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매8세7세

질문이요 | 조회수 : 851
작성일 : 2013-01-09 22:31:06
봐주는데 얼마가 적당할까요?아침7시부터 저녁8시까지구요.조건은 아침 먹이고 큰아이 학교 가는거 봐주고 작은애 유치원 등.하원 봐주고요.종일반은 안한다네요.방과후 학원가는거 봐주고 숙제 챙겨주고 간식,저녁먹이기~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처으이라 얼 마가 적당한지 감이 안오네요.주5일이구요~
IP : 121.184.xxx.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00이상은
    '13.1.9 11:17 PM (218.52.xxx.111)

    받으셔야할 것 같아요..애들 지발로 걸어다니고 자기 손으로 밥먹구 애기티 벗어서수월하 꺼란 생각하실지 모르지만 고맘때도정말할 일이 많으요. 하루에도 몇번을 들어갔다 나갔다 숙제에 공부에 .... 제 요지 님 시간이 자는 시간 빼고 애들 깨 있는 시간에 다 봐주시는거잖아요. 쉽게 생각하시고 적게받으시면 나중에후회하실것 같아요.

  • 2. 두 아이
    '13.1.10 12:29 AM (121.162.xxx.47)

    다 유치원 다닐 때 보다 저 때가 더 힘들고 정신없어요..
    제가 연년생 남매 키웠는데 하루종일 저도 들락거렸었어요..

  • 3. 어떤집
    '13.1.10 12:44 AM (116.37.xxx.141)

    유치원생 한명인데
    아침에 유치원 보내주시기
    아이가 유치원에 있는 동안.....할머님 맘. 집이 근처라서 가시더라구요. 그러니 당근 집안일 전혀 않하세요
    다시 귀가하는 유치원생 집에서 맞이하기.
    엄마 퇴근은 대부분 6.30에서 7시

    한마디로 아이 지키기만 있어요.
    연세가 있어서 그저 아이 하늘재로 내부두시는 듯.

    토일 모두 쉬고 엄마가 휴가일때 출근도 안하시고 .
    한달에 80.
    간간이 이것저것 챙겨드리는데요
    너무 과? 하다고 생각되는데. 그 엄마는 애 눈치 않주고 예뻐라 해주신다고. 70 다 되가는 할머니 계속 상전 모시듯 하더라구요

  • 4. 어떤집
    '13.1.10 12:45 AM (116.37.xxx.141)

    참 올해부터 100 이라 했어요

  • 5. 가난한집 100 부잣집이면 160
    '13.1.10 7:52 AM (110.32.xxx.180)

    보통집이면 120?

    근데 저같음 100 받고는 저 일 안할래요.

  • 6. 100이상은
    '13.1.10 9:26 AM (218.52.xxx.111)

    쓴 사람인데요. 참고로 전 올해 7세 9세맘이예여. 그러니 작년 저의 생활이겠죠. 1학년아이 학기 초면 몰라도 점점 학교 생활 익숙해지면 청소하네 뭐네 하면서 바로 안나와요..그럼 학교 앞에서 내내 기다렸다 데려오구 아이 생각해 날 좋은날은 틈틈히 놀이터 데리고 나가구요. 그냥 앉아만 있어서 편할 것 같죠. 혹 위험하지는 않나 살펴야 되구. 하루 한 두시간 놀면 집에 오면 벌 선거처럼 피곤해요. 그나마 집안일 안하시면 좀 나으실 꺼구요. 또 둘이 싸우면 말리고달래구..글고 1학년 숙제는 엄마숙제가 대부분이예요. 제가 이런 얘길 하는 이유는 이리 일이 많으니 정당하게 요구하시고 당당히 일하시라는 말씀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997 치아바타는 어디에서 사나요? 1 안미 23:51:44 65
1224996 담달부터 연봉 천만원이 올라요 7 122018.. 23:51:02 353
1224995 맘에 드는 남자가 생기면 일단 빨리 자고 싶은게 18 ㅇㅇ 23:41:30 917
1224994 3자가 보기에 부부사이 안 좋은거 티나나요?? 5 23:38:56 532
1224993 전생이라는 게 있나 봐요... 그렇지 않고서야... 15 gg 23:36:23 924
1224992 선배 집사님들 질문 드립니다~~ ㅠㅠ 4 ㅠㅠ 23:36:03 165
1224991 LG의 경영자들 병역 현황 1 demand.. 23:35:08 299
1224990 역시 좋아하는 건 못 이겨요 으음 23:31:21 312
1224989 층간소음때문에 미칠것같아요 1 ... 23:30:49 345
1224988 옆집사람이 아기를 가졌어요 6 괴롭지만 참.. 23:30:46 1,217
1224987 여러분,지갑 여실 시간입니다. 8 부선갈매기 23:20:17 1,328
1224986 친구 조카애 얘기듣고 너무 웃겨서요. 13 ... 23:19:56 1,903
1224985 “양예원 가해자 A실장, 2008년에도 동일 사건으로 고소당해”.. 5 ㅇㅇ 23:19:34 1,019
1224984 밖으로 도는 아이 남편이 자퇴시키라는데요ㅠ 12 23:19:04 868
1224983 중국어랑 영어 ..둘 중에 뭐가 더 배우기 쉽나요? .. 23:16:03 111
1224982 이재명이 노통 수원시민 추모제도 한 기사 보셨어요? 10 요건또 23:12:12 548
1224981 냉동어묵으로 국할때 일단 해동해서 사용하나요 1 오뎅 23:09:59 109
1224980 나의 아저씨 짜투리인물분석 - 할머니편 7 쑥과마눌 23:08:47 678
1224979 치아바타 어떻게 드세요? 7 ㅇㅇㅇ 23:08:14 899
1224978 치킨은 정말 남는게 없나요? 4 야곰야곰 23:07:38 888
1224977 나무랄데 없는남편이지만 한가지.. 3 Dd 23:03:58 899
1224976 루리웹 금손의 2컷 시리즈(이재명 다수출연) 2 황금손 23:01:40 317
1224975 재개발 대체 얼마나 부자되게 해주나요 정말 왜들그러.. 2 ... 23:01:36 485
1224974 버닝에 대한 생각 (스포유) 6 22:58:51 705
1224973 독전..류준열 인기 그리 많은줄 몰랐네요 15 영화 22:54:51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