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금, 집이 너무 지저분해요..

커피 한잔 하며 | 조회수 : 10,450
작성일 : 2013-01-09 13:15:39

내용 수정합니다.

왜냐면..청소 완벽히 해치웠습니다.

제가 한 일은..

하루 쌓인 설거지하면서 빨래 네 판(흰빨래, 색깔옷 빨래. 삶은 옷 빨래, 아이 이불 한 채) 했구요.

빨개 널어놨던 거 개고 구피 어항 대대적으로 갈고 깍두기 담았어요.

며칠 째 한다던 백숙 어제 끓여줬고  내놨던 민어조기도 조렸고 납작 주물럭도 구웠고..

안방에 쌓아 놨던 제 책 다 정리하고 애들 책상도 정리하구요(제가 어질러 놨어요)

그리고 문제의 청소기,물걸레 청소는 그래도 하기 싫어서 중학생 아이에게 알바비 5천원 주고 맡겼네요.

아이가 헉헉거리며 힘들다면서 노동의 댓가는 신성하다면서 열심히 해주고 용돈 받아 갔어요.

제가 구석진곳, 현관 이 정도만 새로 닦아주니 집이 원래 정리는 잘 돼 있는 편이라 반짝이네요.

사실 중간 중간 컴 껐다가 한번씩 들어와 보기도 했다가 하면서 여러분 의견 많이 참조했어요.

댓글 안에 다 답이 있어요~ 아침엔 손이 빨라지는 게 사실인 거 같아 저도 정말 다음에 새벽 청소 한번 해 보려해요.

근데 그 때가 언제가 될라나?? 항상 잠이 부족해서..ㅎ

IP : 125.135.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9 1:19 PM (218.152.xxx.139)

    제가쓰는 방법인데...시계보고 10분만 먼저 치워요~잠시쉬며 컴도하고 다시또 이번에는 열개하고와요~ㅋ
    그러다보면 서서히 정리가되어가요.

  • 2. 자 이제
    '13.1.9 1:20 PM (121.186.xxx.147)

    커피도 마셨으니
    빨리 치우세요
    아이들이 보고
    엄마는 근무태만이면서
    아이들만 공부하라 한다고
    나중에 철들면 반항해요
    부모된 죄로
    자식에게 모범보이며 삽시다

    혼자사시는 거라면
    뭐 까잇거 하기 싫은날
    하루 푹 쉬시고 내일 하세요^^~

  • 3. 모모
    '13.1.9 1:23 PM (183.108.xxx.126)

    제가 지금 그러던 중이었는데요. 잠깐 모니터끄고 설겆이하고 세탁기에 빨래넣고 택배온거 정리하고
    아이고 숨차. 헉헉
    식탁위 탁자위 정리해놓고왔어요
    이제 또 끄고 ㅋㅋ 가스렌지위에 고구마 올려놓고 청소기 돌리꺼에요.
    청소기 돌리고나면 머리감고 대충씻고 짜짜로니 끓여서 다시 컴앞으로 올꺼에요
    30분 안걸릴꺼에요. 제가 좀 빨라요 ㅋㅋ

  • 4. 내일새벽
    '13.1.9 1:23 PM (211.210.xxx.62)

    오늘은 제끼고 내일 새벽에 치우세요.
    한달을 미룬 곁방청소를 새벽에 일어나서 하니 한시간에 끝나더라구요.

  • 5. 하아...
    '13.1.9 1:25 PM (220.79.xxx.128)

    부동산 아줌마가 손님 모시고 집 보러 간다고 전화 했다고 생각하세요.
    10분쯤 걸린다고.
    발이 안보이게 움직이실 수 있을듯..

    ...이게 저의 상황입니다. 하아.. 힘들어요.

  • 6. ///
    '13.1.9 1:33 PM (121.128.xxx.151)

    맴매...

  • 7. 저도
    '13.1.9 1:43 PM (99.225.xxx.55)

    일주일에 단 하루 아이 바이올린 레슨 선생님이 집에 오실때만 미친듯이 치워요..
    사실 미리미리 치워야 하는데..영 안되요..
    갑상선 절제 수술후에 조금만 피곤하면 손이 안으로 굽어요 ㅠ.ㅠ
    사실 바이올린도 선생님 댁으로 가고 싶은데..방문 레슨만 하신다고 해서 할수 없이 했는데요.
    그나마 일주일에 한번 치우니 다행이다 생각하고 살아요 ㅠ.ㅠ.

