 AM (111.118.xxx.36)

    좋은데..
    치렁치렁 스타일을 워낙 안 좋아해서요.
    부담스러운 스타일은 연로하셨음에도 기~~인 생머리ㅜㅜ에요. 개성일텐데 저는 못 견딜정도로 못 봐주겠더라구요.

  • 3. 어느순간
    '13.1.10 7:03 AM (24.103.xxx.168)

    내나이 45살 거울을 들여다 보고 정말 긴머리를 너무 오래 헀다 싶어서 과감하게 싹둑 잘라버렸습니다.
    헤어 스타일도 옷도 나이에 맞게 해야지......40대 중반에 긴머리 제가 봐도 답답해 보이더라구요.

    제가 한참 힘들때 인생이 잘 풀린 여자분들 보니........머리 스타일이 하나 같이 단정하고 깔끔해서
    저도 그렇게 해보려고 노력중입니다.

  • 4. OK
    '13.1.10 8:18 AM (175.120.xxx.236)

    곧 60이지만 그렇게 입고 다녀요
    화장도 안하고 외출이라고는 운동하러 갈때 뿐이니까요
    예쁜 옷을 좋아해서 드레스룸이 하나로눈 부족하지만요 ^ ^
    묵는 옷이 많네요 ㅠㅠ
    남편이나 내가 모모한 위치에 있어 격식을 갖추어야 하는 경우가 많다면야...
    캐주얼도 급이 있지요 ??
    좀 신경 쓰인다면 조금만 변화를 주어 보셔요
    청바지에 클래식한 자켓 입는거 좋아합니다

  • 5. ㅡ.ㅡ
    '13.1.10 10:28 AM (1.238.xxx.94)

    그냥 톰보이인 사람도 살아요 걍 남자얼굴
    남의 눈치보지말고 편한대로 하고 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553 경기 남부 집값 ㅇㅇ 14:30:25 2
1223552 정수기채권 급해요 ㅜ.ㅜ 도와주세요 동원댁 14:30:04 7
1223551 기타 개인 레슨샘은 어디서 구하나요 .. 14:25:55 15
1223550 집에 있는게 너무 좋아요 2 ..... 14:25:40 171
1223549 40대 싱글 이제라도 청약저축 시작해야하나요? 2 청약 14:25:10 76
1223548 부천이나 광명쪽 신경정신과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미리 14:24:43 17
1223547 이케아 가구 조립을 하고 난 후 내마음 내몸 1 음.. 14:23:12 169
1223546 김동철 ˝文대통령 드루킹 사건 직접 나서야˝ 8 세우실 14:22:27 152
1223545 간만의 수영 강습 하고 왔어요 asd 14:22:08 55
1223544 불면증 미치겠어요 1 .. 14:17:37 153
1223543 이젠 에르메스를 못사겠어요.. 10 .... 14:16:08 860
1223542 플룻 어떤걸 사야할까요? 2 초보 14:12:59 70
1223541 문재인은 비밀스런 삼성장학생인가? 13 .... 14:11:45 456
1223540 아침에 교제 전 성매매 글 썼어요 9 ... 14:07:38 546
1223539 서울에 초등아이랑 둘이 갈만한 호텔 아시나요? 3 우리 14:03:11 261
1223538 럭키슈에뜨 옷 참 비싸네요 1 .. 14:03:03 426
1223537 떡 할건데요ᆢ테팔찜기와 대나무 찜기 1 라연 14:00:32 112
1223536 진짜 구역질나요. 1 뻔뻔하다 13:59:36 447
1223535 거지같은것들.. 지치지말고 욕해야겠어요 1 ㅇㅇ 13:58:16 237
1223534 오야니 가방. 좋은가요 가벼운가방 13:56:05 164
1223533 쿠션 좋고 바닥 미끄럽지 않은 스포츠샌달 추천해주세요 샌달 13:52:14 63
1223532 다이어트 꼭 기억해야 할 두가지! 3 ㅇㅇ 13:48:03 842
1223531 애가 고3인데 어떤결과이던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어요 10 지겹다 13:41:52 694
1223530 노트북 수리하는 어느 정도 걸리나요? 2 노트북 13:40:07 98
1223529 서브웨이 빵 사이즈가 줄었어요 ㅠ 8 .. 13:37:03 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