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레미제라블의 시대.. 평행이론 같은 현재.

원 데이 모어 | 조회수 : 5,414
작성일 : 2013-01-07 16:27:41

영화 <레미제라블> 보셨나요?

개봉 첫 주 영화를 보고, 내친 김에 <레미제라블> 시대 배경을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 

<레미제라블> 의 시대 배경은 정확히 말하면 "프랑스 혁명" 때가 아니라 "혁명 이후" 입니다. 

혁명 이후 혼란한 프랑스 역사를 살피다 보니, 정말 우리나라 현대사와 많이 비교되더군요.

어느 순간 ... 이건 평행 이론? 하면서 소름이 끼치더군요.

전문가가 아니니 너무 깊게 들어갈 순 없고, 최소한 인터넷과 책 뒤적이며 요약해봤습니다.

전공자가 보시기에 잘못 된 부분이 있으면 댓글로 지적해서 고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빅토르 위고는 프랑스 대혁명(1789년)이 일어난 지, 13년 후인 1802년에 출생합니다.

맨 처음 시인으로 출발해서, 희곡가, 소설가로서 낭만주의의 대표 작가로 이력을 쌓죠.

특히 그의 소설, <파리의 노트르담>(우리에겐 <노트르담의 곱추> 로 더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로  민중 작가가 됩니다.

이 후, <레미제라블>이 발표되고 위고가 사망하기 까지 프랑스는 말 그대로 격랑의 시대였습니다.

위고의 사상과 레미제라블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 프랑스 혁명 이후의 시대상 을 꼭 알 필요가 있습니다.  

 

 

 

  1789년  프랑스 혁명 이후 , 루이 16세가 처형 을 당하고, 혁명을 주도한 (공화파)들은 왕정을 페지 합니다.

  그리고 국민공회를 설립한 뒤  <프랑스 제 1 공화국> 을 출범시킵니다.

 

 

그러나 (공화파)사이에서 "의회 민주주의"를 주장한 < 우익 지롱드파 >와 

"사회 민주주의"를 주장한 < 좌익 자코벵파 > 가 갈등을 일으키죠.

(마치, 일본 식민통치 종식후, 독립을 맞이한 우리나라가 좌우 이념 갈등을 겪었던 것처럼요.)

하지 만 곧 <자코벵당>이 <지롱드파>를 대규모 숙청을 하고,

<자코벵당> 의 우두머리인 "로베스 피에르" 가 독재권을 행사합니다.

 

 

이 때, 혜성같이 등장한 유명한 인물이 있죠. 그 이름 하여 " 나폴레옹".

이 분이 사실 정통 프랑스 본토 출신이 아닙니다.

프랑스의 지배를 받던 이탈리아령 코르시카 섬 태생이죠.

나폴레옹의 아버지는 코르시카 독립 운동가였지만, 독립 운동이 실패하자 프랑스 총독에게 투항을 합니다.

그 덕에 나폴레옹은 아버지와 함께 프랑스 본토로 이주를 해서 프랑스 귀족 학교에 입학합니다.

코르시카식 원래 이름은 "나폴레오네 부오나파르테".

하지만 프랑스식으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로 바꿉니다.

(아.. 여기서 왜 갑자기 '다카키 마사오'란 이름이 떠오르는지....^^;; )

 

 

 

그 이후 나폴레옹은 군인으로서 "로베스 피에르" 집권하에서 출세의 계단을 하나씩 오릅니다. 

하지만 "로베스 피에르"의 공포정치가 막을 내리면서, 그 역시 "로베스 피에르파" 로 몰려 힘든 시간을 보냅니다.

그러나 반란이 일어나 국민공회가 위기에 처했을 때, 폭도를 진압하면서 다시 기사회생을 합니다.

(일본 식민 통치시는 일본 중위, 독립 후 좌익 남로당 일원 , 6.25때 육군 소령으로 복귀하신 그 분과 너무 닮았습니다.)

 

 

나폴레옹이 주변국과의 전쟁에서 승전고를 올리고, 프랑스 영토 확장에 공을 세우자

정부는 나폴레옹의 대중적인 인기를 경계합니다.

