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몇년 후면 환갑인 울 엄마 영어공부 질문 드려요~

^ ^ | 조회수 : 1,126
작성일 : 2013-01-08 19:51:01
가게에 하루종일 혼자 계시는 엄마가 배울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생각 하다가 
영어공부를 제안 했습니다. 

혼자서 컴퓨터 켜고 끄는 것부터 익히기 시작하여 지금은 개인 블로그 운영도 하시구요. 
(저보다 더 잘 하세요...) 
글 쓰는 것도 틈틈이 하시더니 저도 모르게 공모전에 당선 되셨더라구요... 

뭘 하든 이렇게 왠만큼은 진행시킬 줄 아는 분이니 영어 공부도 제안 드렸어요. 
급하게 생각 안 하고, 치매 예방 차원으로, 혹은 취미생활처럼 조금씩 조금씩 익히시면서 
몇 년 하시면 기본 생활영어는 하지 않을까 생각 하거든요... 

학원에 다니시라고 권유 드리면 가게를 떠나 있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싫어할 테니 
인터넷과 책을 이용한 독학 방식을 생각하고 있는데... 
어떤 방식으로 해야 엄마가 쉽고 재밌어 하실까요...? 

전 영어 회화 잘 못 해서 가르쳐 드릴 수 없구요. (외국 나가면 생존 영어만 하는 정도)
외국에서 살고 있는 동생 같은 경운, 나가기 전에 죽도록 프랜드 같은 미드 보면서 회화 공부 
하더라구요. 물론 나가선 초반엔 사람들 말이 안 들려서 고생 많았다고 하지만 . 

영어 공부 제안 드리는 데에는 이 동생 때문인 것도 있어요. 
동생이 외국에 가정을 꾸려서 거기에 손자가 있습니다. 
한국말도 가르치겠다고 하지만 그건 장담할 수 없는 문제이고;;  
한번씩 엄마가 손자 만나시면 서로 의사소통이라도 되는 게 좋겠지요.  

암튼..  어떤 방식으로 접근 하는게 좋을지 조언 구합니다. 
참고로 엄마는 고등학교까지 나오셨어요. 


IP : 125.185.xxx.8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8:02 PM (180.228.xxx.117)

    요새같은 고령화 시대에서 몇년 후 환갑이시라면, 50대 후반이신데, 한참 젊은 나이죠.
    나이 어린 사람들이 볼 때에는 다 늙어서 뭣도 제대로 못 해 볼 나이라고 여길지 모르지만
    천만의 말씀. 무거운 것 드는 일 빼놓고는 다 잘 할 수 있어요.
    그리고 계속 영어 공부를 해 온 사람이 아니라면 대졸이나 고졸이나 어차피 까 먹은 영어,
    출발선은 똑 같다고 봐요. 머리와 노력이 승부를 판가름하겠죠~

  • 2. ^ ^
    '13.1.8 8:07 PM (125.185.xxx.80)

    ㄴ 앗;; 맞아요~^ ^ 울 엄마는 아직 저보다 무거운 것도 더 잘 드세요..
    저도 지금 다른 이유 때문에 영어 회화 공부를 하려고 영화랑 미드 반복시청 같은 걸 생각하고 있는데
    엄마도 같은 방식을 권유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같이 하면 좋을텐데 따로 해야 하니.. ㅡㅡ;;

  • 3. ...
    '13.1.8 8:44 PM (124.49.xxx.117)

    저도 낼모레가 환갑인데요. 영어로 못하는 말이 업슴다(뤼얼뤼?) 먼저 초등학생들이 배우는 참고서 하나 사 드리시구요. 쉬운 문장으로 된 그림책 같은 것도 좋아요 . 매일 매일 조금씩 몇 년이고 공부한다고 생각하면서 단어장도 하나 만드시구요. 저는 책을 손에서 놓지 않는 사람인데요 . 몇 년간 영어책만 읽고 티브이는 미드만 봤습니다 . 여행 갈 때 마다 조금씩 향상하는 영어 실력을 실지로 느껴 보면 공부가 저절로 잼나게 됩니다.

  • 4. ^ ^
    '13.1.8 9:00 PM (125.185.xxx.80)

    ㄴ 감사합니다! 님의 조언 엄마께 전해 드릴게요~. 엄마가 덕분에 자신감을 가지셨으면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608 문대통령은 이미 알았을듯 9 ㅇㅇ 23:13:12 928
1225607 집에 먼지보고 기절... 청소법 좀 가르쳐주세요.. 1 ... 23:12:46 132
1225606 도람프 정은아 마음바뀌면 전화나 메일을 달라 4 ........ 23:12:10 538
1225605 노벨상을 꼭 받고 싶은 트럼프의 밀땅쇼일 것 같지 않나요? 5 ... 23:11:08 514
1225604 모임 중 젤 짜증..자식 대학 턱 모임 2 삐뚤어질테다.. 23:10:39 280
1225603 도람뿌 이거 진짜 순 양아치네요 6 도람뿌새끼 23:09:42 741
1225602 미니멀하니 제가 오늘 딱 ㅜ.ㅜ 1 미니멀 23:09:14 213
1225601 강아지 배변교육 어떻게 시키셨나요? 4 질문 23:07:22 60
1225600 미끈덩 무른 비누를 물비누로 만들 수 있나요? 2 거품용기 23:02:05 87
1225599 한반도 평화가 이리 어렵나 26 ㅇㅇㅇ 23:00:53 1,753
1225598 아침 SBS 김범주 기자와 같이 하는 여자 앵커 1 바뀌었나요?.. 23:00:31 211
1225597 오늘은 진짜해요 ㅡ 잠시후 김어준 블랙하우스 합니다 4 한바다 22:59:32 686
1225596 성남에서 친구를 만나는데 숙소 추천해주세요. 2 숙소 22:55:46 141
1225595 북미회담 취소 됐나봐요 ㅠ 93 머죠? 22:51:55 4,416
1225594 목동 11단지와 성산 시영아파트 고민이요 8 제인리 22:51:20 458
1225593 전 나중에 제가 꼭 바람 날 것만 같아요. 10 양심있는 유.. 22:50:50 812
1225592 버닝 보신분들~ 3 버닝 22:50:12 249
1225591 재취업 서류전형에서 탈락했어요. 2 슬푸미 22:46:46 443
1225590 도저히 이해가 안가는데 민주당은 자한당에서 욕파일 공개할줄 몰랐.. 9 욕파일 22:44:30 391
1225589 오늘 뉴스 읍읍이 건 나왔나요? 5 .. 22:43:00 315
1225588 멘탈관리 2 ... 22:42:51 200
1225587 10살이면 좀 놀아도 되겠죠? 6 초3학모 22:41:31 476
1225586 40대 여러분 6 써보자 22:41:14 737
1225585 건조기 사용 후 수건 개지않기 16 .... 22:40:01 2,078
1225584 보험하는 남편 여자 후배 6 코코 22:39:44 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