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냥 너무 힘들어서 그냥 울었어요

.... | 조회수 : 3,064
작성일 : 2013-01-07 21:56:14

그냥..

사는게 왜이리 힘들죠

저는 아직 결혼 전이고 제 몸 하나만 건사 하면 되요

그런데 너무 힘들어요

그냥 이것저것 한꺼번에 빵빵 터져서 미칠꺼 같아요

몸이 좀 안좋아서 그냥 병원 다녀 왔는데 예상외로 좀 안좋은 병에 걸렸더라고요

또 혼자 자취하면서 사는데

제가 벌지 않으면 병원비 누가 보태줄 사람도 없어요

부모님 계시지만 퇴직 하셔서 두분 노후 생활 하셔야 되거든요

그냥..다 손에서 놓고 그러고 살고 싶은데 그것도 안되네요

어릴때도 심하게 아팠던 적이 있어서 아픈게 너무 싫은데

또 그래요

우선 통원치료 해보고 정 안되면 입원치료 해보자는데..

그냥 힘들어요

엄마 아빠 걱정하실까 아직 말씀도 못드렸는데

왜이리 사는게 힘들까요

 

 

IP : 112.168.xxx.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0:04 PM (61.80.xxx.51)

    가까이 계심 커피라도 한잔 사 드리고 싶어요.
    저도 아픈게 못 견디게 싫은 사람이라 그 마음 잘 알아요.

    힘들어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거 외엔 방법이 없더라구요.
    그나마 더 심각한 병 아니라 다행이다.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 병이라서 다행이다.

    억지로 억지로 주입시켰어요.

    혼자시면 입원시 보호자 필요할텐데 어머니께라도 도움 요청하세요.
    힘내시고 금방 다시 건강해지시길 빕니다.

  • 2. 평소
    '13.1.7 10:09 PM (58.143.xxx.120)

    면역 높이는것도 드셔주시고
    남들보다 몸을 더 챙기세요
    식생활 건강식하시구 운동도 무리하지 않게
    꾸준히 하세요 강해지시길 힘내세요!

  • 3. ,,
    '13.1.7 10:09 PM (175.125.xxx.192)

    힘내세요..
    힘내시고 아자아자!!

  • 4. 누구에게나
    '13.1.7 10:13 PM (115.139.xxx.133)

    살아가면서 힘든일은 있는것같아요.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요. 너무 힘들다고 , 나만 왜이렇게 힘이들까? 생각도 드시겠지만,이또한 지나가리라..하면서 맘을 다잡으시면 좀 위안이 되시지않을까요? 저는 그렇게 하니,좀 힘이 덜들더라구요~도움이 되실런지...

  • 5. 힘내세요.
    '13.1.7 10:27 PM (182.214.xxx.50)

    생활이 어려우면 병원에서 취약계층 도움주는게 있는걸로 아는데 해당 사항되는지 한번 상담 받아보세요.
    도움이 못 되서 미안하네요..

  • 6. 수선화
    '13.1.7 10:35 PM (175.125.xxx.63)

    몸도몸이지만,마음이 많이 지치신것 같아요.여러가지 스트레스들..............외로우신것같아요.
    기댈곳이 있고,진심으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나눌 사람이라도 있다면 좀 덜 힘들수도
    있을것 같은데..... 근데요 결국은 혼자,알아서 잘 살아야 하는것이 인생인것 같아요.
    실컷 우셨으면 마음을 좀 추스리시고,윗분 말대로 긍정의 마음을 가져보세요.
    저는 님과 같은 감정들이 밀려올때면 더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해요.
    먹을것이 없고,편히 누울곳도 없고,정말 너무나 힘겹게 삶의 하루하루를 버티어 나가야만 하는 사람들.
    그사람들을 생각하면 제자신이 부끄럽고,불평을 감사로 바꾸어 봅니다.
    울고,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몸이 더 안좋아져요.
    잘치료 받으시고,시선을 나자신에서 더어려운 세상으로 돌려 보셨으면 해요.
    좀더 편안해 지시면,그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우시면 좋구요.
    종교를 가지고,절대자를 의지하는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사람은 한계가 있으니까요.
    아무쪼록 몸도 마음도 회복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7.
    '13.1.7 10:39 PM (124.49.xxx.9)

    저도 오늘 너무 힘드네요...욕실에서 엉엉 울었어요...

