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잉글리쉬로즈니이이임~~!!!!!!!!!!!!^^

눈빛 | 조회수 : 2,273
작성일 : 2013-01-08 23:56:12

무작정 이름부터 부르고 봅니다. ㅎㅎ

 

지난 며칠간 님의 글로 마음의 치유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신년 댓바람부터 남편과 유치찬란하게 싸우고

냉전중이예요.. 사는게 참...거시기합니다. --;;

씽글, 우아(?) 고상할 로즈처자에게 이런 자조적인 결혼생활을 읊으려고 그대의 이름을 부른건 아니구요.

 

폭풍의 언덕편...언제 나오나요? ㅎㅎ

진짜..저, 갑자기 도서관에 로그인해서 (여기 외국입니다)

제인에어, 레미제라블, 폭풍의 언덕...막 홀드시키고 기다리고 있답니다.

이참에 빨강머리 앤도 다시 봐야하는겨? 하면서..

아놔~! 여기도 레미제라블 광풍이 부는겐지..대기자 명단 6번이네요.

언제 내 차례가 올런 지..

도착하는 순서대로 읽어볼 요량이예요.

 

물론 아~~ 주 오래전 기억도 안 나는 옛날에

로즈처자처럼 어린시절에 이불 속에서 가슴 두근대며 읽었던 소설들인데...

외국 산 지 오래되다보니 한글로 된 책들은 별로 없고..ㅠ.ㅠ.

 

작년엔 <오만과 편견> 에 다시 삘받아 콜린퍼스 나오는거 다시 다운받아 여러번 섭렵하고

내친김에 원서로 두어번 독파하고.. 남주가 여주한테 보냈던 편지...읽으면서도 너무 좋아서

읽고 또 읽고 했던....ㅎㅎ

(아마 로즈님처럼 광년이 흉내를 조금 내었던 듯?ㅋㅋ소리내서 읽었다 하면 말 다했죠?)

 

그 때 <제인에어>도 다시 읽었더랬죠.

그 다음엔 로맨스 소설에 꽂혀서 이리저리 휩쓸며 1800년대 런던배경 소설들에 빠져 지냈네요.

적당히 야시시하고 적당히 설레이고 유머와 재치가 넘치는 로맨스 소설들 있잖아요. ㅎㅎ

남주 여주의 캐미가 딱딱 떨여져주는..^^

 

하여간 그러던 와중에 로즈님이 올려주신 제인에어보고

얼마전 다운받아놓고 차일피일 미루던 영화도 보고(마이클 패스밴더 좋아합니다.--;;)

로체스터가 너무 멋지게 나와서 원작의 분위기랑 안 맞을지도?

하지만 남주가 조금 멋져주는것도 좋잖아요? ^^

 

하여간 우울했던 기분, 단번에 업 시켜준 로즈처자에게 무한감사를 보내구요.

오늘은 이 글 쓰자마자 <폭풍의 언덕> 영화 보려구요.

윌리엄 와일러 감독의 1939년작을 다운받았어요. 이렇게 마음이 동할 때 보게 되서 얼마나 좋은 지..

향 좋은 커피 한 잔 옆에 대령하고 감상하렵니다.

 

그리고 로즈님의 <폭풍의 언덕> 글이 올라오면 얼마나 행복할까....기대만빵입니다.

지금 제 눈앞에 보이는 저 하얀 눈밭에 이쁘게 왔다갔다하는

사슴 두 마리(아마 엄마와 아이같은데..)를 그대로 로즈님께 전해 드리고 싶네요.

(캐나다의 한적한 곳에 사는 아짐입니다.)

앞으로도 쭈~~욱, 끝도 없이 올려주시길 기대합니다. 고마워요. 미리미리..

애독자...할꺼예요~!!

IP : 24.57.xxx.3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키다리 아자씨
    '13.1.9 12:01 AM (118.36.xxx.162)

    전 키다리 아저씨 기다리는 중..