그래서 그를 먼 이집트 원정에 내보내죠.

하지만 나폴레옹은 이성계의 위화도 회군처럼, 이집트 원정 도중 프랑스로 돌아와

쿠데타 를 일으킵니다.

 ( 쿠 데타 라는 말이 바로 이 때 생겨난 말입니다.  coup d'état ☞coup: 일격을 가하다 +  état: 국가나 정부 )

 

 

 

나폴레옹은 1792년 쿠데타로 500인회를 해산시키고,

제 1 통령이 되고, 나중엔 법을 고쳐 종신 통령이 됩니다.

(우리나라 유신헌법과 똑같죠?  -_-;;)

 

 

그러더니 급기야 1804년  황제로 즉위합니다 .

즉위식에서 자기 스스로 머리에 왕관을 얹었다고 합니다.

(이로써 혁명 이후, 혼란한 정국에 불안을 느낀 민중들이 안정을 바라며, 자기들 손으로 폐지한 왕좌를

 나폴레옹에게 다시 돌려 줍니다. ㅠ.ㅠ )

 

 

평소, 나폴레옹의 용맹함을 흠모하던  베토벤은 그에게  헌정하기 위해 "보나파르트"라는 곡을 작곡 중이었 는데

이 소식을 듣고. 악보를 집어 던지며

"그 자도 결국 속물이었군. 자신의 야심을 위해 민중을 짓밟고, 폭군이 되겠지" 했답니다.

그리고 곡의 제목을 그냥 "영웅" 으로 바꾸죠.

특정 영웅이 아니라 그냥 일반적인 영웅을 나타내는 곡으로요.

 

 

 

어쨌든. 나폴레옹이 황제가 된 프랑스는 이렇게 다시 왕정으로 돌아갑니다.

영국과의 워털루 전쟁에서 패한 나폴레옹이 페위된 후,

프랑스 혁명때 처형되었던 ' 루이 16세'의 동생들이 다시 프랑스 왕궁으로 돌아와

"루이 18세" , "샤를 10세" 순으로 왕위에 오릅니다.

 


비록 예전같은 절대군주제로의 회귀는 아니지만,

귀족 중심의 정책들은 민중들의 삶을 다시 왕과 귀족의 노예로 전락시킵니다.

그래서 혁명으로 의식이 깨어 있던 민중들이 다시 한번 일어서게 됩니다.

 

 

 

그것이 바로 1830년  "7월 혁명 " 입니다.

이 혁명으로 "샤를 10세"가 페위되고, 그의 친척뻘인 "루이 필리프" 가 왕위에 오릅니다.

7월 혁명으로 입헌군주제의 왕이 된 "루이 필리프"는 시민계급을  의식해서

 자신을 "평민왕", "인민의 벗"이라 내세웁니다.

 하지만 차즘 본색을 드러내고, 보수파들을 기용  "가진 자들만을 위한 정책" 을 펴나가죠.

(우리나라의 "강.부.자/ 고.소.영" 정책"이랑 비슷 -_-;;)

 

 

 그 당시 프랑스의 유권자는 성인 남성 중 3 퍼센트로, 부르조아 중 은행가, 상공인, 법률가등

극히 극소수였습니다. 왕이 뽑은   보수파 수상은  "부유해져라, 그러면 투표권을 얻을 것이다" 라고 공공연하게

이야기했을 정도니까요.

 

 

 

그래서 평등사회와 투표권을 요구하는 공화당파, 사회주의자들이 대중의 주목을 받게 됩니다.

이들의 주도로 일어난 것이 바로 바로   

<레미제라블>의 배경이 된 1832년   "6월 항쟁(June Rebellion) " !!!! 입니다.

 

 

영화나 소설을 보시면 알겠지만, 이 6월 항쟁은 왕당파의 진압으로 실패를 합니다.

영화 속에서 그려진  6월 항쟁은 이렇습니다.

