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김미경 강사, 최근 책 드림 온 저는 쫌 좋았어요

| 조회수 : 1,655
작성일 : 2013-01-07 23:45:52
나이 들어갈 수록 꿈이란 게 가슴 짓누르는 밀린 숙제처럼 되어 버리잖아요.
꿈을 실현시켜 주는 책이 아니라, 꿈이란 것의 정리정돈, 
버릴 것에 대한 창고정리는 확실히 해주더라고요. 
언니의 독설이나 아트스피치보다 제겐 도움이 많이 되더라고요. 

사실 ebs  최근 강연  2 회 들어서 책 내용을  거의 알고 있었지만,
실제 자신의 시행착오나 진화과정과 맞물려 있어서 진정성이 느껴지더군요.  
저처럼 이젠  꿈을 어정쩡하게 불편해하다가, 그 책으로 신선한 충격받으신 분 없으세요 ? 
    
 

IP : 58.236.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두요^^
    '13.1.7 11:55 PM (125.142.xxx.233)

    사실 언니의 독설은 몇몇 부분은 그다지 공감이 안갔지만 그냥 읽을만은 했어요...
    큰 임팩트없이 몇 부분은 공감이 안가는 책이었다면 이번에 새로 나온 '드림 온'책은
    긍정적인 의미로 저에게는 충격이었어요!
    진정성이 듬뿍 느껴지는 글귀들... 울컥하게 하는 부분이 많은 책이라 감사히 읽고 있을 정도에요.
    제가 제일 좋아하고 위로가 되는 책 구절 중 하나는 무명시절도 경력이다.. 아흑~~
    김미경 강사가 피아노학원 원장을 하던 초창기 시절에 아침 일찍 나가서 자료를 훑어보면 들렸다는 하나님의
    음성(?) 얘 오늘 등록한다~~~ 완전 음성지원되면서 뭔가가 울컥했슴다
    이 책으로 그녀를 다시 봤습니다^^ (원래 저에게는 나쁜 이미지도 아니었어요)

  • 2. 그쵸
    '13.1.7 11:59 PM (58.236.xxx.74)

    정말 반성했던게요, 무명시절 경력도 경력이다, 그거요,
    10년 직장 생활하면서 전 많이 느꼈어요.
    그러면 무슨 소용 있나요 ? 내가 한 말은 울림이 적은 걸요.
    누군가는 느낌으로 다....... 흘려 버리고, 누군가는 에너지 안쪽으로 모아
    책으로 묶어서 내는 그 차이가 어디서 나올까 싶었어요. 아픈 반성 많이 했어요,

  • 3. ^^
    '13.1.8 12:52 AM (1.224.xxx.77)

    저는 책은 안보고 TVN만 봤지만.. 15년 동안 한가지 일을 꾸준히 하면 성공한다는 것하고..당장 돈이 아니라.. 꿈을 쫓으면서 열심히 일하면..장기적으로 하고 싶은일을 하면서 결국에는 돈도 번다는 말이요.. 쉽게 번 돈은 쉽게 나가고.. 성공은 늦을수록 좋다는 말이요..

  • 4. ...
    '13.1.8 10:29 AM (1.244.xxx.166)

    사실 아는 내용인데
    내가 실천 못하는 거니까

    어찌보면 그런말 누군 못하냐..고까울수도 있고
    오픈마인드로 들으면 그래 좋은 말이야..하고 생각할수도 있고 그런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71 박근혜 기자회견입장때 기레기 일어섰나요 궁금 00:58:04 24
1227370 무법변호사 보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들이... 1 ,. 00:56:21 49
1227369 남편의 심장 소리를 들어봤어요 그사람 00:55:38 76
1227368 공부 잘하고 머리 좋은것과 정치하고는 상관이 없을까요..?? .. 1 ... 00:48:26 110
1227367 삼계탕 비법 좀 공유해 주세요~~^^ 1 Dd 00:46:42 112
1227366 펑예)내년마흔. 가슴성형고민.. 7 ... 00:42:36 378
1227365 나의아저씨 2번째 보고... 자기연민에 대해 2 .. 00:37:06 370
1227364 추계신고는 뭐고 단순경비율은 뭔가요? 00:28:27 92
1227363 초저학년 영어학원 고민입니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7 르르 00:25:16 242
1227362 쿠첸밥솥 쓰시는분 잘 쓰시고 계시나요? 2 00:22:24 280
1227361 왜 인간은 살아갈수록 고민과 불안 근심을 안고 살아야할까요? 10 상관관계 00:21:56 797
1227360 스트레이트 보셨나요 15 전대갈악마 00:18:12 1,173
1227359 오늘 본 센스댓글 5 ㅇㅇ 00:18:12 1,091
1227358 남북 정상간의 만남을 통보 받은 미,중은 내심 충격을 받았을 것.. 3 김찬식 00:12:40 921
1227357 혼자 서 계신 기자님 21 칭찬 00:10:30 2,140
1227356 남편이 효자가 됐다는 글을 보면요 7 .. 00:09:01 889
1227355 이웃이 웬수네요 2 아이고 00:06:32 823
1227354 20년째 다니는 삼각지 국수집에 섭섭 16 페스티발 누.. 00:05:47 2,288
1227353 동네엄마와 있어도 친해지지않아서인지 외로워요. 8 그리움과 미.. 00:04:19 1,005
1227352 엠팍펌) 지들도 이미 다알고 있었네요 읍읍이 00:03:52 956
1227351 객관적으로 제가 철없고 나쁜 딸일까요 3 호호 00:03:49 419
1227350 법대학생들 들고일어나야하는거 아닌가.. 5 ㄱㄴㄷ 2018/05/27 981
1227349 (19금인지 애매한데)아픈 데가 있어서요. 11 ... 2018/05/27 2,109
1227348 혜경궁 집회가셨던 82쿡 회원님들 보세요. 4 .. 2018/05/27 578
1227347 오디오북 어플 어떤가요? 책 듣고싶어요~~ 3 ^^ 2018/05/27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