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명절이 다가오니 남편까지 싫어지네요.

... | 조회수 : 1,468
작성일 : 2013-01-08 15:22:01

넋두리에요.

명절이 한달 남았나요?...그런데 제 마음은 벌써부터 천근만근이에요.

1년에 몇번 안보지만 자기 기분따라 막말하는 형님때문에,,그 형님 또 볼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하다 못해 터져버릴것 같아요.

정말이지 결혼전에는 주변에서 한번도 보지 못한 캐릭터에,,,남편과 관련되지만 안았으면,,,두번 다시 상종하지 않을 사람인데,남편이라는 사람과 엮여서,,,그것도 손윗사람이라는 관계로 엮여서,,말도 안되는 소리인줄 뻔히 알면서도,,,그냥 넘어갈려니,,,그것도 한해 두해까지는 그냥 참고 넘어가졌는데 이제,,,십년이 넘어가니 정말 이를 앙무는 심정, 혀를 깨무는 심정으로 버틸려고 해도 너무너무 힘드네요.

이제는 남편까지 너무너무 미워져요.  나, 이 사람 만나서 덕본것 하나 없는데...왜 이런 이상한 사람과 엮이는 고통까지도 감수해야하는지...

 

 

IP : 121.168.xxx.1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ㅂㅂㅂㅂㅂ
    '13.1.8 3:49 PM (58.226.xxx.146)

    10년씩이나요...
    제게도 그런 형님 있는데, 처음에는 잘지내다가 형님이 본색 드러낸 이후로 2년동안 그 여자 때문에 죽고 싶다는 생각 했었어요.
    그러다 결국 명절에 형님이 먼저 싸움 걸어서 둘이 큰 소리 내고, 시어른들도 다 알게 되고,
    저는 집에서 남편하고도 엄청 싸웠어요.
    제가 그 사람에 대해서 이정도로 생각하고, 그만큼 제 감정 표현한다는걸 싫어하더라고요.
    제 남편이 손바닥도 마주쳐야 박수 치는거라고, 저도 그 사람과 똑같은 인간이라고 하는데 그 말에 제가 폭발해서 아주 심하게 싸우고, 제 마음 숨기지 않고 다 얘기하고.
    그리고나서 좀 해방 됐어요.
    그 사람과 저는 투명인간처럼 말도 안하고,
    멍청한 아주버님은 중간에서 제게 자기 아내에게 전화 좀 하라고 하고, 자기 아내가 안하는 일들 제게 시키려고 하고.
    아주버님 덕분에 제 남편이 정신 차리고 저를 거기서 좀 떼어줬어요.
    저도 남편과 결혼 안했더라면 저런 종류의 인간하고 엮일 일 없이 살았을텐데,
    남편이 너무 미웠어요.
    그런데 남편은 자기 핏줄도 아닌 사람 때문에 자기가 왜 욕먹어야 하냐고 억울하다고 하더라고요.
    저야말로 남편 때문에 알게 된 남 때문에 힘든데요.
    어쨌든 .. 제가 얼마나 힘든지, 그 사람이 얼마나 우스운 짓을 하는지에 대해 남편이 다 알고나서 많이 해결 됐어요.
    알고도 저 하나 참았으면 좋겠다는 자기 뜻을 밝히기도 했었지만 곧 그 생각은 버렸고요.
    님도 .. 조용히 참고만 계시면 님 형님 더 미친 행동 할거에요.
    이정도까지 했는데도 조용히 당하는구나~ 더 해도 되겠구나~ .. 하더라고요.
    남편분이라도 님 편 되도록 하세요.
    조용히 해결되면 좋겠지만, 안되면 남편하고 싸워서라도요.
    이상한 인간에게 계속 당하면서 스트레스 받아서 병 걸려 죽으면 안되잖아요.

  • 2. 저도요
    '13.1.8 4:50 PM (175.114.xxx.5)

    형님이 너무 싫어요. 전 12년 동안 미칠 것 같아요. 만나면 내가 식탁에 앉기도 전에 지 자식들 자랑을 해요. 전교 일등을 했네, 올백을 맞았네, 장학금을 받았네, 부자 남친을 사귀네,,,자기 어디 여행을 다녀왔네, 백화점에서 무엇을 샀네...그렇게 시작을 해서 1박 2일, 2박 3일을 지 자랑, 자기랑 남편이랑 얼마나 금슬이 좋은지, 자식들은 또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맨나 오버해서 표현하고 자랑하고 미칠 것만 같아요. 참 요즘은 돈 자랑도 하네요. 자기가 돈 복이 있어서 돈이 잘 들어와서 잘 산다나,,,정말 남편만 아니었으면 안 보고 살 사람인데,,,정말 자기 자랑 끝없이 하는 사람,,싫어요. 참 자기 이쁘다는 자랑도 꼭 해요. 미쳐

  • 3. ..
    '13.1.8 6:07 PM (110.14.xxx.164)

    저도 비슷해요
    서로 기본 예의만 지켜도 되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310 폴킴 노래 좋아하세요? 나누고 싶지않은 느낌 .. 15:30:58 6
1225309 강이지털도 기름이 끼나요 .... 15:29:07 28
1225308 다이어트중에 가끔 미쥬라쿠키 먹어도될지 ~~ 15:26:20 34
1225307 만보기 추천해주세요. 만보기 15:26:12 24
1225306 남자 직원들과 일하는 거 너무 힘들어요 5 힘들다 15:24:08 190
1225305 그 여자 비서관 중딩이랑 대화하는거 충격이네요. 11 ㅁㅁㅁ 15:21:57 399
1225304 20대초가 입을 수 있는 44사이즈 메이커 부탁드려요~ 4 ... 15:21:08 83
1225303 편두통이 어깨, 팔, 엉치다리까지 아플수있나요? 1 산그늘 15:21:03 38
1225302 출산 휴가. 생리 휴가를 무급으로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8 당당하려면 15:17:48 169
1225301 버버리 트렌치는 너무 돈지랄일까요?ㅠㅠ 13 나나 15:15:00 585
1225300 영어 질문 드립니다 .. 15:14:24 61
1225299 빵이 떡이 되는 이유는 뭘까요? .. 15:12:43 98
1225298 저도 30대 중반 주부인데 먹는 거 어때요? 9 궁금 15:09:56 400
1225297 냉동 닭, 빨리 해동시키는 법좀 알려주세요!!! 6 ... 15:06:15 165
1225296 강아지, 냥이 키우시는 분~~ 1 winter.. 15:05:15 127
1225295 방울토마토 껍질때문에 못먹겠어요 2 에라잇 15:02:54 307
1225294 외부자들보다가..남경필의 선거전략.. 29 정알못 15:01:45 635
1225293 조현아 불쌍하네요. 21 ... 14:59:44 2,491
1225292 직장인 점심은 다 사 먹나요? 15 뱅뱅 사 14:57:50 612
1225291 요즘 울강아지 다이어트 중인데 4 ㅋㅋㅋ 14:53:24 212
1225290 버닝 봤어요 5 .. 14:49:54 597
1225289 GS 편의점 매x넘 5월에 드셔보신 분 계세요? 3 좋아 14:46:08 479
1225288 정장의 기준이 궁금해요. 먼지 14:42:53 94
1225287 Led 손목시계 추천해주세요 동글이 14:40:34 78
1225286 제가 많이 먹는건가요? 30대 중반 주부예요 27 ㅡㅡ 14:36:41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