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거제도갔다왔는데..돈이 많이드네요.

중딩아이즐과 | 조회수 : 3,484
작성일 : 2013-01-09 14:24:37
중딩아이둘데리고 2박3일로 거제도갔다왔어요.
휴...이제 어디못다닐것같아요.
기름값빼고 육십만원이 좀 넘게들었네요.
방값 십만원씩 총이십
매끼니 사먹어야하니(콘도 안갔어요)한끼 평균네식구 삼만원에서 사만원
간식.각종입장료등등..
방학이고 갑자기 남편이 휴가를 내어 떠났었거든요.
설도 다가오는데.이제 김치찌개랑 계란과 김로 때우고 아껴야겠어오.ㅠ
IP : 175.120.xxx.1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ㅇ
    '13.1.9 2:26 PM (182.215.xxx.204)

    국내여행이 해외보다 덜드는 건 단지 비행기값 뿐인 것 같아요...
    저희두 남해 거제 자주 가는데 갈때마다 돈이 많이 드는데..
    그래두 국내에서 매력적인 여행지인 것은 맞는 듯 해요..ㅠㅠ

  • 2. 하트
    '13.1.9 2:37 PM (211.44.xxx.95)

    저희도 2박 3일 속초로 모두 사먹고
    입장료 세번 정도내고 설악 워터피아 한번가고 했더니
    4인가족 60만원정도 들었어요
    정산하고서 깜짝놀랐어요
    그래도 제주도간것보다는 적네... 하고 혼자 위안했어요
    남편은 이번에 제주가자고 하는걸 제가 속초로 방향돌렸거든요

  • 3. ㅇㅇ
    '13.1.9 2:45 PM (180.68.xxx.122)

    4인가족 속초 일박이일 가도 오십만원 좀 안되게 들었어요
    기름값에 톨비에 잠은 젤 싼 사조콘도에서 딱 밤에 잠만 자고
    먹는거 사먹고 케이블카 한번 타고 중간중간 먹거리 사먹고 이러니까 그정도 들더라구요

  • 4. ..
    '13.1.9 2:53 PM (211.40.xxx.228)

    5월연휴 속초 60만원정도(기름값포함)
    10월추석때 주왕산 50만원정도 들었어요.

    저흰 캠핑장비 챙겨 가서 텐트치고 잤어요. 아침도 캠핑장에서 해결하고..
    숙박까지했으면 더 들었겠지요.
    멀리가면서 기름값에 톨비에 외식하고 숙박하고 하면 기본 1박에 25-30은 드는거 같아요

  • 5. 비싸요
    '13.1.9 2:56 PM (203.233.xxx.130)

    속초로 2박3일만 하도 100만원 정도 써요.. 숙박비에 기름값에 콘도비에 워터피아에..
    거기에 회 한번 사 먹고 또 맛나는 음식 한번 먹어도 돈 100만원 우습죠..

  • 6. 솔직히
    '13.1.9 3:27 PM (121.130.xxx.14)

    한국 여행 안가요. 바가지에 사람들만 복잡하고. 관광으로 먹고 살거면 서비스라도 좋아야하잖아요. 장점이 하나도 없어요.

  • 7. ㅁㅁ
    '13.1.9 3:42 PM (211.36.xxx.121)

    여행ᆢ엄청좋아하는데 요즘 형편이ᆢ쩝
    궁여지책으로 먹을거 싸들고 다니구요
    왠만하면 해먹어요 속초가면 회사다가
    콘도에서먹고ᆢㅋ요렇게라도 못하면
    나 죽을지도 모른다능~~에효

  • 8. 위로해 드릴께요
    '13.1.9 3:50 PM (1.251.xxx.36)

    저도 저번주말 갔다왔는데요. 풍광이 아주 좋은 숙소에서 일박(인터넷에서 일괄 구매로 좀 헐게)하고
    왔는데 오심만원 들었어요. 부산 경마공원, 거가대교, 포로수용소, 테마박물관 외도 유람선 등 별로 구경한 것은 없는데 간식은 모두 준비. 밥을 모두 사먹어야 했어요. 그 지방 특산물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5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인물 05:11:17 9
1226834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혹시 04:58:35 45
1226833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1 으으으 04:30:25 169
1226832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6 ..... 04:20:56 198
1226831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2 미티네 04:12:28 242
1226830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370
1226829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1,043
1226828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2 ..... 03:30:51 266
1226827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244
1226826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356
1226825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8 . 03:16:54 471
1226824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753
1226823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5 .. 02:43:00 723
1226822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870
1226821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857
1226820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6 .. 02:00:01 1,847
1226819 잔류일본인 11 역사 01:52:56 1,151
1226818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4 제인에어 01:51:24 941
1226817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2 ........ 01:47:52 313
1226816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471
1226815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861
1226814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076
1226813 나도 못 생긴 남친 31 생각나네 01:27:23 2,670
1226812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783
1226811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