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미술 시키면 괜찮을까요?

6세 | 조회수 : 1,169
작성일 : 2013-01-09 13:41:57

올해 6세 된 남아구요.

토요일마다 축구교실 가는 것 말고 영어든 음악이든 학습지든 달리 배우거나 하는 건 없어요.

 

그런데 제가 워낙 어릴때부터 음악,미술,체육을 못해서, 그 분야 실기시험만 봤다하면 이론시험은 무조건 만점을 받아야만 겨우 '수'를 유지할 수 있을 정도여서 초, 중, 고 내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었어요.

아이아빠는 미술이나 음악쪽 재능이 저보다는 나은 것 같은데, 아이는 저를 닮은 것 같아서요;

 

놀이로 하는 미술 수업 이런게 많은 것 같은데,

그걸 지금부터라도 꾸준히 시켜주면 최소한 초, 중, 고 다닐때 실기시험땝문에 스트레스 받는 일은 없을까요?

 

피아노는 7살은 되서 가르치라고 해서 내년에 시작할까 싶은데, 미술은 4-5세부터 많이 다니더라구요.

유아때 받은 미술 수업이 정말 나중에 도움이 될까요? 

남들보다 잘 하길 바라는게 아니라, 보통만 되도 좋다고 생각해서요ㅜㅜ

 

IP : 1.225.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3.1.9 1:48 PM (1.235.xxx.2)

    저도 5살짜리 남아가 있는데요, 학원까지는 아니고 눈높이에서 나온 아티맘이라고 집에서 할 수 있는 미술프로그램 하고 있어요.
    한달에 한 번 박스로 모든 재료랑 프로그램 보내주는데 너무 재미있어해요.
    하루에 하나만 해야하는데 한달치를 다 해버려서 골치일만큼 재미가 아주 쏠쏠해요..^^

  • 2. 스노피
    '13.1.9 1:50 PM (59.5.xxx.118)

    아이들 재밌어는 하겠지만 꾸준히 계속 시키는거 아니면 유아,초등때 잠깐 배운것갖고 중고등때까지 써먹진 못하죠.
    수학이랑 똑같아요. 어릴때 잠깐 배웠다고 그걸 갖고 고등수학까지 하진 못하잖아요.
    미술을 꾸준히 배워두면 좋은건 확실한데요. 피아노나 미술이나 다른과목이나 마찬가지로 계속 시키셔야한다는겁니다.

  • 3. 원글이
    '13.1.9 1:54 PM (1.225.xxx.204)

    눈높이 아티맘은 30일치 분량이 짜여져서 오는 건가요???

  • 4. yurafia
    '13.1.9 1:54 PM (14.42.xxx.44)

    4살부터 초등4학년까지 배웠는데요...
    그리는 것에 강박관념없이 자유롭게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서 하는 미술을 어릴 때 시작하다
    초등학교 들어가면서 좀 더 사물, 인간에 대해 그리도록 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종이접기도 즐거워하니 미술하면서 종이접기도 엄마분과 아이가 같이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분명 도움이 됩니다. 미술 실기에서도 어느 정도 감을 잡고 주제를 선택하고 그리고자하는 바를 표현해 낼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미술을 하면서 정서적 안정감과 색의 다양함을 배울 수 있으니 미술 꼭 시켜보셨으면 좋겠습니다!

  • 5.
    '13.1.9 2:04 PM (218.152.xxx.206)

    그냥 재미로 시키는거지 나중에 도움이 될거라는 가정하에 시키진 마세요.
    퍼포먼스 미술은 그림 테크닉을 키우기 위한것도 아니고요.

    전 사실 다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둘재가 잼있어 해서 그냥 잼있어 하니 보내는 정도이지 기대는 없어요.

    큰애는 그림을 잘 그리는데요. 초등학교 입학해서 시작했는덷 재능이 있으니 점점 두각을 나타나네요.
    재능 있는 아이들은 언제 시작하는지 시기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고요.

    그냥 어렸을때는 손으로 그리고 가위 오리고 하는 손근육 운동만 해도 충분하다고 생각해요.

    -미술 전공자-

  • 6. 스노피
    '13.1.9 2:08 PM (59.5.xxx.118)

    저도 미술전공자

  • 7. ...
    '13.1.9 2:23 PM (222.121.xxx.183)

    지금은 신나게 놀기위한 미술이라 보시면 됩니다..
    나중에 도움은 안된다고 생각하세요..
    저도 그렇게 시키고 있어요..

