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확신했던 일이 물거품이 되어 충격이 커요...어떻게 극복해야 할지-_-

인생사새옹지마 | 조회수 : 1,899
작성일 : 2013-01-07 23:30:02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게 사람일이라는 말을 잘 믿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확실했던 일이 물거품이 된걸 경험하니 멍하네요..

자세히는 조심스러워서 못쓰겠고 대충 얘기하자면 어떤 중요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되어있었는데 (1차 프로젝트에 참여했었고 이번이 2차 프로젝트) 그 프로젝트 담당자가 프로젝트에서

갑자기 제외되어 저도 자동으로 참여할 수 없게 되었어요...

한마디로 물갈이가 되버린 거죠..

저를 1차 프로젝트에 참여시킨 것이 제 담당자고 그 분이 2차 프로젝트에도 써주겠다고 해서

좋아했는데 다른 사람이 그 프로젝트를 맡게 됬나봐요...

저에게는 경력상 중요한 건데 그리고 굉장히 보람이 있는 건데 아직 실감이 안나네요..

특히 이번 건은 일생에 한 번 오는 프로젝트라 마음이 달래지지 않아요...

다음 기회 어쩌구 생각해보려 위로해보려 해도 이번  그리고 이러한  프로젝트는 다시 오지 않거든요...

저를 신뢰했던 그 분이 제외되서 속상하고 제가 참여를 할 수 없다는 게 참 속상하고 허하네요..

어떻게 극복해야 하나요...

IP : 125.142.xxx.23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8 12:42 AM (119.71.xxx.74)

    한잔 권합니다

  • 2. 술이라
    '13.1.8 12:51 AM (125.142.xxx.233)

    술한잔이라... 기운이 빠지는 리플인데요... 진지하게 단 리플이세요??

  • 3. 엄훠나..
    '13.1.8 1:02 AM (1.127.xxx.162)

    저랑 같은 경험 하고 계시네요.
    제가 프로젝트 리드하다 남자한테 뺐겼어요. 가져가 놓고 세네명이서 제가 하던일을 나눠하면서도
    아주 아주 못하고 지지리 죽을 쓰고 앉았네요. 저만 아시안에다 게다가 젊은 여자이니.. 원주민? 애들 일 못해도
    그냥 다들 문화가 원래 그렇다고요..일 최대한 안한다고.. 난 그 반대인데 속터지죠..

    전 사무실로 옮겨져서 다음 프로젝트에도 안껴주고.. 그냥 일이 확 쭐어서요
    공부하는 거 두개 등록해서 일하는 척 공부해서 쯩 이나 더 딸려구요..

    긍정적으로 빨리 계획을 세우세요, 저두 홧김에 차별받은 거 같기도 하고요
    퇴사 상상까지 하는 데 월급은 나올 거고..그래서 그냥 조용히 할거 하면서 지내요
    PMP 공부 올 후반에 재시작 할거구요.. 네고시에이션 서티피케이트 $5 주고 산거 오늘
    온라인공부 시작했고요, 디플로마 OHS 도 온라인 사두었네요. 제가 좀 바빠야 살맛이 나는 사람이라~
    힘내요 그냥!!

  • 4. 엄훠나..
    '13.1.8 1:05 AM (1.127.xxx.162)

    전 인생은 새옹지마 엄청 믿습니다.. 좋게요
    그러고 보니 프로젝 매니저가 바뀌니 자기 인맥으로 자리를 만들어서
    친구를 입사시키더만요, 전 그래서 밀려났어요.

  • 5. 엄훠나..
    '13.1.8 1:11 AM (1.127.xxx.162)

    참고로 $ 5 불 짜리 코스는 scoopon.com.au 에서 샀는 데
    인터액티브 하지는 않지만 싸니깐..
    프로잭트매니지먼트 도 $180 정도면 하더군요, 정가로...

    $ 799 짜리 디플로마도 인터액티브 동영사 지원되지 않고요
    좀 실망인긴 한데 튜터가 관리해주니 싼 맛에..질렀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92 냉장고 줄여서 사용하기 가능할까요? 결정장애 10:53:23 23
1127291 점심 외식 메뉴 골라 주세요 2 아 춥네 10:51:14 77
1127290 홈쇼핑 달팽이 크림 어떤가요 크림 10:49:57 25
1127289 아버지를 생각하며 타로 카드를 뽑았는데 악마가 나왔어요 봄날은온다 10:46:44 140
1127288 새벽비행기 타시는분들, 어떻게 하셔요? 10 첫여행 10:44:18 249
1127287 실비만 있는데 큰병보험 들려고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1 보험조언 10:41:57 107
1127286 고속터미널 트리가게 질문 1 랄라 10:41:28 97
1127285 직장갑질119 : 1부 5,634명 눈물의 오픈채팅 고딩맘 10:41:19 61
1127284 송도에는 젊은 사람들이 많은것 같은데 맞나요? 6 신도시 10:41:11 254
1127283 캐나다하베스트망하면 2조세금으로ㅜ 주진우 10:40:58 104
1127282 남편은 확실히 남이 맞죠? 3 라이프 10:40:55 270
1127281 별로 연락하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간간이 연락이 올때 3 ........ 10:37:57 279
1127280 여행사진을 너무 잘찍어서 직접 가보면 별로네요. ㅎㅎㅎ 3 사진의 위력.. 10:35:25 278
1127279 먹고 싶은게 없네요 4 클남 10:32:38 265
1127278 메리엄-웹스터 올해의 단어에 '페미니즘' oo 10:31:24 40
1127277 집값 떨어지면 집 사겠다는 사람이 줄지어있는데 집값이 떨어질까요.. 4 유휴 10:30:48 583
1127276 어제 pd수첩 보고 그날 10:30:27 197
1127275 백종원같은 남자면 나이가 많아도 괜찮을까요 18 사랑이 10:30:23 682
1127274 결혼 전까지 서울에만 살다 결혼 후 다른 도시에 사시는 분들 1 도시 10:29:30 199
1127273 영어작문이나 에세이를 누구에게 배워야 하나요? 2 영어학원 10:27:16 172
1127272 주니어, 성인용 방수부츠는 어디서 파나요? 2 ..... 10:25:06 80
1127271 트* 산지 2년만에 회로 나갔다고 15만원이래요 ㅠ 2 세탁기 10:23:35 454
1127270 배현진이 괴롭혀 퇴사한 붉은 머리 아나운서는? 2 ..... 10:22:56 940
1127269 애들 꺼먼 롱패딩... 11 Cather.. 10:21:24 718
1127268 씰리 메모리폼 베개 써보신분 후기 부탁드립니다 4 .. 10:21:15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