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엄마가 매니저...

숨막혀... | 조회수 : 3,347
작성일 : 2013-01-07 16:40:42
아는 엄마 얘기에요.

그 엄마는 애들 어릴때부터 스케쥴 짜서 학원 보내고 공부시키고 선생님 붙여 주고
차 태워서 학원 데려다 주고 데려 오고 시간 관리 해 주는 스타일이에요.
주중엔 학교-학원   주말엔 스펙 쌓으러 시험보러 다니거나 강연 같은거 들으러 다니게 하고.

그집 애 둘,  잘 따라가는게 신통했죠. 제가 보기에.  
전 절대로 그렇게 못하고 우리 애도 제가 그렇게 잡아 돌리면 아마 숨막혀 가출 한다고 할지도. ^^

그집 큰애가  올해 재수해서 대학 들어 갔어요.
그 아들이 이제 좀 놀꺼라고 해서 쉬게 해 주고 있다는데
이 엄마,  좀전에 열심히 학원에 전화 하네요.
운전면허 학원...   시험 과목하고 수업 내용 하고 시간 하고 물어 보고
셔틀 버스 시간과 승차 장소까지 꼼꼼하게 체크 하더니 
옆에 있던 저한테 말하네요.  "지금 면허 따 놔야지,  한가하니까. 지금 아니면 시간 없어서..."
순간 숨이 탁 막혀 오더라구요. 
면허 따려는  아이가 스스로 좀 알아보고 스케쥴 잡고  그래야 하는거 아닌가요?
나 면허 따고 싶은데 학원 어디 다니고 싶어요.  시간은 이렇게 되고 돈은 얼마나 들고...   이런거 스스로 
알아보고  학원 등록 해 달라고,  자금 지원 해 달라고 요청 해야 할 나이 아닌가요?

옆에서 모든걸 다 챙기고 해 주는 그 엄마..
아마 아들 취직할때 면접 시험장에 따라 가서 면접도 대신 볼 기세.
좀 답답한 마음이 드네요.


IP : 110.12.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수엄마
    '13.1.7 4:42 PM (125.186.xxx.165)

    아이 인생이 자기 것인줄 알고 사는 분이시네요

  • 2. ...
    '13.1.7 4:44 PM (112.149.xxx.61)

    전형적인 헬리콥터맘이네요
    우리딸이 저런남자 만나면 안돼는데....--

  • 3. 읔....
    '13.1.7 4:45 PM (124.53.xxx.108)

    상상만해도 숨이 막히네요..
    학교 시간표도 다 짜줄 듯...ㅡ,.ㅡ;;;;

  • 4. **
    '13.1.7 4:53 PM (121.145.xxx.43)

    제가 바로 그런 엄마였어요.
    지금 아들은 국내 최고 대학에 다니고 있고 딸도 인 서울했고요
    애둘다 대학 들어가고는 일절 간섭하지 않아요. 큰애는 원룸에서 자취하고 작은애는 기숙사에 있는데
    모든걸 혼자서 해결하고 있어요. 고등학교 때 까지는 열심히 엄마 스케줄따라 움직였고 대학가서는
    홀로서기를 열심히 하고 있어요. 지금 핼리곱터맘이라 해도 대학진학후에는 한발 뒤로 물러서서 지켜봐줘야지요 . 그 엄마도 생각이 있을겁니다. 우리애들은 나에게 감사해하더군요. 엄마가 아니었음 지금 다니는 대학에 오지 못했것이라고 하더군요. 곁에서 보는게 전부가 아닙니다.

  • 5. 남의집얘기...
    '13.1.7 5:02 PM (119.197.xxx.110)

    내것도 챙기기 힘든데.
    남의집 사정이 어떻든 왜 그러세요??

  • 6. 괜찮다고 봐요
    '13.1.7 5:11 PM (183.102.xxx.20)

    저는 체력과 정신력이 부족해서
    애들이 자발적으로 독립적이긴 하지만 --
    그렇게 키우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같아요.

