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상한 퀼트 선생..

두 바보 | 조회수 : 2,612
작성일 : 2013-01-08 23:36:05

오늘 동네 미용실에 파마를 하러 갔어요.

오래 다니다 보니 친구가 된 사람인데..

성격이 좋아 손님들 잘 맞추고 본성이 굉장히 순한 사람이거든요.

항상 말 잘 들어주고 화도 안 내는 성격인데..

제 머리 마무리 할 즈음에 50넘어 보이는 중년 여성이 한 사람 들어오더라구요.

그런데 그 사람이 뭐라 뭐라 해도 이 사람이 건성으로 대답하고 웃지도 않고 그러더니 그 사람 그냥 나가더군요.

근데 그 사람 멀리 갔는지 어떤지도 모르는데..

제게 미용실 주인이 그 사람 험담을 하네요.

안 그래도 그 전에 얌체 같은 제 동생 이야기 하며 하소연 하고 있었는데..

정말 저런 사람이 다 있는 줄 모르겠다 면서..

왜 그러냐니까..상가에 옆 옆에 퀼트 가르치는 선생인데..

화장실을 가려면 퀼트 가게 쪽으로 가야 하는데 일부러 화장실 갈 때면 이 미용실을 온답니다.

왜냐면, 미용실에서 화장지 가져가려구요.

이 화장지, 상가 공동 화장지가 아니고 미용실 전용 즉 이 미용실 주인이 갠적으로 사 놓은 건데요.

이 퀼트 선생이 화장실 갈 때마다 이 집 일부러 들러 화장지 찢어 간다네요.

게다가 퀼트는 시간제 사람을 받기 때문에 사람 없는 시간이면 아무때나 미용실에 와서 커피도 마시고 티비도 보고..

손님들 있으면 말 붙여가며 말 섞어서 재미나게 지내고 간다는 거예요.

그러니 아무리 성격 좋은 미용실 주인 이사람도 이 여자 뭐지? 싶은게 기가 찬다더라구요.

그래서 말을 해라! 화장지 사 놓고 써라 해라 해도 정작 그 말은 못 하고 오는 친한 손님 잡고 하소연만 하고 있네요.

동생에게 뭐든 해 주면서 맘 상해하는 나나 기가 찬 그 상황에서도 말 못하는 이 순둥이 바보를 참..

욕만 둘이 하다가 그냥 왔네요..어쩌나요? 정말 답답해요..

IP : 125.135.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럴 땐
    '13.1.8 11:44 PM (110.70.xxx.102)

    손님들이 한마디 해야지 주인은 뭐라할 수가 없죠.
    그래서 서비스업종이 힘들어요.
    퀼트선생님은
    생활 속 진상이네요..

  • 2. 점두개
    '13.1.9 3:05 AM (211.234.xxx.44)

    미용실 쥔장도 화장실 갈 때 그 사람네서 휴지 뜯어 가면 되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139 경품이라곤 되본적이 없는데... ㅋㅋ 12:32:54 21
1129138 아침 후쿠오카 글 왜 지웠어요???? (깊은 빡침) 왜왜왜 12:30:15 153
1129137 분쇄한 원두커피 몇개월까지 마셔도 되나요? 1 ........ 12:28:52 40
1129136 만성위염환자 뷔페가면 어떤음식위주로 먹나요? 뷔페 12:27:57 30
1129135 실온에 둔 밥 몇시간 뒤까지 먹을 수 있나요? 1 12:24:05 73
1129134 문재인 대통령 한중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미국 신문 보도.jpg 1 ... 12:21:31 123
1129133 중국 포털 메인에 걸린 문 대통령 부부 ‘러브스토리’ 1 러블리~ 12:19:51 174
1129132 전자드럼에 대해서 여쭈어봅니다. 한결나은세상.. 12:19:17 36
1129131 재테크 1 재테크 12:15:55 149
1129130 뽁뽁이를 유리에 붙이는 것보다 7 주부 12:11:42 769
1129129 고양이들 털달려서 추위 안타는줄 알았더니 1 12:11:22 270
1129128 (아래) 김성주 방송출연--글보며 드는 생각 ........ 12:10:55 219
1129127 원주 오크밸리 주변 성당 어디있나요? 2 ... 11:58:32 111
1129126 집안습도 어느정도 인가요? 2 한강얼다 11:58:09 180
1129125 뉴질랜드 홍합 영양제 00 11:55:27 113
1129124 꽃뱀이지? 1 oo 11:53:50 347
1129123 맘 접었던 친구 엄마의 문병 9 배짱이 11:53:42 1,054
1129122 집 매매시 남동향 해들어오는거 보려면 2 아파트 11:53:14 306
1129121 문재인과 함께 비를 맞겠다.jpg 38 나도.재.다.. 11:51:51 1,347
1129120 이 엄마도 대단... 그걸 계속 듣다니... 4 듣다가 11:50:12 926
1129119 기자들의 안전을 위해 기자단 해체합시다 3 ㅇㅇㅇ 11:48:34 163
1129118 성형도 젊었을 때 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3 ... 11:48:18 718
1129117 중학교 올라가는 아이, 인강 조언 부탁드려요. 1 azalea.. 11:46:16 142
1129116 건조기 사려고 하는데 건조방식 질문드립니다 1 건조기 11:46:04 153
1129115 일본어 하시는 분, 어느 게 성인지 아시는지요 8 이름 11:44:49 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