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쓸쓸하고 외로운 날에 그래도 스스로 위로가 되는 일 한 가지.

두분이 그리워요 | 조회수 : 1,099
작성일 : 2013-01-09 11:43:24

저 같이 맘이 힘든 분들 여기 많으시겠지만...

뭐 티비 끊고 포털 뉴스 절대 안 보고 건너다니며 그냥 삽니다.

그야말로 '이명박5년 버티니 박근혜5년'이 기다리고 있는 끔찍한 세월이네요.

지나고 나서 이것도 그랬다..하고 웃을 날이 올까 쓸쓸합니다만.

 

전두환 노태우도 버티고 IMF도 버티고 이명박하고도 싸웠는데 너라고 못 버티겠느냐.. 그런 심정으로 다잡고 있네요. ㅜㅜ

 

거래처 직원이 왔어요.

평소에 이런저런 시사 얘기를 주고받던 젊은 친군데.

사무실에서 커피를 나눠 마시다 저도 모르게, 메모지를 찾아주었습니다.

 

"부담은 아니고.. 혹시 여유 되면..."

 

뉴스타파. 민족문제연구소.

 

젊은 그 직원은 못 들어본 곳이라며 곧 관심을 보이더군요.

프레이져보고서도 보고 한 터라 금방 수용을..;

 

"힘내세요 선생님. 이제 뭐 시작인걸요. 그리고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아직 저희들 젊어요."

 

젊은 세대에게 미안하고.. 그런 말을 하던 끝이었는데 위로는 제가 받았네요.

 

82쿡 아니면 어디에 마음 대고 살았을까 요즘 정말 고맙고 고맙습니다.

힘내야겠어요.

그래요. 우리를 따라오는 젊은 친구들이 있는데 말이지요.

 

 

IP : 121.159.xxx.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희망있어요
    '13.1.9 11:47 AM (115.126.xxx.115)

    48%가 52%이상이 되기를...

  • 2. 두분이 그리워요
    '13.1.9 11:56 AM (121.159.xxx.10)

    그러게요. 숫자로 보면 까짓 48: 52인데..싶은데 참 상실감이 크네요.
    마음을 접기엔 너무 아까운 후보였고 너무 끔찍한 시간들을 견디고 기다리던 희망인데..

  • 3. 아기엄마
    '13.1.9 12:07 PM (180.67.xxx.192)

    그래서 아이들을 현명하게 키우는게 중요한거 같아요
    모르는 노인들의 과거에
    우리 아이들의 삶이 망가지지 않게 우리 엄마들이 지켜줘야 할거 같아요

    원글님 처럼 계속 깨어있는 분들이 계셔서 사회가 더 좋은쪽으로 나아가겠죠 ^^
    제가 우리 아이대신 감사드려요 ^^

  • 4. 희망을 품어보지만
    '13.1.9 3:33 PM (121.147.xxx.151)

    걱정이네요.

    올 30세인 울 아들을 기점으로 젊은이 숫자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요.

    우리도 50대 60대까지 파고들 정책을 개발해야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 01:19:32 67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2 보톡스ㅠ 01:15:04 73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70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5 82님들 00:57:46 206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4 중딩 00:57:00 317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2 꺙꺙이 00:46:57 561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2 엘지 00:43:33 354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560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3 .. 00:38:53 297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4 ㅡㅡㅡㅡ 00:37:14 115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8 ... 00:33:59 809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4 00:28:07 708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606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195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532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7 tmgvj 00:10:09 3,573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333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380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9 ^^ 00:06:04 582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705
1223850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23 차라리낫지 00:03:58 3,149
1223849 한의대 어떨까요? 4 한의대 00:01:08 663
1223848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18 lilli 00:00:09 1,324
1223847 북한이 2 끝내 2018/05/21 470
1223846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