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만기환급이라는 보장성 보험의 함정

쉬운남자 | 조회수 : 6,299
작성일 : 2013-01-09 16:56:19

만기환급이라는 보장성 보험의 함정

가끔 들어와 질문글을 보다보면 아직도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에 대해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신것 같네요.

예전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에 대해서 제 카페에 정리했던 글을 옮깁니다.

따로 연락처 및 제 개인정보를 남기지 않겠습니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네요.^^


보험에 가입할 때 한국인과 미국인(유럽인 포함)의 큰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만기 유형입니다. 미국인은 대부분 순수보장형(소멸형)으로 가입하고, 한국인은 만기환급형으로 가입합니다. 한국인은 원금에 대한 미련이 강하기 때문이죠. 순수보장형은 만기가 되어도 돌려받는 보험금이 없는 반면에, 만기환급형은 만기가 되면 납입한 보험료 중 일부 또는 전부를 돌려받습니다.
보험설계사들은 '보험기간에는 사고에 대해 보장 받고, 만기에는 납입한 보험료를 환급 받으라’면서 만기환급형으로 주로 안내를 합니다. 반면에 보험비교 사이트에서는 보험료가 저렴한 순수보장형으로 가입하라고 합니다. 단순히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이유로 순수보장형을 권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지죠. 그렇다면 보장성 보험에 가입할 때 환급금이 그렇게 중요할까요? 또 다른 함정은 없는 것일까요?

단순하게 비교해 보도록 하죠.
만기환급형 보험료가 3만 원이고, 순수보장성 보험료가 2만 원이라고 가정합시다. 차액 1만 원을 은행에 넣은 후 만기시 동시에 금액을 찾는다고 했을 때 수익률을 비교하면 가장 명확한 답이 나옵니다. 은행 적금의 수익이 더 나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유는 간단하죠. 보험에서는 사업비(유지비, 설계사 수당 등)가 빠지기 때문입니다. 즉 1만 원을 원금으로 자금을 굴리는 것이 아니라 사업비가 빠진 7천 원~8천 원 정도를 원금으로 투자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은행과 수익률에서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아래 예시는 현재 판매되는 D생명의 암보험의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 보험료의 차액만큼을 적금으로 넣었을 때와 보험 만기환급금을 비교한 사례입니다. 은행 이율이 변수이기는 하지만, 차액을 적금에 넣어서 굴리는 게 훨씬 낫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보장 차이의 함정
만기환급형의 보험료가 더 많기 때문에 보장에 다른 혜택이 있지 않을까 잘못 알고 있는 고객이 있습니다. 그러나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보험료가 달라도 만기환급형이나 순수보장형이나 보장 내용은 동일합니다. 다만 만기환급금 여부에만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 설계사 수당의 함정
일반적으로 보험료가 많을수록 설계사 수당 역시 늘어납니다. 이런 이유로 설계사는 순수보장형보다는 만기환급형을 주로 권장하는 편입니다. 설계사 수당을 챙겨주느냐 고객 자신의 효율적인 재테크를 고려하느냐, 선택의 기준은 뻔하죠.

* 보험의 본질
보험비교 사이트에서 안내하듯이, 단지 순수보장성 보험료가 싸기 때문에 순수보장형을 권장하는 건 아닙니다. 어떤 것이든 본질에 충실한 것이 좋습니다. 보험 역시 그렇습니다. 보험의 본질은 보장입니다. 단순히 수익률만을 고려할 바엔 다른 금융 상품에 관심을 갖는 것이 낫습니다.

보험에 가입할 때에는 만기환급금이라는 눈앞의 이익이 크게 보이는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보장을 유지하기 위해 들어가는 유지비의 비중은 시간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납니다. 이는 굳이 계산기를 두드리지 않아도 알 수 있습니다. 같은 보장이라면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의 차액을 다른 쪽에 투자하여 기회비용을 늘리는 것이 좋습니다. 어쨌거나 만기환급금을 잣대로 보험상품을 선택하는 무모함은 버려야 합니다.

IP : 112.169.xxx.2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의미
    '13.1.9 5:08 PM (121.137.xxx.164)

    100세 만기인데 100세에 내가 살어서 그걸 타겠어요?ㅎㅎ전 환급이 무의미 하다고 생각합니다~

  • 2.
    '13.1.9 5:36 PM (58.240.xxx.250)

    마찬가지...

    보험은요, 어떠한 상품이든 요리조리 빠져나갈 궁리 다 만들어 놓습니다.

    저렴한 실비 정도만 가입하고, 보험을 최소화하는 게 돈 버는 지름길.

  • 3. 제말이요...
    '13.1.9 5:56 PM (175.124.xxx.62)

    서방이 말귀를. 못알아들어서
    한당보험료를ㄹ 80만원 냅니다
    지 번돈으로 낸다고 말도 들을생각을. 안하네요
    답답

  • 4. 차차부인
    '13.1.10 3:27 AM (121.150.xxx.146)

    우와... 제대로 읽고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415 구제옷,구제 신발에 진짜 귀신이있을까요? 1 ... 18:18:47 51
1130414 일본여행을 딱 한번 간다면 어딜 가는게 좋아요? 2 일본 18:18:45 27
1130413 불면증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이요 1 ... 18:11:08 178
1130412 다리의 찌릿한 느낌이 신경통으로 발전하나요..? 4 뭘까.. 18:10:11 109
1130411 비만인데 꼭 당수치만 높은데 1 탄수화물? .. 18:07:44 93
1130410 온수매트 온도. 2 T 18:06:36 112
1130409 임시정부의 살림꾼 정정화 여사의 이야기 (재미있는데감동) 1 산하칼럼 18:01:37 172
1130408 내 편이 없는 사람은 어디서 지지받고 힘을 얻나요? 6 ㅇㅇ 18:01:10 376
1130407 청와대기자단.해체 새청원..안하신분들 드러와요~ 2 현52927.. 18:00:39 117
1130406 찌든 때 교복 소매 어떻게 세탁하나요? 4 17:57:51 198
1130405 커피 마시면서 조는 여자 ㅠㅠ pp 17:54:32 288
1130404 층간소음 덜한 마루는 없을까요 1 인테리어 17:50:22 105
1130403 수시 예비번호 여쭈어오 9 ... 17:50:03 528
1130402 놀라운 회복력 보인 낙동강...상류 6개 보 추가 개방해야 5 고딩맘 17:49:48 432
1130401 기자들이 홀대라고 난리친 아침장면 3 사이다 17:49:38 711
1130400 일본특가잡았는데...료칸이 없네요 5 일본 17:43:26 694
1130399 오후가 되면 저도 모르게 꾸벅 졸아요.. .. 17:43:23 98
1130398 초간단 감자스프 2 감자스프 17:42:05 608
1130397 503모지리 각국정상들끼리 손잡을때 3 ... 17:41:26 342
1130396 난방텐트 쓰시는 분.... 조언 좀 부탁드려요 15 vv 17:39:18 546
1130395 외식중 승려가 다가와서 시주해달라는데ᆢ 14 불교에서 17:37:37 1,114
1130394 [펌글] 아들낳으려고 딸 줄줄이 낳은 가정 24 17:36:44 1,295
1130393 나 김치찌개 좀 끓인다~ 하시는 분 제발 한수 가르쳐 주세요ㅠ 22 아이고 17:32:14 1,517
1130392 올해의 사자성어 아세요? 8 무식이 유식.. 17:29:44 402
1130391 2018년이 곧 찾아와요. 2017년 가기전에 생각나는 연초 계.. 2 ㅇㅇ 17:28:20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