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술에 취해 들어온 남편 저녁식사로 뭐가 좋을까요?

저녁준비 | 조회수 : 1,186
작성일 : 2013-01-08 15:15:06

어젯밤 정신 못차리게 취해 들어온 남편이네요.

미운놈 떡하나 더 준다고, 오늘은 일찌감치 집에 들어올거 같아 식사준비 해야하네요.

아침에 해장국은 끓여줬고, 저녁은 뭘 줘야 속이 편할까요?

냉장고도 헐렁해서 재료도 마땅치 않아 장을 좀 봐야할거 같은데.

살림꽝이라 마트가도 항상 뭘 사나? 고민하다 간식거리만 잔뜩 사오곤 하네요.

술독에 빠진 남편두신분들 저녁식사 메뉴가 뭔가요?

 

IP : 211.63.xxx.19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3:15 PM (211.179.xxx.245)

    아침에 줬던 해장국 남은거 뎁혀서 주세요

  • 2. ..
    '13.1.8 3:16 PM (1.225.xxx.2)

    대구 맑은탕이요.

  • 3. 원글이
    '13.1.8 3:22 PM (211.63.xxx.199)

    남은 해장국 딸아이와 제가 낮에 다~ 퍼먹었네요.

  • 4. 술 마신 다음 날은
    '13.1.8 3:25 PM (183.102.xxx.20)

    하루종일 해장국이 괜찮아요.
    고추가루 확 푼 콩나물국에 새우젓으로 간한 계란찜이나
    우거지 된장국에 저녁이니 장조림처럼 짭쪼롬한 밑반찬 같은 게
    "저는" 좋더라구요..ㅋ
    제 남편은 술을 잘 안마시고 주로 제가 술을 마시기때문에
    제 취향입니다.

  • 5. 저녁이면
    '13.1.8 3:29 PM (122.34.xxx.34)

    속이 다 가라앉지 않았을까요??
    숙취 심하신 편이면 아마 아침부터 내내 속이 거북하고 안좋아 저녁이면 엄청 먹는게 땡길때라서
    맛난것 아무거나 해주셔도 되구요
    술마시느라 컨디션 좀 안좋으신 편이셨으면 부드러운 밥에 심심한 국 생선 나물 반찬 이런
    소화잘되는 식사가 좋겠죠
    저희 남편의 과음하고 다음날 저녁이 되면 입덧 끝난 임산부처럼 엄청나게 먹을 걸 찾아요
    뭐가 맛있겠다 뭐 먹고 싶다 이러며 ..술마신것도 미운데 맛있는것 좀 해달라고 무지 조르더라구요

  • 6. 점오
    '13.1.8 3:40 PM (14.32.xxx.2)

    저도 맑은 콩나물국, 아님 김치콩나물국, 콩나물국밥
    냄비에 콩나물 잔뜩 넣고 콩나물이 잠길랑말랑하게 물넣고 여기에 저민 마늘이나 통마늘, 대파잎(썰지않고), 국간장 한스픈 넣고 우르르 끓을때 뚜껑열어 통마늘이랑 대파잎 건져내고 콩나물 절반 덜어내 무치시고 남은 국물은 새우젓이나 굵은 소금으로 간 맞춰 드심 맑고 시원하구요 잘 익은 김치 쫑쫑 썰어 넣고 끓이시면 김치콩나물국 되는 거구요.
    뚝배기에 밥넣고 김치 콩나물국 넣고 굴 몇개 계란, 새우젓, 김가루 올리고 참기름 두르면 콩나물국밥
    국밥의 계란은 노른자 터트리지 마시고 드실때 터트려 드세요.
    모쪼록 답글에 좋은 메뉴 많이 많이 나오길~

  • 7. 점두개
    '13.1.8 3:41 PM (211.234.xxx.196)

    저는 김밥이요. 술독에 빠진 남편. 전 술먹고 담날 갤갤거리면 미운놈 목메 죽으라는 심정으로 아침부터 김밥을 부지런히 맙니다.

  • 8. **
    '13.1.8 3:55 PM (203.226.xxx.188)

    디저트로는 단감 주세요.
    알콜 해독에 감이 좋다고 TV에서 그러네요.

  • 9. ...
    '13.1.8 4:05 PM (1.244.xxx.166)

    전주식 콩나물국밥이요.

  • 10. 원글이
    '13.1.8 5:25 PM (211.63.xxx.199)

    아이 학원 데려다주는 김에 동네슈퍼 들러왔네요.
    남편이 좋아하는 순두부찌개 살짝 싱겁게 끓이고 생선구이에 계란찜 해주려고요.
    좋은 댓글들 감사드려요. 참고했다가 다음번에 아침에 끓여줘야겠습니다.
    모두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5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인물 05:11:17 2
1226834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혹시 04:58:35 44
1226833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1 으으으 04:30:25 168
1226832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6 ..... 04:20:56 197
1226831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2 미티네 04:12:28 241
1226830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368
1226829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1,038
1226828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2 ..... 03:30:51 264
1226827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242
1226826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355
1226825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8 . 03:16:54 467
1226824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753
1226823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5 .. 02:43:00 721
1226822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868
1226821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854
1226820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6 .. 02:00:01 1,845
1226819 잔류일본인 11 역사 01:52:56 1,148
1226818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4 제인에어 01:51:24 939
1226817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2 ........ 01:47:52 311
1226816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470
1226815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861
1226814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072
1226813 나도 못 생긴 남친 31 생각나네 01:27:23 2,669
1226812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782
1226811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