혁명군과 함께 바리케이트를 쌓았던 민중들은 왕당파 군인들과 대치 상황에서 

하나 둘씩 집을 돌아가버립니다. 

그리고  남아 있는 소수의 혁명군들이 왕의 군사에 쫓겨 그들의 집 대문을 두드렸을 때,

그들은 군인이 무서워 차마 문을 열어 주지 못합니다.

(개인적으로 전 이 장면이 정말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ㅠ ㅠ )

 

 

그 이후 , 1848년  "2월 혁명" 이 일어나면서 "루이 필리프"가 폐위되고, 공화정이 설립됩니다.

그런데 이 공화정이 처음 한 일이 뭐였냐면, 혁명을 일으켜 공화정을 세우게 해준 "파리의 노동자"들을

진압하는 것이었답니다. OTL

예전 기득권층이 왕족과 귀족이었다면, 여기에 "부르조아 계층" 이 끼어 들면서 노동자들과 민중들은

또 다시 하층민으로 핍박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죠.

 

 

 

그런데 이 때 또 !! 두둥~~~!

혜성같이 떠오른 인물이 있으니... 그 사람은 바로 바로.. 나폴레옹의 조카인 "루이 나폴레옹 "입니다.

이 양반이 망명 중 프랑스로 돌아와 제 2 공화정 의원으로 당선이 됩니다.

사람들이 루이 나폴레옹이 프랑스에 돌아왔을 때, "나폴레옹 만세"를 부르며 환영을 했다는데..

그 중에는 빅토르 위고 도 있었다는 군요.  -_-;;

 

 

어쨌든, 또 다시 나폴레옹 신드롬을 일이키며, 루이 나폴레옹은 대통령 자리까지 오릅니다.

(아... 이것도.. 왠지 기시감이 드네요. 얼마 전 우리나라 상황과 상당히 비슷? )

사람들이 그를 대통령으로 뽑은 이유는 이렇답니다.

농민들은 "자코벵파 같은 좌익은 무서우니 나폴레옹이 낫다" 였고,,

노동자들은 ""왕당파 같은 보수 우익은 무서우니, 나폴레옹이 낫다' 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루이 나폴레옹의 목표는 대통령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숙부였던 나폴레옹을 숭배하였기에,

군을 장악하고 공화주의 사상을 가진 교사들을 탄압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뿐이 아닙니다.

보통선거를 중지시키고, 선거 집회를 자신의 통제하려 했죠.

이 당시 공화정 의원인 빅토르 위고가 반대를 했지만, 역부족.

 

 

루이 나폴레옹은 헌법상의 대통령 재선 금지 조항을 개정하려 들지만 실패하자

1851년 의회를 해산하고,   " 쿠.테. 타" 를 일으킵니다.

 

 

그런데, 이번에도 또 "나폴레옹 만세" 라는 환영을 받으며 " 나폴레옹 3 세" 로 황제가 됩니다.

마르크스는 이를 두고 "역사는 반복된다, 한번은 비극으로, 또 한번은 희극으로" 라고 말합니다.

 

 

 

어쨌든,  빅토르 위고는 이 쿠데타를 반대하다 국외추방을 당합니다.

이 후, 빅토르 위고는 무려 19년 동안, 벨기에, 영국의 저지섬, 간지섬을 떠돌며 망명 생활을 합니다.

(장발장의 옥살이 기간도 19년인데....)

 

 

그 망명 기간 중, 1862년 발표한 것이 바로 <레미제라블> 입니다.

“ 1861년 6월 30일 아침 8시 30분, 창문 너머로 비쳐 드는 아침 햇살을 받으며 나는 [레 미제라블]을 끝냈다네.

 (...) 이제는 죽어도 좋아.”

 젊은 시절부터 사회 고발 소설을 구상했던 위고는 1845년부터 본격적인 집필에 들어가

16년 만에 망명지인 건지 섬에서 탈고했다.

“단테가 시에서 지옥을 그려냈다면, 나는 현실을 가지고 지옥을 만들어내려 했다.”

