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5년 만에 연락한 친구

.. | 조회수 : 2,229
작성일 : 2013-01-09 09:12:19

연락  없이  살던  남편  친구가  5년  만에

보고싶다    딱  한줄  이멜로  보내 왔어요

남편은  그래도  뭐라고  라도  답장을  써야지  하는데  

전  남편이  그렇게  하지  말았으면  해요

오래  전  남편  친구들과  부부동반으로  모였을  때

남편이  잠시  자리  비운  사이에  저에게  남편을   흉 보던  사람이었어요

남편  말이  이  사람은  예전  부터  자기에게  시샘하는  맘을  가지고  있었는데

자기는  신경  안  쓴다고  그랬거든요

저는  이  사람이  우리에게  무언가  아쉬운  소리를  하려는  느낌이  들어

모르는  체  하고  싶은데  제  생각이  틀렸을  까요?

IP : 99.238.xxx.17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ㄴㅃㄴ
    '13.1.9 9:17 AM (121.165.xxx.189)

    간보는거네요. 남편 답장 못하게하세요.

  • 2. ..
    '13.1.9 9:42 AM (99.238.xxx.173)

    5년 만에 연락 하는 거라면 어찌 살고 있냐 여러 가지 말들이 오고 가야할 텐데 딱 한 줄이라니

    무얼 간 보려는 건지 궁금하네요

  • 3. 뭐..
    '13.1.9 10:30 AM (211.201.xxx.173)

    영업을 시작했나 보네요. 그 친구 메일주소 스팸처리 하세요.
    개운하지 않고 찜찜한 건 분명히 이유가 있더라구요.
    연애하다 헤어진 남녀사이에도 저렇게 보내면 진상이에요.

  • 4. ..
    '13.1.9 10:37 AM (99.238.xxx.173)

    계속 생각해 봤는데 저희가 지금 외국에 있어요

    혹시 아이들 이 곳에 보내겠단 얘기가 아닐까 싶은데...

    제 남편 은 마음이 약해서 (라고 쓰고 귀가 얇다 라고 읽는다) 어떨까 싶어요ㅠㅜ

  • 5. ..
    '13.1.9 10:44 AM (99.238.xxx.173)

    저에게 남편 흉을 보길래 남편에게 그 사람 조심하라고 얘기 했어요

    남편도 예전 부터 조금 씩 느꼈었나 보더라구요

    중학교 반 친구 모임이라 그 사람을 안 만날순 없었고 저희가 5년 전 이 곳으로 오면 서 연락이 끊겼었어요

    그런데 갑자기 5년 만에 이멜을 보낸 거지요

  • 6. 정말
    '13.1.9 12:25 PM (119.148.xxx.153)

    그리워했고 마음속에 좋은기억으로 있는 사람이라면 단 한줄의 메일이라해도 너무 반갑겠죠.
    그런데 이사람은 그냥 자기가 아쉬워서 툭~던져본 느낌이랄까. 앞뒤도 없이 보고싶다 한줄.
    꼭 사람 놀리는거 같기두하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95 비비안 웨스트우드 다큐를 보니 진짜 남다르긴 하네요 디자이너 10:58:08 27
1127294 어제밤 강식당 본 이후로 오무라이스가 넘 먹고 싶어지네요ㅜㅜ 1 밥순이 10:56:36 52
1127293 실비보험 직업없어도 가입 가능한가요? 3 혹시 10:54:55 52
1127292 냉장고 줄여서 사용하기 가능할까요? 3 결정장애 10:53:23 64
1127291 점심 외식 메뉴 골라 주세요 5 아 춥네 10:51:14 144
1127290 홈쇼핑 달팽이 크림 어떤가요 1 크림 10:49:57 65
1127289 아버지를 생각하며 타로 카드를 뽑았는데 악마가 나왔어요 1 봄날은온다 10:46:44 202
1127288 새벽비행기 타시는분들, 어떻게 하셔요? 14 첫여행 10:44:18 405
1127287 실비만 있는데 큰병보험 들려고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1 보험조언 10:41:57 129
1127286 고속터미널 트리가게 질문 2 랄라 10:41:28 121
1127285 직장갑질119 : 1부 5,634명 눈물의 오픈채팅 고딩맘 10:41:19 74
1127284 송도에는 젊은 사람들이 많은것 같은데 맞나요? 8 신도시 10:41:11 315
1127283 캐나다하베스트망하면 2조세금으로ㅜ 주진우 10:40:58 122
1127282 남편은 확실히 남이 맞죠? 4 라이프 10:40:55 340
1127281 별로 연락하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간간이 연락이 올때 3 ........ 10:37:57 328
1127280 여행사진을 너무 잘찍어서 직접 가보면 별로네요. ㅎㅎㅎ 3 사진의 위력.. 10:35:25 325
1127279 먹고 싶은게 없네요 4 클남 10:32:38 295
1127278 메리엄-웹스터 올해의 단어에 '페미니즘' oo 10:31:24 44
1127277 집값 떨어지면 집 사겠다는 사람이 줄지어있는데 집값이 떨어질까요.. 4 유휴 10:30:48 671
1127276 어제 pd수첩 보고 그날 10:30:27 221
1127275 백종원같은 남자면 나이가 많아도 괜찮을까요 22 사랑이 10:30:23 824
1127274 결혼 전까지 서울에만 살다 결혼 후 다른 도시에 사시는 분들 1 도시 10:29:30 219
1127273 영어작문이나 에세이를 누구에게 배워야 하나요? 2 영어학원 10:27:16 195
1127272 주니어, 성인용 방수부츠는 어디서 파나요? 2 ..... 10:25:06 88
1127271 트* 산지 2년만에 회로 나갔다고 15만원이래요 ㅠ 2 세탁기 10:23:35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