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편과 한공간에 있는 것도 싫어요.

스마일1234 | 조회수 : 2,572
작성일 : 2013-01-07 18:30:07
권태기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어요..

올해 10년이면 권태기가 맞을까요?

그동안 살면서 능력없어도 착해서 참고살았는데..

이젠 정말 한계인가봐여..

임신했을때를 빼고는 알바를 쉬지못하고 해왔어요..

청소.설거지.각종배달.대리운전 등등....

너무 힘들어도 참았어요.. 근데 이젠 안되겠어요..

10년동안 생일이나 각종 기념일을 단 한번도 안챙겨요.

빈말이라도 축하한다는 말한마디를 안하네요.

그러면서 지생일에는 시댁식구들.총 출동하구요...

어떤 년놈들도 십원한장 안보태고 수고했다 말한마디안하고

달랑 빈손으로 와요...

시댁식구들 특히 6이나 되는 시누들땜에 스트레스도 너무 심하고...

걍 끝냈으면 싶은게 너무 힘드네요..

이젠 내새끼도 정떨어져요..

남편을 안보고 살았으면 좋겠어여...

사고나서 죽었으면 좋겠단 생각을 수시로 하네요..

이거 병인가요? 아님 권태기엔 다 그런가요?

가뜩이나 닭대가리 뽑았단 시댁식구들...

정말 정 떨어지네요..
IP : 180.211.xxx.18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7 6:38 PM (222.114.xxx.57)

    혼자서 아이평생 케오가능하고 있으나 없으나.같으면 그냥 마음가는데로 하세요

  • 2. ..
    '13.1.7 6:49 PM (112.171.xxx.151)

    능력이 얼마나 없는건데요?
    놈팽이 처럼 놀면서 생활비 한푼 안가져다 주는건지..아니면 벌이가 시원찮다는건지요
    후자이고 아이한테 잘한다면 마음 다스리셔서 사셔야죠
    이혼 한다고 내인생 갑자기 꽃길 되는거 아니잖아요

  • 3. 어휴
    '13.1.7 6:51 PM (175.202.xxx.74)

    싫을 만도 하네요.
    남편이 원글님 귀한 걸 모르네요.
    가끔 며칠씩 여행 갔다 오든가 해서 좀 빈 자리를 만들어보시면 어떨까요.
    너무 일방적으로 도리에 얽매이지 마시고 내 맘 편한 정도까지만 해보는 것도 권합니다.

  • 4. 에효
    '13.1.7 6:59 PM (1.246.xxx.85)

    결혼해보니까 착한남자 별루에요...님 지칠만해요 저라면 못살듯~이혼도 못하겠지만...

  • 5. 그정도
    '13.1.7 7:43 PM (211.234.xxx.174)

    싫으면 같이 사는게 지옥이네요.ㅠㅠ

  • 6. ㅠㅠㅠ
    '13.1.7 7:48 PM (121.200.xxx.51)

    말을하세요!!!
    입은 뭐하는데
    시누들 빈손으로 온다구요, 님을 만만하게 보는거구요
    말을하세요,

  • 7. 권태기의 정의는
    '13.1.7 9:56 PM (211.210.xxx.116)

    부부나 연인 간에 서로에 대해 흥미를 잃고 싫증이 나는 시기

    라고 사전에 나와 있네요.

    님의 상황은 지금 권태기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각해요.

    시댁, 남편을 포함해서 참 경우 없네요. 님, 어쩌다 호구로 찍히셨나요;;

    참지 말고, 당당하게 화라도 내세요. 그런다고 없던 경우 생기지 않겠지만, 뿜어라도 내야 홧병 안 생겨요.

    10년을 그리 살아왔는데, 이제 와 뭐 달라지겠어요. 포기하고, 가능한 한 최소한만 보세요.

    님이 이혼을 각오했는데, 그 사람들에게 도리 지키면서 스트레스 받을 필요도 없잖아요. 다만,

    이혼한다고 님이 혼자 벌어서 살기 어려워요. 경제적 독립? 위자료? 다 받아내도 어려워요. 불경기잖아요.

    그 집에서 버티시며, 혼자 나가 살 경우에 드는 돈을 아낀다고 생각하세요. 화 쌓아두지 마시고요.

    저축도 하시고, 아르바이트 보다 제대로 된 자리 알아보세요.

    기대를 하니까 실망도 하고 화도 나는 겁니다. 그런 마음 다 놓아버리세요.

    준비하고 나가도 늦지 않습니다. 집에서 울화병 쌓으니 나가서 운동장이라도 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10 처음 만드는 수정과.. 곶감은 언제 넣을까요? 2 감기조심 22:38:59 13
1126509 다스 돈으로 어마어마하게 사들인 이명박 자서전 richwo.. 22:38:49 56
1126508 white person 이라고 했는지 3 누구 맘대로.. 22:38:25 71
1126507 거짓말을 하고 있는걸 아실땐 어떻게 하시나요? 1 거짓말 22:36:43 63
1126506 靑 "임종석 실장, 과거 정권 비리로 중동지역 .. 3 ..... 22:32:03 285
1126505 막영애 4 재미없어요... 22:27:07 336
1126504 몽클 따뜻한가요? 7 에펠탑 22:26:58 465
1126503 엄마표 문과 고2 수포자 구출하는 법 5 부끄럽지만 22:25:43 270
1126502 12월20일 .... 안노는 거죠? 4 Bb 22:21:49 474
1126501 운동화는 왜 바닥이 하얀색일까요 3 블랙 22:17:31 184
1126500 남편과 같이 봅니다. 제가 너무 고루한가요? 39 @@ 22:16:56 1,790
1126499 공단에서 건강검진 3 lfg 22:15:56 386
1126498 세상엔 신기한일이 너무많은거같아요 3 .. 22:14:12 673
1126497 원룸텔이나 고시원 하시는 분 계실까요? 2 원룸텔 22:11:20 260
1126496 고딩때 발치교정해도 평생 유지장치 해야 하나요? 1 ,, 22:09:30 172
1126495 멀리 떠나는친구에게주는 시? ㅇㅇ 22:09:20 109
1126494 초등아이 스키복 안에 내복만 입히면 추울까요? 12 스키캠프 22:07:29 460
1126493 mri촬영후에 환급건으로 1 국민을위해 22:02:43 231
1126492 닌자믹서기 어떠세요. 7 믹서기 21:58:38 328
1126491 ebs 교육 패러다임 대전환 보세요~ 1 ㅇㅇㅇ 21:55:03 377
1126490 [SW시선] 김성주는 MBC에서 어떻게 될까? 8 .... 21:53:41 926
1126489 음악 들으면서 82 하세요 8 뮤즈82 21:51:39 225
1126488 공군전문특기병은 고졸도 가능하나요? 3 고등 21:49:09 235
1126487 이중(?)고무장갑 인터넷으로 구매하고 싶은데요. 2 .... 21:48:15 213
1126486 프랑스, 독일을 다음주에 가는데요.. 1 ... 21:47:26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