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들이 욕심이 너무 많아요...ㅜ.ㅜ

2돌아들 | 조회수 : 1,935
작성일 : 2013-01-08 12:29:54

아들이 욕심이 너무 많아요.

 

먹는걸 간식 과자를 주면..

절대 저를 주지 않아요.

자기가 좋아하는 아빤 과자 거의 다 먹고 나서 한두개 남으면 줄까 하고

 

저는 절대 안주고..차라리 남은 주려고 하다가..

그 앞에서 아까워서 다시 자기 입으로 들어가는데

엄마인 저는 만만한건지.. 안줘요.

 

욕심이 ..욕심이 끝이 없네요.

식탐이 많은것 같아요.

과자를 주면 자기걸 다 쑤셔 넣고..(꾸역 꾸역 대충 씹어 삼겨버려요)

다른애껄 뺏어 먹어요..

 

양심상 엄마인 저는 줘야 하지 않나요?

이것도 제 욕심인가요...ㅠ.ㅠ

IP : 203.241.xxx.1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돌
    '13.1.8 12:36 PM (1.244.xxx.166)

    식탐없는 우리 딸도
    맛난건 엄마 안줘요.

    그냥 웃고 넘어가지 별 걱정 안해봤어요.

  • 2. 두돌이
    '13.1.8 12:40 PM (58.231.xxx.80)

    뭘알겠어요.

  • 3. 2돌아들
    '13.1.8 12:42 PM (203.241.xxx.15)

    저만 안줘요...알고 안주는것 같아요
    웃긴게..뭘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건...
    그 과잘 주는 사람은 엄마인데ㅋ 크게 생각못하는건 맞네요.

  • 4. ㅁㅁ
    '13.1.8 12:54 PM (58.226.xxx.146)

    처음부터 나눠 주세요.
    저도 엄마 아빠에게 뭐 안나눠주고 혼자 다 먹던 딸이었다고 커가면서 내내 듣기도 했고,
    아이 간식이 딱히 끌리지가 않고, 제껀 제가 챙겨 먹고, 남이 먹는거 뺏고 싶은 생각 별로 안들어서
    제 아이가 먹을거 끌어안고 제게 안주더라도 별 생각 안날 것같았어요.
    그런데 제 남편은 못먹고 살아와서 ㅡ_ㅡ;; 그런거 많이 예민하더라고요.
    그래서 먹을거 줄 때 처음부터 접시 세 개 꺼내서 각자 양만큼 덜어서 줘요.
    자기꺼 다 먹은 다음에도 남이 먹고 있는거 못뺏어먹게 하고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다니면 친구 사이에 먹을걸로 싸운대요.
    집에서부터 자기 몫만 잘 챙겨 먹게 습관 잡아주세요.

  • 5. 원래..그나이에...
    '13.1.8 1:15 PM (59.7.xxx.66)

    그러는거 아닌가요?? 지금은 자기만 알때죠......엄마도 아빠도......자기입이 먼저랍니다..
    저희애도 그랬는데.....지금은 조금씩 나눠주는걸 실천한답니다^^
    다..그런줄 알았는데....아닌가요?? 제가 잘못 알고 있는건지는 모르겠네요...

  • 6. qqqqq
    '13.1.8 1:48 PM (211.222.xxx.2)

    우리 조카는 9살인데 아직도 그런다는..
    좋아하는건 여러개 들고있어도
    자기엄마 주는걸 넘넘 아까워해요
    꼭 자기가 먹기 싫은것만 주더라구요
    아마 올케가 애가 먹기 싫다고하면 먹어줘 버릇해서 그런가 싶어요

  • 7. 현민어메
    '13.1.8 2:37 PM (125.189.xxx.7)

    두돌때 다들 그럴거예요. ^^;; 다른 아기들도...


    지금 울 아들 5살인데, 갈수록 나아져요 ^^
    자꾸 엄마랑 아빠랑 사이좋게 나눠먹는 모습 보여주세요.
    놀이터에서 친구 사귀면 또 나눠 먹는 거 알아서 배운답니다.
    어린이집서도 배우고요...

    지금 맛있는 거 생기면 엄마랑 잘 나눠 먹습니다. ^^

  • 8. 여자아이
    '13.1.8 2:53 PM (211.36.xxx.108)

    6살된 조카 아직도그래요 지엄마도 안줘요
    사주에 식신이 완전많더라구요 ㅋ제가봤더니
    욕심도많은편에 식탐까졍있네요

  • 9. ..
    '13.1.8 3:17 PM (112.154.xxx.7)

    아들이 그런경향이 더있지 않나요?

    울조카도 아들만 그렇고 딸은 잘주고 벌써부터 엄마 도울려고한다는...

    아직어리니까 교육시키시면 나이지실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655 황교익의 철사도 없는 미개국가 조선에 대한 팩폭반론 .... 14:47:50 10
1315654 딸이 처음 임용고사 치는데 질문좀... 질문 14:45:27 46
1315653 공기관인데 인사담당 부서가 다 전화를 안받아요 이상 14:45:26 27
1315652 시아버지가 아기에게 단것 주는게 싫은데 좋은방법 없을까요 2 토순엄마 14:44:35 78
1315651 홈트레이닝 할 때 핸드폰 화면보고 하시나요 1 -- 14:44:29 23
1315650 해외에서 아이가 아파서 큰일날뻔 했어요 1 엄마 14:44:11 106
1315649 속보 강용석 사문서 위조 법정구속 징역1년 6 부선누님 14:43:01 458
1315648 쓸데없이 궁금해요 이 좋은 날.. 14:39:15 63
1315647 4인가족 돌잔치 갈때 봉투 10만원 8 ... 14:37:37 394
1315646 내 토지에 농작물을 누가 심었어요 4 대전 14:37:33 329
1315645 전남편 살인사건요 1 wjs 14:34:20 323
1315644 죄지은 변호사가 검사로 다시 된다는게 가능한가요? 라이스 14:31:35 88
1315643 확실히 책읽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어떤타입이에요? 4 .... 14:31:30 276
1315642 땅사실때 친정아버지가 데려가주셨어요 3 땅 어려워요.. 14:31:13 438
1315641 겨울코트 소재 어떤게 더 나은가요? 2 궁금맘 14:29:10 170
1315640 비준하면 군사합의 되돌릴 수 없어… 학계 국회 건너뛴 건 위헌 3 ........ 14:27:28 158
1315639 잠수네 영어 해보신 분 조언 부탁드려요. 4 초2엄마 14:26:17 191
1315638 고등학교 행정실이 원래 돈처리가 이러나요? 1 Kk 14:24:50 236
1315637 은실이 줄거리가 어떻게 되는지 기억나세요..?? 5 ... 14:23:40 179
1315636 연세대 대학체험 문의 2 마r씨 14:17:17 203
1315635 결혼하고 첫 제 생일인 오늘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43 ..... 14:11:02 1,293
1315634 싼맛에 사려는데 색 좀 골라주세요 6 .... 14:10:39 516
1315633 당첨금 2조 메가밀리언 번호 나왔군요.덜덜덜 복권 14:08:40 520
1315632 50일다이어트..효과있겠죠???으아 4 나나나나 14:08:01 352
1315631 혹시 아파트 소음 측정 해 보신분 계신가요 6 돈이라도 14:07:21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