  • 8. ...
    '13.1.9 1:48 PM (115.140.xxx.133)

    일단 일어쓰세요. 그리고 옷가지 부터 치우기 시작하세요.
    사실 제가 삼일간 청소 안하다가. 시작했거든요. ㅋ

  • 9. 모모
    '13.1.9 1:51 PM (183.108.xxx.126)

    저 짜짜로니 가지고왔어요 ㅋㅋ
    이제 흡입하면서 눈팅할께요

  • 10. ㅋㅋㅋ
    '13.1.9 1:56 PM (121.151.xxx.218)

    4시에 정수기 아줌마 오신다고 해서 청소해야해요 ㅠㅠ

    청소하기 싫어서 애 학습지도 끊었네요(일주일에 한번 이것도 굉장히 신경쓰이네요)

    3시까지 놀다가 청소하려구요(히겠죠???)

  • 11.
    '13.1.9 2:07 PM (222.237.xxx.150)

    할일이 태산인데 남얘기가 아니네요 ㅠ
    후딱 치우고 다시올래요 그럼~

  • 12. 늦봄
    '13.1.9 2:31 PM (183.104.xxx.85)

    저희집에 필수품 밀대`
    큰애한테 건더기 건져! 소리친다음 무조건 한곳으로 모아모아서 대충정리하고 버립니다
    워낙 정리를못해서 남들처럼 정리하고 치우다간 2시간이 지나도 여기있던거 저기로 저기있던거 여기로 옮길줄밖에 몰라 항상 어지럽더라구요
    걍 밀대로 쪽쭉밀어 빈공간을 늘리는게 제 청소법이네요

  • 13. ㅋㅋㅋㅋㅋㅋ
    '13.1.9 2:34 PM (175.200.xxx.9)

    첫댓글보고 쓰러짐.. 저도 집 더러워서 어찌해야할 지 고민중이었는데요. ㅋㅋㅋ

  • 14. ㅋㅋ
    '13.1.9 2:37 PM (119.69.xxx.224)

    어머.다들 비슷하시네요.
    저는 나름 이유가 있어요.ㅈㅓ희집은 지은지20년이 넘은 아파트거든요.치워도 별로 티가 안나서 새 집으로 이사가면 잘 치울수 있을것같아요.대충 살고있어요

  • 15. 천비화
    '13.1.9 2:55 PM (61.252.xxx.3)

    맞아요. 부동산 아줌마 전화왔다 생각하면
    정말 정신없이 치우게 되죠.
    이번에 저도 몇 번 전화받고 정말 미친듯이 치웠던 기억이 있네요.
    ㅋㅋㅋ
    다들 똑같으신가봐요.

  • 16. 초승달님
    '13.1.9 3:19 PM (124.54.xxx.85)

    ㅋㅋㅋ"부동산 아줌마,집보러 오신대" 소리 지르면
    모두들 내무반군인들 처럼 후다닥 치우고 아이들은
    얌전히 볼이보고요.
    저도 안치운척;;;침착한 주부처럼 집보여줘요.
    요번주엔 안오시네요.ㅠ

  • 17. 개굴이
    '13.1.9 3:58 PM (223.62.xxx.28)

    근데.. 부동산 아줌마 오신다하면 몽땅 사잡아서 이불장으로 들어가지 않나요? 빨래할옷 빨래한옷 애들책 등등..만만한건 이불장 무서운건 부동산 아짐

  • 18.
    '13.1.10 12:02 AM (211.234.xxx.184)

    일부러 사람들을 초대해요 전날부터 괴롭지만 제자신을 스스로 시험에 들게했음을 인지하며 집부터 정리하기시작해요 담날 깨끗한 집에서손님들이 맛난음식먹고 즐겁게 놀다가면 그날저녁엔 뿌듯해요ㅎㅎ 근데 그날밤 설겆이는 그담날에야 한다죠ㅎㅎ

  • 19. ...
    '13.1.10 1:57 AM (50.133.xxx.164)

    급하시다면 장농에 팍팍 넣고 가신후에 정리 시작..

