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작고 마른 여섯살 여자아이 뭘 먹여야 할까요?

Anna | 조회수 : 1,774
작성일 : 2013-01-08 16:08:38

제 딸은 2007 년 8월 생이구요.

키가 105 센티미터, 몸무게는 겨우 16 킬로그램 나가고 있어요.

18 개월부터 지금부터 아토피로 고생하고 있고

성격도 예민하고 편식은 하지 않지만 밥을 잘 먹는편은 아니에요.

아이가 잔병치레를 하지는 않고 체력도 좋은편인데

제가 보기에도 조마조마할 정도로 말랐어요.

남편은 보약은 절대로 반대라서 초유랑 키즈 센트룸 먹이고 있는데

그래도 몸무게는 별로 늘지 않아서 걱정입니다.

지금 좋은거 챙겨먹어야 학교 가서 그나마 버틸거 같아요.

이런 아이에게 면역력을 높이고 살찌게 하는 좋은 건강 보충제나

음식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IP : 122.148.xxx.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4:11 PM (61.75.xxx.114)

    잘크톤이요.

  • 2. ㅇㅇ
    '13.1.8 4:15 PM (117.111.xxx.245)

    페디아슈어요

  • 3. 경험
    '13.1.8 4:18 PM (121.200.xxx.219)

    아이가 우선 밥을 잘 먹는게 우선이예요
    영양제니 뭐니 해도 밥 잘먹게하는게 중요하더라구요

    아이 데리고 한의원에가서 약 먹이니 밥을 잘먹어요

  • 4. 쓰라
    '13.1.8 4:20 PM (57.73.xxx.49)

    저희 애요..^^;;;
    07년 8월생.. 키도 비슷하고 몸무게도 비슷해요.
    아직 앞자리 16 못봤어요..ㅠ.ㅠ
    징그럽게 안커요..ㅠ.ㅠ

  • 5. 케러셀
    '13.1.8 4:23 PM (124.5.xxx.179)

    제딸은 2007년 3월생인데 키가 112, 몸무게가 17키로..ㅠㅠ

  • 6. ...
    '13.1.8 4:41 PM (220.72.xxx.168)

    우리 조카도 안먹어서 20kg까지 가는데 엄청 오래 걸렸거든요.
    키는 연령 평균 하한선쯤 걸리고 체중은 늘 저체중...
    날씬해서 옷태가 난다는 거는 좋은데, 너무 말라서 머리 스타일만 조금 잘못해도 빈티날 정도였어요.
    원글님네 아이처럼 아토피도 달고 살구요, 얼굴 색깔도 누리팅팅...

    우리 조카는 그냥 잘 먹게 되지 않더라구요.
    원래 먹는 거 욕심이 없어서 맛있는 거 사준다고 고르라고 해도 먹고싶은거 없다고 할 정도였어요.
    윗님들 말씀하신거 다 먹여봤구요. 홍삼, 한약, 비타민 기타 등등...
    먹는 것도 중요한데, 저희 조카를 보니까 운동을 하면 먹는게 확 달라지더라구요.
    영양제 보약 먹는 건 다 같은데, 운동할 때랑 안할 때랑 밥, 간식, 과일 먹는 양이 달라요.
    스스로 먹는 거 찾는 거 보고 식구들이 다 신기해할 정도로 차이가 있어요.
    태권도할 때도 잘 먹었구요, 요즘은 수영하는데, 완전 잘먹어요.
    물론 잘 먹어봤자, 그 아이 수준에서 잘 먹는 것이지만요.

    이것 저것 먹는 것도 잘 챙겨주시겠지만, 줄넘기나, 자전거나, 태권도나 뭔가 매일 일정하게 하는 운동을 하나 시켜보세요. 확실히 밥이든 간식이든 먹는 양이 눈에 띄게 늘어요.

  • 7. ....
    '13.1.8 4:46 PM (116.123.xxx.222)

    너무 조급하게 살찌우실 생각 마세요~
    그러다가 성조숙증과 연결될 수도 있어요..
    마르고 작은데도 성조숙증인 아이들이 많더라구요
    먹거리 잘 따져서 먹이세요~

  • 8. 팜므 파탄
    '13.1.8 5:28 PM (183.97.xxx.104)

    잔병치레 없고 체력 좋다면 일부러 살찌울 필요는 없어 보여요.
    사춘기 때 까지는 그냥 둬도 괜찮지 않을까요?

  • 9. ..
    '13.1.8 7:05 PM (110.12.xxx.42)

    아이가 생일도 비슷하고 동갑 여자아인데 117cm.21kg 나가요.

  • 10. 아보카도
    '13.1.8 7:14 PM (121.124.xxx.15)

    두뇌음식인데 좋은 식물성 지방이라 칼로리가 높아요. 값이 좀 비싸긴 하지만 하루 반개씩 먹으면 좋을텐데 먹어본 적 없으면 기름이 많아 좀 느끼하고 약간 향이 있어 좋아할지 모르겠어요.
    먹기만 하면 계속 먹이면 좋은 음식이에요. 저희 애는 통통해서 비만될까 겁나서 못주지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13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1 16:13:50 69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15 ㅇㅇㅇ 16:09:36 635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91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ㅇㅇ 16:05:15 70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7 머피의법칙 16:03:17 434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5 ㅋㅋㅋㅋ 16:03:04 1,181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220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3 ... 15:59:51 514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4 간단오이지 15:58:47 276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378
1226046 오늘의 수치플.. ㅠㅠ 15:57:57 78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5 ... 15:56:31 814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158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285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300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1 .. 15:52:52 172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4 꼬꼬 15:52:42 186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14 여행자 15:52:30 946
1226038 “궁찾사” 함께 해주세요~ 혜경궁김씨 15:48:02 79
1226037 현금박치기란 말 웃기지않나요 4 ... 15:47:56 449
1226036 화제의 어떤분이 조선에서 상을 받았었드래요~ 5 또릿또릿 15:47:32 328
1226035 이직하자니 고민이 되요 1 ... 15:47:27 121
1226034 인간극장 옥정호 2 ... 15:45:01 705
1226033 발등에 H모양 슬리퍼 8 삼선 15:43:01 1,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