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명절이 다가오니 남편까지 싫어지네요.

... | 조회수 : 1,464
작성일 : 2013-01-08 15:22:01

넋두리에요.

명절이 한달 남았나요?...그런데 제 마음은 벌써부터 천근만근이에요.

1년에 몇번 안보지만 자기 기분따라 막말하는 형님때문에,,그 형님 또 볼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하다 못해 터져버릴것 같아요.

정말이지 결혼전에는 주변에서 한번도 보지 못한 캐릭터에,,,남편과 관련되지만 안았으면,,,두번 다시 상종하지 않을 사람인데,남편이라는 사람과 엮여서,,,그것도 손윗사람이라는 관계로 엮여서,,말도 안되는 소리인줄 뻔히 알면서도,,,그냥 넘어갈려니,,,그것도 한해 두해까지는 그냥 참고 넘어가졌는데 이제,,,십년이 넘어가니 정말 이를 앙무는 심정, 혀를 깨무는 심정으로 버틸려고 해도 너무너무 힘드네요.

이제는 남편까지 너무너무 미워져요.  나, 이 사람 만나서 덕본것 하나 없는데...왜 이런 이상한 사람과 엮이는 고통까지도 감수해야하는지...

 

 

IP : 121.168.xxx.1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ㅂㅂㅂㅂㅂ
    '13.1.8 3:49 PM (58.226.xxx.146)

    10년씩이나요...
    제게도 그런 형님 있는데, 처음에는 잘지내다가 형님이 본색 드러낸 이후로 2년동안 그 여자 때문에 죽고 싶다는 생각 했었어요.
    그러다 결국 명절에 형님이 먼저 싸움 걸어서 둘이 큰 소리 내고, 시어른들도 다 알게 되고,
    저는 집에서 남편하고도 엄청 싸웠어요.
    제가 그 사람에 대해서 이정도로 생각하고, 그만큼 제 감정 표현한다는걸 싫어하더라고요.
    제 남편이 손바닥도 마주쳐야 박수 치는거라고, 저도 그 사람과 똑같은 인간이라고 하는데 그 말에 제가 폭발해서 아주 심하게 싸우고, 제 마음 숨기지 않고 다 얘기하고.
    그리고나서 좀 해방 됐어요.
    그 사람과 저는 투명인간처럼 말도 안하고,
    멍청한 아주버님은 중간에서 제게 자기 아내에게 전화 좀 하라고 하고, 자기 아내가 안하는 일들 제게 시키려고 하고.
    아주버님 덕분에 제 남편이 정신 차리고 저를 거기서 좀 떼어줬어요.
    저도 남편과 결혼 안했더라면 저런 종류의 인간하고 엮일 일 없이 살았을텐데,
    남편이 너무 미웠어요.
    그런데 남편은 자기 핏줄도 아닌 사람 때문에 자기가 왜 욕먹어야 하냐고 억울하다고 하더라고요.
    저야말로 남편 때문에 알게 된 남 때문에 힘든데요.
    어쨌든 .. 제가 얼마나 힘든지, 그 사람이 얼마나 우스운 짓을 하는지에 대해 남편이 다 알고나서 많이 해결 됐어요.
    알고도 저 하나 참았으면 좋겠다는 자기 뜻을 밝히기도 했었지만 곧 그 생각은 버렸고요.
    님도 .. 조용히 참고만 계시면 님 형님 더 미친 행동 할거에요.
    이정도까지 했는데도 조용히 당하는구나~ 더 해도 되겠구나~ .. 하더라고요.
    남편분이라도 님 편 되도록 하세요.
    조용히 해결되면 좋겠지만, 안되면 남편하고 싸워서라도요.
    이상한 인간에게 계속 당하면서 스트레스 받아서 병 걸려 죽으면 안되잖아요.

