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선생님들도 자기를 잘 따르는애를이뻐하나요?

fffff | 조회수 : 1,767
작성일 : 2013-01-09 21:06:09
아니면 공부잘하는 모범생이 이쁠까요?
선생님도 특별히 이쁜애가있다잖아요
IP : 211.36.xxx.8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은 맘
    '13.1.9 9:08 PM (124.48.xxx.196)

    자기를 잘 따르는 공부 잘 하는 모범생이 이쁩니다 ^^;

  • 2. 예의바른 아이가
    '13.1.9 9:19 PM (211.108.xxx.38)

    제일 이뻐요.
    공부는 좀 못해도 열심히 노력하면 진짜 이쁘구요.

  • 3. ㅇ.ㅇ
    '13.1.9 10:02 PM (115.142.xxx.20)

    공부를 잘 하는 학생보다는 예의바르고 마음 따뜻한 학생이 이쁘지 않겠습니까

  • 4. 최혜연
    '13.1.9 10:08 PM (175.115.xxx.205)

    내가 낳은 자식도 다 똑같이 이쁘지는 안잖아요? 당연한 거 아닐까요?

  • 5. ...
    '13.1.9 10:11 PM (180.69.xxx.179)

    공부 상관없어요. 공부 잘 한다고 이쁘다는 선생님들 한 번도 못봤네요.
    공부도 잘 하는데, 반의 사회성 모자른 아이 열심히 챙겨주고 친구해 주는 친구는 정말 이뻐하는 선생님 계세요.
    대체로 공부랑은 상관없구요, 되바라짐 없이 예의바르고 성격좋은 아이를 선생님들도 좋아하세요.
    공부잘하면서 되바라진 아이는 재수없는 아이 일순위이구요...공부잘하면서 되바라졌는데, 학부모도 재수없는 경우는 볼 때 마다 재수없게 느껴지는 0순위이구요...
    결국 선생님들이 아이들 볼 때도 성격이 1순위이지 공부만 잘한다고 예뻐하는 경우는 없네요... 공부잘하는데, 성격도 좋아... 그러면 그냥 성격 좋은 아이보다 더 좋게 보이는 것 같아요..

  • 6. 요리초보인생초보
    '13.1.9 10:48 PM (121.130.xxx.119)

    공부잘하면서 되바라진 아이는 재수없는 아이 일순위이구요...공부잘하면서 되바라졌는데, 학부모도 재수없는 경우는 볼 때 마다 재수없게 느껴지는 0순위이구요...
    결국 선생님들이 아이들 볼 때도 성격이 1순위이지 공부만 잘한다고 예뻐하는 경우는 없네요... 공부잘하는데, 성격도 좋아... 그러면 그냥 성격 좋은 아이보다 더 좋게 보이는 것 같아요.. 222

    전에 학원강사 할 때 사람 엄청 스트레스 주는 학생이 있었어요. 마음에 안 들면 윗사람, 부모에게 일러서 사람 곤란하게 하고. 숙제 안 해오는 그런 걸로 남겼는데 사람 잡더라고요. 걔 하나 때문에 원칙을 바꿀 수도 없고 다른 애들한테 미안해 지더라고요. 그럴수록 반 분위기 나빠지고.
    보호자 전화상담하니 할머니가 전화받는데 맞벌이하니까 선생이 죽어 지내라고, 할머니도 애 무서워하는 분위기였어요. 고급반이라 그런지 더 머리 쓰더라고요. 오히려 1,2학년 위의 수준 1등 여학생은 얌전하고 저를 잘 따라서 참 기분 좋았는데, 한 반에서 여태까지 잊지 못하는 최고의 여학생과 최악의 여학생이 같이 있었네요.

  • 7. 일단
    '13.1.9 11:24 PM (222.251.xxx.205)

    자기를 잘 따르면 이뻐하겠지요..
    선생님을 잘 따르는 학생중에는 막돼먹은 아이들은 거의 없으니까...
    막장 학생이 아니라면 이뻐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듯..

    많이들 오해 하시는 것 중에 하나가 선생님들이 공부잘하는 학생을 이뻐한다는 거에요.
    교사중에 공부잘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학생을 이뻐하는 건 못봤습니다.

    근데 공부잘하는 학생들이 장점이 있는 경우가 많아요..
    공부 잘하듯이, 성실하고, 자신감이 있고, 예의도바르고..

    암튼 공부잘하는 학생이 가진 장점이 좋아 보여서 이뻐하는 거지...공부잘한다는 이유만으로는 아닙니다..

