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식당에서 불합리한 일을 당했을때 싸우시나요?

기막혀 | 조회수 : 1,915
작성일 : 2013-01-09 23:00:37

한달여가 지났지만 아직도 생각하면 화나는 일이 있네요

신랑과 딸아이랑 음식점에 갔어요

밥을 먹는데 김치에 한입베어물어 이빨 자국이 선명한 다른 반찬이 뒤섞여 있었어요

순간 김치 재활용하나 기분 상해 종업원을 불렀죠

제가 김치속에 이런게 들어있다고 하면서 혹시 남이 먹던 김치냐고 했어요

그랬더니 종업원이 김치를 들고 주방으로 들어가요

그 뒤론 감감 무소식이에요

저희 기다리다 김치 없이 밥을 먹었네요

제가 기분상해 하면서 계산대에 그 종업원있길래

아니 김치 그렇게 들고가면 다냐고 사과 한마디 없으시네요..했더니 그 종업원 왈

김치 재활용 아니거든요? 이러네요..너무 당당하게 무슨 잘못이냐는 식으로요

그래서 제가 아니 그럼 새 김치를 가져다 주던지 그런게 나왔으면 뭐라고 대답이 있어야 할꺼 아니냐 했어요

그랬더니 재활용 아닌데 왜 사과를 하냐고 하네요

그러더니 손님중 누가 물달라고 하니 거기로 쪼르르 가네요

저 문앞에서 서서 그 종업원에게 소리쳤어요

사과 하시라고~ 음식에 그런게 나왔으면 사과부터 해야 하는거 아니냐고

그랬더니 또 똑같은 말하네요..재활용 아닌데 뭘 잘못한거냐구요

사장 주방안에 있는데 나와보지도 않구요

저 완전 열받아서 사과받고 가겠다 했더니 그 종업원이 고개 까딱하며 미안하네요 이러네요

 

이런 상황에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하나요

저희 신랑 옆에서 그냥 서 있고 저만 열 무지 팍팍 받아서 물 나르는 종업원 뒤통수에 대고 소리지르고

그 종업원 저더러 몇살 먹었냐 젊은 여자가 이래도 되냐 이러구~~~~~~~~

아이가 있어서 그냥 나왔지만 나오면서도 기막히고 열받고

신랑 옆에서 애도 있는데 참아라 이러구

자기 눈으로 다 봤으면서도 참으라네요

그러더니 저더러 먼저 차로 가라 하더니 조용히 들어가더니 사장 불러서 여차저차 사과 받았다고 하네요

저만 미친년 된거 같아 지금도 기분 상하네요

 

IP : 119.70.xxx.2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9 11:02 PM (110.70.xxx.220)

    알바생들이야 그만두면 된다는 생각일테니 별 기대안하고요
    사장한테는 사과받아야죠

  • 2. ...
    '13.1.9 11:04 PM (61.43.xxx.82)

    저두 아주 똑같은 경험....
    김치 더 달라니까 아주 인심좋게 주더니만
    알고보니 방금 나간 단체손님들 먹다남은 거였어요.
    앞니자국이.. 컥... 한소리 하고나왔어요. 아우 진짜...

  • 3. 속상했겠다.
    '13.1.9 11:47 PM (218.52.xxx.2)

    일단 사장님 나오시라 해서
    상황을 조곤조곤 얘기하는 게 문제 해결에 더 효과적이구요
    지금처럼 이렇게 나오면 동네 인터넷 게시판에 올려드리겠다고 하고 나오시면 좀 긴장하지 않을까요?
    식당 주인 마인드가 참 오래가기 힘들어 보입니다.

  • 4.
    '13.1.10 12:30 AM (175.213.xxx.61)

    모든 식당이나 가게들이 우리가 생각하는것만큼 손님은 왕이다 라고 여기지 않아요
    자신의 사활을 걸고 가게운영에 최선을 다하는 점주도 전부는 아니구요
    그걸 알기땜에 그다지 심하게 항의하지않아요
    특히 알바는 더하죠 알바에게 가게는 그저 월급받는 일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에요 짤리면 다른곳 가면 그만..
    그래도 원글님처럼 에너지 넘치게 항의도 하고 그래야 발전이 있기도 할거에요

  • 5.
    '13.1.10 12:30 AM (175.213.xxx.61)

    일커->일터

  • 6. 당연히...
    '13.1.10 3:37 AM (121.175.xxx.61)

    사장이나 매니저 불러서 큰 소리로 야단치고 안먹고 바로 나와요.
    저런 홀대는 안 받아봤지만 그런 상황에서 성의없이 나오면 구청에다 민원 넣을 거에요.

  • 7. ok
    '13.1.10 9:56 AM (59.9.xxx.177)

    음...그런경우 당하면 사진부터 찍어야겠군요. 음식점이랑.
    인터넷에 올린다고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71 김어준이 캡쳐해서 저장하라고 하네요 2 옵알단 10:21:30 119
1129070 채널A 보다 뒷목잡겠네요 5 병신들 10:19:13 180
1129069 혼자여행가는데 후쿠오카 잘아는분... 1 여행 10:17:13 86
1129068 문재인정부가 외교를 정말 잘하네요 2 ㅇㅇㅇ 10:17:05 130
1129067 효성여대 찾던 분~ 1 아웅이 10:15:29 186
1129066 503중국방문 vs 문대통령님 중국방문.. 눈물이 나오네요 정말.. 8 추운겨울 10:11:41 286
1129065 장례식장 복장 문의요 2 두두두둥 10:11:10 57
1129064 스탈구니님 아시는분? 주식 10:10:52 30
1129063 키스 좋아하시나요? 3 10:10:04 242
1129062 여자 혼자 할 수 있는 사업 뭐가 있을까요? ... 10:07:35 86
1129061 말린 우럭(생선) 이 있는데요 4 초보요리 10:06:17 117
1129060 문프의 방중 성과 가려지는 거 같아 4 깨시민 10:05:39 137
1129059 의사, 교사인데 눈치 없는 사람들 많이 겪었어요 6 ... 10:04:51 413
1129058 코스코 10시 입장하러 4 저요 10:01:02 434
1129057 인터넷 면세점에서 화장품 샀는데 딴 물건이 포장되어있네요 움베르트 10:00:33 103
1129056 40살된 대기업 고졸 생산직 남자요 7 ㄱㄱㄱ 09:59:30 483
1129055 신아영 아나.. 14 09:58:37 610
1129054 엄마표 영어 딕테이션 어떤 효과 있을까요 2 엄마표 09:54:07 165
1129053 저출산대책으로 초등수업시수확대... 13 교육 09:40:51 474
1129052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5(금) 4 이니 09:40:46 82
1129051 국내선 혼밥, 중국과 해외에선 이미 '성지'가 되고 있는 '문대.. 3 ㅇㅇㅇ 09:36:43 650
1129050 ‘단톡방 성희롱’ 기자들, 한국기자협회 자격정지 oo 09:34:52 171
1129049 신아영이 불편한 이유는 11 ... 09:32:53 1,736
1129048 미국 추수 감사절 보면 가증스럽다는 생각 3 ........ 09:29:42 628
1129047 능력되면 일본여자랑 결혼하시길 21 ㅇㅇ 09:28:50 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