  • 2. 저도요
    '13.1.8 4:50 PM (175.114.xxx.5)

    형님이 너무 싫어요. 전 12년 동안 미칠 것 같아요. 만나면 내가 식탁에 앉기도 전에 지 자식들 자랑을 해요. 전교 일등을 했네, 올백을 맞았네, 장학금을 받았네, 부자 남친을 사귀네,,,자기 어디 여행을 다녀왔네, 백화점에서 무엇을 샀네...그렇게 시작을 해서 1박 2일, 2박 3일을 지 자랑, 자기랑 남편이랑 얼마나 금슬이 좋은지, 자식들은 또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맨나 오버해서 표현하고 자랑하고 미칠 것만 같아요. 참 요즘은 돈 자랑도 하네요. 자기가 돈 복이 있어서 돈이 잘 들어와서 잘 산다나,,,정말 남편만 아니었으면 안 보고 살 사람인데,,,정말 자기 자랑 끝없이 하는 사람,,싫어요. 참 자기 이쁘다는 자랑도 꼭 해요. 미쳐

  • 3. ..
    '13.1.8 6:07 PM (110.14.xxx.164)

    저도 비슷해요
    서로 기본 예의만 지켜도 되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175 적폐 언론의 배후는 일본인 것 같아요 한생각 12:29:36 2
1130174 경계선 세우기, 자기 목소리 높이기, 스스로의 욕구 정확히 파악.. ... 12:27:46 30
1130173 집에 돈많고 돈잘버는 프리랜서가 최고인거같아요. ..ㅠㅠ 12:25:58 75
1130172 홍준표씨 이건 어때요?? 2 ... 12:25:44 58
1130171 방탄 노래 중 가장 완성도 높은 음악(팬만 보기) 2 늦맘 12:24:27 50
1130170 기사읽고 댓글쓰실땐 예의바르게 5 ... 12:17:41 123
1130169 함박눈이 펑 펑 펑 펑 펑 2 눈펄펄 12:14:21 349
1130168 훈제오리 고기는 어느 제품이 좋은가요? 2 훈제오리 12:12:53 150
1130167 시어머니가 왜 너희집에서 그냥 밥먹으면 안되냐고 왜 꼭 밖에서 .. 29 아니 12:10:20 1,450
1130166 '조공외교' 비난하던 홍준표는 왜 아베에게 고개 숙였나 3 홍발정과기레.. 12:08:04 223
1130165 이런 가족 2 .. 12:08:03 163
1130164 (팩트체크) 문재인 홀대? 혼밥?--개뿔 5 조작? 놀랍.. 12:04:34 253
1130163 제주명진전복왔는데요 1 12:03:38 308
1130162 제주도에서 겨울에 전기차 렌트해보신 분들 있나요? 2 궁금함 12:02:33 68
1130161 문 대통령 ‘혼밥 프레임’을 최대한 부각하고픈 조선일보 8 방가조선 12:01:15 280
1130160 조민희 엄마 서울대 의대 사위보고도 13 ... 11:57:15 2,122
1130159 핫라인이란 4 ㅇㅇㅇ 11:56:52 139
1130158 전기난로 사려는데 신일과 한일 중 신일이 더 좋은제품이 많나요?.. 신일이 더 .. 11:55:45 54
1130157 연인 혹은 부부 사이 싸울때 보통 어느정도 막말까지 하시나요;;.. 2 뿌양 11:55:12 243
1130156 월요일 아침부터 죄송하지만 (19) 3 ... 11:52:51 725
1130155 주차장 차 사이에서 노는 아이들 잘 챙겨주세요 3 위험해요 11:50:14 304
1130154 온라인 박물관이 있다면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보실건가요? 2 lush 11:50:11 51
1130153 집 내부 도면 1 세입자 11:48:08 95
1130152 악마의 편집? '아베에 허리숙여 인사' 사진이 억울한 홍준표 10 내로남불 11:47:37 773
1130151 러시아영화음악 알려주세요 2 엉화 11:47:27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