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 조회수 : 1,150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86 아이유는 왜 기가 세보일까요? 18:31:01 8
1223685 국수나무 솥밥용 무쇠솥 문의 마r씨 18:30:31 9
1223684 엠팍에서 까이는 남경필의 트위터 익건 어떠신.. 18:29:57 30
1223683 유기 그릇 질문 있어요~ 1 ceo 18:29:05 22
1223682 콜로이달 아시는 분 있나요? .. 18:28:14 19
1223681 그러고보니 버스에서 초딩 내리게 한 교사 1 .. 18:25:35 198
1223680 교통사고 환자인데요 어혈약 먹어도될까요? 1 블리킴 18:24:27 44
1223679 지인이 알려준 섹스리스 극복 방법 1 답글로그인 18:22:41 427
1223678 절에 가려는데 본당에서 절하는 방법 가르쳐주세요. 18:21:01 47
1223677 비누를 반으로 잘 자르는 방법이 있을까요? 4 비누 18:19:51 176
1223676 닭곰탕 질문요 1 .. 18:19:02 67
1223675 TC(트래블 컨덕터) 하시는분 계신가요? 2 여행자 18:05:02 103
1223674 강경준 장신영 결혼 1 축하 18:03:01 719
1223673 민주 체포동의안 이탈 최대 45표…범진보 "오만함 때문.. 15 까불다디진다.. 18:02:02 629
1223672 학원수업 하루 쉬어야 할까요? 2 학원 18:00:28 327
1223671 일본인이 만든 날조된 역사, 고려장 1 쪽발이 왜인.. 17:59:23 126
1223670 이재명거부, '원칙을 벗어난 후보에 대한 저항' 8 혜경궁이 누.. 17:57:29 279
1223669 솔리드 이밤의 끝을 잡고는 정말 명곡이네요 4 ㅜㅜ 17:52:58 317
1223668 부산사시는 분들 알려주세요 2 샤프심 17:52:47 247
1223667 경기도민....또 묻습니다...기권할까요.아니면? 49 진짜로 17:49:51 515
1223666 다이애나 비 참 미인인데 12 ... 17:47:17 1,138
1223665 고양이때문에 엉덩이가 아파요. 1 .. 17:45:18 338
1223664 저녁 일찍 먹으려니 바쁘네요 흐음 17:44:50 187
1223663 실비청구 할때 절차가 어떻게되나요?;;; 11 ... 17:41:40 488
1223662 신랑이랑 첨 부르스 줬는데 2 ar 17:40:23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