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김미경 강사, 최근 책 드림 온 저는 쫌 좋았어요

| 조회수 : 1,621
작성일 : 2013-01-07 23:45:52
나이 들어갈 수록 꿈이란 게 가슴 짓누르는 밀린 숙제처럼 되어 버리잖아요.
꿈을 실현시켜 주는 책이 아니라, 꿈이란 것의 정리정돈, 
버릴 것에 대한 창고정리는 확실히 해주더라고요. 
언니의 독설이나 아트스피치보다 제겐 도움이 많이 되더라고요. 

사실 ebs  최근 강연  2 회 들어서 책 내용을  거의 알고 있었지만,
실제 자신의 시행착오나 진화과정과 맞물려 있어서 진정성이 느껴지더군요.  
저처럼 이젠  꿈을 어정쩡하게 불편해하다가, 그 책으로 신선한 충격받으신 분 없으세요 ? 
    
 

IP : 58.236.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두요^^
    '13.1.7 11:55 PM (125.142.xxx.233)

    사실 언니의 독설은 몇몇 부분은 그다지 공감이 안갔지만 그냥 읽을만은 했어요...
    큰 임팩트없이 몇 부분은 공감이 안가는 책이었다면 이번에 새로 나온 '드림 온'책은
    긍정적인 의미로 저에게는 충격이었어요!
    진정성이 듬뿍 느껴지는 글귀들... 울컥하게 하는 부분이 많은 책이라 감사히 읽고 있을 정도에요.
    제가 제일 좋아하고 위로가 되는 책 구절 중 하나는 무명시절도 경력이다.. 아흑~~
    김미경 강사가 피아노학원 원장을 하던 초창기 시절에 아침 일찍 나가서 자료를 훑어보면 들렸다는 하나님의
    음성(?) 얘 오늘 등록한다~~~ 완전 음성지원되면서 뭔가가 울컥했슴다
    이 책으로 그녀를 다시 봤습니다^^ (원래 저에게는 나쁜 이미지도 아니었어요)

  • 2. 그쵸
    '13.1.7 11:59 PM (58.236.xxx.74)

    정말 반성했던게요, 무명시절 경력도 경력이다, 그거요,
    10년 직장 생활하면서 전 많이 느꼈어요.
    그러면 무슨 소용 있나요 ? 내가 한 말은 울림이 적은 걸요.
    누군가는 느낌으로 다....... 흘려 버리고, 누군가는 에너지 안쪽으로 모아
    책으로 묶어서 내는 그 차이가 어디서 나올까 싶었어요. 아픈 반성 많이 했어요,

  • 3. ^^
    '13.1.8 12:52 AM (1.224.xxx.77)

    저는 책은 안보고 TVN만 봤지만.. 15년 동안 한가지 일을 꾸준히 하면 성공한다는 것하고..당장 돈이 아니라.. 꿈을 쫓으면서 열심히 일하면..장기적으로 하고 싶은일을 하면서 결국에는 돈도 번다는 말이요.. 쉽게 번 돈은 쉽게 나가고.. 성공은 늦을수록 좋다는 말이요..

  • 4. ...
    '13.1.8 10:29 AM (1.244.xxx.166)

    사실 아는 내용인데
    내가 실천 못하는 거니까

    어찌보면 그런말 누군 못하냐..고까울수도 있고
    오픈마인드로 들으면 그래 좋은 말이야..하고 생각할수도 있고 그런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043 먹을게 없으니 냉장고 파먹기가 되네요.. dd 15:16:56 2
1128042 한국인들 성격 너무 급하지 않나요 ... 15:16:33 13
1128041 다낭 연합상품 여행 15:15:46 12
1128040 로마 vs 마드리드 vs 런던 1 어디 15:14:34 17
1128039 내가 들어가니 코스피지수가..20이나 떨어지네 으핫 15:14:17 33
1128038 9월에 릴리안 생리대 접수한거 아직도 환불 못받았어요 1 황당. 15:11:28 40
1128037 자녀가 공부를 잘해도 속썩이나요 2 ㅇㅇ 15:08:05 177
1128036 검찰, 최순실에 징역 25년 및 벌금 1185억 구형(1보) 16 고딩맘 15:07:54 643
1128035 화장품 동물실험하는 이유가 있나요...? 3 원글 15:06:51 78
1128034 이런 전화 받아 보셨나요? 1 겨울 15:05:08 94
1128033 우동생각나네요 미조술 15:00:54 72
1128032 강경화 장관님 따님 국적 문제는 괜찮지 않나요? 10 개념 15:00:39 223
1128031 조부모 육아도움 받다가 독립한 선배언니들 용기를 주세요 할수있다 14:58:15 138
1128030 저층 매도해 보신 분 얼마나 걸리셨어요? 5 궁금 14:51:34 408
1128029 최순실이 무기30년이상 안나오면 촛불듭시다! 15 제안 14:50:14 564
1128028 우병우 눈 알 힘 안 풀렸는데요? 7 뒤캐는넘 14:50:01 554
1128027 그네어와 순실어? ㄱㄴㄷ 14:47:54 65
1128026 롱패딩 지퍼 아래위로 열수있는것 잠그질 못하고 있어요 ㅠ 2 어리버리? 14:47:11 224
1128025 어제 뉴스룸-중 언론,사드 의식한 계산된 태도?…내일 한·중 정.. 상황 14:45:23 75
1128024 라이브)뉴비씨인터뷰ㅡ최재성 1 문통지킴이최.. 14:41:22 127
1128023 빙판길에 넘어지는 순간 덜다치는 요령이 있을까요. 11 개굴개굴 14:41:21 407
1128022 비강남 아파트 분양권 27억 15 한남동 14:41:19 877
1128021 아파트 커뮤니티의 갑질 아줌마ㅠ 어쩌죠? 도와주세요^^ 15 알바짤림 14:36:29 928
1128020 추운 겨울에 땡기는 음식 뭐가 있나요? 4 겨울 14:27:24 336
1128019 법인 사업체 접을 때 남은 돈은 그냥 대표가 가지나요? 1 유니 14:24:46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