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6 아이 혼자 집에 있게하고 출근하신 분 계시나요?

직장맘중에 | 조회수 : 2,145
작성일 : 2013-01-09 10:13:08

지금 제가 그렇습니다.

아침 9시에 일어났다고 전화하고 밥 먹었다고 하고,,

이제 뭐해???????????? 애가 그러네요.

뭐 할건데.. 라고 물으니 몰라!! 대답하고요.

 

오늘은 그나마 방과후가 2:40에 있고 수학 학원 가고 그러면 되는데

월,화,목은 오후2시 이후에나 수학학원 1시간 가면 그게 다에요.

 

곧 있으면 또

점심 뭐 먹어???? 라고 묻는 전화오겠죠.

있는것 찾아먹으면 되는데 항상 저렇게 불쌍하게 물어봅니다.

 

초6인데 제가 너무 엄살 부리는건가요?

애 혼자 잘 할 수 있는 나이인건가요

IP : 121.160.xxx.19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와
    '13.1.9 10:15 AM (115.92.xxx.145)

    혼자서 집에 있는건가요?

    6학년쯤 되면 혼자 할 수 있나요?

  • 2. 윽..
    '13.1.9 10:18 AM (121.88.xxx.202)

    형제나 자매 남매도 없나요?

    초등 6이어도 아직 아기입니다. 중 3정도면 몰라도..

    중간중간에 전화 체크 꼭 해주세요..

    저 어릴때 부모님 맞벌이셨는데 엄마- 완전 무관심
    아빠- 상당히 과잉으로 느낄정도로 신경써주셨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아빠가 맞았던 듯 해요..

    왜냐면 맞벌이 가정의 특수성때문에 아빠가 너무 신경 많이 써주셨어도
    방치되었던 부분 정말 많았거든요.

  • 3.
    '13.1.9 10:21 AM (121.166.xxx.231)

    저때초등할교때도 혼자 잘있었는데

    글도 형제 자매없고 혼자있는게 안됐네요...~
    할일을그 전날.또는 일주일을 (식단도)
    좀 적어서 짜주시면 어떨까요~~

  • 4. 에이프릴
    '13.1.9 10:22 AM (125.146.xxx.251)

    저희딸도 제가 없으면 샤워도 못해요. 샤워하고 나오면 누가있을거같아 무섭대요
    먹는것도 제가 챙겨논것만 딱먹습니다. 이런건 못하면서 티비돌려보기나 스마트폰은 너무 잘알아서 탈이지요. 이제 6학년되는데 저도 한걱정입니다

  • 5. ,,,
    '13.1.9 10:24 AM (121.160.xxx.196)

    에이프릴님,, 그러니까요.
    아주 아가처럼 행동하면서 티비, 컴은 척척 아주 잘해요.
    숙제 해라, 책 읽어라 하면 땅이 꺼지게 한숨쉬고 징징거리면서 말이에요.

  • 6. oo
    '13.1.9 10:29 AM (1.212.xxx.22)

    초5 저희딸은 알아서 합니다..아침은 식탁에 간단하게 챙겨두고 나오구요..
    점심은 가까워서 제가 집에가서 같이 먹고 옵니다..형제자매는 없지만, 강아지가 있어서 그나마 낫구요 ㅎ
    오전에 문제집 풀고, 학원숙제..오후에 학원 두군데 다녀오면 또 하루가 지나네요..

  • 7. 나도 직딩
    '13.1.9 10:49 AM (211.40.xxx.228)

    혼자는 아니지만 지금 5학년인 아이 4학년부터 형아(중학생)랑 방학 안맞아서 혼자 1주일 이상 있을때 있어요.. 또 중딩이랑 같이 있어도 중딩과 초딩의 시간(학원,과외)이 안맞아 오전엔 거의 혼자 있어요.
    오후엔 학원가고..

    계속 직장을 다닌터라..
    방학되면 매일 전날에 다음날 숙제할거(문제지 두어장) 챙겨주고 책한권 읽을거 같이 골라주고
    점심은 제가 전날 다 챙겨놔요..남자애들이라 반찬도 안꺼내먹어서 뚜껑있는 삼절 반찬그릇에 반찬도 담아놓고..
    오늘은 함박스테이크 거의다 익혀놔두고 계란은 후라이 하라고 꺼내놓고.. 소스도 작은냄비에 담아 데워먹으라고 하고..등등..
    카레 짜장 많이 해두고 볶음밥(요건 풀무원껄로).. 준비해놔요

  • 8. 도리
    '13.1.9 10:51 AM (203.229.xxx.137)

    우리아이 지금 중1남 인데요....초등3학년때부터 방학이면 혼자 지내요...

    방학이면 으레 스포츠센타에 수영특강이 있어서 아침반에 등록을 해줍니다.