  • 8. 수선화
    '13.1.7 10:55 PM (175.125.xxx.63)

    우선은 몸이 회복되어야하니,독하게 마음 다잡으시고 건강을 위해 노력하세요.
    일부러라도 많이 웃으시고,밝은 마음 가지시고.
    저두 밥도 못해먹을 정도로,몸이 힘들때가 있었어요.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고,정말 힘들었죠.
    저두 아픈거 벌벌 떨릴정도로 너무 싫어해요.공포죠.
    힘내세요.마음은 독하게,겉으로는 유연하게.

  • 9. ㅠ님은 어디가 불편하셨나요?
    '13.1.7 11:38 PM (58.143.xxx.120)

    털어놓으시고 맘 편해지시길
    모두 힘내서 독하게들 삽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57 성당 세례 받으려면 질문 23:19:25 32
1223256 미스트리스 .. 23:18:12 59
1223255 스텐레스재질 분유포트요ㅠㅠㅠㅠ 1 아빡ㅡㅡ 23:16:49 40
1223254 남아 신발깔창이 바람에 날아가서 걱정이에요 1 그 오솔길 23:16:42 52
1223253 밥 잘사주는 누나에서요...? 1 궁금 23:15:38 142
1223252 ‘스트레이트’ 특종, 하베스트에 이어 쿠르드 유전까지, 빈껍데기.. ... 23:14:23 102
1223251 혹시 서양미술사와 관련된 다큐나 영화 있을까요? 3 ... 23:12:38 64
1223250 이재명,업무추진비 현금인출 사용, 일부 기자들과 호화 회식 예산.. 3 이런것도있네.. 23:07:38 271
1223249 최지우 남편 애기 지웠네.... 12 히메 23:06:59 2,029
1223248 지금 슈가맨 장나라 2 와우 23:06:13 325
1223247 최지우가 어떤 남자랑 결혼하든 뭔상관인지.. 6 ㅇㅇ 23:06:01 1,451
1223246 원빈도 많이 늙었네요 7 ㅎㅎ 23:04:49 702
1223245 기표할 때는 똑바로 찢어야 합니다 1 잘하자 22:58:54 174
1223244 이번 주말에 당일치기 여행 어디 다녀오셨어요 ?? 3 당일치기 22:58:00 302
1223243 조선tv 주접 떨고있네요. 1 기막혀 22:53:23 343
1223242 냉,온수 세탁기에 연결하면 세탁기 온도 조정할 필요없나요? 1 조일러 22:53:01 119
1223241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4 한바다 22:50:42 338
1223240 컴 고수님들 missing operation system 1 어제 22:50:03 90
1223239 이죄명 이읍읍 오늘은 이숟가락 & 혜경궁 김씨 4 ... 22:49:42 218
1223238 정수기 퓨리케어& sk 매직? 1 정수기 22:49:03 175
1223237 교회 신자들 특유의 밝음과 긍정성은 어디서 오는걸까요? 12 ㅇㅇㅇ 22:47:45 755
1223236 민주당 인천시당의 안이한 태도로 시의원 후보가 탈락위기에 처했습.. 인천자수정 22:47:44 129
1223235 인복 많은 녀ㄴ 진아 -,,- 22:46:38 450
1223234 김동률 노래중에 좋은것좀 알려주세요 18 듣고 22:44:28 540
1223233 저는 출근이 안 싫어요. 15 ㅇㅇ 22:44:28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