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 조회수 : 1,163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717 이 (이불)원단이 뭘까요 2 ... 00:28:00 58
1312716 남편 아재미 폭발.. 6 보리차ㅣ 00:21:13 297
1312715 붙박이 장에서 나는 발 냄새때문에 속이 안좋아요. 2 28 00:17:56 131
1312714 방탄 리뷰) 세상을 씹어 먹을 자격 3 쑥과마눌 00:12:04 253
1312713 직장어린이집vs유치원 1 고민. 00:10:07 110
1312712 믹스커피 한개씩은 안 파나요? 3 임산부 00:05:01 586
1312711 용한점집 2 미완성 00:04:26 375
1312710 마대걸레 집에서 쓰시는 분 계신지요 2 싹싹닦아라 00:01:09 187
1312709 지오디 좋아하세요? 3 같이걸을까 2018/10/18 311
1312708 최순실이 유치원원장이었다는게;; 10 ㄱㄴ 2018/10/18 1,000
1312707 원리금, 연소득 70% 넘으면 '위험'..대출 더 어려워진다 1 DSR 2018/10/18 331
1312706 인스타그램 사진들은 저장이 안되나요? ..... 2018/10/18 98
1312705 숙명여고 또있대요 8 갈수록 2018/10/18 2,223
1312704 오늘 낮에 블라우스로 다녔더니 쳐다보더라구요 5 하늘 2018/10/18 1,015
1312703 성당 자매님들. 물어보고 싶은게 있어서요 4 첫 위령미사.. 2018/10/18 429
1312702 (리스인 분들만)최장 몇년간 이혼안하고 살 수 있을까요 16 궁금해요 2018/10/18 1,030
1312701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 3 ... 2018/10/18 407
1312700 늙은 사랑 8 병임 2018/10/18 696
1312699 박일도가 누군지 밝혀졌나요? 3 2018/10/18 691
1312698 문통 & 교황...사진 보세요 6 ;;; 2018/10/18 971
1312697 우리나라 남자들 바뀌긴 했네요 2 .. 2018/10/18 647
1312696 2월 대만은 어떤가요? 3 ,, 2018/10/18 233
1312695 밥블레스유 진짜 재미없네요 7 ㅁㅁㅁ 2018/10/18 1,787
1312694 해투에 정선희 나오네요 30 .. 2018/10/18 2,540
1312693 엄마가 고양이랑 싸우고 계셨어요. 13 친정엄마 2018/10/18 2,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