    공부잘하지만, 말하는게 예의없고, 사고가 이기적이고 이런 아이들도 있는데...
    솔직히 전혀 이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공부잘하고 예의는 바르나, 너무 소심하고 자기 의사표현이 없으면 선생님이 이뻐하고 싶어도 공감대 형성이 어려워서 잘 이뻐지지 않아요...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고...ㅎㅎㅎ

    그런 학생보다 공부 좀 못해도, 성실하고, 예의있고 샘하고 말도 좀 섞고(즉 붙임성이 있는)...이러는 학생이 훨~~~씬 이쁘지요...

    선생님들은 성실함과 상냥하고 예의있는 태도만 있으면 다~~~이뻐해요.
    공부잘하는 학생은 가르치는 내용을 잘 이해하니까..그 점이 좋다는 거지....이뻐하는거랑은 무관해요.

    가끔가다가 잘생긴 남학생을 여선생님이 이뻐하거나
    예쁜 여학생을 남선생님이 이뻐하는 경우도 있겠지만,,,이런 건 빼구요..ㅋㅋ

  • 8. ...
    '13.1.10 1:58 AM (108.27.xxx.31)

    어지간히 둔하거나 속물적인 사람 아니고는 교사와 학생의 관계로 보통 인간관계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아이가 가장 예쁩니다.
    남에 대한 배려, 재치, 고운 심성, 그리고 아이들 특유의 맑은 감성과 어른을 따르는 태도.
    제 경우 수업 시간에 눈을 반짝이며 수업에 집중하는 아이도 예쁘고요.
    약자에게 약하고 강자에게 약하지 않는 정의로운 성품을 가진 아이도 참 예쁩니다.
    그리고 대범하고 화끈해서 작은 일에 연연하지 않고, 싫어도 단체 생활이니까 이 정도는 해야지 하는 쿨한 성격도 예쁘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50 와이셔츠 얼룩제거제 추천 부탁드려요 와이 09:48:45 7
1223949 평택 아령...7살 여아는 자기가 안던졌다 하네요 1 거짓말 09:48:28 145
1223948 그날, 바다가 인터넷에 벌써 올라왔네요 1 진실 09:47:54 22
1223947 신도림에서 아이 초등 보내시는분 계시나요~ 1 고민중 09:47:29 22
1223946 성년 맞은 99년생 아들엄마들이랑 얘기하고싶어요^^ 성년엄마 09:44:25 85
1223945 수학학원 옮겨야할까요? ........ 09:43:53 67
1223944 불면증때문에 정신과 처음 가봤는데요 4 .. 09:40:57 196
1223943 70대아빠가 요즘 코피가 자주 난다는데 4 .. 09:37:29 188
1223942 취나물 3분 데쳤는데도 질겨요 1 나물나물 09:37:17 108
1223941 공신폰2 와이파이 잡히는거 아셨나요? .. 09:35:07 106
1223940 김경수 의원의 구본무 회장 추모. 페북/펌 7 이런사연이 09:34:37 281
1223939 잠실 쪽 쌀국수 맛집이 어디일까요? 오디메 09:33:38 40
1223938 이번다스뵈이다 잼있어여 ㅎㅎ 심심하신분 09:31:12 126
1223937 카톡 친구들 목록에 있는 빨간점.... 4 처음보는 09:23:30 779
1223936 정치인들 예능출연 금지시켰음 좋겠어요... 4 ,,,, 09:22:38 273
1223935 열무김치 국물이 우윳빛이 되려면 뭘 넣어야~ 5 .. 09:21:38 415
1223934 생일인데 축하문자하나없는 친정식구들 4 호구인증 09:14:13 487
1223933 자고 일어나니 허리가 돌아가 있어요 1 허리 09:07:37 853
1223932 이재명이 김민석pd에게 돈준거 김영란법 위반 아닌가요? 4 김영란법 09:06:59 504
1223931 민주당 작태를 보고 경기도민 지선 기권합니다. 22 .. 09:03:58 454
1223930 뭐할까요? 열달만에 혼.. 09:03:22 83
1223929 창억떡 낱개 포장된 거 어디서 주문할 수 있나요? 2 08:58:56 397
1223928 경기도쪽 민주당 지지자분들은 어제 잘 보셨지요? ㅋㅋ 10 소신투표 08:55:54 539
1223927 기레기들 웃기네요... 5 정말 08:55:14 461
1223926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2 팬스 룰 08:53:51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