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엌일을 몇살까지 하게 될까요

교녹 | 조회수 : 1,873
작성일 : 2013-01-09 19:05:35
몇년 있으면 나이 칠십이 되는 시어머니신데
여기저기 아프다는 말을 달고 사십니다.
이제 추운 겨울이 되니 시장이나 집앞 슈퍼에도 한번 안나가고 살면서
모든 생활물품들을 이거 사와라 저거 사와라 하시네요.
김치도 안담그고요 반찬하나도 안해요.
모든걸 다 해오라고 합니다.
이런 시어머니 또 계신가요?
IP : 175.197.xxx.7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ㅋㅋㅋㅋ
    '13.1.9 7:12 PM (67.87.xxx.133)

    저희 엄마 칠십일세신데요 다 하세요 다!
    새언니나 저나ㅡ얻어먹는 중입니다. 다 들어주지 마세요. 그분 아직 삼사십년 더 사실거에요. 님 괴롭히면서.

  • 2. ㅡ,.ㅡ
    '13.1.9 7:14 PM (121.139.xxx.5)

    김치 안담그시는 시어머니 여기도 계세요..
    거리가 먼 관계로 반찬은 해오라고 안하세요..;;;

  • 3. 부엌일이라는게
    '13.1.9 7:16 PM (222.99.xxx.71)

    기한이 어디있나요? 내가 살아가는 그날까지 해먹어야죠.시어머니들은 며늘보면 손놓고싶은가보더라구요. 대접받기원하고. 친정엄마도 올케오면 손놓고 안하는데 제가다 민망. 딸인 제가 머라해도 그렇더라구요. 돌아가신시엄닌 어린 제딸한테 '누구야 할머니 밥좀 해줘라'이소리하는데 정말 어이없더라구요.

  • 4. 남녀모두
    '13.1.9 7:19 PM (67.87.xxx.133)

    몸이 말을 안듣는 순간까지 자기일은 자기가 했으면합니다.

  • 5. ....
    '13.1.9 7:58 PM (58.232.xxx.107)

    저희엄마 74세..
    까다로운 아빠 삼시세끼 다 챙기시고 김치도 하시고 자식들 다 챙기세요.
    물론 나이들어 일하긴 싫을것 같지만 그렇다고 며느리한테 모든걸 전가하면 어쩌라구요~~
    서양에선 손이 벌벌 떨리는 백발노인들도 스스로 장 보고 스스로 모든 걸 해결하는 모습이 당당해보이더라구요

  • 6.
    '13.1.9 8:11 PM (79.194.xxx.233)

    가사도우미 일주일에 한 두 번 붙여드리세요;;;

  • 7. 하얀공주
    '13.1.9 8:14 PM (180.64.xxx.211)

    평생 일 싫어하다가 며느리 본 순간부터 일안하는 시어머니 여기도 있어요.
    죽어도 안해요.
    냅두는거죠뭐. 대신 권리주장 못하게 해놨어요.

  • 8. ..
    '13.1.9 9:52 PM (175.115.xxx.106)

    칠십은 요즘 예전보다 젊은 노인 취급해서 연금도 서서히 70 부터 준다 하는데 왠 다 죽는 소리 하며 아들.며늘 괴롭히나요?? 밥 굶게 그냥 둬 보세여. 고프다 고프다 보면 해먹겠죠 . 무슨 몇십년 더 살지 모를 멀쩡한 노인 수발 들라고 하는지 상 밉상이네요.

  • 9. 울 할머니
    '13.1.9 10:22 PM (211.63.xxx.199)

    87세에 돌아가신 울 할머니 돌아가시던 날 아침에도 장손 밥 해먹이고 출근시키셨네요.
    그래서 큰집 오빠에게 전화해서 부고를 알리니, 큰집 되묻기를 "어느 할머니가 돌아가셔?"
    아침까지 밥 챙겨주셨던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니 믿을수가 없었죠.

  • 10. 33생
    '13.1.10 6:39 AM (58.231.xxx.102)

    우리 나이로 81세인 시어머니 올해도 혼자 김장 해주셨습니다.
    존경스러울 뿐..
    넓은집 넓은 정원 거울 같이 깨끗하게 관리 하시고 시아버자 삼사 세끼, 간식 술상 차리시고
    부실한 자식 건사에 당신 건강관리까지 완벽 하시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31 종이호일 활용해서 생선 바삭하게 잘 굽는 법 좀 알려주시겠어요~.. 생선굽기 23:08:18 63
1227330 11시20분에 MBC 스트레이트 해요 2 23:05:34 149
1227329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1 한바다 23:03:34 133
1227328 11시 기도합니다 5 마그네슘철분.. 23:02:44 327
1227327 극장에서 파는 팝콘에 뚜껑 있는거 아셨어요? 2 ... 23:02:32 241
1227326 슈가맨 보세요 ^^ 솔리드 1 ^^ 23:02:30 156
1227325 칼국수 면으로 한 콩국수에 빠졌어요 P 23:01:46 142
1227324 정의당 하는짓 좀 보세요. 3 허허 23:01:33 332
1227323 이혼후 사춘기아들 아빠랑 지내게 할지 . 6 고민 23:01:33 310
1227322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합니다. (조금만 더하면 20만) 청원진행중 23:01:21 133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4 나밍 22:54:37 527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69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5 .... 22:54:01 1,272
1227318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5 ㅠㅠ 22:51:39 387
1227317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199
1227316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12 나라 22:48:08 1,193
1227315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4 기도하라 22:44:02 726
1227314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9 ... 22:43:18 912
1227313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7 궁금 22:42:36 297
1227312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8 .. 22:37:09 1,119
1227311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13 진짜 22:36:02 938
1227310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731
1227309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1,222
1227308 좋은 강의 1 22:28:55 227
1227307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4 무법변호사 22:28:43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