집필 당시에는 제목이 [레 미제르](Les Misères, 비참함)였지만,

나중에는 [레 미제라블](Les Misérables, 불쌍한 사람들)로 바뀌었다.

주인공 이름 역시 원래는 ‘장 트레장’(Jean Trejean)이었지만,

나중에는 ‘장 발장’(Jean Valjean)으로 바뀌었다.

 

 

 

빅토르 위고는 1859년 사면을 받지만, 프랑스로 돌아가지 않다가

나폴레옹 3세 제정이 몰락한 이후에서야 다시 고국으로 돌아옵니다. 

파리 시민의 환영 속에 귀향한 후에도 국회의원으로 당선되는 등

정치적인 행보과 문학 활동을 계속 하다가  1885년 페렴으로 사망을 합니다.

그의 장례식은 문학가로서 최초로 국장으로 치뤄 집니다.

.........................................................................................................................................................................................

어렸을 때, 아동용 문고판 "장발장" 에선 밀리에르  주교의 자비에 회개하고 새로운 사람으로 태어난 장발장 개인의 이야기였습니다.

하지만 이제서야 왜 원제목이 "장발장" 이 아니라  "레미제라블(불쌍한 사람들)"이었는지를 다시 생각해 봅니다.

 

 

 

<레미제라블>을 좀 더 이해하기 위해 프랑스 역사를 훑는 동안,

정말 우리나라의 현대사와 많이 겹쳐지는 걸 느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대통령과 집권정당이 바뀌면서

국민의 인권과 민주주의의 이념이 참으로 힘들게 발전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많이 인용되는 말이 있죠?

  프랑스 정치 학자  "알렉시 드 토크빌" 이라는 사람이 한 말입니다. 

"모든 민주주의에서 국민은 그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는다. " 

 

 

 

민주주의의 장점이자 약점일 수도 있는 다수결의 원칙에 따라

앞으로 5년은 우리 국민  51%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시간이 될 듯 합니다. ㅜ.ㅜ

 

 

 

사실,... 세상은 많이 살기 좋아진 듯 하지만...

우리나라에도 역시 "레미제라블" ,

즉, 소외받는, 불쌍한 사람들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송전탑에서 농성중인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들

불합리한 기초생활수급자 규정에 의해 혜택 받지 못한 분들.

의료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희귀병 환자들

 

 

내가 누릴 수 있는 경제적인 혜택이나 내가 속한 지역, 계층의 이익에 민감한 만큼,

힘든 사람에 대한 배려가 절실한 시대입니다.

 

 

 

부디... 이번 만큼은 마르크스 말대로  역사가 되풀이되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비극"이었던 역사를 겪고도 아무런 깨달음 없이, 같은 일을 되풀이 하는 것만큼 비참한 "희극"은 없을테니까요.   

IP : 121.168.xxx.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감사합니다
    '13.1.7 4:43 PM (222.110.xxx.221)

    관련된 역사를 쉽게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2. 언니짱! 고맙습니다
    '13.1.7 4:45 PM (203.247.xxx.210)

    촥촥 촥촥 정리되었습니당

  • 3. 잉글리쉬로즈
    '13.1.7 4:45 PM (218.237.xxx.213)

    오오, 정말 좋은 글입니다!!!! 감동했어요. 레 미제라블을 사람들이 대혁명 시대로 아닌데, 그게 아니고, 어쩌고 저쩌고 설명하기 힘들죠. 베토벤이 악보를 쫙쫙 잡아찢을 뻔도 했지요ㅠㅠ 나폴레옹은 그래도 공화적 사상을 지녔는데, 메테르니히 반동분자가ㅠㅠㅠㅠ 제가 언젠가 로베스피에르와 생쥐스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은데, 대혁명은 정말 아쉬운 게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 4. 참맛
    '13.1.7 4:48 PM (121.151.xxx.203)

    햐~ 재미나게 쓰셨네요?
    그 길고 긴 프랑스혁명사를? 뿌라쑤로 한국의 상황까지 정리해서요.

    레미제라블은 성경과 계몽주의 사상이 절묘하게 소설속 사건들과 인물들에게 투영이 된 작품이죠.

