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쓸쓸하고 외로운 날에 그래도 스스로 위로가 되는 일 한 가지.

두분이 그리워요 | 조회수 : 1,087
작성일 : 2013-01-09 11:43:24

저 같이 맘이 힘든 분들 여기 많으시겠지만...

뭐 티비 끊고 포털 뉴스 절대 안 보고 건너다니며 그냥 삽니다.

그야말로 '이명박5년 버티니 박근혜5년'이 기다리고 있는 끔찍한 세월이네요.

지나고 나서 이것도 그랬다..하고 웃을 날이 올까 쓸쓸합니다만.

 

전두환 노태우도 버티고 IMF도 버티고 이명박하고도 싸웠는데 너라고 못 버티겠느냐.. 그런 심정으로 다잡고 있네요. ㅜㅜ

 

거래처 직원이 왔어요.

평소에 이런저런 시사 얘기를 주고받던 젊은 친군데.

사무실에서 커피를 나눠 마시다 저도 모르게, 메모지를 찾아주었습니다.

 

"부담은 아니고.. 혹시 여유 되면..."

 

뉴스타파. 민족문제연구소.

 

젊은 그 직원은 못 들어본 곳이라며 곧 관심을 보이더군요.

프레이져보고서도 보고 한 터라 금방 수용을..;

 

"힘내세요 선생님. 이제 뭐 시작인걸요. 그리고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아직 저희들 젊어요."

 

젊은 세대에게 미안하고.. 그런 말을 하던 끝이었는데 위로는 제가 받았네요.

 

82쿡 아니면 어디에 마음 대고 살았을까 요즘 정말 고맙고 고맙습니다.

힘내야겠어요.

그래요. 우리를 따라오는 젊은 친구들이 있는데 말이지요.

 

 

IP : 121.159.xxx.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희망있어요
    '13.1.9 11:47 AM (115.126.xxx.115)

    48%가 52%이상이 되기를...

  • 2. 두분이 그리워요
    '13.1.9 11:56 AM (121.159.xxx.10)

    그러게요. 숫자로 보면 까짓 48: 52인데..싶은데 참 상실감이 크네요.
    마음을 접기엔 너무 아까운 후보였고 너무 끔찍한 시간들을 견디고 기다리던 희망인데..

  • 3. 아기엄마
    '13.1.9 12:07 PM (180.67.xxx.192)

    그래서 아이들을 현명하게 키우는게 중요한거 같아요
    모르는 노인들의 과거에
    우리 아이들의 삶이 망가지지 않게 우리 엄마들이 지켜줘야 할거 같아요

    원글님 처럼 계속 깨어있는 분들이 계셔서 사회가 더 좋은쪽으로 나아가겠죠 ^^
    제가 우리 아이대신 감사드려요 ^^

  • 4. 희망을 품어보지만
    '13.1.9 3:33 PM (121.147.xxx.151)

    걱정이네요.

    올 30세인 울 아들을 기점으로 젊은이 숫자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요.

    우리도 50대 60대까지 파고들 정책을 개발해야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082 (급질) 중고나라 고객센터는 어떻게 들어가야 되는건가요? 와 이건 진.. 09:30:18 35
1126081 은행영업부 아닌데도 예금실적이 도움이 될까요? 2 09:28:37 70
1126080 아침부터 울고있어요... ㅠ 풍선놓듯이 09:27:44 328
1126079 내년도 보훈예산 5조원 돌파···보훈사업 확대·강화 고딩맘 09:27:10 31
1126078 피클 가시오이로도 만들수 있나요? 피클이요 09:24:07 21
1126077 릴리안환불 다 받으셨나요? 2 환불은언제 09:22:40 87
1126076 친구가 서운해할까요? 3 어렵다 09:21:19 178
1126075 "홍준표는 조작과 날조로 '모래시계 검사'가 됐다&qu.. 3 홍발정 09:20:47 180
1126074 아이허브 물품 파손되어오면 1 ㅇㅇ 09:16:10 89
1126073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9~12.10(토~일) 2 이니 09:13:09 62
1126072 주말에 세입자네 집 갔는데 그 집 부인이 너무 안됐어요(오지랖 .. 19 ... 09:07:42 1,865
1126071 남녀 학벌차이나도 잘 사나요 13 09:07:27 548
1126070 "박주원, 'DJ 비자금' 몇 번이나 확언 이제 와서 .. 2 조작촰와떨거.. 09:03:14 267
1126069 밤에 자다가 이상한 소리가... 3 ㅠㅠ 09:00:06 650
1126068 예비고3인데 방학 때 하루종일 대치동 학원가 뺑뺑이 돌리면 어떨.. 4 ........ 08:58:03 499
1126067 시댁에서 전화오면 남편이 사라져요 3 뭘까 08:54:26 857
1126066 시터이모님 구하는데 집안일 정도와 급여는 이정도면 될까요? 1 .. 08:54:24 217
1126065 (독감)학원 일주일 쉬면 학원비 미루시나요? 16 학원 08:53:02 731
1126064 홍준표 훅가나요.모래시계 완전조작이라는데요 11 ㄴㄷ 08:49:09 984
1126063 남의집 건강보험료 묻는 의도가 뭔가요? 11 ?? 08:45:50 844
1126062 코렐만큼 가볍고 친환경인 그릇 있을까요? 3 보통의여자 08:45:45 474
1126061 링크) 쓰레기네, 죽여버린다 집단 왕따시켜놓고.. 학교폭력 아니.. 08:41:20 306
1126060 문재인케어 협조 말라”...의사협회가 조직적 방해 30 이랬구나 08:35:51 749
1126059 [질문] 패딩 겉감 소재 면폴리 혼방 vs 폴리 100 2 ... 08:33:44 150
1126058 5키로정도 빠지고 나니 몸이 훨씬 가볍고 좋네요 10 다이어트 08:32:33 1,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