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창원에 대해서 잘 아는분 계실까요?

| 조회수 : 1,519
작성일 : 2013-01-09 10:49:42

남편이나 저나 경상도는 관련이 없는 사람들인데 남편혼자 직장때문에 내려가게되엇어요.

도청소재지라 도시는 크고 꺠끗하더라구요. 집값이 생각보다 굉장히 비쌌고... 외지사람들이 많다고 하더라구요.

창원 전체적인 분위기나 살아가는데 팁같은거나... 정말 아무거나 괜찮으니까 창원에 대한것좀 알려주세요.

남편이 엄청 바빠서 제가 자주 내려가게 될것 같아요.

하다못해 맛집 이런거라도 하나씩 알려주세요. 많이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IP : 211.114.xxx.1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9 11:00 AM (121.88.xxx.202)

    저희 고향, 친정 창원이예요.

    맛집 없어요.. ㅎㅎㅎ

    교통 편하고 깨끗하고 쾌적해요.

    집 사시려면 시청 근처 새아파트 위주로 사세요. 거의 안떨어지거나 오르는 추세고
    변두리는 절대 안오를거예요..

    시청 근처 집 구하시면 쇼핑등 여러가지 아주 편리하고 쾌적한 생활 되실거예요.

  • 2. ....
    '13.1.9 11:00 AM (59.22.xxx.245)

    집값은 좀 비싼편이구요
    주부이다 보니 쇼핑도 해야 되니까
    시청 주변에 백화점 대형마트 있고 10분 안팎 거리에
    종합운동장,켄벤션센터,풀만호텔,시티7이라는 대형 쇼핑몰,홈플 등등
    살기에는 괜찮아요.
    창원을 약간 벗어나면 마산(지금은 창원과 통합된 도시)쪽
    가까운곳에 주남 저수지 있고 창녕 부곡하와이 온천도 아주 가까워요

  • 3.
    '13.1.9 11:02 AM (121.88.xxx.202)

    전체적인 분위기는 그냥 지방치고는 남한테 신경 많이 안쓰는 분위기예요. 외지 사람 많아서..

    옷값은 서울대비 좀 비싼 편이고요. 외식비는 좀 싸지만..
    전체적으로 물가가 싸진 않아요.

    날이 따뜻하고 연중 눈올일이 별로 없어서 난방비 많이 안들어 좋아요.

  • 4.
    '13.1.9 11:07 AM (121.88.xxx.202)

    112.162님에 보태자면

    직장때문에 혼자 사는 총각, 떨어져사는 유부남 이 많아서
    유흥업소 진짜 많아요.. 유흥업소 촌을 이루죠..
    그런 부분은 남편 단속 좀 하시거나 아니면 아예 포기하시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듯 해요.

    혼자사는 남자들이 득시글.. 남초 도시다 보니 어쩔수 없는 부분인거 같아요.

  • 5. 창원요~
    '13.1.9 11:29 AM (112.153.xxx.170)

    서울 집있으면 팔지 말고 전세로 가세요~~
    그쪽 회사 공장이 많아요~우린 15년 삼성테크윈다니다 남편이 서울로 발령왔네요..
    창원 진해 마산 가까운 거리에요.깨끗하고 놀곳도 많고 진해 바다가 가까워서 회도 싱싱하고
    정말 싸고 맛있어서 그쪽살땐 점심 거의 회 먹다시피 했네요 그쪽 시절이 늘 그립곤 해요~

  • 6. 꾸지뽕나무
    '13.1.9 11:35 AM (211.246.xxx.185)

    여름에 남편고향 창원으로 이사와서 첫 겨울 나고있어요~^^
    전 경남도청이랑 창원대 근처 주택가에 살고요^^

    우선 맛집너무없어서 외식이나 배달음식비가 안드네요ㅠㅠ
    계획도시라 운전하기편하게 도로가 직선화?돼있더라고요
    자전거도로랑 시스템 디게좋고.
    외국처럼사람도 없는데 인도가 무진장 넓고 공원많고 길에 녹지조성 잘돼있어요^^

    근데 쇼핑문화레져?이런건 아무래도 서울분당살다와서그런지...너무 없어요ㅜㅜ

    물가랑 집값비싸다고하더라고요^^
    직장인 원룸?구하시면 연락주세용~~
    제가 시누이건물에 얹혀살고있는데
    원룸많은 주택이거든요~~
    도청옆이라 어딜가나 가까워서 교통 편리해요...
    근데 갈데가 없다는게 함정ㅋㅋㅋㅋ

  • 7. 창원은.,
    '13.1.9 12:04 PM (211.234.xxx.152)

    프렌차이즈 업체의 집결지라할 만큼 맛집이 없어요 ㅜㅜ
    외지사람 많다보니 브랜드 요식업체가 많아요
    특화된 집이 잘 없는데
    중앙동에 꽃게찜 유명한데 있구요....요런 빨간 찜 종류가
    윗지방보다는 싸요!
    주거는 창원 시내는 굉장히 비싸구요 외지는 싸죠
    요즘은 타 지역에서 오신분들 진해에서 집 구해서 많이 출퇴근하구요
    진해가 집값이 쌌는데 몇년전부터 많이 오른 추세....
    터널하나만 지나면 창원이니깐요
    소요시간은 분당서 강남가는것보다 안걸릴듯요....

  • 8. 빵수니
    '13.1.9 12:13 PM (1.254.xxx.175)

    창원에 사는데...정말 맛집..너무 없어요..ㅠㅠㅠㅠㅠ..

  • 9.
    '13.1.9 12:18 PM (58.124.xxx.101)

    마산쪽의 해물이나 아구찜은 생각보다 괜찮던데요.그리고 조개나 어패류가 진짜 많아요.