    일고 생각한만큼 주는 고전중의 고전이죠. 게다가 멋진 로맨스까지.

  • 5. 와~
    '13.1.7 4:55 PM (211.196.xxx.145)

    재미있는 역사 강의를 들은 것 같네요.

    이게 현실이 되어가고 있어 슬프지만..ㅠㅠ

  • 6. ...
    '13.1.7 5:01 PM (119.194.xxx.126)

    잘 읽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없어서 대충 읽었어요. 머리도 나쁜데....ㅎ

    저녁에 짬내서 다시 읽으려고 댓글 올려요.
    감사합니다~

  • 7. ..
    '13.1.7 5:07 PM (180.67.xxx.204)

    단테가 시에서 지옥을 그려냈다면, 나는 현실을 가지고 지옥을 만들어내려 했다

    아.. 가슴 한켠이 찌르르 하네요.

  • 8. ..
    '13.1.7 5:08 PM (125.137.xxx.55)

    잘 읽었습니다.
    레미제라블 보고 안그래도 프랑스 역사 알고 싶었는데 이렇게 쫙 정리해 주시니 정말 좋네요.
    역사는 되풀이 된다는게 정말 맞는 거 같고 이젠 희극으로 되풀이 되는 일이 남은건가요?

  • 9.
    '13.1.7 5:08 PM (1.241.xxx.171)

    우리나라의 근현대사와 요즘의 상황.
    정말 놀랄만큼 비슷하네요.
    ㅜㅜ
    우리나라의 수준이ㅜㅜ.

    글 고맙습니다. 잘 읽었어요.

  • 10. ...
    '13.1.7 5:10 PM (61.105.xxx.31)

    이래서 82를 사랑할수밖에 없네요 ^^
    이렇게 보석같은 분들이 계셔서요.
    잘 읽었구요... 많은걸 생각하게 하네요.

  • 11. 음..
    '13.1.7 5:15 PM (1.212.xxx.227)

    저도 영화보고 뒤늦게 프랑스혁명관련 자료를 찾아보고 했는데
    정말 알기쉽게 잘 정리해주셧네요.
    세계사 수업 들은것 같아요^^

  • 12.
    '13.1.7 5:22 PM (119.202.xxx.234)

    아직 영화를 보진 않았는데 더 몰입해서 볼듯해요.
    감사합니다. 천천히 다시 읽습니다~~

  • 13. 브라보
    '13.1.7 5:25 PM (125.177.xxx.83)

    이런 분들이 82의 힘인 듯 합니다. 한 줄도 빼놓고 않고 정독!
    그리고 저장해서 두고두고 머릿속에 담아야겠네요. 인용해주신 마르크스의 말이 인상적이기도 하구요.
    한 번은 희극, 한번은 비극으로 반복되는 역사...며칠전에도 두드림에서 도올 선생이 말하길 자포자기하지 말라 하던데
    멘붕에 빠진 48%를 향한 간접적 힐링이었던 것 같더라구요. 원글님 대박짱 사랑합니다^^

  • 14. ...
    '13.1.7 5:35 PM (175.123.xxx.29)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

  • 15. 저도
    '13.1.7 5:57 PM (211.108.xxx.38)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안 그래도 프랑스 혁명에 대해 알아보려던 참이었어요^^

  • 16. .....
    '13.1.7 6:16 PM (116.33.xxx.18)

    이런 해설 너무 감사해요...

  • 17. 저도
    '13.1.7 6:30 PM (125.177.xxx.190)

    일단 댓글달고
    나중에 다시 읽을게요~^^

  • 18. nobody
    '13.1.7 6:49 PM (125.133.xxx.10)

    긴 글인데도 단숨에 읽어 내왔네요.
    좋은 글 감사드려요...^^

  • 19. 정말
    '13.1.7 7:08 PM (58.143.xxx.159)

    감사드립니다
    역사적인 배경 정리에 현재 우리 사회 상황에 대한 이해까지...
    레미제라블 전권... 꼭 읽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 20. 1789-1861
    '13.1.7 7:30 PM (110.32.xxx.168)

    어디 보자...
    82년이군요.

