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다 말고 일어나서 소리내서 울었어요

....... | 조회수 : 4,219
작성일 : 2013-01-08 01:03:28

그냥 이 회사 다닌지 2년이 거의 다 됬는데요

정말..참다 참다 폭발할꺼 같아요

회사 상사랑 제가 무슨 전생에 악연 이었던건지..

정말 못살겠어요

나만 보면 못잡아 먹어 안달인 그 인간

잘 보이려고 선물도 해보고 못떠는 아부도 떨어 보고

오만가지 일 다 하고..일도 많아서 혼자만 야근해 대고..

그런데도 인정은 커녕 돌아 오는건 욕 밖에 없네요

다른 직원들한테는 상냥하게 웃고 말도 잘하면서

나만 보면 싸움 걸듯이 말을 해요

제가 무슨 못되먹은 성격 이냐고요?

저 정말 소심 합니다.

일 할때도 꾀부리는 성격도 아니고요

그런데 항상 이 상사는 저만 보면 꾀부리고 못되먹었다고 합니다.

저 주변에서 착하다는 소리도 많이 들어요

시골태생이라 그런가 약지도 못하고요

친구는 제가 그래서 더 이놈한테 당한다고 하네요

이젠 정말 악 밖에는 안 남는거 같아요

오늘도 말도 안되는걸로 들어 먹었어요

억지에 억지..

이제 그만 하고 싶어요

사회생활..힘든건 아는데

자다가 말고 벌떡 일어나서 평소 하지도 않는 쌍욕 해가면서

엉엉 울었어요

엄마는 불경기라고..그만 두면 안된다고 난리신데..

너무 힘들어요

IP : 112.168.xxx.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노력
    '13.1.8 1:08 AM (117.111.xxx.29)

    해볼만큼 해보신것같은데 조용히 다른 직장 알아보세요.
    이미 화병 걸리신거 같아요.
    생계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건 내자신의 행복이잖아요.
    더 좋은.직장 더 좋은 사람들 만나실거에요.
    기운내세요.

  • 2. 잉글리쉬로즈
    '13.1.8 1:13 AM (218.237.xxx.213)

    돈 벌어봤자 몸 망가지면 아무 소용 없더라구요ㅠㅠ (하지만 난 돈도 못 벌었지ㅠㅠ) 엄마더러 입원할 거 같다고 난리치고, 당장 이직 준비하세요. 퇴직금 받으실 수도 있을 텐데요, 실직 수당 받으며 쉬시고 여행도 다녀오세요.

  • 3. 우선 다른 직장
    '13.1.8 1:17 AM (211.234.xxx.21)

    알아보시면 안되나요? 이미 그 상사는 원글님을 작정하고 괴롭히는 것 같은데,
    그 상태면 인사고과에도 영향을 미칠 거고, 계속 있는다고 해도 연봉 인상도 힘들고,
    더 이상은 비전이 없어 보여요.

  • 4. 름름이
    '13.1.8 1:23 AM (205.211.xxx.170)

    그런 미친 놈에 상사가 있어요 ㅠ 저는 화병걸려 그만뒀어요. ㅋ 부서에 혼자 여자기도 했고 인정받으려고 정말 열심히했는데 ㅎㅎ 나중에 내가 질책 당할 때 아무 맞대응없이 인정하고 시정하겠다고 하는 태도에 지 놈이 더 발끈한다나요.. 화를 한번 내보라고.. 근데 그 쪽이 분노도절 장애라 그랬다간 ㅎ 회사를 뒤엎고도 남을 종자라 ㅋ 나중에 퇴사하는 송별식에서 하는 말이.. 앞으로 집에가서 자기 초상화 걸어놓고 제가 화살쏴서 저주하는거 아니냐고;; 하하.. 상사라고 다 부하직원 독려하고 끌어주고 하는건 아니더라고요. 화이팅!! 전직하세요.

