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 남편 자랑 좀 해도 될까요 ^^;;

마음 | 조회수 : 2,935
작성일 : 2013-01-08 15:20:57

올해 33살 동갑부부인 저희는 결혼2년차이고

5개월된 예쁜 아기도 있어요~

결혼할때 저흰 시댁 2천만원 남편 6천만원 저 4천만원 이렇게 돈을 모아 1억2천짜리

작은 아파트 전세에서 시작했어요

지금도 여기서 살고 있고, 워낙 오래된 아파트라

집주인이 올해는 천만원만 올려달라고 해서

현재 1억3천에 살고 있어요~

지금 제가 육아때문에 외벌이이고,

남편벌이도 적은 편이라 요즘 참 빠듯하다 느끼고

아기 돌무렵엔 얼른 제가 일을 구해서 남편 부담을 덜어줘야겠다 싶었어요

그래도 아직 젊고 빚도 없고

무엇보다 성실하고 착한 남편이 있으니, 너무 빠듯하다 생각말자고 항상 다짐했어요

잘은 안되지만 ^^;;

 

제 가장친한 친구가 얼마전에 결혼을 했어요

시댁 형편이 넉넉해서

3억가까이 되는 새아파트 전세를 해주셨어요

사실 조금 부럽긴했죠., 새아파트 너무 좋더라구요 ㅋㅋ

그래도 내색은 안했는데

남편이 먼저, 미안하다고, 항상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해줘서

오히려 제가 더 마음이 짠하고 미안했어요.

그런데 어제 남편이 퇴근하더니,

제게 천만원 조금 넘는 돈을 현금카드에 넣어 주었어요

본인이 대학시절 첫 아르바이트 할때부터 십년 목표로 십만원씩 저금한게 있는데 십년이  채워졌다고 했어요 ㅠㅠ

결혼준비할때 깨서 내놓을까 했지만,

꼭 십년 채워서 제게 주고싶었다하네요 ㅠㅠ

 

지금은 낡고 오래된 아파트 전세이고

본인 급여도 작지만

조금만 참아달라고,.

 

동갑인 제 남편..

가장으로써 참 부담감도 있고

어깨가 무거웠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아직 저흰 젊고,

저도 아기 어느정도 키워놓고 직장도 구하고

이렇게 하나씩 하나씩 이뤄가면서 살면

되겠지요 ??^^

IP : 39.115.xxx.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뻐요~~~
    '13.1.8 3:24 PM (211.63.xxx.199)

    참 예쁘게 사는 부부네요.
    알콩달콩 행복 쭈~욱 이어나가시길~~~

  • 2. 잉글리쉬로즈
    '13.1.8 3:28 PM (218.237.xxx.213)

    이런 부부 보면, 아무리 말이 많아도 결혼은 결혼이구나 싶어요.

  • 3. 울컥
    '13.1.8 3:28 PM (180.70.xxx.72)

    하네요. 어쩜 이리도 망이 이쁠까요
    부러워요. 자랑할만 합니다.
    맘도 이쁘고 말도 이쁘고
    행복은 마음에서 오는거지 물질에서 오는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친구보다 누추하다고 미안해하는 또 그걸 표현할줄 아는 남편은 꼬인데 없이 바른 심성을가졌고 님은 그걸 감사 할줄 아는 이쁜마음이시고요 두분 지금처럼만 행복하게 사세요
    서로 안쓰러움 없이 바라기만하면 싸우고 불행해지는것 같아요

  • 4. 오타
    '13.1.8 3:29 PM (180.70.xxx.72)

    망이 ~맘이

  • 5. ...
    '13.1.8 3:32 PM (211.179.xxx.245)

    남편분 남는 형있음 소개좀ㅋ

  • 6. ..
    '13.1.8 3:42 PM (121.157.xxx.2)

    전생에 나라를 구하신듯^^
    그럼요..
    그렇게 마음맞춰 살아가는거죠.
    참 행복해보여요.

  • 7. 헵시바
    '13.1.8 4:14 PM (58.123.xxx.5)

    211.179 과
    바로윗님 웃겨서 배아파요

  • 8. 은행나무
    '13.1.8 4:19 PM (61.75.xxx.90)

    헵시바님이 응급한 두분 땜에 박장대소 하고 갑니다. 하하하

  • 9. 지금 착하게 살면
    '13.1.8 4:26 PM (211.36.xxx.98)

    다음 생엔 이런 남자 만날 수 있는 걸로~

  • 10. 엘비스
    '13.1.8 4:35 PM (183.2.xxx.30)

    자랑할만한 남편이십니다. 두분다 작은 행복을 소중히 생각하시니 좋은 일만있을거예요!!

  • 11. 우야동동
    '13.1.8 7:11 PM (125.178.xxx.147)

    아유...진짜 이쁜 남편이네요....우리신랑만 이쁜줄알았더니...ㅋㅋ
    이런 훈훈한 이야기 넘 좋아요..^^ 더많이 행복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98 여행에서 호텔 중시하는 남편 ㅇㅇ 08:46:19 52
1225797 북미회담 캔슬 통보에 대한 개인적 견해-매향인 미네르바 08:45:32 74
1225796 자존심 세우려다 수렁에 빠진 트럼프 맨하탄 08:45:31 111
1225795 참 못났다 ㅠㅠ 자유 08:45:07 62
1225794 아보카도!!!! 질긴 놈이 .. 08:44:50 56
1225793 변희재 구속영장 청구네요 1 이걸 어쩌나.. 08:44:26 63
1225792 북미회담은 꼭 성사되리라 봅니다 08:44:18 35
1225791 네이버 댓글...자괴감이 드네요. 19 ... 08:37:02 636
1225790 캡슐커피 중 최고 지존은 어떤건가요 1 캡슐 커피 .. 08:36:45 182
1225789 남과 북이 동시에 1 촛불 08:35:27 240
1225788 아~진짜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ㅠㅠ 12 평화여 오라.. 08:34:55 798
1225787 대통령이 문프님이라서 다행이에요 3 ... 08:31:50 300
1225786 지하철에서 미친X들 만났을때 대처법입니다 3 ㅋㅋ 08:31:40 485
1225785 손학규는 참 14 쯔읍 08:28:24 759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51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1 ㅅㅇ 08:24:32 317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158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428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87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292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7 ... 08:17:30 511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25 문샬라 08:15:57 610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221
1225775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378
1225774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토닥토닥 08:10:33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