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과 한공간에 있는 것도 싫어요.

스마일1234 | 조회수 : 2,591
작성일 : 2013-01-07 18:30:07
권태기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어요..

올해 10년이면 권태기가 맞을까요?

그동안 살면서 능력없어도 착해서 참고살았는데..

이젠 정말 한계인가봐여..

임신했을때를 빼고는 알바를 쉬지못하고 해왔어요..

청소.설거지.각종배달.대리운전 등등....

너무 힘들어도 참았어요.. 근데 이젠 안되겠어요..

10년동안 생일이나 각종 기념일을 단 한번도 안챙겨요.

빈말이라도 축하한다는 말한마디를 안하네요.

그러면서 지생일에는 시댁식구들.총 출동하구요...

어떤 년놈들도 십원한장 안보태고 수고했다 말한마디안하고

달랑 빈손으로 와요...

시댁식구들 특히 6이나 되는 시누들땜에 스트레스도 너무 심하고...

걍 끝냈으면 싶은게 너무 힘드네요..

이젠 내새끼도 정떨어져요..

남편을 안보고 살았으면 좋겠어여...

사고나서 죽었으면 좋겠단 생각을 수시로 하네요..

이거 병인가요? 아님 권태기엔 다 그런가요?

가뜩이나 닭대가리 뽑았단 시댁식구들...

정말 정 떨어지네요..
IP : 180.211.xxx.18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7 6:38 PM (222.114.xxx.57)

    혼자서 아이평생 케오가능하고 있으나 없으나.같으면 그냥 마음가는데로 하세요

  • 2. ..
    '13.1.7 6:49 PM (112.171.xxx.151)

    능력이 얼마나 없는건데요?
    놈팽이 처럼 놀면서 생활비 한푼 안가져다 주는건지..아니면 벌이가 시원찮다는건지요
    후자이고 아이한테 잘한다면 마음 다스리셔서 사셔야죠
    이혼 한다고 내인생 갑자기 꽃길 되는거 아니잖아요

  • 3. 어휴
    '13.1.7 6:51 PM (175.202.xxx.74)

    싫을 만도 하네요.
    남편이 원글님 귀한 걸 모르네요.
    가끔 며칠씩 여행 갔다 오든가 해서 좀 빈 자리를 만들어보시면 어떨까요.
    너무 일방적으로 도리에 얽매이지 마시고 내 맘 편한 정도까지만 해보는 것도 권합니다.

  • 4. 에효
    '13.1.7 6:59 PM (1.246.xxx.85)

    결혼해보니까 착한남자 별루에요...님 지칠만해요 저라면 못살듯~이혼도 못하겠지만...

  • 5. 그정도
    '13.1.7 7:43 PM (211.234.xxx.174)

    싫으면 같이 사는게 지옥이네요.ㅠㅠ

  • 6. ㅠㅠㅠ
    '13.1.7 7:48 PM (121.200.xxx.51)

    말을하세요!!!
    입은 뭐하는데
    시누들 빈손으로 온다구요, 님을 만만하게 보는거구요
    말을하세요,

  • 7. 권태기의 정의는
    '13.1.7 9:56 PM (211.210.xxx.116)

    부부나 연인 간에 서로에 대해 흥미를 잃고 싫증이 나는 시기

    라고 사전에 나와 있네요.

    님의 상황은 지금 권태기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각해요.

    시댁, 남편을 포함해서 참 경우 없네요. 님, 어쩌다 호구로 찍히셨나요;;

    참지 말고, 당당하게 화라도 내세요. 그런다고 없던 경우 생기지 않겠지만, 뿜어라도 내야 홧병 안 생겨요.

    10년을 그리 살아왔는데, 이제 와 뭐 달라지겠어요. 포기하고, 가능한 한 최소한만 보세요.

    님이 이혼을 각오했는데, 그 사람들에게 도리 지키면서 스트레스 받을 필요도 없잖아요. 다만,

    이혼한다고 님이 혼자 벌어서 살기 어려워요. 경제적 독립? 위자료? 다 받아내도 어려워요. 불경기잖아요.

    그 집에서 버티시며, 혼자 나가 살 경우에 드는 돈을 아낀다고 생각하세요. 화 쌓아두지 마시고요.

    저축도 하시고, 아르바이트 보다 제대로 된 자리 알아보세요.

    기대를 하니까 실망도 하고 화도 나는 겁니다. 그런 마음 다 놓아버리세요.

    준비하고 나가도 늦지 않습니다. 집에서 울화병 쌓으니 나가서 운동장이라도 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76 보통 몸살 걸리면 회복되는데 얼마나 걸리세요? .. 18:50:12 19
1227775 중3아이 체육시간에 속상한일 있었어요 2 중학생엄마 18:48:59 153
1227774 민주당 "이언주, 한국당으로 합류하는 게 좋겠다&quo.. 자웅동체 18:44:21 298
1227773 문프청원.187900입니다.20만 갑시다! 3 달이차오른다.. 18:41:53 179
1227772 홍준표 아가리 청원입니다....ㅋㅋㅋ 3 ..... 18:41:21 279
1227771 혹시 사골육수 분말로 된거 괜찮은거 추천 좀.. .. 18:40:12 24
1227770 선풍기 추천 부탁드려요 선풍기 18:39:24 39
1227769 중형차 추천좀 해 주세요. 3 자동차 18:37:16 184
1227768 푸틴 번역기.jpg ㅋㅋㅋ 18:35:43 295
1227767 비밀의숲 보신 분들 내용이 박진감 넘치고 진지한가요 6 . 18:34:07 258
1227766 리조트, 콘도 회원권 리조트 18:31:06 76
1227765 하모니카를 배워보려고 하는데요?? 50초 18:28:56 43
1227764 대학 현역 정시로 보내신분 경험담 듣고싶어요 5 ... 18:28:06 371
1227763 과장 서기관 사무관 차이가 뭐에요? 11 중앙부처 18:24:31 525
1227762 초1 친구들 무리에 끼질못해요 4 바다 18:23:30 318
1227761 바지 스키니 말고 무슨 바지 입을까요? 8 .. 18:20:13 532
1227760 집이 있는데 하나 더 사면 세금 많이 내나요? 1 ... 18:19:36 257
1227759 이런 할머니까지 챙겨야 할까요? 4 ... 18:19:04 597
1227758 법원 "양승태 추가조사 없다…사법부, 靑에 약자적 지위.. 7 snowme.. 18:15:42 457
1227757 (속보)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국회 본회의 통과 2 세우실 18:13:47 410
1227756 홍대표가 청와대 청원했네요... 27 ... 18:10:21 1,781
1227755 거문오름 오를때 신발과 옷차림? 2 미즈박 18:09:11 196
1227754 이읍읍은 왜 그렇게 불리게 된건가요????? 5 보람 18:07:05 548
1227753 막내 동생뻘이던 단골 가게 사장... 3 기원 18:06:07 876
1227752 27개월 영어 학습 조언 부탁드려요.. 8 영어 18:04:58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