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절 좋아했었대요

요상한 하루 | 조회수 : 1,186
작성일 : 2013-01-08 11:12:10

전에 십오년도 더 전에 잠깐 만났던 애가 있었어요.

친구들끼리 사귀면서 괜히 옆친구끼리도 짝지어주고 그런 어정쩡한 관계....

그러다 자연스럽게 헤어졌어요.

 

늦잠자고 일어난 아침.

내폰가지고 놀던 딸램이 엄마 전화....하면서 가져다 주네요.

첨엔 누군지도 모르다가...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친구 안부물으러 전화했나 했어요. 

근데 그때 날 참 좋아했었고 본인 사정이 너무 안 좋을 때라서 대시를 못했다고 하네요.

저...고맙다고 했어요. 맑게 웃고요...

문득 아 나에게도 그런 시간들이 있었구나 하면서도.

전화가 소음으로 끊겨버리고...

차라리 잘 되었다 싶었는데...

 

이 말을 못했네요.

잘 살고 가끔 기도하겠다는 말을...

 

하지만 절대 만나지는 말아야 겠어요. 지금의 절 보면 완죤히 깨겠죠..흑..

 

IP : 114.200.xxx.12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사람 친구들 아세요?
    '13.1.8 12:05 PM (110.32.xxx.21)

    그사람의 친구나 지인들을 아시면
    한번 슬쩍 물어보세요, 무슨 일 있냐고.

    사람들이 죽으려 할 때,
    여한을 남기지 않으려고,
    짝사랑했던 사람한테 그런 전화 하기도 해요.

  • 2. ...
    '13.1.8 12:23 PM (114.200.xxx.127)

    ㅋㅋ
    오랜만에 한국에 들어와서 하는 거라네요
    미쿡살거덩요.
    그래도 왠지 하는 생각은 드네요
    그치만 옛날을 정리한다고나 할까 그런 느낌이었어요
    그때 여러 집안일이 있어서 힘들었는데 그런 말을 못하고 헤어져서...
    아쉬웠었나봐요.
    왠지 이 말을 하려고 몇번을 준비해서 전화한 느낌이었네요.

  • 3. ...
    '13.1.8 1:38 PM (110.14.xxx.164)

    저도 결혼 하고 30 중반에 후배가 모임에서 고백하길래
    ㅎㅎ 자식 진작 말하지 ㅡ 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690 보험설계사 계신가요? ... 22:00:37 23
1127689 김이 엄청 많이 생겼는데 어찌 보관하나요?ㅜㅜ 1 22:00:28 80
1127688 담낭제거수술병원 ... 22:00:00 30
1127687 취두부 냄새가 어떤건가요? ... 21:58:01 40
1127686 사탐선택 도와주세요~ 2 고1맘 21:56:20 68
1127685 요즘 벙어리장갑 안껴요? 3 에이비씨 21:56:04 119
1127684 고기많이 먹으면 살찌나요? 야채 21:55:54 31
1127683 국내 겨울여행 좋았던 곳 있으세요?? 1 1박2일 21:55:12 64
1127682 한식조리사 자격증 따려면 학원을 다녀야 하나요? 3 자격증 21:54:45 103
1127681 전복이빨 꼭 제거하시나요? 4 나이상 21:53:36 314
1127680 일반고 내신 등급이요 수시/정시 저도 21:49:51 109
1127679 단식투쟁하던 세월호 부모 앞에서 치킨 먹던 인간들 누구였나요??.. 4 ,, 21:49:21 387
1127678 항바이러스제도 항생제처럼 내성 생기나요? 2 ??? 21:49:12 57
1127677 낮에 호적 파고 싶다고 쓴 사람입니다. 혹시.. 3 아까 21:47:42 341
1127676 부산 상담 잘해주는 정신과나 상담사 추천해주세요 부탁 21:47:19 36
1127675 차이나는 클라스-페미니즘 시작했어요 2 지난주에 이.. 21:46:21 110
1127674 청와대 청원 도와주세요. 장애인 활동보조관련 4 엄마마음 21:45:10 103
1127673 가방에 다는 밍크방울? 같은 키링 어디서 파나요? 9 키링 21:43:55 362
1127672 학부모님들 신경써주세요. - 고교교사가 자신의 자녀를 굳이 근무.. 3 고민 21:41:37 323
1127671 리더가 될 그룹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1 리더 21:40:52 351
1127670 알아서 그럭저럭 잘하는 직원 vs 하라는데로 정말 잘하는 직원 1 May 21:36:56 234
1127669 워킹맘인 친구, 정말 짜증나요. 전업주부이면 다 부자인가요???.. 19 문라이트 21:36:18 1,568
1127668 변상욱 대기자, MB근혜 시기 언론부역은 기회주의자들의 자발적 .. 2 이게 정답!.. 21:35:20 193
1127667 서성한 중경외시 차이가 큰가요? 10 대학 21:32:30 719
1127666 당뇨 사정장애 6 ㄴㄷㅇㅈ 21:29:20 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