  • 2. 눈빛
    '13.1.9 12:03 AM (24.57.xxx.38)

    키다리 아저씨도...우와~!
    무얼 들려주던 귀 쫑긋하고 좋아라 할꺼 같아요. ^__^

  • 3. 수레바퀴 밑에서
    '13.1.9 12:06 AM (211.176.xxx.105)

    저도 로즈님 기다리고 있어요..

    수레바퀴 밑에서..

    그 책을 로즈님 버전으로 읽고 싶어요^^

  • 4. 눈빛
    '13.1.9 12:25 AM (24.57.xxx.38)

    영화 본다고 하고선 댓글놀이중..ㅎㅎ

    수레바퀴 밑에서..이름만 들어도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한 때 헤르만 헷세에 빠져서 데미안도 읽고... 나중엔 그의 시집까지 구해서 읽었던 10대의 제 모습이...
    이래서 82가 참 좋네요. 공감이 팍팍 되요..

    말하다 보니 호밀밭의 파수꾼도 떠오르는걸요?
    나중에 영국 끝나고 미국으로 건너가면..위대한 개츠비..이런것도 가능할란가요?
    꼭 로즈님 말투로 듣고 싶어요..^^

  • 5. 이 아줌마가 기다린다고...
    '13.1.9 12:34 AM (122.38.xxx.218)

    로즈샥시 돌아올꺼지요? 응?

  • 6. 점오
    '13.1.9 1:54 AM (14.32.xxx.2)

    전 위대한 갯츠비...
    남주보면서 저런 여자가 왜 좋은지 무지하게 답답해하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 7. cookingmama
    '13.1.9 1:13 PM (203.239.xxx.85)

    저도 기다리고있어요 ㅋㅋㅋ
    이북으로 제인에어 대여해서 보기시작했는데 아이폰 화면이 작네요
    책으로 한장~ 한장~ 넘기며 보고싶어요(울딸내미가 가만두지 않을거지만 ;ㅁ;)

  • 8. 여기도 한명
    '13.1.9 7:00 PM (213.215.xxx.145)

    폭풍의 언억 기다리고 있어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49 혼혈아이 한국어 교육 고민맘 07:39:34 6
1130648 돈안벌어도 자상한 으휴 07:39:09 12
1130647 종편아직 문재인혼밥이라고 떠드나봐요 뉴스공장 07:37:13 17
1130646 복면가왕에서 가장 재밌었던 반전 인물 누구였나요? 복면가왕 07:31:01 50
1130645 마요네즈 메추리알이 망했어요ㅜㅜ 복구방법 부탁드립니다 1 ... 07:29:34 87
1130644 미국 금리인상 & 해방후 인플레이션을 떠넘기고간 일본 #.. 1 06:38:02 416
1130643 비싼 차일수록 생명에 안전한가요? 5 06:12:44 706
1130642 초등생 왕따로 투신 3 세상에 06:07:38 1,504
1130641 기레기 기사 보기 싫으며 조선일보나 동아일보 봐야죠 21 신노스케 06:03:46 658
1130640 중국 챙두에서 하루 스탑오버 2 wsjhj 05:45:25 200
1130639 안희정 민주당 대표되면 정말 민주당지지율은 8 ㅇㅇㅇ 05:40:35 941
1130638 제자신이 더이상은 버티기힘들다라는 결론에 이르렀는데 우울증약 먹.. 8 ... 04:53:32 1,922
1130637 종현군..편안하길 바래요 4 04:27:59 1,109
1130636 서민정이 왕따당할때 도와줬자는 엘리자베스.. 2 04:25:51 3,460
1130635 아가 외출복 언제부터 필요한가요? 2 .. 04:18:02 177
1130634 나까무라홍? aaa 03:48:13 154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8 …. 03:18:18 2,245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355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6 고민 02:27:47 1,919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3 ........ 02:21:06 315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9 감사 02:15:48 1,578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14 00 02:05:03 963
1130627 샤이니종현 14 .. 01:32:54 5,182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4 오늘 01:31:16 554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8 ㅇㅇ 01:25:02 4,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