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 남편 자랑 좀 해도 될까요 ^^;;

마음 | 조회수 : 2,920
작성일 : 2013-01-08 15:20:57

올해 33살 동갑부부인 저희는 결혼2년차이고

5개월된 예쁜 아기도 있어요~

결혼할때 저흰 시댁 2천만원 남편 6천만원 저 4천만원 이렇게 돈을 모아 1억2천짜리

작은 아파트 전세에서 시작했어요

지금도 여기서 살고 있고, 워낙 오래된 아파트라

집주인이 올해는 천만원만 올려달라고 해서

현재 1억3천에 살고 있어요~

지금 제가 육아때문에 외벌이이고,

남편벌이도 적은 편이라 요즘 참 빠듯하다 느끼고

아기 돌무렵엔 얼른 제가 일을 구해서 남편 부담을 덜어줘야겠다 싶었어요

그래도 아직 젊고 빚도 없고

무엇보다 성실하고 착한 남편이 있으니, 너무 빠듯하다 생각말자고 항상 다짐했어요

잘은 안되지만 ^^;;

 

제 가장친한 친구가 얼마전에 결혼을 했어요

시댁 형편이 넉넉해서

3억가까이 되는 새아파트 전세를 해주셨어요

사실 조금 부럽긴했죠., 새아파트 너무 좋더라구요 ㅋㅋ

그래도 내색은 안했는데

남편이 먼저, 미안하다고, 항상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해줘서

오히려 제가 더 마음이 짠하고 미안했어요.

그런데 어제 남편이 퇴근하더니,

제게 천만원 조금 넘는 돈을 현금카드에 넣어 주었어요

본인이 대학시절 첫 아르바이트 할때부터 십년 목표로 십만원씩 저금한게 있는데 십년이  채워졌다고 했어요 ㅠㅠ

결혼준비할때 깨서 내놓을까 했지만,

꼭 십년 채워서 제게 주고싶었다하네요 ㅠㅠ

 

지금은 낡고 오래된 아파트 전세이고

본인 급여도 작지만

조금만 참아달라고,.

 

동갑인 제 남편..

가장으로써 참 부담감도 있고

어깨가 무거웠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아직 저흰 젊고,

저도 아기 어느정도 키워놓고 직장도 구하고

이렇게 하나씩 하나씩 이뤄가면서 살면

되겠지요 ??^^

IP : 39.115.xxx.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뻐요~~~
    '13.1.8 3:24 PM (211.63.xxx.199)

    참 예쁘게 사는 부부네요.
    알콩달콩 행복 쭈~욱 이어나가시길~~~

  • 2. 잉글리쉬로즈
    '13.1.8 3:28 PM (218.237.xxx.213)

    이런 부부 보면, 아무리 말이 많아도 결혼은 결혼이구나 싶어요.

  • 3. 울컥
    '13.1.8 3:28 PM (180.70.xxx.72)

    하네요. 어쩜 이리도 망이 이쁠까요
    부러워요. 자랑할만 합니다.
    맘도 이쁘고 말도 이쁘고
    행복은 마음에서 오는거지 물질에서 오는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친구보다 누추하다고 미안해하는 또 그걸 표현할줄 아는 남편은 꼬인데 없이 바른 심성을가졌고 님은 그걸 감사 할줄 아는 이쁜마음이시고요 두분 지금처럼만 행복하게 사세요
    서로 안쓰러움 없이 바라기만하면 싸우고 불행해지는것 같아요

  • 4. 오타
    '13.1.8 3:29 PM (180.70.xxx.72)

    망이 ~맘이

  • 5. ...
    '13.1.8 3:32 PM (211.179.xxx.245)

    남편분 남는 형있음 소개좀ㅋ

  • 6. ..
    '13.1.8 3:42 PM (121.157.xxx.2)

    전생에 나라를 구하신듯^^
    그럼요..
    그렇게 마음맞춰 살아가는거죠.
    참 행복해보여요.

  • 7. 헵시바
    '13.1.8 4:14 PM (58.123.xxx.5)

    211.179 과
    바로윗님 웃겨서 배아파요

  • 8. 은행나무
    '13.1.8 4:19 PM (61.75.xxx.90)

    헵시바님이 응급한 두분 땜에 박장대소 하고 갑니다. 하하하

  • 9. 지금 착하게 살면
    '13.1.8 4:26 PM (211.36.xxx.98)

    다음 생엔 이런 남자 만날 수 있는 걸로~

  • 10. 엘비스
    '13.1.8 4:35 PM (183.2.xxx.30)

    자랑할만한 남편이십니다. 두분다 작은 행복을 소중히 생각하시니 좋은 일만있을거예요!!

  • 11. 우야동동
    '13.1.8 7:11 PM (125.178.xxx.147)

    아유...진짜 이쁜 남편이네요....우리신랑만 이쁜줄알았더니...ㅋㅋ
    이런 훈훈한 이야기 넘 좋아요..^^ 더많이 행복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90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ㅇㅇ 03:03:57 208
1127189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1 03:02:48 124
1127188 접시위에 휴지놓는 정성으로 휴지통에 직접 버리세요. 드러워 02:58:23 57
1127187 옷 구경 같이해요. 4 .. 02:54:00 160
1127186 와 서울 영하 12도 찍었네요. 2 후음 02:34:52 384
1127185 지난 시절 당당했던 배신자 배현진 4 richwo.. 02:15:16 608
1127184 유시민 작가 청와대 청원 전문입니다. 저녁숲 02:12:33 181
1127183 7만원 패딩과 20만원 패딩 21 .. 02:06:52 825
1127182 무채 시원하고 달달한 레시피 알려주세요 2 갑자기 먹고.. 02:05:28 116
1127181 남대문시장환불 사과향 02:04:25 118
1127180 김태효는 풀어주고 장시호는 잡아 가두고 12 천벌 01:56:56 443
1127179 30대 진로고민 나침반 01:54:40 121
1127178 국세청 반대하는데..'종교인 세무조사 안내' 강행 4 샬랄라 01:51:31 150
1127177 고등1 전학 고민 중인데요.. 눈꽃 01:41:34 159
1127176 스마트폰 보호필름 붙이기 혼자 못하죠? 6 그방탄아님 01:32:55 261
1127175 PD수첩 다음편 예고에서 KBS 고대영사장 웃는거. 5 richwo.. 01:29:04 324
1127174 22평 vs 25평 vs 30평 vs 33평 5 해맑음 01:28:25 400
1127173 김태효구속기각됐어요 12 ㅅㄷ 01:19:24 772
1127172 배현진이 한 짓 중 제일 인상깊은 것 14 richwo.. 01:14:41 1,896
1127171 방한부츠 뭐 신으세요? 3 발시려움 01:06:04 527
1127170 닥터 포스터2 오늘 새로 시작했는데 보신 분 계세요? Kbs해외드.. 00:56:06 127
1127169 배현진 시절 mbc가 유가족에게 한 짓 13 치미는 분노.. 00:53:04 1,472
1127168 임신 14주 세시간거리 여행 다녀와도 되나요? 7 oo 00:50:05 344
1127167 입생로랑 향수광고 어디다 신고할수 없는지 4 00:46:00 1,281
1127166 제가 너무 어눌하고 겁이 많은 바보네요 16 헛똑이 00:43:58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