    한국도 1997년 DJ통의 당선을 프랑스 혁명과 비슷한 사건이라고 보면,
    80년 뒤인 2080년 쯤에나 왔다갔다를 멈추고 진정한 민주정이 시작되려나요?

    멀고 머네요....
    난 그때까지 살지도 못할거고, 못 기다려요!! -_-;;;

  • 21. ..
    '13.1.7 9:03 PM (46.115.xxx.172)

    요즘 마음이 헛헛했는데 위로받고 갑니다.

  • 22. ...
    '13.1.7 9:40 PM (14.37.xxx.214)

    정말 소중한글이네요.
    어쩜 이렇게 일목요연하게 쏙쏙 정리를 하셨는지
    존경럽고 감사합니다

  • 23. ...
    '13.1.7 10:24 PM (223.33.xxx.94)

    이번주영화볼건데 다시읽어봐야겠어요^^

  • 24. //
    '13.1.8 12:40 AM (14.39.xxx.89)

    프랑스 역사 촘 안다는 뇨자인데
    글 초입에 이건 아니고 저건 그거고,,생각하다
    주욱~읽다보니 저도 몰입해서 공부 다시했시요.
    감사~~~

  • 25. ..
    '13.1.8 12:55 AM (14.50.xxx.243)

    이번주에 영화 보러 가려는데 많은 도움 주셔서 감사해요^^

  • 26. ...
    '13.1.8 8:12 AM (203.226.xxx.103)

    역사는 반복되는게 맞나봅니다 전 6월항쟁에서 남은 혁명군이 대치한 상황이 광주민주화운동에서 도청에 남아 끝까지 투쟁했던 시민군이 오버랩 되었어요....

  • 27. 학창시절
    '13.1.8 8:51 AM (125.186.xxx.64)

    이런 분이 우리의 역사공부 시켜주시는 스승이었다면
    우리나라가 이 수준이었을까요?
    그 시절 달달달 외운 사건과 기록만 있을 뿐
    역사적 정신이나 의미는 ...거의 없었다는!

    정말 고마운 원글님!

  • 28. 꾸벅
    '13.1.8 9:05 AM (114.200.xxx.253)

    정말 고마우신 원글님!!!!2222222222

  • 29. 봉덕이
    '13.1.8 10:42 AM (14.55.xxx.158)

    파리쿡에 이런분들이 있어 더욱 좋아합니다...

  • 30. ...
    '13.1.8 11:03 AM (182.210.xxx.73)

    좋은글 감사드려요

  • 31. ..
    '13.1.8 12:29 PM (211.246.xxx.115)

    너무 재밌게 잘 읽었어요 ~

  • 32. 다시
    '13.1.10 8:13 AM (112.154.xxx.251)

    레미제라블...
    지금 우리들이네요ㅠㅠ
    귀에 쏙쏙 들어오는 좋은 글, 고맙습니다^^

  • 33. 눈팅이야
    '13.1.10 8:48 AM (118.216.xxx.135)

    너무 재밌게 읽었어요... ^^

  • 34. ^^
    '13.1.10 11:32 AM (110.12.xxx.119)

    감사합니다. 잘 읽었어요~ ^^

  • 35. 저도 감사
    '13.1.10 12:50 PM (163.152.xxx.46)

    저장합니다.

  • 36. 카르페디엠
    '13.1.12 2:03 AM (39.119.xxx.64)

    소중한글 잘읽었어요~~고맙습니다^^

  • 37. 판타스틱!
    '13.1.12 3:41 AM (99.226.xxx.5)

    최고예요!

  • 38. 좋은글
    '13.1.12 3:45 AM (114.207.xxx.78)

    정말 잘 읽었습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 39. ...
    '13.1.12 5:52 AM (180.71.xxx.229)

    많은 생각을 해보게 하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 40. 감사합니다~
    '13.1.12 6:58 AM (112.150.xxx.4)

    좋은 글이에요~잘 읽었습니다.

