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여자 서른살인게 놀림 받을 일인가요?

샬를루 | 조회수 : 3,822
작성일 : 2013-01-07 19:21:47
서른살 여자입니다
좀 동안인 편이라 나이 얘기하면 다들 놀라요
그런데 서른인게 놀림받을 일인가요
오늘 부서 생일자 축하 다과회를 하다가
차장님이 제 나이를 물어보셨는데
그때부터 서른 안녕 서른 잘가 삼땡 잘가 -..-
뭐죠? 자기는 오십살이면서 참 웃긴 세상이네요



IP : 117.111.xxx.1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7:24 PM (119.71.xxx.136)

    그냥 장난이죠 뭐. 나이많은 사람들이야 그 시절엔 서른이면 늙다리 취급 하느라 그랬다지만, 요즘은 뭐 어디 그런가요? 옛날 서른이 요즘은 마흔쯤 되는거 같아요.
    그러고보니 저도 서른에 그런 소리 듣긴 했네요. 나이 많은 아저씨들이.

  • 2.
    '13.1.7 7:24 PM (222.105.xxx.77)

    삼땡은 33인데,,,,,

  • 3. 샬를루
    '13.1.7 7:26 PM (117.111.xxx.153)

    참 서럽기도 하면서 웃기기도 하네요
    아직 한창 꽃피는 청춘인데 말입니다 ^^;;

  • 4. ...
    '13.1.7 7:27 PM (119.71.xxx.136)

    서러우실꺼 없어요. 서른이면 정말 어린거에요..

  • 5. ㅇㅇ
    '13.1.7 7:27 PM (211.246.xxx.214)

    전혀 신경쓰시지 않아도 되옵니다~그냥 장난...ㅎ
    무시하세요~ 그런거에 기분나빠하심 이 험난한 세상
    골치 아픕니다~

  • 6. 귀엽고 이뻐서
    '13.1.7 7:31 PM (121.135.xxx.39)

    장난치시는거예요^^
    그정도 나이면 30대 정말 눈부신 나이로 보여요..

  • 7. 그냥
    '13.1.7 7:32 PM (115.177.xxx.231)

    원래 아저씨들이 친해지고 싶은데 할말이 없을 때
    그런걸로 놀리시고 말 걸고 그래요

    유쾌하지는 않으시겠지만
    그냥 그렇게 놀리시면 친해지고 싶구나.. 라고 생각하세요

  • 8. ...
    '13.1.7 7:32 PM (1.247.xxx.41)

    29였다가 30되니 기분이 이상하죠. 전 이제 40인데 39때부터 기분이 이상하더라구요.
    상사의 말장난이니 넘 서럽게 생각마세요. 30되던 때가 생각나네요.

  • 9. 그냥 어린게
    '13.1.7 7:47 PM (211.234.xxx.21)

    부러워서 그런가보다 넘어가시면 돼요~

  • 10. 원래
    '13.1.7 7:58 PM (175.223.xxx.113)

    남자들은 애나 어른이나
    마음에 든다는 표현을 놀림으로 하지요...
    귀여워서 놀리고 울리고 싶다는... 뭐 그런...

  • 11. 서른이니까
    '13.1.7 8:15 PM (111.118.xxx.36)

    그렇게 놀리듯이 부러워하는거에요.
    마흔이고 쉰이면...ㅡ.,ㅡ;
    쉰살 상사는 억만금을 주고도 살수없는게 서른살이라서요.

  • 12. ,,
    '13.1.7 9:09 PM (112.149.xxx.232)

    그러게요. 마흔, 쉰됐으면 그렇게 놀리지 못하겠죠.
    서른이면 어린축아닌가요.

  • 13. ...
    '13.1.7 9:12 PM (1.244.xxx.166)

    그래도 어리니까 놀리는겁니다. 약오르는건 원글님 스스로 나이들었다고 생각하시기때문일거구요. 아직 어려요.

  • 14. 피식 웃어주지 그랬어요.
    '13.1.7 9:39 PM (211.210.xxx.116)

    이뭐병인데요..ㅋ

    나잇살은 얼로 먹는지, 개유치하게..

  • 15. 또마띠또
    '13.1.7 11:49 PM (112.151.xxx.71)

    그 삼십대도 후딱갑니다.

  • 16. 음...
    '13.1.8 11:01 AM (203.242.xxx.19)

    회사에서 만나는 아저씨들이 그렇죠
    놀리고, 주책떨고
    자기딴엔 친해지고 싶어서....
    그러나 여자들은 싫어한단다 아저씨들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1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2 워킹맘 04:55:00 90
1223320 초등학교 중퇴 3 개싸움 04:34:00 191
1223319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506
1223318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228
1223317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376
1223316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310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11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2 ㅇㅇ 02:55:30 986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707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1 소원 02:27:36 1,091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3 R 02:27:34 510
1223310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460
1223309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1,686
1223308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384
1223307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14
1223306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0 .. 01:57:24 2,611
1223305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2,968
1223304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461
1223303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5 미친ㄴ 01:51:25 1,130
1223302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251
1223301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9 뭘까 01:36:07 939
1223300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9 이야... 01:33:47 557
1223299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1,203
1223298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941
1223297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