    아니면 악기라도, 여름방학동안은 기타를 배웠거든요.

    평소처럼 일찍 일어나서 밥 먹고 수영 다녀오면 오전시간은 다 가네요.

    점심먹고 학원가고, 숙제하고, 친구랑 놀고

    그렇게 하루를 바쁘게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어요..

    다른장소로 이동전에는 필히 전화 또는 문자로 연락하기는 당연히 하는걸로~~

    추운 겨울방학 잘 지냈으면 좋겠네요^^

  • 9. 주은정호맘
    '13.1.9 10:54 AM (114.201.xxx.242)

    저희 딸래미 초등학교 1학년 여름방학부터 혼자있었어요 지금 3학년 올라가는데 이번에도 혼자있어요 위에 6학년이 애기라는 소리 들으니...ㅜㅡ...혼자서 제가 차려놓은 밥먹고 간식먹고 친구집에도 갔다가 친구가 우리집에도 놀러왔다가 하는데요 내년되면 훨씬 수월해지리라 생각해요 제친구는 초 4학년 언니가 5살난 여동생 델꼬 집에 있는 경우도 있어요

  • 10. 독립
    '13.1.9 11:13 AM (117.111.xxx.85)

    6학년이면 혼자있고도 남아요

  • 11. 저희
    '13.1.9 11:20 AM (183.98.xxx.52)

    초2아들 방학인데 혼자 있어여..
    근데 아침부터 오후까지 스케줄 다 있습니다.
    아침은 같이 밥먹고 우리 부부는 출근하고 아이는
    혼자 씻고 꺼내놓은 옷입고 로션바르고 학교 시청각실에서 방학동안 매일 오전 오후 2시간씩 영화보여줘요.
    오전에 영화보고 오고 오후에는 학원가고..
    점심은 차려놓은거 먹고 간식도 오후에 먹고..
    혼자 잘 댕겨요..
    근데 집에 혼자 오랫동안 있게 하지는 않아요..
    있는동안은 중간중간 숙제하고 책읽고 일기쓰고 독서록 쓰고..
    그래도 한번에 1시간 이상씩 혼자 있는 시간은 없네요..
    계속 밖에 들락날락은 한답니다. 엄마랑은 수시로 통화하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20 ''잘 사용하고 있다·화질 좋다''…소름 돋는 몰카 후기 ㅇㅇ 12:46:12 27
1227019 고 김주혁씨 참 정말 아깝고 그리운 사람이네요... .... 12:44:38 84
1227018 주말에 피곤한데 다들 애데리고 놀러가는거죠? 1 ㅁㅁㅁ 12:42:36 74
1227017 씨 없는 수박 나왔나요? ... 12:41:36 20
1227016 배달의민족 수입원은 업체들에게 받는 수수료인가요 ? 1 배민 12:41:24 60
1227015 캬~~~~~ 또 한번 거하게 취해보세요! (feat.BBC홈피).. 5 주모 12:39:25 414
1227014 조금전 교통사고 글을 읽고 , 억울해서 묻어 질문 드려요 2 마나님 12:39:01 129
1227013 남자의 외모 1 여자 12:36:43 142
1227012 지저분한 세입자 4 집주인 12:36:34 361
1227011 사람들이 사는곳이나 직업 학벌등으로 사람 유추하는거 부추김치 12:35:52 110
1227010 동네에서 왕따당하고 있어요 1 괴로워도 12:35:43 246
1227009 드라마의 같은 장면만 계속 보게 돼요 1 ... 12:35:35 150
1227008 ‘핫라인 가동?’ 한반도 운전자 회의론 잠재워버린 남북정상회담 .. 친일수꼴패닉.. 12:34:52 107
1227007 문프는 남북미 3자 종전 1 before.. 12:33:23 127
1227006 서울신문 임일영 기자님^^ 8 .. 12:33:14 676
1227005 스케치에서 이동건 나쁜놈인가요? ... 12:32:21 84
1227004 우울증과 청소의 달인분~~ 1 우울증과 12:31:57 173
1227003 갈바닉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어떤걸 사야할까요 3 갈바닉 12:30:47 107
1227002 어제 판문각 조선중앙 tv 리얼 영상 2 이런거 참 .. 12:26:42 325
1227001 이거 미췬새끼아닙니까? 35 ,. 12:25:24 1,562
1227000 친일수구꼴통들은 다 네이버에 죽치고 있나봐요 5 엘비스 12:20:49 173
1226999 여러분 지방선거 다음날 월드컵 하는거 아세요? 11 CUP 12:20:41 414
1226998 지하철에서 장애인 구걸하시는분 1 맘이 12:19:15 171
1226997 속이 시원하고 귀가 정화되네요 3 12:17:27 558
1226996 어서와 스페인편 6 재미남 12:15:42 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