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5년 만에 연락한 친구

.. | 조회수 : 2,240
작성일 : 2013-01-09 09:12:19

연락  없이  살던  남편  친구가  5년  만에

보고싶다    딱  한줄  이멜로  보내 왔어요

남편은  그래도  뭐라고  라도  답장을  써야지  하는데  

전  남편이  그렇게  하지  말았으면  해요

오래  전  남편  친구들과  부부동반으로  모였을  때

남편이  잠시  자리  비운  사이에  저에게  남편을   흉 보던  사람이었어요

남편  말이  이  사람은  예전  부터  자기에게  시샘하는  맘을  가지고  있었는데

자기는  신경  안  쓴다고  그랬거든요

저는  이  사람이  우리에게  무언가  아쉬운  소리를  하려는  느낌이  들어

모르는  체  하고  싶은데  제  생각이  틀렸을  까요?

IP : 99.238.xxx.17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ㄴㅃㄴ
    '13.1.9 9:17 AM (121.165.xxx.189)

    간보는거네요. 남편 답장 못하게하세요.

  • 2. ..
    '13.1.9 9:42 AM (99.238.xxx.173)

    5년 만에 연락 하는 거라면 어찌 살고 있냐 여러 가지 말들이 오고 가야할 텐데 딱 한 줄이라니

    무얼 간 보려는 건지 궁금하네요

  • 3. 뭐..
    '13.1.9 10:30 AM (211.201.xxx.173)

    영업을 시작했나 보네요. 그 친구 메일주소 스팸처리 하세요.
    개운하지 않고 찜찜한 건 분명히 이유가 있더라구요.
    연애하다 헤어진 남녀사이에도 저렇게 보내면 진상이에요.

  • 4. ..
    '13.1.9 10:37 AM (99.238.xxx.173)

    계속 생각해 봤는데 저희가 지금 외국에 있어요

    혹시 아이들 이 곳에 보내겠단 얘기가 아닐까 싶은데...

    제 남편 은 마음이 약해서 (라고 쓰고 귀가 얇다 라고 읽는다) 어떨까 싶어요ㅠㅜ

  • 5. ..
    '13.1.9 10:44 AM (99.238.xxx.173)

    저에게 남편 흉을 보길래 남편에게 그 사람 조심하라고 얘기 했어요

    남편도 예전 부터 조금 씩 느꼈었나 보더라구요

    중학교 반 친구 모임이라 그 사람을 안 만날순 없었고 저희가 5년 전 이 곳으로 오면 서 연락이 끊겼었어요

    그런데 갑자기 5년 만에 이멜을 보낸 거지요

  • 6. 정말
    '13.1.9 12:25 PM (119.148.xxx.153)

    그리워했고 마음속에 좋은기억으로 있는 사람이라면 단 한줄의 메일이라해도 너무 반갑겠죠.
    그런데 이사람은 그냥 자기가 아쉬워서 툭~던져본 느낌이랄까. 앞뒤도 없이 보고싶다 한줄.
    꼭 사람 놀리는거 같기두하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937 “너 말고 대체할 사람은 많다” ... 12:47:02 19
1225936 연한청색 원피스와 어울리는 레깅스색- 회색과 검정색중에 어떤색이 어.. 12:45:05 20
1225935 비데 렌탈 하세요 구매하셨어요? 1 즐거운맘 12:44:58 13
1225934 중1 영어학원과 인강 중 고민입니다. 영어학원or.. 12:43:39 16
1225933 건조기 저렴이 중에는 14키로 부근 용량없나요? 건조기사야돼.. 12:38:15 38
1225932 방음 잘되는 중문 알려주세요. ㅡㅡ 12:36:49 33
1225931 트럼프 문씨 마주치지않고 표정도 쌩하던데 27 영감 12:35:06 768
1225930 가슴이 너무 아파요. 청원부탁드려요. 4 초심 12:34:12 246
1225929 침 맞을때 아픈 부위에 맞나요 2 ㅇㅇ 12:33:07 68
1225928 시누이와 잘 지내는 동생보니 3 .. 12:31:08 419
1225927 혜택 많은 신용카드 1 오잉꼬잉 12:28:10 150
1225926 배현진은 완전 흙수저였네요. 20 ... 12:26:57 1,878
1225925 매사에 늘 가르치려고 드는 스타일 8 12:24:55 354
1225924 오래된 아파트 월세 vs 신축 투룸 월세 2 12:23:42 188
1225923 코큐텐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혈압 12:23:34 70
1225922 부천 중3 수학과외쌤 추천해주세요 수학과외 12:23:26 48
1225921 (청원) 성추행을 한 부모의 친권 상실을 요구합니다 1 ㅇㅇ 12:20:53 155
1225920 시댁에 동서가 안오기로 했다네요 7 동서 12:19:07 1,077
1225919 침을맞을때 피가많이나는 부분은 왜그렇죠? 1 ㅡㅡ 12:18:45 180
1225918 국회에 극도로 분노한 문재인 대통령.jpg 19 속상합니다... 12:13:07 1,933
1225917 목동.강서에 버터프레즐 파는곳 있나요? 3 oo 12:13:01 148
1225916 예전에 맛있는 쌀 질문글이 검색이 안되어서요... 4 .... 12:10:35 158
1225915 고등학생 .. 무용이 운동이 된다는데 어떤 걸까요? 1 .. 12:05:36 160
1225914 문프청원.5만명 넘었어요.동참합시다 25 할수있는게이.. 12:04:17 979
1225913 발레샘 2- 3만원 안쪽으로 선물 뭐가 좋을까요? 3 스승의날 12:03:20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