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잉글리쉬로즈니이이임~~!!!!!!!!!!!!^^

눈빛 | 조회수 : 2,289
작성일 : 2013-01-08 23:56:12

무작정 이름부터 부르고 봅니다. ㅎㅎ

 

지난 며칠간 님의 글로 마음의 치유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신년 댓바람부터 남편과 유치찬란하게 싸우고

냉전중이예요.. 사는게 참...거시기합니다. --;;

씽글, 우아(?) 고상할 로즈처자에게 이런 자조적인 결혼생활을 읊으려고 그대의 이름을 부른건 아니구요.

 

폭풍의 언덕편...언제 나오나요? ㅎㅎ

진짜..저, 갑자기 도서관에 로그인해서 (여기 외국입니다)

제인에어, 레미제라블, 폭풍의 언덕...막 홀드시키고 기다리고 있답니다.

이참에 빨강머리 앤도 다시 봐야하는겨? 하면서..

아놔~! 여기도 레미제라블 광풍이 부는겐지..대기자 명단 6번이네요.

언제 내 차례가 올런 지..

도착하는 순서대로 읽어볼 요량이예요.

 

물론 아~~ 주 오래전 기억도 안 나는 옛날에

로즈처자처럼 어린시절에 이불 속에서 가슴 두근대며 읽었던 소설들인데...

외국 산 지 오래되다보니 한글로 된 책들은 별로 없고..ㅠ.ㅠ.

 

작년엔 <오만과 편견> 에 다시 삘받아 콜린퍼스 나오는거 다시 다운받아 여러번 섭렵하고

내친김에 원서로 두어번 독파하고.. 남주가 여주한테 보냈던 편지...읽으면서도 너무 좋아서

읽고 또 읽고 했던....ㅎㅎ

(아마 로즈님처럼 광년이 흉내를 조금 내었던 듯?ㅋㅋ소리내서 읽었다 하면 말 다했죠?)

 

그 때 <제인에어>도 다시 읽었더랬죠.

그 다음엔 로맨스 소설에 꽂혀서 이리저리 휩쓸며 1800년대 런던배경 소설들에 빠져 지냈네요.

적당히 야시시하고 적당히 설레이고 유머와 재치가 넘치는 로맨스 소설들 있잖아요. ㅎㅎ

남주 여주의 캐미가 딱딱 떨여져주는..^^

 

하여간 그러던 와중에 로즈님이 올려주신 제인에어보고

얼마전 다운받아놓고 차일피일 미루던 영화도 보고(마이클 패스밴더 좋아합니다.--;;)

로체스터가 너무 멋지게 나와서 원작의 분위기랑 안 맞을지도?

하지만 남주가 조금 멋져주는것도 좋잖아요? ^^

 

하여간 우울했던 기분, 단번에 업 시켜준 로즈처자에게 무한감사를 보내구요.

오늘은 이 글 쓰자마자 <폭풍의 언덕> 영화 보려구요.

윌리엄 와일러 감독의 1939년작을 다운받았어요. 이렇게 마음이 동할 때 보게 되서 얼마나 좋은 지..

향 좋은 커피 한 잔 옆에 대령하고 감상하렵니다.

 

그리고 로즈님의 <폭풍의 언덕> 글이 올라오면 얼마나 행복할까....기대만빵입니다.

지금 제 눈앞에 보이는 저 하얀 눈밭에 이쁘게 왔다갔다하는

사슴 두 마리(아마 엄마와 아이같은데..)를 그대로 로즈님께 전해 드리고 싶네요.

(캐나다의 한적한 곳에 사는 아짐입니다.)

앞으로도 쭈~~욱, 끝도 없이 올려주시길 기대합니다. 고마워요. 미리미리..

애독자...할꺼예요~!!

IP : 24.57.xxx.3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키다리 아자씨
    '13.1.9 12:01 AM (118.36.xxx.162)

    전 키다리 아저씨 기다리는 중..

  • 2. 눈빛
    '13.1.9 12:03 AM (24.57.xxx.38)

    키다리 아저씨도...우와~!
    무얼 들려주던 귀 쫑긋하고 좋아라 할꺼 같아요. ^__^

  • 3. 수레바퀴 밑에서
    '13.1.9 12:06 AM (211.176.xxx.105)

    저도 로즈님 기다리고 있어요..

