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인간극장 산골 10남매 보세요?

외아들 | 조회수 : 4,891
작성일 : 2013-01-09 22:28:53

요즘 인간 극장이 참 재밌네요.

이번 주는 무려 10남매라니...

오늘 이유를 보니..남편 분 아플 때 시어머니는 애들 본다고 집에 계시고 중환자실에서 혼자 사경 헤메는 남편 기다리면서 뼈 저린 외로움을 느끼고 아이 많이 낳기로 결심했다더군요.

외로움의 결과라 그런가 아이들 돌보면서 잘 지내는 엄마 같아요.

여전히 아이 많은 속에서 아이들이 제대로 관심과 돌봄 못 받는 것이 문제긴 하지만요.

고만고만한 아이들이 10명..정말 대단하네요..

IP : 125.135.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이프릴
    '13.1.9 10:48 PM (125.146.xxx.48)

    저도 봤는데 엄마가 아이들을 정말사랑하는거 같아요. 그리고 시부모님들도 그렇고요. 열명이나 되니 미처 신경못쓰 는아이가 있는거 같고요. 그게 미안해 눈물흘리는 젊디젊은 엄마...
    서른 여덟에 열명의 자식이 그렇게 이쁜엄마.
    전 마흔에겨우 하나 낳았는데, 다른 문제도 많지만
    그남편분이 건강하셔서 경제적으로 좀 나아지시기를 바래요

  • 2. 막내
    '13.1.9 10:55 PM (218.51.xxx.167)

    사랑이 웃는거 보면 저도 사르르 녹아요
    근데 부자지간이 조마조마한게 안타까워요

  • 3. 이가족
    '13.1.10 12:31 AM (125.180.xxx.33)

    예전에 다른 프로에도 나왔었는데 그때 9명이었고 끝날때 남편이 딸하나 더 낳자고 하더니 낳았더군요.
    근데 보니 외로워서 낳았다지만 그애들 키우기 급급해서 과연 애들한테 얼마나 신경을 쓸수 있는지.
    선생님 만날때 보니 그 선생님도 할말은 많은데 그래도 좋게 얘기해주더군요. 저번에 나온 프로에서도 애들이 숙제를 하나도 안해가서 선생님이 앞에서 벌서게 하는데 문제는 애들이 죄송해하지도 않으니 선생님이 그걸 더 기분나빠하더라구요. 그냥 애들을 예전 자기들이 먹을거 가지고 태어난다식으로 키우는거같아요.
    시어머니 인품이 정말 좋아보이던데 남편이 예전에 보니 간염이라 그러고 이제 더이상 자식 욕심 내지말고 있는애들에게 관심두고 살았으면 좋겠어요.

  • 4. 아무리
    '13.1.10 9:04 AM (203.142.xxx.231)

    외로워서 아이를 많이 낳아야지 생각은 한다해도, 그 많다는게 보통의 기준은 4-5정도 아닌가요?
    저 70년대 초반생인데.. 저때만 해도 보통 3-4명이 많은 시대였는데..
    10명까지 낳는 분들은 사고자체가,, 보통 사람하고는 다른거죠.. 뭐 아이가 주는 행복과 아이가 주는 괴로움이 반반씩 있겠죠.
    가지많은 나무에 바람잘날 없다는 말이 괜히 생긴건 아닌것 같으니..

  • 5. ...
    '13.1.10 10:55 AM (220.72.xxx.168)

    전 그 엄마가 진짜 아이들을 사랑하는 것같은 느낌이 하나도 안들던데요.
    너무 많은 아이들을 제대로 치닥거리 못해서 아이들마다 소외를 느끼게 만드는게 아닌가 싶더라구요.
    아이들 돌아가면서 야단치기에만 바빠서 아이들이 어떻게 상처받아서 마음을 닫는지, 하나도 눈치채지 못하더라구요.
    사춘기 아들이 말잘듣고 집안일 잘 도와주다 사춘기가 되니 말대답만 하고 말안들어서 화난다는 대목에서는 기가 찰 노릇이더군요. 그 아들은 그렇게 열심히 해도 엄마가 야단만치고 자기가 없어도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서 완전 서운해하던데... 사춘기 때문에 동네언니에게 상의하는 장면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는...

    처음 많이 낳기로 했을 때는 사랑이 넘치는 것 같았겠으나 이젠 감당할 능력을 벗어나니 사랑이고 뭐고 하루하루 넘어가기에 급급해보이던데요. 모든 상황이 짜증과 야단 혹은 매로 귀결되는 것 같아 씁쓸하더라구요.
    인간극장에 나오는 사람들이 다 어느정도 설정은 있으려니 생각은 했지만,
    난생 처음으로 가식적인 사람이구나 싶은 느낌이 든 건 처음이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04 강성진 아들 아프다던데 멀쩡하네요 달랴졌네 06:07:09 89
1126603 영어공부용 클래식 책 추천 초가지붕 05:32:52 77
1126602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2월11일.. 04:23:49 551
1126601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1 2017년 03:56:54 504
1126600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368
1126599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2 야밤 03:41:20 369
1126598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2 알콜 03:37:35 422
1126597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558
1126596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9 03:05:14 1,207
1126595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511
1126594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118
1126593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326
1126592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100
1126591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21 888 02:21:10 2,051
1126590 대출때문에 월세, 전세 뭐가 나을까요? 여쭤볼게요 02:15:53 148
1126589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3 양념 02:01:10 264
1126588 큰딸 호구 노릇 20년 6 지니 02:00:29 1,570
1126587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2 ... 01:55:17 481
1126586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25 안자고뭐하세.. 01:51:11 1,422
1126585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2 하루종일 01:30:51 811
1126584 전기압력솥 1 .... 01:22:11 208
1126583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12 ㅇㅇ 01:17:37 2,312
1126582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670
1126581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129
1126580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