  • 20. hanna1
    '13.1.10 2:50 AM (203.130.xxx.40)

    저..많이 위로되네요...ㅋㅋ

  • 21. ...
    '13.1.10 7:24 AM (222.109.xxx.40)

    제일 보기 흉한 한 곳만 정리 하세요.
    청소 하기 싫으면 물건만 치우고 버리고 가지런히 놓아도 돼요.
    매일 조금끽 30분만 하세요.
    전 책을 사서 정리할 곳이 없어 거실에 쌓아 놓았다가
    책꽂이에 있는 20년 이상 묵은 책, 소장 가치 없는 책들 큰 가방으로 4번 버리고
    났더니 그나마 깨끗해 졌어요.
    1시간도 안 걸린것 같아요.

  • 22. 저도
    '13.1.10 9:09 AM (175.210.xxx.26)

    미루다가.
    어젯밤에 냉장고 슬쩍 보고.
    이것만 버리까? 하다 싹 정리했어요.ㅎㅎㅎ
    시작하면 금방 하실껄요~~~^^

  • 23. MI
    '13.1.10 9:26 AM (118.39.xxx.23)

    지저분 한게 눈에 들어오면 치우겠는다는 의지도 있는거니, 하나씩

    치워 나가면 될거 같아요..

    지저분한 자체를 못느끼고 사는 사람들이 문제지..

  • 24. ㅎㅎㅎ
    '13.1.10 9:44 AM (121.190.xxx.19)

    시작하면 또 금방하죠. 아주 어렵지도 않고...
    근데 그 시작이 정말 힘들어요

  • 25. .......
    '13.1.10 10:20 AM (118.219.xxx.196)

    대충사세요 열심히 살다가 저처럼 관절염와요 물론 전 열심히 산것도 아니지만요 암튼 대충사세요 대충살고 건강한게 나아요

  • 26. 빠리에
    '13.1.10 12:46 PM (220.72.xxx.159)

    첫댓글님~친구해요 ㅋㅋㅋ

  • 27. ^^
    '13.1.10 1:25 PM (121.130.xxx.99)

    82 명언중 하나...
    손님이 빗자루다!!!
    손님초대하세욧!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199 담주 입대하는 아이랑 평창가요, 맛집 부탁드려요~ 입대전 21:13:51 16
1223198 코스트코 자숙참소라살 1 동실이 21:10:44 149
1223197 혜경궁 집회 댄스타임~ 1 혜경궁네이뇬.. 21:09:47 83
1223196 부부끼리 외출 어느정도로 하시나요 1 데이트 21:05:40 217
1223195 자기 전애 커피 마셔도 잘 주무시는분 계세요? 6 커퓌 21:04:49 240
1223194 키 170쯤 되시는 분.바지 어디서 사세요? 4 21:02:18 197
1223193 하트시그널 4 나의 젊은날.. 21:00:10 241
1223192 우리나라 사람 머리가 밝은 붉은색 머리도 있나요? 5 .. 20:59:32 220
1223191 이재명 "암후보님처럼 네거티브 하지 않겠습니다 &quo.. 13 윽대단한데 20:57:23 397
1223190 급질) 강아지가 간식쌌던 랩을 삼켰는데 응급실 가야하나요? 1 강쥐맘 20:54:35 248
1223189 박순천 부잣집아들 20:54:26 325
1223188 변호사 선임 질문드려요 6 갈등 20:53:15 163
1223187 우회아이피도 신고할 수 있나요? 2 20:50:52 93
1223186 한그릇음식 소고기덮밥과 규동사이 쯤으로하려면? 3 ........ 20:49:57 184
1223185 NS홈쇼핑 빨간다리미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2 궁금녀 20:48:50 232
1223184 헐렁한 저탄수 다이어트. 10 T 20:48:20 687
1223183 미혼분들 봄 즉 4~5월을 조심하세요. 9 경험자 20:47:18 1,199
1223182 아래 북관료 어쩌구 조선일보 기사입니다 재섮어 20:47:02 78
1223181 다들 내남자는 안그럴거다 그리 생각하시나요? 20:46:57 225
1223180 의정부-포항 물건배송 김수현 20:45:17 58
1223179 초2아들 얼굴에 버짐이 생겼어요 1 버짐 20:45:07 278
1223178 北관료, 한국 행사서 연방제 통일 안 하면 전쟁 경고 16 ........ 20:41:12 783
1223177 다들 두꺼운 겨울 패딩 세탁하셧나요? 1 zx 20:39:08 300
1223176 코슷코 아이스크림 너무 맛있어졌어요 2 122018.. 20:35:28 828
1223175 오늘.내생일 이제 다지나가네.. 15 오늘부터ㅡ4.. 20:32:19 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