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입양특례법때문에 애들이 버려진데요

Baby | 조회수 : 2,223
작성일 : 2013-01-08 22:52:39
http://m.media.daum.net/media/sisa/newsview/20130108192107206

저도 아기 엄마라 이런 기사보면 정말 가슴이 아프네요

누구를 위한 법인지.....

국회의원에게 주는 세금이 아깝습니다.
IP : 110.70.xxx.4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월에 법 바뀔때 이미
    '13.1.8 11:00 PM (125.152.xxx.171)

    버려지는 것은 예견된 일이었고요.
    무엇보다 불법 낙태가 산모의 목숨을 걸고 더 성행한다는게 문제예요.
    전에는 임신 6개월 정도 넘어가는 미혼모나 청소년들이 늦게 임신사실을 알고 아기 아빠가 결혼을 하지 않거나 아이를 키우는걸 거부하면 전국에 있는 미혼모 센터에서 아기를 낳아 일단 안전하게 아이를 보호할 수 있게 라도 했는데 지금은 무조건 낳으면 호적에 올려버리니 애들이 미혼모 센터에 안오고 목숨걸고 병원갑니다....낙태 하러요. 이거 좀 정말 바꿔줘야해요.

  • 2. 우야동동
    '13.1.8 11:00 PM (125.178.xxx.147)

    그러게요...안그래도 저도 방금 저 기사보고 들어왔네요...ㅡㅜ
    불쌍한 아가들.... 그리고 고생하는 보육원에 계신분들.....
    대체 누구를 위한 특례법이라는건지.....ㅡㅜ

  • 3. 바뀐내용
    '13.1.8 11:44 PM (1.240.xxx.225)

    미혼모가 아이를 낳으면 의무적으로 일정기간 같이 생활해야합니다. 그리고 엄마 호적에 올려야 하는데요 이때 아이 아빠와 함께해야 합니다.
    아이가 입양을 가게되어 입양가족의 호적에 올라가면 미혼모의 호적에서는 일단 지워집니다.
    근데 서류에 한번 남은 기록은 추적하기 아주 쉽죠.

    문제점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미혼모들의 경우 아이 엄마가 아이 아빠와 연락을 일부러 끊는 경우가 많고, 아니면 남자쪽에서 임신 사실을 알고 연락을 끊는 경우도 많고 해서 아이 호적을 만들어 주는 것 자체가 어려운 상황인 사람들이 많아요.


    신생아 입양을 원하는 가정이 많은데
    이걸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걸로 바뀌다보니 절차도 복잡하고 만들어야 하는 서류도 너무 많고 법원의 특성상 고압적? 죄인취급? 받고...하다보면 시간이 많이 걸려서 아이들과 가정들은 마냥 기다려야합니다.
    가정에서 눈맞추고 애착형성할 시기를 놓치고 있는거죠.

    에휴....
    좀 유연하게 바뀔 필요가 아주아주아주 많은 법입니다...

  • 4. 윗님
    '13.1.8 11:47 PM (125.152.xxx.171)

    미혼모가 아기를 낳고 입양을 결정해도 입양숙려기간 7일간 생활해야하는 것은 맞는데요 아기 아빠가 함께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걸 해줄 아기 아빠면 입양도 안보내죠. 대부분 미혼모 시설에 오는 아이들은 아기 아빠가 이미 임신과 동시에 결별 내지는 잠수타는 거라서 아기는 엄마 호적에만 올라가요.
    입양을 기다리는 동안은 엄마 호적에 있는거죠.
    그리고 입양이 정식으로 법원에서 허가 나면 그때 엄마 호적에서 나가는 거예요.
    친부는 입양에 동의만 하면 됩니다. 대부분 여친 임신시켜 놓고 낙태 강요하거나 낙태 자금 마련못해서 낙태 못하고 있다가 부모한테 걸리거나 너무 늦거나 뭐 여러가지 사유로 거의 헤어진 다음에 여자혼자 미혼모 시설에 오기 때문에 나중에 입양 의사 물어보면 당연히 입양에 동의하죠.
    미혼모 시설에 애기 아빠는 같이 못있어요.

  • 5. 윗님
    '13.1.8 11:58 PM (1.240.xxx.225)

    호적 올릴때 함께해야 한다는 말이었습니다.

    미혼모 혼자서 아이를 입양 보내지 못한다는 말이 하고싶었던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681 여기 80년대 초음파 검사해서 딸 지우신 분들도 있겠죠? ... 21:15:58 5
1226680 단독)남북 정상, 첫 ‘핫라인’ 통화하다 회담 직행 1 ㅇㅇ 21:15:09 128
1226679 전세집 잔금 전에 확인할꺼 알려주세요~ 2 ... 21:03:47 102
1226678 2차 남북정상회담 링크 걸어요. 헤어질때 링크 누가 좀 걸어주세.. 6 .. 21:02:48 665
1226677 트럼프 눈 주위는 왜 하얄까요? 8 .... 21:01:50 961
1226676 우리나라 군부대 밀집지역이 어딘가요? 2 군부대 밀집.. 21:01:23 105
1226675 트럼프 또 삐치는거 아니죠? 11 약소국의비애.. 21:00:45 787
1226674 신속한 남북2차정상회담으로 트럼프도 허를 찔렸을 듯. 12 ㅇㅇㅇㅇㅇ 21:00:18 931
1226673 [청원]백악관에 한반도의 평화를 청원합니다! ... 20:58:56 98
1226672 싱가포르에 문통도 같이 앉아있던가 해야지... 7 초코 20:56:06 703
1226671 낼 10시 내용이 뭘까요? 3 ㅡㅡ 20:52:29 895
1226670 ort 말고 비슷한 영어책(오디오펜) 추천해주세요 4 초등남아 20:50:46 142
1226669 기레기패싱 13 ,,,,,,.. 20:49:58 931
1226668 얼굴 망쳐놓은 바노바기의사가 국립중앙의료원 안면복원재건 자문위원.. 8 .. 20:49:57 692
1226667 대치동에서 분당차병원까지 일요일 12시에 몇분 걸릴까요? 3 교통 20:49:24 123
1226666 천주교인 문파님들만요~~ 24 ㅅㄴ 20:47:56 849
1226665 나혼자산다에 씨스타 다솜 나왔네요 23 ㅇㅇㅇ 20:44:54 1,728
1226664 혜경궁김씨 집에 에어컨 사실인가요? 8 경기도민 20:41:44 800
1226663 '맨스플레인' 이라는 단어 공감하시나요? 10 ㅇㅇ 20:41:22 332
1226662 노짱 당신 친구는 우리가 꼭 지키겠습니다. 12 ... 20:38:22 731
1226661 노주현은 뭘해서 돈이 많은가요 15 사업가???.. 20:35:40 2,384
1226660 대통령님 너무 고맙고 우리 국민도 너무 고마워요. 41 .. 20:32:23 2,209
1226659 성당에 다녀볼까 하는데요 6 .. 20:32:21 535
1226658 조선일보부터 이재명에 대한 팩트취재 시작~ 8 혜경궁이 누.. 20:32:10 682
1226657 답답한 남편하고 사는데 1 골목식당 그.. 20:30:29 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