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못입는 옷으로 행주나 걸레하면 안되나요?

이클립스74 | 조회수 : 3,229
작성일 : 2013-01-08 19:12:37
면으로 된 옷 중에서 행주나 걸레로 사용하잖아요
근데 최근에 이런 얘기를 들었어요
차라리 버리라구요
입던 사람에게 해가 된다구요
사실......
애기들 옷이랑 신랑옷 중에서 면으로 된 건
가위로 잘라서 걸레로 썼거든요
그 걸 듣고 나서는 고민되는거예요
재활용 옷으로 버리더라도 어차피 잘려서 어딘가에 사용되는건데
가족이 쓰면 안되고 남이 쓰는 건 괜찮은 건가......
저희 친정엄마도 런닝은 행주로 걸레로 쓰셨어요
다만... 자르지 않고 그대로 쓰셨죠
근데 제가 잘라논 걸 보시더니 막~ 뭐라 하시더라구요ㅠ.ㅠ
그럼 자르지 않고 쓰면 괜찮은건가요?
이유 불문하고 옷은 다 버려야 하는걸까요?

IP : 116.33.xxx.59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파란하늘보기
    '13.1.8 7:15 PM (1.231.xxx.157)

    아뇨
    저희집 옛날에 못쓰는 내복 이런걸로 걸레도 많이 쓰고 했는데요.ㅎ

  • 2. 글쎄요
    '13.1.8 7:16 PM (59.86.xxx.85)

    요즘은 가족들속옷으로 행주나 걸레 안하지않나요?

  • 3. 세이버
    '13.1.8 7:17 PM (58.143.xxx.110)

    음 자르지 않고 이쁘게 네모나게 잘 접어서 바느질해서 쓰면 좋을거 같아요.
    그리고 걸레가 뭐 어때서요. 남의집 닦는것도 아니고 우리집에서 수명 다할때까지 온몸바쳐 제 한몸 희생하는 고마운 걸레를 ㅜㅜ

  • 4. ..
    '13.1.8 7:20 PM (175.118.xxx.84)

    몇년전에 아빠도 입던 옷으로 걸레하지 말라 하더라구요.

  • 5. 기분 문제일 뿐^ ^
    '13.1.8 7:21 PM (125.185.xxx.80)

    괜찮아요.. 우리집도 어렸을 때 엄마가 자식들 커서 못 입는 러닝, 내복, 이런 걸로 행주도 만들어 쓰고 걸레도 만들어 쓰시던데요. 다만 입는 도중엔 함부로 팽개치거나 밟고 다니지 못하게 하셨어요.

  • 6. ..
    '13.1.8 7:21 PM (211.177.xxx.70)

    저도 찝찝해서 그렇게 잘 안하는 편이예요....근데 옷은 걸레로 쓰기 안좋아서 버리는 편이구요... 팬티만은 정말 재활용에도 안넣고(물론이겠지만요), 이건 꼭 잘 버려요.... 양말만은 그냥 창틀닦는데 요긴하게 쓰는 편이예요..전 속옷이 중요하다고 여겨서요....

  • 7. ..
    '13.1.8 7:28 PM (121.190.xxx.52)

    저도 짝잃은 양말만 창틀이나 현관바닥을 닦고 버리다가 얼마전 아이가 입다가 다 떨어진 내복으로 현관바닥을 닦으니까 아이가 충격을 받던데요.ㅎㅎㅎ 이젠 그냥 버릴려구요.

  • 8. ㅇㅇ
    '13.1.8 7:30 PM (211.237.xxx.204)

    괜히 하는 소리죠.. 미신도 아니고 말도 안되는 소리..
    미신도 한심한데;; 쓸수 있는걸 왜 버려요. 전 면으로 된건 다씁니다.

  • 9. 분당 아줌마
    '13.1.8 7:33 PM (175.196.xxx.69)

    저도 재활용합니다.
    다 하는 소리이지요.
    애들 속옷은 잘라서 요즈음 현관 닦고 빨지 않고 버립니다.

  • 10. 걸레가 비싼것도 아니고
    '13.1.8 7:51 PM (58.231.xxx.80)

    미신은 한번도 안들어 봤는데 천원만 주면 잘닦이는 걸레 파는데
    잘 닦이지도 않고 빨아도 잘 빨리지도 않는옷으로 할필요 있을까 싶어요

  • 11. ...
    '13.1.8 10:19 PM (175.194.xxx.96)

    면으로 된건 죄다 걸래로 써요
    우리집은 걸래만 수십개
    맨날 쌂는것도 일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660 임산부가 알콜냄새나는 매실청을 먹었어요ㅠ .. 22:32:15 8
1313659 숨바꼭질-실장이 민채린 엄마인가요? 숨바꼭질 22:29:13 58
1313658 바이올니리스트신지아씨가 잘한는건가요? 2 궁금 22:29:05 76
1313657 남자들은 웃어주기만 해도 착각한다는데 1 oo 22:28:32 85
1313656 긴급대응방송 노무현대통령은 박스떼기를 하지 않았다 6 명예훼손고소.. 22:26:47 104
1313655 어제 남편이 시댁내려갔는데 7 사랑하는남편.. 22:23:58 413
1313654 통일이 되면 뭐가 좋아?.......윤서인 3 ........ 22:22:37 137
1313653 점댓글 김어준 지지자가 아니라 점지사 지지자네요. 9 속았다 22:22:22 71
1313652 새로운 상담법에 꽂혔어요 3 ㅇㅇㅇㅇㅇ 22:18:52 222
1313651 큰애차별 딸아들차별로 키운주제에 결혼재촉 4 22 22:17:26 343
1313650 글써서 먹고 살만한건 스타급작가정도 겠죠? ... 22:16:28 84
1313649 전업이라 독박으로 시부모님 모셨어요 10 유산분배 22:14:44 839
1313648 연애가 어려운 처자입니다 연애 22:13:45 162
1313647 우리가 군대가듯이 태국남성들은 승려가 되었다 나오네요 ㅇㅎ 22:13:16 84
1313646 ㅋㅋㅋㅋ홍준표 '돼지발정제 사건은 조작' 4 어련하시겠어.. 22:09:41 233
1313645 담배냄새 ㅠㅠ 담배냄새 22:09:00 135
1313644 흰색 패딩 사지 말까요? 3 dd 22:02:50 305
1313643 혹시 결핵환자랑 마주앉아 세시간정도 있었다면 전염되나요.. 2 바닐라 22:01:38 480
1313642 친정조카 축의금문의 6 .. 22:01:34 553
1313641 사립유치원비리 ㅇㅇ 22:00:38 58
1313640 태국 공항에 있던 수많은 백인들 4 기역 22:00:32 980
1313639 나인룸 보고나면 기분이 나빠짐 3 21:59:27 1,020
1313638 굉장히 어려워하는 하는 분의 아버님이 돌아가셨는데 3 죄송 21:58:29 338
1313637 플라스틱으로 된 아이스 팩 분리수거 어찌하면 돼나요? 2 끙;; 21:57:28 170
1313636 이제 대놓고 노무현 대통령 능욕하네요 31 .... 21:44:38 1,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