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식당에서 불합리한 일을 당했을때 싸우시나요?

기막혀 | 조회수 : 1,934
작성일 : 2013-01-09 23:00:37

한달여가 지났지만 아직도 생각하면 화나는 일이 있네요

신랑과 딸아이랑 음식점에 갔어요

밥을 먹는데 김치에 한입베어물어 이빨 자국이 선명한 다른 반찬이 뒤섞여 있었어요

순간 김치 재활용하나 기분 상해 종업원을 불렀죠

제가 김치속에 이런게 들어있다고 하면서 혹시 남이 먹던 김치냐고 했어요

그랬더니 종업원이 김치를 들고 주방으로 들어가요

그 뒤론 감감 무소식이에요

저희 기다리다 김치 없이 밥을 먹었네요

제가 기분상해 하면서 계산대에 그 종업원있길래

아니 김치 그렇게 들고가면 다냐고 사과 한마디 없으시네요..했더니 그 종업원 왈

김치 재활용 아니거든요? 이러네요..너무 당당하게 무슨 잘못이냐는 식으로요

그래서 제가 아니 그럼 새 김치를 가져다 주던지 그런게 나왔으면 뭐라고 대답이 있어야 할꺼 아니냐 했어요

그랬더니 재활용 아닌데 왜 사과를 하냐고 하네요

그러더니 손님중 누가 물달라고 하니 거기로 쪼르르 가네요

저 문앞에서 서서 그 종업원에게 소리쳤어요

사과 하시라고~ 음식에 그런게 나왔으면 사과부터 해야 하는거 아니냐고

그랬더니 또 똑같은 말하네요..재활용 아닌데 뭘 잘못한거냐구요

사장 주방안에 있는데 나와보지도 않구요

저 완전 열받아서 사과받고 가겠다 했더니 그 종업원이 고개 까딱하며 미안하네요 이러네요

 

이런 상황에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하나요

저희 신랑 옆에서 그냥 서 있고 저만 열 무지 팍팍 받아서 물 나르는 종업원 뒤통수에 대고 소리지르고

그 종업원 저더러 몇살 먹었냐 젊은 여자가 이래도 되냐 이러구~~~~~~~~

아이가 있어서 그냥 나왔지만 나오면서도 기막히고 열받고

신랑 옆에서 애도 있는데 참아라 이러구

자기 눈으로 다 봤으면서도 참으라네요

그러더니 저더러 먼저 차로 가라 하더니 조용히 들어가더니 사장 불러서 여차저차 사과 받았다고 하네요

저만 미친년 된거 같아 지금도 기분 상하네요

 

IP : 119.70.xxx.2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9 11:02 PM (110.70.xxx.220)

    알바생들이야 그만두면 된다는 생각일테니 별 기대안하고요
    사장한테는 사과받아야죠

  • 2. ...
    '13.1.9 11:04 PM (61.43.xxx.82)

    저두 아주 똑같은 경험....
    김치 더 달라니까 아주 인심좋게 주더니만
    알고보니 방금 나간 단체손님들 먹다남은 거였어요.
    앞니자국이.. 컥... 한소리 하고나왔어요. 아우 진짜...

  • 3. 속상했겠다.
    '13.1.9 11:47 PM (218.52.xxx.2)

    일단 사장님 나오시라 해서
    상황을 조곤조곤 얘기하는 게 문제 해결에 더 효과적이구요
    지금처럼 이렇게 나오면 동네 인터넷 게시판에 올려드리겠다고 하고 나오시면 좀 긴장하지 않을까요?
    식당 주인 마인드가 참 오래가기 힘들어 보입니다.

  • 4.
    '13.1.10 12:30 AM (175.213.xxx.61)

    모든 식당이나 가게들이 우리가 생각하는것만큼 손님은 왕이다 라고 여기지 않아요
    자신의 사활을 걸고 가게운영에 최선을 다하는 점주도 전부는 아니구요
    그걸 알기땜에 그다지 심하게 항의하지않아요
    특히 알바는 더하죠 알바에게 가게는 그저 월급받는 일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에요 짤리면 다른곳 가면 그만..
    그래도 원글님처럼 에너지 넘치게 항의도 하고 그래야 발전이 있기도 할거에요

  • 5.
    '13.1.10 12:30 AM (175.213.xxx.61)

    일커->일터

  • 6. 당연히...
    '13.1.10 3:37 AM (121.175.xxx.61)

    사장이나 매니저 불러서 큰 소리로 야단치고 안먹고 바로 나와요.
    저런 홀대는 안 받아봤지만 그런 상황에서 성의없이 나오면 구청에다 민원 넣을 거에요.

  • 7. ok
    '13.1.10 9:56 AM (59.9.xxx.177)

    음...그런경우 당하면 사진부터 찍어야겠군요. 음식점이랑.
    인터넷에 올린다고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462 잠시 후 봉하가야 되는데... 비가오네요... 08:42:30 32
1224461 몰입 댓글달아주신분.... 1 몰입 08:40:28 58
1224460 맞선으로 만나면 늦어도 1년 내에 결혼해야 하나요? 1 ... 08:39:49 74
1224459 청계천.인사동 주변 잘아시는분 계실까요? 제주사람 08:39:36 21
1224458 24개월된 조카 선물로 아이패드 어떨까요? 7 파랑노랑 08:36:05 174
1224457 일베 이재명 아웃이 눈앞에 보입니다 - 좀 더 힘을 냅시다 7 혜경궁집회 08:26:33 357
1224456 수더분한 남자가 좋다는걸 이제야 알았네요 5 ^^ 08:26:10 533
1224455 파마를 했는데 머리 한번 감고 다 풀렸다면 어떻게 하시나요? 3 08:20:45 381
1224454 저렴하고 좋은 운동화 있을까요? 5 강빛 08:19:17 280
1224453 요즘 오이 짱 맛있네요 1 제이니 08:16:41 197
1224452 도자기컵에 금(착색) 생기는것... 1 .. 08:16:34 89
1224451 북적북적 연휴가 끝나고 허전한 집 3 ㆍㆍㆍ 08:12:48 479
1224450 소음신고는 어디에 해야하나요 1 ㅅㅇ 08:05:03 268
1224449 양아치 중의 상양아치 범죄 집단. ㅋㅋ 08:00:31 266
1224448 어제피디수첩 배명진교수는.. 11 ㄴㄷ 07:53:02 1,647
1224447 우리집 중 2 5 ㅎㅎ 07:50:33 800
1224446 왜 도람뿌라고 부르게 된건가요? 8 밀크 07:50:04 879
1224445 총리님이 답답한 지지자심정을 아시는건가요? 혜경궁 07:48:38 242
1224444 어라운드뷰로 달아보신분 블랙박스 07:45:26 97
1224443 기일 새벽에 역겹게 또 노무현팔이를 한다 (이병철 페북) 14 찢재명축낙선.. 07:36:35 947
1224442 중학생 아이가 아침마다 배가아프다고,,,, 4 07:29:18 520
1224441 주5일 오전 가사도우미는 어디까지 일 하시나요. 직접고용? 어.. 4 ... 07:20:06 797
1224440 이읍읍 수준 보소 34 이읍읍 제명.. 07:15:19 1,734
1224439 재수생 7 나도 재수생.. 07:12:25 597
1224438 배추김치 담글때 양념을 좀 숙성시키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는..?.. 6 ,,,, 07:08:54 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