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몇년 후면 환갑인 울 엄마 영어공부 질문 드려요~

^ ^ | 조회수 : 1,110
작성일 : 2013-01-08 19:51:01
가게에 하루종일 혼자 계시는 엄마가 배울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생각 하다가 
영어공부를 제안 했습니다. 

혼자서 컴퓨터 켜고 끄는 것부터 익히기 시작하여 지금은 개인 블로그 운영도 하시구요. 
(저보다 더 잘 하세요...) 
글 쓰는 것도 틈틈이 하시더니 저도 모르게 공모전에 당선 되셨더라구요... 

뭘 하든 이렇게 왠만큼은 진행시킬 줄 아는 분이니 영어 공부도 제안 드렸어요. 
급하게 생각 안 하고, 치매 예방 차원으로, 혹은 취미생활처럼 조금씩 조금씩 익히시면서 
몇 년 하시면 기본 생활영어는 하지 않을까 생각 하거든요... 

학원에 다니시라고 권유 드리면 가게를 떠나 있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싫어할 테니 
인터넷과 책을 이용한 독학 방식을 생각하고 있는데... 
어떤 방식으로 해야 엄마가 쉽고 재밌어 하실까요...? 

전 영어 회화 잘 못 해서 가르쳐 드릴 수 없구요. (외국 나가면 생존 영어만 하는 정도)
외국에서 살고 있는 동생 같은 경운, 나가기 전에 죽도록 프랜드 같은 미드 보면서 회화 공부 
하더라구요. 물론 나가선 초반엔 사람들 말이 안 들려서 고생 많았다고 하지만 . 

영어 공부 제안 드리는 데에는 이 동생 때문인 것도 있어요. 
동생이 외국에 가정을 꾸려서 거기에 손자가 있습니다. 
한국말도 가르치겠다고 하지만 그건 장담할 수 없는 문제이고;;  
한번씩 엄마가 손자 만나시면 서로 의사소통이라도 되는 게 좋겠지요.  

암튼..  어떤 방식으로 접근 하는게 좋을지 조언 구합니다. 
참고로 엄마는 고등학교까지 나오셨어요. 


IP : 125.185.xxx.8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8:02 PM (180.228.xxx.117)

    요새같은 고령화 시대에서 몇년 후 환갑이시라면, 50대 후반이신데, 한참 젊은 나이죠.
    나이 어린 사람들이 볼 때에는 다 늙어서 뭣도 제대로 못 해 볼 나이라고 여길지 모르지만
    천만의 말씀. 무거운 것 드는 일 빼놓고는 다 잘 할 수 있어요.
    그리고 계속 영어 공부를 해 온 사람이 아니라면 대졸이나 고졸이나 어차피 까 먹은 영어,
    출발선은 똑 같다고 봐요. 머리와 노력이 승부를 판가름하겠죠~

  • 2. ^ ^
    '13.1.8 8:07 PM (125.185.xxx.80)

    ㄴ 앗;; 맞아요~^ ^ 울 엄마는 아직 저보다 무거운 것도 더 잘 드세요..
    저도 지금 다른 이유 때문에 영어 회화 공부를 하려고 영화랑 미드 반복시청 같은 걸 생각하고 있는데
    엄마도 같은 방식을 권유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같이 하면 좋을텐데 따로 해야 하니.. ㅡㅡ;;

  • 3. ...
    '13.1.8 8:44 PM (124.49.xxx.117)

    저도 낼모레가 환갑인데요. 영어로 못하는 말이 업슴다(뤼얼뤼?) 먼저 초등학생들이 배우는 참고서 하나 사 드리시구요. 쉬운 문장으로 된 그림책 같은 것도 좋아요 . 매일 매일 조금씩 몇 년이고 공부한다고 생각하면서 단어장도 하나 만드시구요. 저는 책을 손에서 놓지 않는 사람인데요 . 몇 년간 영어책만 읽고 티브이는 미드만 봤습니다 . 여행 갈 때 마다 조금씩 향상하는 영어 실력을 실지로 느껴 보면 공부가 저절로 잼나게 됩니다.

  • 4. ^ ^
    '13.1.8 9:00 PM (125.185.xxx.80)

    ㄴ 감사합니다! 님의 조언 엄마께 전해 드릴게요~. 엄마가 덕분에 자신감을 가지셨으면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741 가사 도우미 스타 17:31:42 1
1128740 부모님.. 모르겠다 17:30:24 15
1128739 기쁘다 구속 오신다~~.!! 1 벌레들받아라.. 17:29:26 58
1128738 서울여대, 가톨릭대, 경기대 어디를 가야할까요? 5 고3맘 17:27:25 156
1128737 5학년 남자애ᆢ이런경우 초등5 17:26:22 41
1128736 김정숙 여사 엮고 文 ‘무능론’ 부각… 오버하는 언론 적폐덩어리 17:25:16 117
1128735 연말이라 일년을 마무리로 단체 저녁모임 3 사람들 17:21:45 136
1128734 밤에 연어파티하고 잤더니 얼굴이 팅팅 샐먼 17:21:01 86
1128733 가톨릭 , 가천대 수시 질문 3 에휴 17:17:39 171
1128732 니트안에 뭐입어요? 7 joan 17:16:38 327
1128731 3프로 대출인데 조기상환 수수료 물면서 바로 갚는게 나을까요? 2 대출 17:16:10 151
1128730 백인들이 세계를 재패하는 이유가 뭘까요 4 ㅇㅇ 17:15:37 207
1128729 담당 보험설계사를 바꾸는거요 1 비단 17:15:05 53
1128728 플란다스의 계, 저도 동참했어요~ 7 동참 17:14:53 175
1128727 민주, '홀대론' 일축…'지난 정부 외교참사 복원 중' 4 이게 정답 17:13:39 143
1128726 전교조 교사 2000명 "법외노조 철회" &q.. 법외노조 17:13:38 56
1128725 아파트 외벽 작업자 밧줄 자른 살인범 '무기징역' 선고 이 사건 17:12:49 111
1128724 불금이면 뭐 시켜드세요? 7 치킨말고 17:12:30 384
1128723 대학 선택... 12 실바람 17:09:34 441
1128722 위내시경으로 암 알수없나요? 2 위암 17:08:48 298
1128721 애들아..미안해...ㅜㅜ 2 .... 17:07:43 570
1128720 머리왼쪽 뒤통수에 물혹 같은게 점점 커져요 어느병원 2 17:06:27 137
1128719 알바가 드글드글 들끓네요.....@@@ 34 와 진짜 17:04:19 460
1128718 은행에서 적금들면 직원의 실적이 되나요? 17:03:47 158
1128717 공안 조사 몰래 촬영하다가 걸림.gif 10 기레기 17:01:35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