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경험담) 범죄의 위험에 닥쳤을때 대처 방안..

/// | 조회수 : 814
작성일 : 2013-01-09 12:18:17

베스트에서 제노비스 효과 보고 제가 몇 자 적을게요...

젊은 여성분들 원룸같은데서 자취할때 그런일이 있어서는 안되겠지만

만에 하나 어떤 괴한이 침입한다거나 해서 성폭행이나 폭행을 당하는 상황이 왔는데

그때 절대로 살려주세요~도와주세요~나 무의미한 비명만 지르지 마세요.

아무도 안도와줍니다. 진짜로.

 

제가 있던데가 무슨 싸이코패스들만 있는 원룸은 아니었을테지요.

지금으로부터 약 6년전, 제가 살던 곳은 평범한 인서울 4년제 앞 원룸인데

제가 남자친구와 데이트 마치고 집에 사과 봉지 들고 들어갔어요.

그때가 밤 9시 반정도였는데

제가 들어가자마자 한 1분 있었나?

평범한 남자 목소리로 제 집 문을 두드리면서 '저기요 뭐 떨어뜨리셨는데요' 하더라고요.

상식적으로는 놓고 가세요 내지는 그게 뭐에요? 라고 물었어야했는데

빨리 사과를 깎아먹을 기대 탓에 무심결에 '네?' 하고 문을 열었어요(평소에 사실 뭘 잘 떨어뜨립니다)

그런데 갑자기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노출한 그놈이;;;

이거 봐요 이거좀 봐요 하면서 한손으로 막 지껄 흔들면서 밀고 방에 들어오려는거에요;;;

깜짝 놀라서 악! 저리 안가 미친%%야! 살려주세요!(지방출신이고 제가 욕을 평소에도 꽤 합니다;;)하면서 밀어내고

문을 간신히 닫았는데

다행히도 후다닥 도망가는 소리가 나긴 하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살려주세요 하는 순간 한 6개 방에서 일제히 닥닥닥닥 문 잠그는 소리가 복도에 울려퍼졌다는;;;

그런 슬픈 진실이 있네요 ㅎ

뭐 당장 뛰어들어 저를 구출해달라 그런 바람은 무리인걸 알아요.

그치만 경찰에 신고 하나 정도 못해주나 싶기도 하고;;

그 일이 있은 후로 한동안 사람을 못믿기도 하고 그 원룸의 닥닥닥닥 문잠그는 소리 연쇄적인 반응도 너무 무서워서

결국 이사갔어요....

그때 아빠가 하신 말씀..

다음에는 위기상황이 오면 무조건 '불이야!' '악! 불이야!'해야한다.그래야 주인집이라도 지네 집 탈까 싶어서 나오지..

그래야 지 살겠다고 다 뛰어나오지...슈퍼맨도 아니고 요즘 세상에 누가 일부러 나와서 누굴 구해주겠냐.하는겁니다.

슬프지만 맞는 이야기 같아요.

상황 봐서 살고 싶으면 그렇게라도 해야 할 것 같아요.

어떻게 생각하실진 모르겠지만 몇 자 적어봤습니다.

 

 

 

 

IP : 14.45.xxx.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렵당
    '13.1.9 1:46 PM (1.221.xxx.82)

    와, 큰일 날 뻔 하셨네요... 그리고 살려달라는 말 한마디에 주변 문들이 다 잠겼다니.. 참 슬픈 현실이지만 제 딸에게도 똑같이 가르칠 것 같네요ㅠ.ㅠ 이번에 인도에서 집단 성폭행 당한 후 결국 숨진 여대생도 사건 발생 후 25분 동안 알몸으로 길바닥에 있었데요. 지나다니는 사람이 많았지만 그 누구도 옷을 걸쳐주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네요. 나중에 경찰서 오다니며 진술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사건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이기심 때문이죠.. 참 무서운 세상이에요. '불이야'하고 외치는 것이 참 좋은 생각 같네요. 주변에 사람들에게 알려줘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59 책읽기 싫어하는 초1남자아이 초등맘 17:38:42 4
1223658 저는 한국의 명예훼손이라는 법이 입막기 밖에 안된다 생각되요 17:38:38 4
1223657 원룸형 아파트도 예쁘게 해놓고 살 수 있을까요? 1 .... 17:38:02 15
1223656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로부터 200만원 받아…靑 간담회 사례금 .. 5 ........ 17:32:22 156
1223655 우리 생활 방식 함께 공유해요. 1 라이프스타일.. 17:32:19 100
1223654 나는 도종환 장관 동생...도경자 대한애국당 후보 3 짜쯩 17:29:01 239
1223653 지방 공기업에 다니는데 2백도 안된다고 5 어휴 17:27:28 339
1223652 남편이 너무 늦으니 힘드네요..직장맘ㅜ 3 00 17:26:35 253
1223651 나이들어 갑자기 단맛이 안땡기는 이유가 있을까요? 궁금 17:26:31 71
1223650 저 40대..다음주부터 까페알바해요 5 jj 17:26:21 462
1223649 스타벅스의 새로운 정책 6 와.. 17:26:12 470
1223648 총선이 왜 2년이나 남았을까.. 6 ㅇㅇ 17:24:56 149
1223647 곧 군입대인데요.. 2 아들 17:21:13 122
1223646 소화불량이 잦는데..무슨약을 해줘야할까요 6 꽁지 17:19:40 138
1223645 초등 영구치(어금니) 썩엇눈데요 3 ... 17:15:26 164
1223644 이사후 물건이 없어졌을 경우 5 음.... 17:14:57 345
1223643 물설사 할때요~~ 1 궁금 17:14:23 71
1223642 시부모님 안 싫어하는 분들 15 .. 17:12:28 746
1223641 이병철님 트윗(feat.사쿠라들) 4 사이다~ 17:09:39 258
1223640 혹시 주말에 솔리드 콘서트 다녀오신 분 있나요 ^^ 17:08:36 63
1223639 걷기의 즐거움5(강릉) 3 걸어서 하늘.. 17:08:33 296
1223638 자영업을 해보니 그동안 내가 진상짓 많이 했구나 깨닫네요. 5 17:07:02 1,003
1223637 나이트에서 부킹으로 만난 사이,진지해지기 힘들겠죠? 7 15년만에갔.. 17:04:31 498
1223636 인생의 드라마 6 .. 17:02:48 641
1223635 없는 집 시누가 시누짓하는 건 정말 못 받아주는듯 18 -0- 16:58:41 1,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