  • 8. 지나가다
    '13.1.9 2:50 PM (1.235.xxx.2)

    아티맘은 매달 그리기랑 만들기랑 점토랑 골고루해서 1주일에 하나씩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와요. 아마 홈페이지 같은데 잘 나와있을꺼예요~ ^^

  • 9. 음..
    '13.1.9 4:03 PM (180.70.xxx.27)

    원글님이랑 저랑 똑같아요..저도 학교때 예체능 못해서 힘들었구요..남편은 그림그리는게 저보다는 나은듯 싶은데 애는 절 닮았더라구요..생긴건 아빠 판박인데ㅠㅠ

    아주 어릴적부터 연필이든 크레파스든 잡고 뭘 그리는걸 싫어했어요..그래서 강요안하고 그냥 뒀는데 유치원 다니면서 다른애들이 그림 엄청 잘 그리니까 스트레스 받았나봐요..6살때 유치원담임선생님 말씀이 처음엔 안그랬는데 자꾸만 미술하는 시간에 다른애들 그리는거 쳐다보니만 하고 뭘 그리라고 하면 안한다구요..

    그래서 미술학원 보냈어요..7살부터 1년 보냈는데, 퍼포먼스 미술은 아니구요 그냥 보통 미술학원 주5일 다녔어요..지금은 방학하면서 그만뒀고 집근처로 다시 다닐려고 해요..
    지금은 집에서 그림그리는거 너무너무 좋아합니다. 자기 좋아하는 닌자고도 그리고 사슴벌레도 엄청 좋아하는데 매일 자연관찰 책 보고 그려요..

    애 미술학원 처음 보낼때, 남편이 왜 꼭 보내야 하느냐 미술좀 못하면 어때서라고 그랬거든요..그래서 제가 미술 못하면 학교다닐때 얼마나 스트레스인지 당신은 모른다고 했었어요.
    애가 미술학원 다니면서 그림그리기 재밌어하고 자주 그리니까 좋하더라구요..

    울아들 워낙에 그림을 잘 못그렸기때문에 지금도 남들보다 뛰어나지는 않아요..그냥 보통수준은 얼추 되더라구요..무엇보다 자기가 그림 잘그린다는 자신감까지^^;;
    암튼 전 미술학원 보낸거 잘했다고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34 유유자적한 삶 vs 액티브하고 활기찬 삶 .... 15:42:12 6
1226533 잠수이별 극복하게 도와주세요 ㅠㅠ 슬픔이 15:41:53 13
1226532 제주도지사 강금실 전장관이 나왔다면? ... 15:40:34 26
1226531 결혼하면 부모형제 보다 배우자가 더 중요한가요? 3 .. 15:35:22 235
1226530 머리 큰 여자는 머리 길면 더 커 보이나요? 4 ... 15:32:03 147
1226529 참외 오이 소화 안되는 음식인가요? 8 ㅇㅇ 15:28:31 231
1226528 중고나라 안전거래를 하니 돈이 넘 늦게 들어오네요 2 중고거래 15:26:38 153
1226527 갱년기인가봐요 몸에 힘이 쭉 빠진 느낌이예요 2 힘듬 15:21:36 297
1226526 한식은 유죄(feat.밥지옥) 17 밥밥 15:17:44 894
1226525 백내장 수술 청구 .. 15:16:40 112
1226524 코스트코 양평점에 여자 헌팅 일삼는 이상한 남자가 상주하나봅니다.. 3 .. 15:16:00 631
1226523 깔끔떠는 남자들 중에 성격이상한 남자 진짜 많은듯요 9 .. 15:12:25 407
1226522 유통기한 지난 어묵 반찬 만들어도 될까요? 9 ㅜㅜㅜㅜ 15:11:27 304
1226521 과외샘들, 버릇없는 학생들 어떻게 다루시나요? 9 영어샘 15:09:20 343
1226520 대학생 진로고민 검정고무신 15:07:56 142
1226519 하지원 다시 청순하고 예뻐졌네요~ 10 의학의 힘이.. 15:07:33 885
1226518 몇년전 예술의 전당 야외에서 김밥 제지 딩했는데 의견 좀..(내.. 30 ... 15:03:35 1,687
1226517 외모는 전혀 끌리지 않았는데 조건에 끌려 결혼하신 분 계신가요?.. 2 결혼 15:02:31 592
1226516 이거실화냐 1 어머나 15:01:58 366
1226515 한식 꼭 먹어야하는 분들은 아파트호텔을 가세요 5 라라 15:01:57 733
1226514 고양이 액체설, 배고픈 강아지... 늑대와치타 15:01:15 188
1226513 혹시 약탕기 써보신분 계신가요? 가정용이요! 1 요엘리 15:00:01 65
1226512 (트윗펌)오늘자 혜경궁집회를 준비하는 자세 6 읍읍현금연대.. 14:59:48 195
1226511 아이가 어제 학교에서 울 뻔했대요 5 .. 14:48:43 1,165
1226510 외국에서 잘 쓰는 채소는 왜 거의 안 파나요? 15 .. 14:46:58 1,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