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절 좋아했었대요

요상한 하루 | 조회수 : 1,195
작성일 : 2013-01-08 11:12:10

전에 십오년도 더 전에 잠깐 만났던 애가 있었어요.

친구들끼리 사귀면서 괜히 옆친구끼리도 짝지어주고 그런 어정쩡한 관계....

그러다 자연스럽게 헤어졌어요.

 

늦잠자고 일어난 아침.

내폰가지고 놀던 딸램이 엄마 전화....하면서 가져다 주네요.

첨엔 누군지도 모르다가...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친구 안부물으러 전화했나 했어요. 

근데 그때 날 참 좋아했었고 본인 사정이 너무 안 좋을 때라서 대시를 못했다고 하네요.

저...고맙다고 했어요. 맑게 웃고요...

문득 아 나에게도 그런 시간들이 있었구나 하면서도.

전화가 소음으로 끊겨버리고...

차라리 잘 되었다 싶었는데...

 

이 말을 못했네요.

잘 살고 가끔 기도하겠다는 말을...

 

하지만 절대 만나지는 말아야 겠어요. 지금의 절 보면 완죤히 깨겠죠..흑..

 

IP : 114.200.xxx.12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사람 친구들 아세요?
    '13.1.8 12:05 PM (110.32.xxx.21)

    그사람의 친구나 지인들을 아시면
    한번 슬쩍 물어보세요, 무슨 일 있냐고.

    사람들이 죽으려 할 때,
    여한을 남기지 않으려고,
    짝사랑했던 사람한테 그런 전화 하기도 해요.

  • 2. ...
    '13.1.8 12:23 PM (114.200.xxx.127)

    ㅋㅋ
    오랜만에 한국에 들어와서 하는 거라네요
    미쿡살거덩요.
    그래도 왠지 하는 생각은 드네요
    그치만 옛날을 정리한다고나 할까 그런 느낌이었어요
    그때 여러 집안일이 있어서 힘들었는데 그런 말을 못하고 헤어져서...
    아쉬웠었나봐요.
    왠지 이 말을 하려고 몇번을 준비해서 전화한 느낌이었네요.

  • 3. ...
    '13.1.8 1:38 PM (110.14.xxx.164)

    저도 결혼 하고 30 중반에 후배가 모임에서 고백하길래
    ㅎㅎ 자식 진작 말하지 ㅡ 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253 노래 좀 찾아주세요. 노래 21:06:31 9
1227252 인성, 능력 괜찮아도 집안환경이 안 좋다면... 3 우후 21:04:54 97
1227251 북미회담 정말 예지몽처럼 될수있겠어요 1 당근 21:04:37 139
1227250 고메피자 나온후엔 피자자주먹네요^^ 2 피자 20:57:04 291
1227249 머리좋아지는 방법은 정말 없나요? 3 20:54:38 203
1227248 멋대로인 아들 군대가면 면회 안가고 싶어요. 1 20:53:57 298
1227247 급)총각무를 샀는데 너무 매워요 1 .. 20:51:20 237
1227246 통일전망대...철원 vs 고성 어디가 좋을까요? 1 잇힝 20:50:15 86
1227245 스페인어생초보 시작용 어플이나 팟캐가 있을까요? 3 올라 20:48:42 111
1227244 우울해 죽겠습니다ㅠㅠ 5 20:48:31 663
1227243 논두렁 시계 재조사!!!!한답니다. 5 기레기 OU.. 20:47:51 907
1227242 마음을 편히 9 20:40:26 431
1227241 북미회담에 대한 저항세력이 1 ㅇㅇ 20:40:18 229
1227240 좋은 시어머니 두신 분 계신가요? 10 ... 20:39:10 783
1227239 여행 정말 너무 좋네요 11 ..... 20:38:29 1,372
1227238 대만에 첫날 밤10시에 도착하면 뭘할수 있을까요? 4 ... 20:34:22 352
1227237 혜경궁김씨 트윗 동영상으로 나왔어요~ 11 부선시장 20:32:40 667
1227236 중국이 또 김정은 만난다네요 7 왜그러냐 20:28:24 1,835
1227235 아 미스트리스 5 아아 20:26:15 624
1227234 퀴즈 좋아하시나요? 3 파랑 20:22:07 145
1227233 남동향.. 화초 키우기 안좋을까요? 3 쿠기 20:21:53 199
1227232 날이 갈수록 정은이가 귀여워지네요 20 ㄷㅈ 20:19:40 1,546
1227231 외신 기자에게 조롱받는 한국 언론들.jpg 10 ㅠㅠㅠㅠ 20:15:59 2,570
1227230 세상 궁한 조합인데 맛있게 먹는 셀프 간식 있으신가요. 5 방금 저는 20:15:08 764
1227229 저는 청소하고 정리정돈하는 시간이 너무 아까워요 31 ㅎㅎ 20:15:07 2,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