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확신했던 일이 물거품이 되어 충격이 커요...어떻게 극복해야 할지-_-

인생사새옹지마 | 조회수 : 1,907
작성일 : 2013-01-07 23:30:02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게 사람일이라는 말을 잘 믿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확실했던 일이 물거품이 된걸 경험하니 멍하네요..

자세히는 조심스러워서 못쓰겠고 대충 얘기하자면 어떤 중요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되어있었는데 (1차 프로젝트에 참여했었고 이번이 2차 프로젝트) 그 프로젝트 담당자가 프로젝트에서

갑자기 제외되어 저도 자동으로 참여할 수 없게 되었어요...

한마디로 물갈이가 되버린 거죠..

저를 1차 프로젝트에 참여시킨 것이 제 담당자고 그 분이 2차 프로젝트에도 써주겠다고 해서

좋아했는데 다른 사람이 그 프로젝트를 맡게 됬나봐요...

저에게는 경력상 중요한 건데 그리고 굉장히 보람이 있는 건데 아직 실감이 안나네요..

특히 이번 건은 일생에 한 번 오는 프로젝트라 마음이 달래지지 않아요...

다음 기회 어쩌구 생각해보려 위로해보려 해도 이번  그리고 이러한  프로젝트는 다시 오지 않거든요...

저를 신뢰했던 그 분이 제외되서 속상하고 제가 참여를 할 수 없다는 게 참 속상하고 허하네요..

어떻게 극복해야 하나요...

IP : 125.142.xxx.23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8 12:42 AM (119.71.xxx.74)

    한잔 권합니다

  • 2. 술이라
    '13.1.8 12:51 AM (125.142.xxx.233)

    술한잔이라... 기운이 빠지는 리플인데요... 진지하게 단 리플이세요??

  • 3. 엄훠나..
    '13.1.8 1:02 AM (1.127.xxx.162)

    저랑 같은 경험 하고 계시네요.
    제가 프로젝트 리드하다 남자한테 뺐겼어요. 가져가 놓고 세네명이서 제가 하던일을 나눠하면서도
    아주 아주 못하고 지지리 죽을 쓰고 앉았네요. 저만 아시안에다 게다가 젊은 여자이니.. 원주민? 애들 일 못해도
    그냥 다들 문화가 원래 그렇다고요..일 최대한 안한다고.. 난 그 반대인데 속터지죠..

    전 사무실로 옮겨져서 다음 프로젝트에도 안껴주고.. 그냥 일이 확 쭐어서요
    공부하는 거 두개 등록해서 일하는 척 공부해서 쯩 이나 더 딸려구요..

    긍정적으로 빨리 계획을 세우세요, 저두 홧김에 차별받은 거 같기도 하고요
    퇴사 상상까지 하는 데 월급은 나올 거고..그래서 그냥 조용히 할거 하면서 지내요
    PMP 공부 올 후반에 재시작 할거구요.. 네고시에이션 서티피케이트 $5 주고 산거 오늘
    온라인공부 시작했고요, 디플로마 OHS 도 온라인 사두었네요. 제가 좀 바빠야 살맛이 나는 사람이라~
    힘내요 그냥!!

  • 4. 엄훠나..
    '13.1.8 1:05 AM (1.127.xxx.162)

    전 인생은 새옹지마 엄청 믿습니다.. 좋게요
    그러고 보니 프로젝 매니저가 바뀌니 자기 인맥으로 자리를 만들어서
    친구를 입사시키더만요, 전 그래서 밀려났어요.

  • 5. 엄훠나..
    '13.1.8 1:11 AM (1.127.xxx.162)

    참고로 $ 5 불 짜리 코스는 scoopon.com.au 에서 샀는 데
    인터액티브 하지는 않지만 싸니깐..
    프로잭트매니지먼트 도 $180 정도면 하더군요, 정가로...

    $ 799 짜리 디플로마도 인터액티브 동영사 지원되지 않고요
    좀 실망인긴 한데 튜터가 관리해주니 싼 맛에..질렀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6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1 00:23:24 25
1223855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2
1223854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고속도로 00:12:55 141
1223853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8 tmgvj 00:10:09 806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1 버리긴아까운.. 00:08:18 116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5 평정 00:08:15 144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3 ^^ 00:06:04 242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1 넘 웃겨요... 00:04:30 476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1 ㄴㄴ 00:04:08 193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9 차라리낫지 00:03:58 864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282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6 lilli 00:00:09 332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298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335
1223842 키자니아에서... 3 Kid 2018/05/21 219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288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611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3 맑음 2018/05/21 906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365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78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1,159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13 ..... 2018/05/21 900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39 ㄱㅅ 2018/05/21 2,780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3 라랑 2018/05/21 1,099
1223832 미니 오븐 사면 쓸일이 있을까요 3 ㅇㅇ 2018/05/21 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