  • 41.
    '13.1.12 9:13 AM (124.54.xxx.103)

    레미제라블배경지식에 많은도움받았어요

  • 42. 왔다초코바
    '13.1.12 9:31 AM (110.35.xxx.178)

    서양사 공부하고 싶은 생각이 막 솟구치네요..
    재미있게 읽었어요^^

  • 43. 메르시
    '13.1.12 9:56 AM (119.67.xxx.235)

    레미제라블.. 서양사 좋은 글 감사합니다

  • 44. 그렇구나
    '13.1.12 10:08 AM (175.193.xxx.194)

    재밌게 읽었어요. 감사합니다~

  • 45. 리사
    '13.1.12 12:27 PM (183.107.xxx.97)

    감사합니다. 위고를 다시 보게 되네요

  • 46. 유림맘
    '13.1.12 1:47 PM (124.54.xxx.204)

    감사합니다~~저장해두고 두고두고 읽을께요!!

  • 47. 토토
    '13.1.12 3:45 PM (27.252.xxx.202)

    안그래도 영화를 보고나서 정말 궁금해서 찾아보고 싶었던 그 시대의 프랑스 역사...
    정말 잘 봤습니다~

  • 48. 82에
    '13.1.12 7:36 PM (121.200.xxx.184)

    이런 분들 정말 좋아요
    82 좋아요
    그런데 현실에서 지옥을 만들려했다 가 확실히 이해가 안가요 누구 설명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404 층간소음 덜한 마루는 없을까요 인테리어 17:50:22 4
1130403 수시 예비번호 여쭈어오 ... 17:50:03 21
1130402 놀라운 회복력 보인 낙동강...상류 6개 보 추가 개방해야 고딩맘 17:49:48 25
1130401 기자들이 홀대라고 난리친 아침장면 1 사이다 17:49:38 60
1130400 일본특가잡았는데...료칸이 없네요 1 일본 17:43:26 228
1130399 오후가 되면 저도 모르게 꾸벅 졸아요.. .. 17:43:23 36
1130398 초간단 감자스프 2 감자스프 17:42:05 221
1130397 503모지리 각국정상들끼리 손잡을때 1 ... 17:41:26 123
1130396 난방텐트 쓰시는 분.... 조언 좀 부탁드려요 12 vv 17:39:18 162
1130395 식당에서 식사하는데 승려가 시주해달라는데ᆢ 9 불교에서 17:37:37 350
1130394 [펌글] 아들낳으려고 딸 줄줄이 낳은 가정 11 17:36:44 464
1130393 지방국립대 교수의 돈잔치 15 지방 17:36:03 444
1130392 나 김치찌개 좀 끓인다~ 하시는 분 제발 한수 가르쳐 주세요ㅠ 17 아이고 17:32:14 665
1130391 올해의 사자성어 아세요? 5 무식이 유식.. 17:29:44 262
1130390 2018년이 곧 찾아와요. 2017년 가기전에 생각나는 연초 계.. 1 ㅇㅇ 17:28:20 78
1130389 문재인 홀대?--중 외교부 공식발표 12 17:20:54 890
1130388 기레기들 이번 중국방문에 미친듯이 훼방인게 5 친일매국노 17:19:22 263
1130387 성균관대 재학·졸업생, 황교안 동문 부끄러워 서명 돌입 6 고딩맘 17:19:15 332
1130386 강경화 장관님 멋짐폭발이예요 7 멋짐폭발 17:18:55 967
1130385 FA 직업 연봉 좀 봐주실래요? 2 happy 17:18:14 168
1130384 기도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3 .. 17:14:50 224
1130383 태어나는 달이 중요할까요? 7 궁금 17:14:20 441
1130382 저녁기온 영상1도라면 세탁해도 되나요? 4 완전초보 17:13:44 260
1130381 이런 것도 치과의 상술일까요. 찜찜하네요 4 ddd 17:11:27 447
1130380 발삔 애들 매일병원가서 물리치로받나요? 2 정형외과 17:10:49 126