  • 10. 토끼네
    '13.1.9 12:41 PM (110.70.xxx.215)

    맛집없어 외식비 배달음식비가 안든다는데 동감예요 ㅋ 그저 허기만 때운다능 .. 맛집에대한 갈망도 없어진지 오래..
    도로넓고 녹지가 많아서 운전할때 드라이브하는 기분예요.
    의식주 해결하고 소박히 사는덴 큰무리없는 도시예요. 6층노래방에 꼭대기모텔 은 ... 부끄럽네요

  • 11. 꾸지뽕나무
    '13.1.9 2:14 PM (183.104.xxx.237)

    중앙동 꽃게찜집 이름 알려주심 안될까요? ^^;;;;;;
    어제 오랜만에 애들도 없고 저녁에 남편이랑 외식했는데
    그 용지호수공원 앞 번화가쪽 높은 건물 꼭대기에 꽃마름?이란 샤브샤브집갔었는데(여기도 프랜차이즈같았어요) 깔끔하고 괜찮아서 어제는 나름 성공했다고 그랬네요^^ㅋ
    1인 14900원인가에 생맥주랑 아메리카노 공짜로 나오더라구요~ ^^ 테이크아웃으로 아메리카노들고 나와 집까지 걸어왔어요~ 용지호수지나서 쫌만 걸으면 집이거든요~

    미용실도 추천부탁드리고 싶네요. 전 머리 한번 했는데 망했고 아들도 커트한번 해줬는데 망했고. 펌도 망했으요 흑흑흑흑

  • 12. 꾸지뽕나무님
    '13.1.9 3:56 PM (58.227.xxx.208)

    중앙동에 두군데 있어요
    초가집, 원조꽃게탕
    저녁시간 또는 점심시간에는 줄 서서 기다려야됩니다

    대방동에 김밥일번지라고 있는데 그 집도 그 동네에선 꽤 유명하고요

    마산으로 어시장쪽 가시면 복국이 또 유명합니다
    말린아귀로 만든 아귀찜이예요

    가끔 해산물 왕창 드시고플때 통영가시면 다찌집이 많아요
    토담실비라고 유명하구요

    부산 나들이하실땐 자갈치에서 곱창을 드셔보라구 하고싶네요
    연탄불에 굽는거라 환경은 아주 안좋지만
    맛도 좋구요 가격이 서울의 1/3밖에 안될거예요
    너무 과장이 심한가?!

  • 13. 꾸지뽕나무님
    '13.1.9 3:58 PM (58.227.xxx.208)

    아 죠기
    복국이랑 아귀찜은 서로 다른얘기인데요
    이상하게 적어놨네요

    마산이 복국이랑 아귀찜이 유명해요

    까페쪽은 가포로 드라이브 많이 하구요
    날 좋을땐 돝섬이라고 나들이 많이가요

  • 14. 꾸지뽕나무님
    '13.1.9 4:01 PM (58.227.xxx.208)

    미용실은 글쎄요
    제가 아는 선생님이 어디로간건지 ㅜㅜ
    미용실이 워낙 많아서요
    이건 정말 복불복인데요 ㅜㅜ
    한마음병원쪽 강민 미용실에서 몇년전까진 했는데요
    서울 부산 진해를 왔다갔다하다보니 실력있는 샘들 까먹었어요
    창원 다니던 지인들은 디자이너따라 다니는데
    그 디자이너가 진해로 왔대요 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03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샴송때문에 미쳤네요 .jpg 2 공감수-1 .. 01:05:52 188
1226802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적폐청산 01:01:02 88
1226801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2 ㅇㅇ 01:01:02 115
1226800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2 빨래 01:00:15 225
1226799 못생긴 남친 8 ㅠㅠ 00:55:39 339
1226798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422
1226797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1,001
1226796 평화의 문은 활짝 열려있는데 미국은 뭐가 그리 불만일까요. 2 00:49:34 218
1226795 울 대통령님 김정은 만났네요 .... 00:49:12 161
1226794 술만 마시면 연락두절 남편 .. 00:45:43 183
1226793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사건의 공모자들 snowme.. 00:43:26 279
1226792 그알 관련 네이버 검색해보니 1 ㅁㄴ 00:41:46 433
1226791 대학 문과 나온 딸들 어떤 직업 갖고 있나요? 9 엄마 00:36:05 1,057
1226790 급삭튀한 읍읍이 트윗글 5 나나 00:35:34 581
1226789 한국당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이후에나 열려야' 17 매국 00:33:23 980
1226788 뉴욕타임즈 까는 트럼프 트윗 4 경고한다 00:33:04 898
1226787 드라마스케치에서 비 애인은 왜 죽었나요? 6 스케치 00:28:42 624
1226786 까다로운 남자랑 사는 부인들은 참 힘들겠더라구요 4 ^^ 00:28:06 749
1226785 스케치에서 비는 ... 연기를 그렇게해요? 7 스케치 00:23:02 1,175
1226784 문대통령님 보며 반성합니다. 9 .. 00:18:02 966
1226783 양승태에게도 관심을요ㅜ 2 ㄱㄴㄷ 00:17:43 295
1226782 변칙을 영어로 뭐라고하나요? 13 갑자기 00:15:26 809
1226781 판문점 벙개!!! 4 와우 00:14:03 948
1226780 자꾸 결혼 얘기 꺼내는 상사 5 Hold 00:10:17 869
1226779 남편과 3년째 관계 없는데 야동 본 남편 어케 해석 해야 되나요.. 7 답답 00:08:38 1,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