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점을 봤는데요..

1201 | 조회수 : 2,092
작성일 : 2013-01-08 14:50:44

며칠 전,친한친구와 같이 점을 보러 갔어요.참고로 저는 삼십대 초반 싱글 입니다^^

 

저를 보고 점보는 분께서 하시는 말이..

 

꼭 결혼 해야겠냐면서 혼자 살면 정말 멋지게 살 수 있을꺼라고...단,결혼을 해도 출장이 잦은 남편,주말부부,외국인

을 만나야 잘 살 수 있을꺼라면서요.

 

사실,전 그 말 듣고 기분이 정말 좋았어요.평소에 제가 원하던 삶이 였기에 기분이 좋았죠.

 

유년기부터 저의 롤모델은 앵커 백지연씨나,라이트하우스 회장 김태연씨...암튼 멋진 커리우먼이 되고 싶었어요.

 

집에 와서 점본 얘기를 엄마한테 말하니까 엄마 표정이 갑자기 안좋아지시면서 그런 쓸데없는 돈쓰지 말라고 그런곳

 

다신 가지 말라면서 막 혼을 주셨어요..그러면서 엄마가 저한테 어제 저녁에 엄마도 걱정이 되서 제 사주를 보고 오셨는데

 

그곳에서도 비슷하게 나왔다고 하시면서 속상해 하셨어요.(제 사주가 무관사주라고 하시면서..)

 

남편에게 사랑받으면서 사는게 어찌 보면 여자로써 가장 무난하고 행복한 삶이라고 보통 여기지만,그 반대라서 엄마가

 

속상해 하신 모습을 보니 저도 마음이 좋진 않네요..근데 저는 그냥 호기심에 점을 보고 여러모로 참고가 많이 되서 나름

 

마음이 홀가분한데 엄마는 아니신가봐요.점,,,괜히 보고 말씀드렸나봐요..ㅠㅠ

IP : 211.117.xxx.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출장맨와이프
    '13.1.8 3:08 PM (211.63.xxx.199)

    무관사주가 뭔가요?
    전 결혼전 남편과 짧게 연애하던 시절에 남편이 조심스럽게 출장이 많은 일이라고 얘기하더라구요.
    제가 일을 하고 돈은 벌었지만 조직생활 사회생활을 안해봐서, 그리고 친정아버지가 몇년간 지방에서 따로 근무하셨던 경험이 있어서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겼었네요.
    주말부부, 출장잦은 남편, 외국인 남편 이런 결혼생활은 어떤 사주인 사람들인건가요?
    개인적으로 전 출장 잦은 남편 편하고 좋아요.
    아이들 어릴땐 주말에 나 혼자 아이들을 돌봐야하는게 힘들었는데, 아이들 크고나니 남편이 한번씩 출장가주니 넘 편하더라구요.

  • 2. 1201
    '13.1.8 3:22 PM (211.117.xxx.37)

    그냥 저한테 자유로운 영혼이라고 하셔서 그냥 그 앞에서 빵터졌어요..

    어디에 구속되있거나 암튼 직장생활을 하기에도 어려움이 많이 따른다고 하셨는데 실제로 저는 직장생활을

    한적이 없구요,그냥 제 개인으로 혼자 일해왔어요

  • 3.
    '13.1.8 4:23 PM (112.217.xxx.67)

    부럽네요.
    제 앞 날을 볼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저는 앞가림 할 수 있는 능력은 충분히 되니 님과 같은 싱글만 보면 부럽기 한이 없어요.

    요즘 세상 여자는 능력 되면 혼자 즐겁고 행복하게 살아도 된다고 생각하구요.
    자유로운 영혼이라니 더 잘 되었네요...

  • 4.
    '13.1.8 4:29 PM (121.139.xxx.140)

    관이 여자에게
    남편과 직장운인데요
    무관 사주면
    이쪽으로 인연이 약하다는거죠
    조직생활 힘들어하구요
    그런데 무관이라고
    결혼 못하고 그런게 아니라
    다들 결혼하고 잘 살아요
    헌데 주말부부경우도 있고
    같이살더라도
    경제적으로나 심정적으로나
    남편에게 덜 의지하고 살거에요
    그리고
    멋지게 잘 살 수 있다한걸로봐서
    사주구성이 나쁘지 않은가봐요
    그럼 직업도
    조직사회가 맞지않는다는거지
    개인적인 일이나
    사업같은건 잘 풀릴것 같아요

  • 5. ㅇㅇㅇㅇ
    '13.1.8 5:22 PM (1.240.xxx.142)

    그냥....남편복 없는 사주가 결혼하면 주말부부라느니 출장이 잦은 직업이라느니...돌려말합니다.

    혼자 사는게 좋다면 그게 나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25 빵집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1 10:39:00 158
1223424 이읍읍,이쫄베,혜경궁 김씨 깊은 관련있는 ㄴ읍? 청원 주소 이일베 10:38:38 42
1223423 경기도 그분은 sns는 왜 할까요..?? ... 10:37:50 46
1223422 세부여행 준비? 즐기기? 팁 좀 알려주세요~ 1 ㅇㅇ 10:37:11 38
1223421 이읍읍 국민청원~~다시 올려요~~ 1 읍읍 10:35:56 37
1223420 립스틱을 어떻게 바르시나요 .. 10:35:08 55
1223419 무법변호사 서예지 치아요, 저만 이상하게 느끼나요? 1 .. 10:34:07 200
1223418 종합소득세 .. 10:33:01 64
1223417 비데는 한 번 설치하면 몇 년정도 쓰고 교체하시나요? 비데 10:31:50 45
1223416 학부모는 교사를 신고할 수 있는데 2 ㅇㅇ 10:31:05 208
1223415 남자친구 남편보다 키크신 분들은 스킨쉽 할때 어떠세요? 1 ,,, 10:28:57 161
1223414 내게 자신감을 상승시켜주는 말은 이거예요~~ 2 깡다구 업 10:27:49 268
1223413 (급) 롯데월드타워 전망대가려는데요 1 정보 10:24:50 114
1223412 이런건 바람이 아닌가요 14 ㅇㅇㅇ 10:22:47 600
1223411 1980년대.. 일본 광고지만 보고 있으면 향수가 떠오르고 행복.. 5 스트 10:22:17 238
1223410 공무원으로 은퇴하신 부모님이 세상에서 잴 부러워요 15 ..... 10:19:29 959
1223409 차바꾸는데 suv추전해주세요 Hybrid.. 10:17:58 84
1223408 반포근처 규모 좀 있는 수영장 있을까요 재수생엄마 10:16:41 50
1223407 어제 미우새 김수미씨 만두 만드는거 보셨어요? 2 .. 10:16:07 1,055
1223406 (방탄) 최고!!!! 상탔네요 ㅋㅋ 14 마키에 10:14:31 1,047
1223405 동남아 여행때 아이들도 마사지 받나요? 16 .. 10:11:58 589
1223404 빌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좋네요. 10 비티에스~ 10:02:26 567
1223403 1408명 입니다. 도와 드립시다. 3 현재 09:58:46 431
1223402 소화가 안 돼요 막힌 느낌 09:58:35 125
1223401 네이버는 드루킹기사로 메인을 도배하네요 4 짜증나 09:57:38 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