    수레바퀴 밑에서..

    그 책을 로즈님 버전으로 읽고 싶어요^^

  • 4. 눈빛
    '13.1.9 12:25 AM (24.57.xxx.38)

    영화 본다고 하고선 댓글놀이중..ㅎㅎ

    수레바퀴 밑에서..이름만 들어도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한 때 헤르만 헷세에 빠져서 데미안도 읽고... 나중엔 그의 시집까지 구해서 읽었던 10대의 제 모습이...
    이래서 82가 참 좋네요. 공감이 팍팍 되요..

    말하다 보니 호밀밭의 파수꾼도 떠오르는걸요?
    나중에 영국 끝나고 미국으로 건너가면..위대한 개츠비..이런것도 가능할란가요?
    꼭 로즈님 말투로 듣고 싶어요..^^

  • 5. 이 아줌마가 기다린다고...
    '13.1.9 12:34 AM (122.38.xxx.218)

    로즈샥시 돌아올꺼지요? 응?

  • 6. 점오
    '13.1.9 1:54 AM (14.32.xxx.2)

    전 위대한 갯츠비...
    남주보면서 저런 여자가 왜 좋은지 무지하게 답답해하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 7. cookingmama
    '13.1.9 1:13 PM (203.239.xxx.85)

    저도 기다리고있어요 ㅋㅋㅋ
    이북으로 제인에어 대여해서 보기시작했는데 아이폰 화면이 작네요
    책으로 한장~ 한장~ 넘기며 보고싶어요(울딸내미가 가만두지 않을거지만 ;ㅁ;)

  • 8. 여기도 한명
    '13.1.9 7:00 PM (213.215.xxx.145)

    폭풍의 언억 기다리고 있어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552 건조해서 손도 논바닥처럼 쩍쩍 갈라지네요 에궁 01:03:28 5
1311551 남편이 너무좋아요 .. 01:03:10 36
1311550 빨리 집사야해요.. 울고 싶지만.. 00:58:35 176
1311549 '학종은 위선의 입시다' 딱 맞는 말 같네요. 1 ... 00:57:07 98
1311548 제 딸한테 반했어요.^^ 7 엄마 00:45:55 563
1311547 교사들을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시네요 20 00:43:04 671
1311546 전여친 신경쓰이는거 당연한거 아닌가요 춥당 00:42:05 124
1311545 30대중반 미혼분들 상대방이 기혼이라도 착각해말걸면 3 044 00:40:02 284
1311544 시험지 유출..... 진짜 있었어요. 6 가능해요 00:39:44 648
1311543 프랑스 유력매체 "文대통령 이미 역사적 인물 되었다&q.. 12 국격이제대로.. 00:39:11 335
1311542 100분토론 보세요? 이낙연총리 나오셔서 5 나나 00:35:10 354
1311541 질이 안 좋은 중소기업은 원래 이런가요? ㅇㅇ 00:29:25 236
1311540 연예인들은 대제 얼마나 조금씩 먹는건가요? 9 불청 00:27:29 1,036
1311539 강남 출퇴근 편리하고 투자가치있는 전원주택지는 어디일까요... 3 전원주택 00:27:26 322
1311538 하..사는게 뭘까요.... 5 ..... 00:24:48 715
1311537 미국 유럽 호주등지에도 사양꿀 있나요? 곰돌이푸 00:23:44 52
1311536 이동형이 지방잡대고 이정렬이 서울대고. 21 00:23:41 668
1311535 아이가 정시 스타일인데, 4 괴롭네요 00:22:08 416
1311534 자양동 우성@ 잘아시는분 문의드려요 1 토리 00:22:05 192
1311533 정유라가 억울한판 7 학종 00:21:59 731
1311532 수시 아예 없애면 안되나요? 9 ㅇㅇㅇㅇ 00:19:29 555
1311531 남동생이 빚이 많습니다.. 18 누나 00:16:40 1,535
1311530 중학생 통장만들기 3 통장 00:15:27 188
1311529 시청에서 밥 먹을만한 곳 어디 있을까요? 광화문도 갈 예정이에요.. 4 시청 광화문.. 00:12:57 216
1311528 PD 수첩 가짜 학생부 7 수시아웃 00:11:13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