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선택을 하는 게 너무 고통스러워요

| 조회수 : 1,486
작성일 : 2013-01-09 09:58:59
인생진로,쇼핑할 때 선택하는 것 등등
어떤 결정을 내리는 것이 굉장히 부담되고
쉽사리 결정을 내리지못하고 시간소비를 너무 많이해요

그 결정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스럽고
누가 왜 그렇게#결정했냐 타박할 거 같고요

이런 단점은 어떻게 극복하는 게 좋을까요
IP : 223.62.xxx.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9 10:01 AM (121.88.xxx.202)

    남의 조언을 많이 안듣고 스스로 혼자서만 결정해서 해결하는 버릇을 아주 많이 기르면 됩니다.

    아주 많이 결정, 실패 해보시면 극복되실거예요.

  • 2. ...
    '13.1.9 10:07 AM (119.71.xxx.136)

    저도 그래요. 저도 아직까지 조그만거 하나 살때도 전전긍긍하며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큰거는 아예 선택도 못해요. 저는 자신감이 없어서, 내 선택이 잘못되면 어쩌나 그런 생각을 많이 해요.

  • 3.
    '13.1.9 10:07 AM (223.62.xxx.18)

    결정을 하면 누가 비난할까봐 그게 두려워요
    왜 이러는 것인지. . 참. .

  • 4.
    '13.1.9 10:15 AM (121.88.xxx.202)

    아직 충분한 실패와 그것에 대한 극복을 해보지 않아서 이지 않을까 해요.

    대부분 사람들이 결정 -> 실패 -> 극복 과정을 겪으면서 결정에 대한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그게 잘 안되셨나봐요.

    자잘한거 실패해도 인생에 대세에 지장없다 입니다.

    인생 큰 흐름은 결정 하나하나 보다도 그 사람의 가치관이나 그 사람의 의도에 따라 흘러가더라고요.

    그냥 막 저질러보시길 권유합니다.

  • 5. 주붕
    '13.1.9 10:18 AM (118.46.xxx.78)

    살면서 성공할 확율보다 실패할 확율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실패는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자신을 믿으세요.

    "사람들은 조언을 해줄때 본인의 제한된 경험과 성향을 바탕으로 조언을 한다.
    그런니 그말은 백프로 맞다고 할 순 없다.
    그래서 조언을 받으려면 본인의 롤 모델로부터 받아라.
    그말이 딱맞지 않아도 그 조언을 들으면 그처럼 될 확률이 있다.

    혜민 스님의 트윗 입니다.

    비난-> 그 비난하시는 분의 성향을 보세요.

  • 6. 제가 그래요..
    '13.1.9 10:22 AM (182.209.xxx.113)

    저는 실패하면 어쩌지..하는 두려움 때문이에요.. 실제로 살면서 실패를 너무 많이했어요.. 옷이든 물건이든 뭐든 남편을 의지해요..ㅠㅠ 아....이것도 병일까요....

  • 7. 법륜스님
    '13.1.9 2:03 PM (211.224.xxx.193)

    즉문즉설 유트브서 보다보면 이러저러한 애기들이 나오는데. 선택하기가 힘들다는건 그 선택이 꼭 성공적이어야만 한다가 전제되어 있기 때문이죠. 실패는 절대로 안된다는 마인드. 그래서 힘든거. 실패하면 어때 극복하면 되지 뭐 이런 마인드로 욕심을 놔야 인생사는게 편할것 같아요. 어려움을 극복하기가 싫어서 성공만하길바라니 선택이 힘든거예요. 욕심을 버리세요
    근데 저도 그래요 ㅋㅋ. 저도 요새 법륜스님 즉문즉설 들으면서 스님의지혜를 듣고 맘이 좀 편해졌어요. 님도 그거 많이 봐보세요.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22 쇼파 헤드 뒤로 재껴지는거 기능이 뭔가요? .. 11:50:44 4
1127921 아들이 특성화고를 갔습니다 1 ... 11:50:13 68
1127920 영어과외 영어 11:48:19 34
1127919 실손보험 가입 chris 11:45:11 38
1127918 유치원?꼬마 아이들이 인사해줬어요. 이런일 흔한가요? 4 사랑이 11:43:51 143
1127917 베이징 서민식당 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 ㅇㅇ 11:43:28 137
1127916 문대통령 달력 구입할수 없나요? 3 11:39:11 99
1127915 이낙연 총리 "온당치 못한 외부세력과 내통하는 공직자 .. ;;; 11:37:07 174
1127914 급질문) 잡뼈없이 우족이랑 사골만 넣고 곰국 끓여도 되나요 5 곰국 11:35:08 154
1127913 생일선물 때문에 남편이 좀 화가 난듯 한데요...ㅠㅠ 15 생일선물 11:35:02 729
1127912 1년 가계부를 정산해보니 1 .... 11:34:57 223
1127911 이 정부 교육정책 정말 한숨나오네요 7 .. 11:28:18 253
1127910 중국에 문재인 방중 보도 없다고 날조하는 JTBC 뉴스룸.jpg.. 6 왜저럼 11:27:57 337
1127909 지거국 대학생딸의 1년 10 ㅣㅣ 11:27:32 875
1127908 다요미 사용하시는분 계세요? 살코 11:26:42 47
1127907 갈치액젓으로 김치 담가보신 분 6 갈치 11:25:43 239
1127906 가르쳐주세요 찰밥요. 1 왕초보 11:25:39 64
1127905 쿠팡 쿠폰 2 쿠팡 11:25:17 148
1127904 환추스바오 “韓언론, 문대통령 방중 관련 자책골 삼가라” 4 기자쓰레기 11:25:11 224
1127903 엄청 큰 뽀드락지 - 동네피부과? 4 .... 11:24:27 159
1127902 손석희의 정체는 뭔가요? 21 ... 11:24:11 1,144
1127901 인터뷰]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어른들은 왜 안도와주지?' 1 인터뷰 11:22:13 288
1127900 여드름용 로션은 유분이 별로 없는 거죠? 1 화장품 11:22:09 53
1127899 트윈워시 사용하고 계신... 5 세탁기 11:22:07 157
1127898 치매검사는 신경과로 가는건가요? 3 소견서 11:21:01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