    그 엄마들이 아이들의 시간을 엄마시간처럼 마음대로 조종한다면 문제겠지만
    그런 엄마들은 아이들의 마음도 예민하게 파악해서 잘 대처할 것같아요.
    그렇지 않다면 애들이 엄마의 관리(?)를 거부하거나
    어느 시기에서 폭발할 수도 잇겠지만
    그게 아니고 엄마와의 관계도 좋고 자기 공부나 생활도 잘해나간다면
    분명히 남들 눈에 안보이는 각별한 정성이 있을 거에요.
    아니면 그 엄마의 타고난 재능중에 매니저 일도 잇어서
    그걸 잘 활용하는 것인지도 모르구요.

  • 7. 음..
    '13.1.7 5:17 PM (121.161.xxx.130)

    남자 아이가 사춘기를 지나고도 스무살이 넘은 나이되도록 엄마 손 안에서 엄마 계획대로 움직이는 것이
    그 엄마 입장에선 신통방통하겠지만... --;;

    전 반대로 엄마 껌딱지인 초등아이를 어떡하면 떼어내고 정신적독립을 시켜 내가 좀 홀가분해질까 궁리 중인
    사람입니다.

  • 8. 별루..
    '13.1.7 5:49 PM (211.217.xxx.253)

    저 아이는 자기 스케쥴 앞으로 어찌 짤까요?;; 짜본적이 없었을텐데....
    운전면허 땄음 좋겠다 권유하고 학원알아보고 셔틀버스 알아보고..이런건 아이가 해야죠. 정말 다 큰건데....

  • 9. ㅊㅊ
    '13.1.7 5:58 PM (222.112.xxx.245)

    운전면허 따라고 조언해주는 정도는 좋은데 학원 알아보고 셔틀버스 알아보고 이런건 이제 아이가 하도록 내버려 둬야지요. 저건 지나친거 맞네요.

  • 10. ..
    '13.1.7 6:37 PM (1.225.xxx.2)

    저렇게 키운 엄마 하나 알아요.
    그런데 애가 정말, 너무너무 근사하게 잘 자랐어요.
    지금 미국 아이비리그 다니는데 때가 되니 독립적이고 창의적이고
    봉사도 잘 다니고 아주아주 어디 다 내놔도 손색없는 엄친딸이에요.
    엄마가 매니저라고 다들 로보트처럼 자라지는 않아요.
    위의 댓글 달아주신 어느 분처럼 때가 되면 엄마의 손이 없어도 다 잘 찾아합니다.
    엄마가 그리 키운 애들은 혼자 아무것도 못하고 내내 의존적일거란건 여우의 신포도죠.

  • 11. ..
    '13.1.7 6:37 PM (121.165.xxx.202)

    지금까지야 뭐 그럴수도 있다고 보고,,앞으로 홀로서기 잘하게 도와주고 지켜봐주면 되겠네요

  • 12. ...........
    '13.1.7 6:50 PM (1.231.xxx.158)

    청소년기,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흐트러지기 쉬운 시기에
    폭발할 정도로 잡는게 아니고
    아이와 합의하에 저렇게 하는 거라면
    전 너무 괜찮다고 생각해요

  • 13. ...
    '13.1.8 2:37 PM (110.12.xxx.119)

    원글입니다. 저도 그 엄마 애들 방향 잘 잡아 가며 잘 하는점 있다고 생각 해요.

    분명 장점 있죠.

    근데 스무살된 아들이면 이제 좀 스스로 하게 놔 줘야 할때가 아닌가 싶어서요.

    운전 면허 따는게 좋겠지? 알아볼래? 하는 정도만도 좋을껀데 셔틀버스 승차 위치까지 물어봐서

    체크하는게 좀 숨막혔던거에요.

    오늘은, 만나서 차 마시는중에 여기 저기 전화 해서 아들 아르바이트 자리 없냐고 물어 보고 있네요.

    신부감도 엄마가 구해 다 줄 기세... ?

    그 엄마 스타일이 그런가보죠 뭐. 그냥 저랑 성향이 많이 틀려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일동안 보.. 06:44:41 9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1 초등아이 06:42:29 25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24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52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6 사랑 06:19:11 277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4 미친 06:18:48 557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37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1,018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284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54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281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971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72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915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811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20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5 ... 02:47:51 1,823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51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30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42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593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421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32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400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