  • 5. 대한민국당원
    '13.1.8 2:46 AM (121.67.xxx.165)

    개인적 생각이지만 저를 참 미워했던 사람이 있었죠. 왜 그럴까? 저보다 윗 사람이니 그저 이해하고 받아줄 수 받에 없더군요.(내가할 수 있는 유일한 일) 진심으로 다가가니 아무런 불평불만이 없더군요.지금껏 생각해도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엇지만 그렇게 넘어 갔어요. 원글님 잘못한 게 뭘까요? 내가 허리 한번 굽힐 일 두번 더 굽혀서 그리 넘어갔는지는 몰라도요.ㅎ;;;

  • 6. 윗님
    '13.1.8 3:10 AM (58.143.xxx.120)

    진심으로 다가가신 방법을 올려주심 도움되지 않을까요?

  • 7. ...
    '13.1.8 10:54 AM (180.93.xxx.125)

    제 친구중에도 좀 순박하달까?? 그런 친구 하나 있는데
    싹싹하고 성격 너무 좋고 예쁘고 잘 웃고 다니는데도 그렇게 구박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친구로는 너무너무 좋은데 직장에서 내 밑에 있는 사람이면 괴롭히고 싶어지는걸까요?? 정말 이해가 안되요..
    좀 약아지셔요 할말도 좀 하시고..

  • 8. ok
    '13.1.8 5:19 PM (59.9.xxx.177)

    이판사판이다..생각하고 맞장한번 뜨세요
    어디간들 이사람보다 못한사람 만나랴..하고 직장 열심히 찾아보시고...

  • 9. ......
    '13.1.8 8:25 PM (109.63.xxx.42)

    만만해서 그럴수 있어요......

    강하게 좀 하시고..... 진심으로 말씀 한 번 해보시고......

    그래도 안 된다 싶음..... 조용히 이직 준비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688 도와주세요(동생이 자살을,,,) 14:36:17 36
1224687 웃으면 저처럼 몸에 힘이 쫘악 빠지는 분 계세요? .... 14:35:02 20
1224686 아이가 한달에 한번 여행가고 싶대요 에혀 14:33:52 53
1224685 북한 원산 가는 우리기자들은 어디소속 기자들인가요? 2 .... 14:31:00 60
1224684 고등아이 학습 코칭 도움 될까요? 1 학습코칭 14:30:19 39
1224683 남경필이냐 이재명이냐 적절한 2컷 만화 링크 2 ... 14:28:08 164
1224682 노통 추도식에 이해찬 의원님이.... 2 좀전 14:28:04 295
1224681 뭔지모르게 마음이 불편한 날 123 14:27:36 85
1224680 편평사마귀 피마자오일이 효과좋네요! 1 이얍 14:26:47 122
1224679 고등 전교 등수... 담임도 몰.. 14:24:53 152
1224678 25평 신혼부부 입주하는데 중문 필수인가요? 7 궁그미 14:19:22 278
1224677 홍경민 흔들린우정 때 되게 잘생겼네요 4 ㅇㅇ 14:19:14 225
1224676 장준하 선생 3남 장호준 목사 여권 무효화 해제돼 2 light7.. 14:13:03 270
1224675 이명과 환청 어떻게 다른건가요? 3 궁금 14:09:03 231
1224674 31개월 아기.. 분리불안이 생긴거같아요.. 3 걱정 14:01:46 315
1224673 노대통령 추도식 생방송 링크입니다. 16 ... 14:00:51 453
1224672 땀 나고 더워지면 피부 안좋은 분들 계세요? 1 ㅇㅇ 14:00:17 179
1224671 초등아이 앞니 살짝 삐뚤어졌는데 크면 좀 나을까요? 1 ........ 14:00:13 139
1224670 우울증약 먹고싶은데 기록남는다는 말이 뭐에요? 9 ..... 13:56:09 479
1224669 젠틀재인 카페지기 글JPG 11 징글징글해 13:53:36 822
1224668 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엑셀 배우는데 2 ㅇㅇ 13:52:22 632
1224667 요즘에 옷들 어떻게 입고 다니세요?? 13 봄여름가을겨.. 13:51:39 1,199
1224666 이런아이 콩쿨 나가보는거 어떤가요? 7 ... 13:50:05 229
1224665 강서구 신경정신과 알려주세요. 13:49:03 70
1224664 이 코트 (버버리?) 어떤가요? 7 옷옷 13:47:51 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